종합(시드니 인구).jpg

NSW 주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주 총리가 이민자 수용을 제한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주택-복지-상공인 단체들이 현안을 외면한 채 ‘인구 문제’에만 매달린다고 한 목소리로 지적했다. 이들의 주장은 인구 문제의 경우 위성도시 개발을 통해 해결할 수 있으며, 공공-사회주택 등 현안에 초점을 두어야 한다는 것이다.

 

주택-복지-상공인 단체들, NSW 주의 빗나간 정책 초점 ‘한 목소리’ 지적

 

모리슨(Scott Morrison) 연방 총리의 해외 이민자 감축 계획과 함께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NSW 주 총리가 NSW 주의 이민자 수용을 절반 수준으로 감소하겠다는 입장에 대해 주택 관련 단체, 복지활동 그룹, 부동산 개발 로비 그룹들이 한 목소리로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금주 월요일(26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 보도에 따르면, NSW 주 정부의 이민자 수용 제한에 반대하는 이들 단체는 ‘Good Growth Alliance’라는 이름의 연합체를 구성해 내년 3월로 예정된 주 선거 후 100일 이내, NSW 주의 주택 및 개발계획을 재설정하도록 관련 회의를 촉구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의 주장은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가 해외 유입 이민자로 인한 ‘Sydney is full’에 시선을 둘 때가 아니라는 것이다.

이 연합을 주도하는 NSW 부동산위원회(Property Council NSW)의 제인 피츠제럴드(Jane Fitzgerald) 대표는 “시드니는 인구가 넘치는 게 아니며, 만약 ‘그렇다’고 한다면 도시 성장을 계획할 수 없는데, 이는 재앙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커뮤니티 주택산업협회’(Community Housing Industry Association)의 웬디 헤이허스트(Wendy Hayhurst) 최고경영자는 “예전이었다면 우리 단체는 다른 연합체와 힘을 합치지 않았을 것”이라며 “하지만 연방 총리와 주 총리 모두 ‘시드니의 혼잡 해결 방안이 이민자 수용을 줄이는 것’이라는 데 대응하고자 함께 모였다”고 말했다.

헤이허스트 최고경영자는 이어 “이 논쟁이서 승리하는 쪽은 누구도 아니다”면서 “주 정부는 시드니의 제대로 된 성장 계획 책임을 사실상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선거 이후 주택 및 개발계획 개최에 대한 요구는 이들 단체 연합이 주 정부에 지시하기로 합의한 10개 항 가운데 하나로, 이 연합에는 가정폭력 피해자 등에게 쉼터를 제공하는 ‘Shelter NSW’, 홈리스 지원 단체인 ‘Homelessness NSW’, 시드니 도시개발을 위한 독립 싱크탱크 ‘Committee for Sydney’, 시드니 상공회의소(Sydney Business Chamber) 등의 단체가 있다.

이외 주 정부에 요구하기로 한 합의 내용으로 △향후 10년간, 매년 최소 5천 채의 사회주택 공급, △오는 2028년까지 NSW 주 홈리스에게 주거 안정을 제공하는 계획 수립, △부동사 개발회사 기여금을 포함해 사회기반 시설에 대한 자금조달 계획 조사 등이 포함되어 있다.

현재 저소득 세입자를 위한 공공주택 또는 사회주택과 관련한 주 정부의 ‘Social and Affordable Housing Fund’는 11억 달러의 기금을 조성해 3천400채의 새 주거지를 조성한다는 목표이다.

하지만 ‘연합’ 측은 현재 필요한 주거지 규모는 정부 계획을 훨씬 능가한다고 지적한다. ‘호주 주택-도시연구원’(Australian Housing and Urban Research Institute)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시드니의 경우 사회주택 부족은 8만 채에 달하며 그 외 도시들을 통틀어 5만6천 채에 이른다.

