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총리 재임).jpg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전 재무장관이 자유당 새 대표로 선출, 집권 여당 당수로 총리에 취임하면서 정계의 리더십 부재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 2007년 케빈 러드(Kevin Rudd. 노동당) 이후 현재까지 불과 10여년 사이 총리는 6차례나 교체됐다. 사진은 제12대 총리로 최장 기간 재임(5,882일) 기록을 갖고 있는 로버트 멘지스 경(Sir Robert Menzies. 자유당).

 

케빈 러드(노동당) 이후 모리슨(자유당)까지, 역대 평균 재임보다 짧아

 

리더십 불안은 현대 호주 정치에서 하나의 현상으로 나타나는 것일까?

지난 8월 말, 수면 위로 부상된 ‘자유당 내전’이 1, 2차 당권 투표 끝에 스콧 모리슨을 수장으로 선출하면서 막을 내렸다. 하지만 지난 1996년부터 2007년 연방 총선까지 자유-국민 연립 집권 여당을 이끌었던 존 하워드(John Howard) 총리에 이어 노동당(Kevin Rudd 총리)이 정권을 잡은 이래, 지난 11년 사이 호주 총리는 무려 여섯 차례나 바뀌었다.

연방 총선에서 승리해 총리 자리에 오른 이들도 있지만 절반 이상은 각 당 대표의 집권에 도전해 총리로 등극한 경우였다.

2007년 총선에서 12년간 이어진 자유-국민 연립 정부를 무너뜨리고 노동당 승리를 이끈 케빈 러드(Kevin Rudd)는 첫 임기를 마치기 얼마 전인 2010년, 자신이 발탁한 줄리아 길라드(Julia Gillard) 부총리의 당권 도전에서 패하며 총리 자리를 내주었다. 이후 길라드는 2010년 총선에서 승리, 임기를 이어갔으나 2013년 6월 러드의 대표직 도전에서 패해 자리에서 물러났다.

하지만 러드 총리는 재취임한 3개월 후 치러진 총선에서 패해 자유-국민 연립에 정권을 내주어야 했다. 2013년 9월, 총선 승리로 28대 총리 자리에 오른 토니 애보트(Tony Abbott) 또한 2년 남짓 재임한 가운데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의 당권 도전에서 밀려났다.

2013년 총선 직전, 야당이었던 자유당 대표 경선에서 애보트와 맞붙은 턴불은 1표 차이로 대표 자리를 꿰차지 못했으나 2년여 후 2015년 9월14일 밤, 애보트의 지지도 하락을 틈탄 복수전(?)에서 당내 의원 54명의 지지를 받아 44표에 그친 애보트를 물리치고 새 대표 및 29대 총리로 취임했다.

집권 이후 턴불 총리는 잠시 탄탄한 지지도를 이어갔으나 곧이어 하락세로 돌아서 2016년 총선에서는 노동당의 공세를 간신히 막아냈으며, 2기 임기 이후에는 이렇다 할 정책을 내놓지 못한 채 속절없이 무너지는 자유당의 지지기반을 바라보아야 했다.

이런 가운데 자유당 내에서 턴불 총리의 리더십 문제가 거론됐고 그 중심은 애보트 전 총리, 그와 함께 보수 강경 인사로 구분되는 피터 더튼(Peter Dutton) 내부무 장관이었다. 사실 이번 당권 경쟁의 배경에는 토니 애보트 전 총리를 비롯한 당내 보수 진영이 자리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이들은 호주 보수 미디어를 등에 업고 있었다.

이 와중에서 턴불은 1차 당권 투표에서 45대38로 더튼의 도전을 막아냈지만 더튼은 이에 굴하지 않고 상황이 허락되면 재도전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리고 당내 분위기를 파악한 턴불은 명예로운 퇴진을 고심하게 됐고, 자신의 지지자인 스콧 모리슨을 내세운 것으로 파악된다. 퇴진을 하되 모리슨을 내세워 더튼을 앞세운 애보트와 대리전을 치른 것이고, 결국은 애보트의 설욕전에 찬물을 끼얹은 셈이다.

 

역대 총리 재임기간 1,181일

2000년대 들어 ‘단명’

 

애보트를 밀어내고 총리 자리에 오른 턴불의 재임 일수는 1,074일이다. 호주의 6개 식민 정부가 하나의 연방으로 탄생된 1901년, 초대 총리 자리에 오른 에드먼드 바턴 경(Sir Edmund Barton. 996일 재임) 이후 역대 총리들의 재임 기간을 기준으로 턴불의 재임 일수를 보면, 중간 재임기간(899일)보다는 길지만 평균 재임기간(1,161일)에는 미치지 못한다. 일부 총리들의 장기 집권이 있었음을 감안하면, 평균 재임기간을 기준으로 특정 인사의 임기를 판단하는 것에 다소 무리가 있다는 의견도 있다.

