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경매 1).jpg

시드니 주말 경매가 상당히 침체된 가운데 일부 매물의 경우에는 예비 구매자들의 ‘감정적 구매’가 나타나기도 한다. 지난 주말(11일) 패딩턴(Paddington) 소재 2개 침실 아파트는 잠정 가격에서 5만 달러 오른 140만 달러에 낙찰, 화제가 됐다. 현재 이 지역 아파트 중간 가격은 93만7,500달러이다. 사진은 패딩턴 아파트 내부.

 

패딩턴 아파트, 잠정가서 5만 달러 상회... 중간가격보다 크게 높아

 

시드니 주택 시장은 분명 상당히 침체된 상태이다. 하지만 주말 경매에서 일부 지역의 경우 예비 구매자들의 ‘감정적 구매’도 나타나고 있다.

지난 주말(11일) 시드니 동부 패딩턴(Paddington)에 자리한 2개 침실 아파트 매물은 입찰자들의 경쟁이 낙찰 가격을 크게 올렸다는 진단이다.

이날 아침, 패딩턴 쿠퍼 스트리트(Cooper Street) 상의 아파트를 매물로 내놓은 제임스 와트(James Watts)씨는 경매를 앞두고 아파트 앞뜰에 모인 20여 명의 사람들을 보고 놀랐다고 말했다. 최근 냉각된 부동산 시장에서 입찰자도 한두 명에 불과한 일이 많다는 점에서 와트씨는 이날 경매 결과에 대해 다소 우려를 갖고 있던 상황이었다.

그의 우려와 달리 이날 경매에는 7명이 입찰했으며 이들 중 3명이 적극적으로 입찰 가격을 제시했다. 120만 달러에서 시작된 경매는 5천 달러씩 올라 금세 139만 달러까지 치솟았고, 이어 2천 달러씩 오르면서 140만 달러에서 낙찰이 이루어졌다.

이는 와트씨가 책정한 135만 달러의 잠정 가격에서 5만 달러 높은 금액이었다. 현재 패딩턴의 아파트 중간 가격은 93만7,500달러이다. 이 아파트가 마지막 거래된 것은 5년 전인 2013년이었으며 당시 매매가는 89만5천 달러였다.

와트씨는 “근래 주택 시장을 감안해 이날 경매에서 매매 가능성을 높게 두지 않았다”며 “낙찰 결과에 대해 아주 만족한다”는 반응이었다.

최종 낙찰자로 결정된 캐롤라인 크룩(Caroline Crooks)씨도 입찰자들의 적극적인 가격 제시에 놀랐다는 반응이었다.

“경매 시작에 앞서 확실한 자신감을 가졌었다”는 그녀는 “많은 입찰자들이 나왔고 또한 이들은 내가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관심을 보였다”고 말했다.

크룩씨는 이어 “잠시 멍한 상태로 입찰자들의 경쟁적 가격 제시를 지켜보았고, 나 역시 이 아파트를 구매하고자 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며 “스스로 생각해봐도 분명 ‘감정적 구매’였다”고 털어놓았다.

판매 에이전트이자 경매사인 마크 포이(Mark Foy)씨는 “현재의 침체된 주택 시장을 감안할 때 이번 경매는 근래 내가 경험한 가장 경쟁적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경매 전 사전판매 제의가 여러 건 있었지만 경매를 통해 매매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예비 구매자들의 관심을 끌 만한 요소가 있기에 좋은 낙찰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 예상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패딩턴의 이 아파트는 이날(11일) 시드니 전역에서 진행된 385채의 매물 중 하나였다. 이날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 그룹’(Domain Group)에 결과가 보고된 176채의 낙찰률은 59.7%로 집계됐다. 이는 이전 주(4일) 낙찰률(51.8%)에 비해 다소 높은 수치이다.

 

종합(경매 2).jpg

도심 남부 이스트레이크(Eastlakes) 해리 스트리트(Harry Street) 상의 주택 내부. 127만5천 달러의 잠정 가격에 책정된 이 주택은 이스트레이크 지역에서 비교적 합리적 가격대라는 점에서 입찰자들로부터 관심을 받았다.

 

시드니 도심에서 남쪽으로 멀지 않은 이스트레이크(Eastlakes) 해리 스트리트(Harry Street) 상의 3개 침실 주택 또한 제법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보였다. 50여 그룹이 지켜본 이 주택 경매에는 5명이 입찰했으며 3명이 적극적으로 가격 제시를 벌여 131만1천 달러에 낙찰이 결정됐다. 이는 잠정 가격에서 6만1천 달러 오른 것이다.

