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인스타그램 사진 1).jpg

서부 호주 퍼스(Perth) 도심을 흐르는 스완 강(Swan River) 강변, 마운트 베이 로드(Mount Bay Road)에서 만날 수 있는 파란색의 작은 보트하우스(사진)가 전 세계 백패커, 특히 아시아 여행자들의 셀피(Selfie) 장소로 주목을 받으며 많은 방문객를 불러 모으고 있다.

 

‘#blueboathouse’에 수 만 개의 사진... 퍼스 여행 홍보 캠페인에도 등장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수도 퍼스(Perth)의 파란색 작은 보트하우스가 어떻게 전 세계 수많은 여행자들의 인스타그램 사진을 장식하는 ‘셀피’(selfie) 명소가 되었을까?

퍼스 도심 한가운데를 가로지르는 아름다운 스완 강(Swan River)을 따라 킹스 파크와 보타닉 가든 (Kings Park & Botanic Garden) 사이로 이어진 마운트 베이 로드(Mount Bay Road) 상에는 백팩을 걸머진 여행자 차림의 사람들이 모여 있는 곳이 있다. 강변에서 제티(jetty)로 이어진 작은 크기의 보트하우스에서 셀피를 찍고자 기다리는 이들이다.

‘Blue Boat House’로 불리는 이곳은 구글(google) 지도에도 ‘Iconic boathouse & popular photo spot’이라는 설명이 달려 있다.

90년 전에 만들어져 ‘Crawley Edge Boatshed’라는 정식 명칭을 갖고 있는 이 보트하우스는, 소셜미디어를 마치 화폐처럼 소중하게 여기는 오늘날의 디지털 세대들로 인해 여행자들의 화폐를 끌어 모으는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종합(인스타그램 사진 2).jpg

‘Blue Boat House’로 불리는 이곳은 구글(google) 지도에도 ‘Iconic boathouse & popular photo spot’이라는 설명이 달려 있다. 이 보트하우스는 90년 전에 만들어졌으며, 정식 명칭은 ‘Crawley Edge Boatshed’이다.

 

온라인에서 ‘#blueboathouse’ 라는 해시태그를 검색하면 ‘Blue Boat House’ 사진을 게시한 수 만 개의 인스타그램 사진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이 구조물은 퍼스 지역 방문이 증가하고 있는 아시아 여행자 대상의 광고 캠페인에도 등장한 호주의 또 다른 ‘아이콘’으로 자리 잡는 중이다.

말레이시아에서 온 여행자 캐시 구(Casey Koo)씨는 인기 있는 한 중국인 블로그(blog)에서 보트하우스 사진을 보고는 퍼스 여행을 계획했다고 털어놓았다. “풍경이 너무나 완벽했고 마음을 편안하게 만드는 그림이었다”는 것이다.

태국 여행자인 타냐(Tania)씨는 “태국 젊은이들 사이에서도 퍼스의 이 보트하우스는 많이 알려져 있다”며 “특히 결혼을 앞둔 커플들의 ‘웨딩 포토’(wedding photo) 장소로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그녀는 “퍼스의 파란색 보트하우스를 알고 있는 이들 대부분은 인스타그램에 게시된 사진을 본 것”이라며 “태국 여행자들은 퍼스 방문시 반드시 킹스 파크(Kings Park)에 있는 이곳을 방문하겠다는 말을 한다”고 덧붙였다.

 

종합(인스타그램 사진 3).jpg

말레이시아 여행자 캐시 구(Casey Koo)씨. 그녀는 한 중국인 블로그(blog)에서 보트하우스 사진을 보고는 퍼스 여행을 계획했다고 말했다. “풍경이 너무나 완벽했고 마음을 편안하게 만드는 사진이었다”는 것이다.

 

아시아 여행자들의 셀피 명소,

무시 못할 ‘해시태그’의 힘

 

퍼스에 본교가 있는 에디스 코완대학교(Edith Cowan University) 디지털 마케팅 연구원인 비올레타 윌키(Violetta Wilk) 박사는 온라인 브랜드 홍보와 유기적인 소셜 미디어 마케팅 연구에서 이 보트하우스를 하나의 사례로 활용했다.