피츠제럴드 대표는 “시드니의 경우 주거용 부동산 시장이 붐을 이루는 동안 사회주택 공급 프로그램은 상당한 타격을 입었다”면서 “부동산 시장이 둔화된 지금, 우리는 사회-공공주택 공급을 유지할 수 있는 방안을 결정할 시기”라고 말했다.

헤이허스트 최고경영자 또한 “현재 정부가 계획한 프로그램은 사회주택 수요를 감당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각 단체 ‘연합’은 “이민자 유입에 따른 도시 혼잡을 내세움으로써 시드니 지역에 추가로 마련되어야 할 사회-공공주택 문제를 뒷전으로 미루고 있다는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모리슨 연방 총리는 시드니 도로는 ‘막히고’, 버스와 기차는 ‘(사람들로) 가득찼다’며 이민자 감축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에 앞서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시드니는 숨을 쉬어야 한다’는 이민자 유입 제한 이유를 내세웠다.

지난 일요일(25일)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미디어와의 만남에서 ‘시드니가 안고 있는 문제의 핵심으로 인구 증가를 우려하는 것이 주 정부가 처리해야 할 다른 주요 사안에 대한 관심을 떨어드린다는 우려를 어떻게 보는가?’라는 질문에 “우리 지역사회의 주요 현안을 인지하지 못한다면, 나는 무책임한 사람일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주 총리는 ‘연합’ 측이 제기하는 문제의 핵심과는 달리 “사람들은 거주환경과 삶의 질을 우려하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고 나 또한 마찬가지”라는 말로 인구 증가에 따른 문제에만 집중한 태도를 견지했다.