매매를 진행한 ‘Laing+Simmon Rosebery’ 사의 크리스 스칼라토스(Chris Skarlatos)씨는 “339스퀘어미터의 크지 않은 블록이지만 도심에 가까우면서 비교적 합리적 가격이라는 점에서 예비 구매자들의 관심을 끌었다”고 진단했다. 이 주택의 잠정 가격은 127만5천 달러였다. 3개 침실에 2개 욕실을 가진 이스트레이크 주택이 이 가격대에 매물로 나오는 경우는 거의 없다.

현재 이스트레이크의 중간 주택 가격은 164만 달러이다. 이 주택이 마지막 거래된 것은 1995년이며 당시 매매가는 30만 달러였다.

시드니 공항과 인접한 마스코트(Mascot)의 클레랜드 스트리트(Cleland Street) 상의 3개 침실 주택은 50년 만에 시장에 나온 매물이었다. 149만 달러의 잠정 가격으로 경매에 나온 이 주택에는 3명이 입찰했으며 2만 달러 높아진 151만 달러에서 거래가 이루어졌다.

한편 이너웨스트(inner west)의 덜위치힐(Dulwich Hill) 소재 3개 침실 아파트는 잠정 가격보다 낮은 66만7,500달러에 판매됐다. 매물로 나오면서 67만5천 달러가 책정된 이 아파트는 소유자와 예비 구매자간 가격 협상을 통해 거래가 이루어졌다. 매매를 맡은 ‘McGrath Newtown’ 사의 아드리안 살바라스(Adrian Tsavalas) 에이전트는 “현 주택 시장을 감안할 때 합리적인 매매가였다”고 말했다.

노던비치(northern beaches) 지역, 프레시워터(Freshwater)의 2개 침실 아파트는 87만5천 달러의 잠장 가격에서 1만5천 달러 오른 89만 달러에서 거래가 성사됐다. 매매를 진행한 ‘Stone Dee Why Collaroy’ 사의 도미닉 코니글리오(Domenic Coniglio) 에이전트는 “사전 경매 제의가 있었지만 경매를 통해 보다 나은 매매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했다”고 말했다.