윌키 박사는 ‘Asian selfie spot’(보트하우스를 알고 있는 네티즌 사이에서는 ASS라는 약자로 불린다)이라는 바이럴 마케팅(viral marketing. 전자메일을 통한 홍보 마케팅의 한 수단) 용어, 그리고 해시태그 검색을 통해 ‘Blue Boat House’는 소셜 미디어에서 유명세를 얻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어 “이 같은 핫스팟은 (온라인에서) 유기적으로 발생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팔로워들로부터 ‘관심’과 ‘좋아요’ 등의 공유와 의견을 통해 소셜 미디어에서 하나의 트렌드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이런 점에서 “이 보트하우스만큼 여행자들의 인기 방문지를 만들어내고 마케팅을 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는 윌키 박사는 “우리의 브랜드와 목적, 그리고 경험을 공유하는 소설 미디어의 유기적 본질이 여기에도 확실하게 적용된다”고 말했다.

윌키 박사는 “네티즌들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그 장소’에 있었다는 것을 과시하고 싶어 한다”며 “특히 아시아 여행자들은 이 장소를 진실로 즐기며 이곳에서 셀피를 만들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윌키 박사는 “이것이 해시태그의 힘”이라고 설명했다. 공통된 주제나 문구를 중심으로 디지털 공간에서 대화를 이어가고 해당 콘텐츠에 태그를 붙이는 것이다.

 

종합(인스타그램 사진 4).jpg

에디스 코완대학교(Edith Cowan University) 디지털 마케팅 연구원인 비올레타 윌키(Violetta Wilk) 박사(사진). 온라인 브랜드 홍보와 유기적인 소셜 미디어 마케팅을 연구하는 윌키 박사는 이 보트하우스를 하나의 사례로 활용하기도 했다.

 

늘어난 여행자, 화장실

추가 설치 위해 40만 달러 책정

 

퍼스 시티 카운슬(City of Perth)은 최근 보트하우스를 찾는 여행자들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마운트 베이 로드 상의 화장실 블록에 40만 달러를 배정했다.

윌키 박사는 서부 호주(WA) 관광산업 차원에서 이는 적은 비용이라며 “Blue Boat House의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는 아주 귀중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보트하우스의 온라인 노출, 관광지로써의 퍼스가 가진 명성을 얻는 측면에서 40만 달러는 아주 작은 규모의 투자”라는 것이다.

 

한때 철거에 직면했던

스완 강의 랜드마크

 

‘Crawley Edge Boatshed’의 현 소유자인 톰 나트라스(Tom Nattrass)씨는 “조부모가 지난 1944년 5파운드를 지불하고 구매했다”며 “지난 80여년 사이 몇 차례 재건한 것”이라고 말했다.

나트라스씨에 따르면 이 보트하우스는 네 차례에 걸쳐 개선 작업을 했다. 그때마다 핵심적인 부분이 변경되기는 했지만 애초의 형태와 위치는 변함이 없다.

“지난 2001년에는 석면 자재에 구멍이 숭숭 나고 제티 부분에는 판자가 뜯겨져 나가는 등 안전한 상태가 아니었다”고 말한 그는 “시 당국이 이의 철거 의사를 표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톰 나트라스씨의 부친이자 퍼스 시장을 역임한 피터 나트라스(Peter Nattrass) 전 시장과 가족은 보트하우스를 재건하기로 하고 석면 외벽을 모두 벗겨냈다.

나트라스씨는 “보트하우스를 보수하는 김에 대담한 색깔로 눈에 띄도록 하자는 생각이었다”면서 “우리 가족이 애정을 갖고 있던 곳이며 전 외교부 장관 줄리 비숍(Julie Bishop. 그녀는 1998년 퍼스 서부 Curtin 지역구에서 자유당 후보로 출마해 연방 의회에 입성했다)을 지지한다는 의미에서 그녀의 상징적 파란색(자유당의 상징색이다)으로 외벽을 장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트라스씨는 “근래 우리 가족은 이 보트하우스가 여행자들로부터 주목 받는 것을 지켜보았다”며 “스완 강의 상징이 된 것은 스마트폰과 소셜 미디어 덕분”이라고 덧붙였다.

 

종합(인스타그램 사진 5).jpg

보트하우스에서 소셜 미디어 사진을 만든 싱가포르 여행자 애슐리씨. 사진 / 인스타그램 / Ashley Misso

 

종합(인스타그램 사진 6).jpg

‘Crawley Edge Boatshed’의 현 소유자인 톰 나트라스(Tom Nattrass. 사진)씨. 그에 따르면 이 보트하우스는 그의 조부모가 지난 1944년 5파운드를 지불하고 구매했으며 지난 80여년 사이 몇 차례 재건했다.