한편 이번 ‘연합’ 측의 요구에 대해 NSW 도시계획 및 주택부 대변인은 “로버츠(Anthony Roberts) 장관은 ‘Good Growth Alliance’ 측의 의견을 듣고 이야기를 나누고자 한다”고만 말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시드니 인구).jpg (File Size:54.5KB/Download:1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963 호주 시드니 한인밀집 지역 인구 밀도 ‘급등’ 톱뉴스 18.12.13.
3962 호주 가정폭력 피해자 5일 무급휴가 보장법 통과 톱뉴스 18.12.13.
3961 호주 ATO, 외국인 편법▪불법 매입 주택 강매 조치 확대 톱뉴스 18.12.13.
3960 호주 ‘도시혼잡’으로 인구 감축? “도로-기차 과부하로 무역 줄이자는 꼴”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9 호주 올해 HSC, 각 과목별 최고 득점자 배출 학교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8 호주 문화-관광명소 이용 위한 할인카드, 시드니 야간경제 살릴까...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7 호주 올해 중국인 여행자-유학생의 호주 내 ‘난민’ 신청 311%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6 호주 글로벌 여행 에이전트 ‘FlightNetwork’ 선정, 전 세계 최고의 해변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5 호주 자동차 광고 다시보기... 마니아들의 눈길을 끌었던 대표적 광고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4 호주 화제의 아웃백 목장- 남부 호주(SA) ‘코딜로 다운스 목장’ 사람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3 호주 근육질의 ‘스타’ 캥거루 ‘로저’, 12살 나이로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2 호주 2019년 첫 주택구입을 원한다면... 전문가들이 주는 주택 구입 팁!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1 호주 ‘사커루’ 핵심 아론 무이, 심각한 무릎 부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50 호주 기대수명 이상 장수하고 싶다면... “테니스를 해 보라”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4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경매 매물 규모, 올 들어 두 번째...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3948 뉴질랜드 뉴질랜드 여성 3명 중 1명, 파트너의 폭력에 고통 받고 있어 NZ코리아포.. 18.12.13.
3947 뉴질랜드 내년도 오클랜드 주택 시장, 갑작스럽게 하락하지는 않겠지만... NZ코리아포.. 18.12.13.
3946 뉴질랜드 말뚝 던져 키아 죽인 공사장 인부, 최대 2년 징역형에 처해질 수도… NZ코리아포.. 18.12.13.
3945 뉴질랜드 시중 판매 썬 크림, 절반 이상 라벨 표시 기능 하지 못해 NZ코리아포.. 18.12.13.
3944 뉴질랜드 “우리 같이 놀아요” 바다에서 수영 중이던 여성에게 접근해온 범고래들 NZ코리아포.. 18.12.11.
3943 뉴질랜드 하늘에서 떨어지는 정체 모를 물질, 매일 차닦기 고역 치르는 마을 주민들 NZ코리아포.. 18.12.11.
3942 뉴질랜드 경찰 긴급 출동, 새끼 오리들 안전 위해 교통 통제 NZ코리아포.. 18.12.11.
3941 뉴질랜드 초등학교부터 외국어 교육 법안, 국회의원들 지지 NZ코리아포.. 18.12.11.
3940 뉴질랜드 소비자 NZ이 뽑은 2018 "Bad Taste Food Awards" NZ코리아포.. 18.12.10.
3939 뉴질랜드 남섬의 한 캠핑장, 6천 달러 이상의 현금 뿌려져... NZ코리아포.. 18.12.10.
3938 호주 호주의 ‘제2 공용어’ 만다린(중국 표준어) 톱뉴스 18.12.09.
3937 호주 수업 거부 호주 초중고생 수 천명 기후변화 대책 촉구시위​ 톱뉴스 18.12.09.
3936 호주 ABC 사장 해고 사태 2라운드… 상원청문회 개최 톱뉴스 18.12.09.
3935 뉴질랜드 노스랜드 해변에 수십마리의 돌고래 해안 접근, 좌초 위험 NZ코리아포.. 18.12.07.
3934 뉴질랜드 사이버 사기나 스캠 사건 급증, 피해 상당히 많아 NZ코리아포.. 18.12.07.
3933 호주 이민자 증가-도시 혼잡 우려에서도 대부분 ‘다문화’ 지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3932 뉴질랜드 3백명의 시위대, 국회 앞에서 차별적 낙태 허용 요구 NZ코리아포.. 18.12.06.
3931 뉴질랜드 지금 여름 맞아? 루아페후 산에 내린 눈 NZ코리아포.. 18.12.06.
3930 호주 시드니 부동산 시장 침체에 경제 성장률도 ‘최약세’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3929 호주 Rental Affordability Index- 싱글맘 9만여 명, ‘임대 스트레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3928 호주 Rental Affordability Index- 시드니, 소득의 27% 임대료 지출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3927 호주 영화나 TV 드라마는 배우들만 주목 받는 게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3926 호주 지나친 크리스마스 장식, 이웃과 마찰 불러일으킬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3925 호주 호주, 산불-폭풍-홍수 등 자연재해 피해 상위 10개국에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3924 호주 NSW 선거관리위원회, 단기 직원 모집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3923 호주 올해 ‘Sydney NYE’ 불꽃놀이, 보다 화려한 색깔 삽입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3922 호주 스트라스필드 ‘크리스마스 캐롤’, 8일(토) 브레싱턴 공원서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3921 호주 시드니 주택가격, 2019년 말 ‘안정’ 이후 ‘상승세’로 돌아설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3920 호주 부동산 개발회사 ‘크라운그룹’, 부티크 호텔 문 열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391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부동산 시장 둔화 불구, 일부 지역 경매 낙찰가 지속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3918 뉴질랜드 뉴칼레도니아에서 7.6 지진 발생 "NZ 당국 쓰나미 가능성 없다" NZ코리아포.. 18.12.05.
3917 뉴질랜드 5일째 행방 묘연한 영국 출신 20대 배낭여행객 NZ코리아포.. 18.12.05.
3916 뉴질랜드 NZ연간 무역 규모 “사상 처음 1600억불 넘었다” NZ코리아포.. 18.12.05.
3915 뉴질랜드 카이코우라 “2019년 Airbnb의 유망 여행지로 선정돼” NZ코리아포.. 18.12.05.
3914 뉴질랜드 유리섬유 대신 양모로 ‘서핑 보드’ 만드는 NZ사업가들 NZ코리아포.. 18.1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