이와 달리 북서부 데니스톤 이스트(Denistone East)의 3개 침실 아파트는 캠페인 기간 중 47개 그룹이 인스펙션을 하고 경매 달일 2명이 입찰했지만 105만 달러의 잠정 가격에 미치지 못해 경매가 무산됐다. 이 아파트는 지난 1997년 25만 달러에 판매된 바 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경매 1).jpg (File Size:42.6KB/Download:11)
  2. 종합(경매 2).jpg (File Size:55.2KB/Download: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660 호주 술로 인한 사망자 비율... 호주, 전 세계 평균보다 낮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10.04.
3659 호주 NSW 주 정부의 광고비 지출, 지난 7년 사이 최대 규모 file 호주한국신문 18.10.04.
3658 호주 블루마운틴 지역, Weekend Markets 즐기기 file 호주한국신문 18.10.04.
3657 호주 World's most popular cities for tourists 2018 named file 호주한국신문 18.10.04.
3656 호주 시드니 일부 지역 아파트 매매 소요 시간 짧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10.04.
3655 호주 경매를 통한 주택 매매, 가장 많은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10.04.
3654 호주 스트라스필드 광장에서 즐기는 재즈와 요리 file 호주한국신문 18.10.04.
3653 호주 시드니 남서부에 새 타운 조성... 주택 1만5천 채 건설 file 호주한국신문 18.10.04.
3652 호주 10월7일(일), Daylight Saving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18.10.04.
365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노동절 연휴 주말, 경매 가열... 낙찰가도 높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10.04.
3650 뉴질랜드 주 뉴질랜드 미국대사, 뉴질랜드에 중국 영향력 커진다고.... NZ코리아포.. 18.10.04.
3649 뉴질랜드 난민 이민자, 인종차별 등으로 고국 되돌아간다고... NZ코리아포.. 18.10.04.
3648 뉴질랜드 일부 지역 근무 시간 이후 어린이 치료, 무료에서 최대 61달러... NZ코리아포.. 18.10.04.
3647 뉴질랜드 지구상 수십마리만 남은 마우이 돌고래 사체 발견돼 NZ코리아포.. 18.10.03.
3646 뉴질랜드 여행객 디지털 장치 비번, 세관원 요청에 거부하면 5천달러 벌금 NZ코리아포.. 18.10.02.
3645 뉴질랜드 헉!! 양이 대형 트럭 지붕 위에??? NZ코리아포.. 18.10.02.
3644 뉴질랜드 고구마, 아기 건강식으로서의 가능성 연구 중 NZ코리아포.. 18.10.01.
3643 뉴질랜드 카운트다운,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 판매 중단 NZ코리아포.. 18.10.01.
3642 뉴질랜드 부동산 전문가, 전국 주택 구입하기 가장 좋은 시기라고... NZ코리아포.. 18.10.01.
3641 뉴질랜드 매년 기발한 의상 작품들 선보이는 WOW, CHCH 출신 자매가 최고상 차지 file NZ코리아포.. 18.09.29.
3640 뉴질랜드 “아이스크림에서 웬 쇠구슬들이…” NZ코리아포.. 18.09.28.
3639 뉴질랜드 법적 강제력 없어, 오클랜드 고가 주택 서브리스 세입자로 골치 NZ코리아포.. 18.09.28.
3638 뉴질랜드 봄철,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사람들 공격하는 까치 NZ코리아포.. 18.09.28.
3637 뉴질랜드 오클랜드 대학, 세계 대학 순위 2백위 밖으로... NZ코리아포.. 18.09.27.
3636 뉴질랜드 NZ 8월 무역수지적자, 최고 기록 NZ코리아포.. 18.09.27.
3635 호주 내년 3월 NSW 선거 앞두고 연립-노동당 지지도, ‘막상막하’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34 호주 ‘바늘 딸기’ 사건... 마피아 ‘엔그라게타’ 연루자, 용의선상에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33 호주 ‘카슬힐 지역구’ 쟁탈전, NSW 주 선거 앞두고 자유당 ‘내분’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32 호주 연방 노동당, ‘남녀 임금격차 자료 공개 의무화’ 법안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31 호주 금융 및 보험-교육-보건 분야 종사자의 지역별 소득 수준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30 호주 Oktoberfest parties in Sydney 2018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29 호주 전 세계 항공기 승객 최다 구간은 김포-제주 노선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28 호주 세 번째 ‘연말 대목’도 물거품... 도심 스몰비즈니스들 ‘울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27 호주 광역시드니 두 번째 도심, 호주 최초로 ‘금연구역’ 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26 호주 해외 이민자 증가, 시드니 등 동부 지역 도시 ‘주택 수요’ 부추겨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25 호주 “한국 개천절을 축하합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24 호주 호주 다큐멘터리 감독, 캄보디아서 풀려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2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동부지역 헤리티지 아파트, 10년 전 비해 거의 2배 거래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3622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공방 재점화 톱뉴스 18.09.27.
3621 호주 애완견을 솜사탕으로… ‘동물미용 연금술사’…애견 미용사 지은정 톱뉴스 18.09.27.
3620 호주 아픔을 극복하게 해준 뮤지컬, 배우 김예랑 톱뉴스 18.09.27.
3619 호주 '환불 거부' 복지수당 부당 수급자 출국 금지 톱뉴스 18.09.27.
3618 호주 시드니 제2국제공항 첫삽…2026년 1터미널 개항 예정 톱뉴스 18.09.27.
3617 호주 자유당, 토니 애벗 정계은퇴 압박...애벗 '버티기'   톱뉴스 18.09.27.
3616 호주 모리슨 연방총리, 남녀임금격차 실태 공개 움직임에 반대 표명 톱뉴스 18.09.27.
3615 뉴질랜드 평생 모은 32만달러 “비트코인 사기로 1년 만에 날려” NZ코리아포.. 18.09.26.
3614 뉴질랜드 오클랜드 보건위원회들 “5년간 발생한 외국인 치료비, 5350만불 탕감했다” NZ코리아포.. 18.09.26.
3613 뉴질랜드 유엔총회장에 등장한 ‘뉴질랜드의 퍼스트 베이비’ NZ코리아포.. 18.09.26.
3612 뉴질랜드 자립하지 않는다며 창고에 파트너 가둔 채 여러 날 폭행한 남성 NZ코리아포.. 18.09.26.
3611 뉴질랜드 맥도날드 감자칩에서 바늘 나왔다고 자작극 벌인 여성 NZ코리아포.. 18.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