 

종합(인스타그램 사진 7).jpg

‘Crawley Edge Boatshed’에서 물놀이를 하는 아이들. 1988년 촬영된 것이다.

 

종합(인스타그램 사진 8).jpg

퍼스(Perth)에 거주하는 브라이언 파월(Brian Powell)씨. 베트남에서 영어 강사로 일했던 그는 한 학생으로부터 스마트 폰을 선물받았고, 그 전화기 바탕화면에 스완 강의 ‘Crawley Edge Boatshed’ 사진이 입력되어 있어 놀랐다고 말했다.

 

스마트 폰 메인 화면 장식

여러 광고에 등장하기도

 

사우스 퍼스(South Perth) 거주자로 베트남에서 영어 강사로 일하는 브라이언 파월(Brian Powell)씨는 한 학생으로부터 스마트 폰을 선물받았다. 그는 전화기에 스완 강의 ‘Crawley Edge Boatshed’ 사진이 바탕화면에 저장되어 있는 것을 보고 놀랐다고 말했다.

이 같은 경험을 전한 그는 “사우스 퍼스의 내 아파트에서 바로 이 보트하우스를 볼 수 있기에 이 사진은 내게 더욱 특별했다”고 덧붙였다.

블루 보트 하우스는 단지 여행자들에게서만 셀피 명소로 부각된 것이 아니다. 나트라스씨 가족은 영화 ‘스타워스’(Star Wars)의 이완 맥그리거(Ewan McGregor. 그는 스타워즈- Episode I; The Phantom Menace에서 젊은 Jedi 기사로 출연했다)의 사진 촬영을 위해 이 보트하우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 달라는 요청에 놀랐다고 말했다. 또한 싱가포르 항공, 콴타스(Qantas) 항공을 비롯해 일본의 한 광고에도 등장했다.

나트라스씨는 “소셜 미디어와 스마트 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은 이 보트하우스를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렸다”고 말했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종합(인스타그램 사진 9).jpg

보트하우스는 각국 여행자들의 셀피 명소일 뿐 아니라 유명 패션 회사들의 브랜드 촬영 장소로도 종종 이용되고 있다.

 

 

 

  • |
  1. 종합(인스타그램 사진 1).jpg (File Size:59.3KB/Download:15)
  2. 종합(인스타그램 사진 2).jpg (File Size:95.0KB/Download:14)
  3. 종합(인스타그램 사진 3).jpg (File Size:49.4KB/Download:15)
  4. 종합(인스타그램 사진 4).jpg (File Size:41.1KB/Download:15)
  5. 종합(인스타그램 사진 5).jpg (File Size:75.5KB/Download:15)
  6. 종합(인스타그램 사진 6).jpg (File Size:74.5KB/Download:16)
  7. 종합(인스타그램 사진 7).jpg (File Size:57.7KB/Download:15)
  8. 종합(인스타그램 사진 8).jpg (File Size:54.9KB/Download:15)
  9. 종합(인스타그램 사진 9).jpg (File Size:61.9KB/Download:1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001 호주 호주, 코로나19 'NSW, QLD, VIC' 등 3개 주에서 급증! 확진 299명 사망 5명… 호주브레이크.. 20.03.16.
5000 호주 호주 총리, “세계 경제가 공포에 휩싸였다”…G20 긴급 재무장관 회의 개최 제안 호주브레이크.. 20.03.15.
4999 호주 호주, 해외입국자 ‘무조건’ 자가 격리! “2주간 격리 의무화” 호주브레이크.. 20.03.15.
4998 호주 호주 시드니, 부활절 최대 행사 ‘로얄 이스터쇼’ 전격 취소! 코로나 바이러스 심각성 인식 한 듯… 호주브레이크.. 20.03.13.
4997 호주 호주, NSW “주 전역 160만 명까지 확산 될 수 있다!”…주 인구 20%까지 감염 가능성 시사 호주브레이크.. 20.03.13.
4996 호주 호주, 코로나19 확진자 “대형 행사 참가 했었다”…당국 “야외 행사라 전파력 낮다” 호주브레이크.. 20.03.13.
4995 호주 호주, 14조 원 규모 경기부양책 발표! 취약계층에 우선 현금 지급 호주브레이크.. 20.03.12.
4994 호주 WHO, 코로나-19 바이러스 발병에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포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93 호주 Coronavirus pandemic- 전문가들, 독감백신 접종 권유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92 호주 시드니 북부 양로원서 COVID-19 관련 사망자, 연이어 발생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91 호주 Coronavirus pandemic- 이번 바이러스는 언제까지 지속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90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이 있는 것 같다’고 생각된다면...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9 호주 Coronavirus pandemic- ‘화장지 대량 구매행동’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8 호주 COVID-19로 산업시설 중단된 중국, ‘대기오염’ 크게 떨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7 호주 뉴스 제공 ‘AAP’ 사, 85년 만에 서비스 중단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6 호주 도로교통 안전의 ‘잃어버린 10년’... ‘예방가능’ 사고 사망자, 최소 500명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5 호주 “환자를 위험에 빠뜨린다” vs “환자에게 필요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4 호주 호주 정부 관광청, 영국 여행자 대상 ‘관광 캠페인’ 재개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3 호주 “대산호초 사멸을 방지하고 기후 변화 해결을 위해 노력하라”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웨스트라이드 소재 주택, 9개월 만에 41만5천 달러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1 호주 호주, 코로나 확진자 116명 3명 사망…뉴사우스웨일스 61명으로 증가 호주브레이크.. 20.03.11.
4980 호주 호주, F1 개막전 예정대로 치른다! ˝무관중 경기는 어림없다!˝ 호주브레이크.. 20.03.11.
4979 호주 호주, '페이스북' 법정에 섰다! ˝비허가 노출로부터 정보 보호조치 묵과˝… 호주브레이크.. 20.03.11.
4978 호주 “휴지 걱정 마세요!”…세계 각국 ‘화장지’ 대란에 묘책 호주브레이크.. 20.03.10.
4977 호주 호주, ‘8조원’ 재정 부양책 내놓는다! 가계 ‘현금 지급 추진’에 재무부 난색… 호주브레이크.. 20.03.09.
4976 호주 호주, 12년 만에 증시 7% 넘게 폭락…금융위기 이후 '최대 낙폭' 호주브레이크.. 20.03.09.
4975 호주 호주, “화장지 전쟁 끝이 안보인다!”… 거친 몸싸움에 경찰까지 수시 출동 호주브레이크.. 20.03.09.
4974 호주 호주 퀸즈랜드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국제선 항공편 역학 조사 중˝ 호주브레이크.. 20.03.09.
4973 호주 호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 ‘멜버른 의사’도 확진 판정… 호주브레이크.. 20.03.07.
4972 호주 호주, 10년 공든 탑 '와 르르르!', 코로나19로 재정 흑자 전망 물거품 전망… 호주브레이크.. 20.03.07.
4971 호주 RBA, 25bp 금리 인하…”코로나19 대응 나섰다” 톱뉴스 20.03.05.
4970 호주 60대 한국 여성 확진자 대한항공 편으로 27일 입국…시드니 누적 확진자 15명 톱뉴스 20.03.05.
4969 호주 위축된 마디 그라 열기…부추기는 공영 방송사 톱뉴스 20.03.05.
4968 호주 코로나 19 공포 호주 엄습….첫 사망자에 확진자 증가 톱뉴스 20.03.05.
4967 호주 호주, 한국 발 여행자 입국 금지 및 한국 방문 여행 경보 추가 격상 톱뉴스 20.03.05.
4966 호주 호주 정부, "입국 제한 국가에 한국 포함"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5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불안감, 바이러스처럼 확산되나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4 호주 NSW 주 교육부, 학생들 해외 단체여행 취소 지시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3 호주 ‘세계적 전염병’ 선포 앞둔 COVID-19 상황, 그 대응은?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2 호주 호주 정부, 중국 이어 이란도 ‘입국제한’ 대상 국가에...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1 호주 노숙자 문제에 팔 걷어 부친 NSW 주정부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0 호주 시드니에도 ‘스마트시티' 인기... 멜로즈파크 아파트 개발현장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9 호주 전 세계 고용주들이 직원 뽑을 때 가장 좋아하는 출신대학은?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8 호주 환경단체의 강한 반대 속 ‘the Bight’ 앞 원유탐사 계획, ‘원점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7 호주 호주의 높은 주택가격, 해외 유입 이민자들 때문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6 호주 올 여름시즌 NSW 주 산불로 코알라 1만 마리 사망 추정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5 호주 알츠하이머 위험, ‘웨이트 트레이닝’으로 예방 가능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4 호주 “의자에 앉아 일하는 것, 척추 건강에 ‘치명적’인 것은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3 호주 각 지역 도시들, 올해 부동산 시장 전망은...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2 호주 주택 소유 호주 고령층, 임대주택 거주자 비해 20배 ‘부유’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