지난 2007년 케빈 러드 이후 지난 8월24일 말콤 턴불까지 5명(러드의 재집권으로 실질적으로는 4명) 총리의 평균 재임 기간은 783일이다. 이는 분명 중간 재임기간은 물론 평균 재임 일수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최근 호주 정계의 ‘불안한 리더십’이 도마에 오른 것은 바로 이런 배경에서이다.

한편 초대 총리인 바턴 경 이후 가장 장수한 총리는 대부분 보수 진영에서 나왔다. 최장 기간 재임은 12대 총리인 로버트 멘지스 경(Sir Robert Menzies. 자유당, 1949년 12월19일-1966년 1월26일)으로 5,882일에 달하며, 25대 총리인 존 하워드(John Howard. 자유당, 1996년 3월11일-2007년 12월3일)가 4,284일로 두 번째 장수 총리였다. 이외 22대 총리인 말콤 프레이저(Malcolm Fraser. 자유당, 1975년 11월11일-1983년 3월11일) 2,677일, 10대 총리인 조셉 라이온스(Joseph Lyons. 1931년 노동당으로 출발해 그해 United Australia Party 창당, 1932년 1월6일-1939년 4월7일) 2,648일, 8대 총리인 스탠리 브루스(Stanley Bruce. 국민당, 1923년 2월9일-1929년 10월22일) 2,447일, 7대 총리인 빌리 휴즈(Billy Hughes. 노동당-국민당-무소속-호주연합당-자유당, 1915년 10월27일-1923년 2월9일) 2,183일이다.

이와 달리 노동당은 보수 진영에 비해 집권 횟수가 적고 총리 재임 기간도 짧았다. 노동당 수장으로 가장 오랜 기간 총리에 재임한 인물은 23대 밥 호크(Bob Hawke. 1983년 3월11일-1991년 12월20일)로 3,206일 동안 총리 자리에 있었으며 1천 일 이상 장기(?) 재임한 총리는 16대 벤 치플리(Ben Chifley, 1945년 7월13일-1949년 12월19일. 1,620일), 24대 폴 키팅(Paul Keating, 1991년 12월20일-1996년 3월11일. 1,543일), 14대 존 커틴(John Curtin, 1941년 10월7일-1945년 7월5일. 1,367일), 5대 앤드류 피셔(Andrew Fisher, 1972년 12월5일-1975년 11월11일. 1,152일), 27대 줄리아 길라드(Julia Gillard, 2010년 6월24일-2013년 6월27일. 1,099일), 21대 고프 휘틀럼(Gough Whitlam, 1972년 12월5일-1975년 11월11일. 1,071일) 등 6명, 이외에는 1천 일을 넘기지 못했다.

 

■ 역대 호주 총리 재임 일수

-Sir Edmund Barton : 996일

-Alfred Deakin : 216일

-Chris Watson : 113일

-George Reid : 321일

-Alfred Deakin : 1,227일

-Andrew Fisher : 201일

-Alfred Deakin : 331일

-Andrew Fisher : 1,152일

-Joseph Cook : 450일

-Andrew Fisher : 405일

-Billy Hughes : 384일

-Billy Hughes : 95일

-Billy Hughes : 2,183일

-Stanley Bruce : 2,447일

-James Scullin : 806일

-Joseph Lyons : 2,648일

-Sir Earle Page : 19일

-Robert Menzies : 855일

-Arthur Fadden : 40일

-John Curtin : 1,367일

-Frank Forde : 7일

-Ben Chifley : 1,620일

-Sir Robert Menzies : 5,882일

-Harold Holt : 692일

-John McEwen : 22일

-John Gorton : 1,155일

-William McMahon : 636일

-Gough Whitlam : 1,071일

-Malcolm Fraser : 2,677일

-Bob Hawke : 3,206일

-Paul Keating : 1,543일

-John Howard : 4,284일

-Kevin Rudd : 934일

-Julia Gillard : 1,099일

-Kevin Rudd : 83일

-Tony Abbott : 727일

-Malcolm Turnbull : 1,074일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총리 재임).jpg (File Size:42.7KB/Download:1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070 호주 올해 선보이는 각 자동차 회사들의 새 브랜드는...(3)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69 호주 Oversold Australia: Ten major attractions that don't live up to the hype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68 호주 50대 이하 연령층서 대장암 발병 크게 증가, 전체 환자의 8%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67 호주 아동 성 학대에 대한 전 세계 40개 국가별 대책 수준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66 호주 정부, 성소수자 독거노인 지원 예산 삭감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65 호주 백만장자들이 부를 쌓는 4번째 방법은... 부동산 투자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64 호주 “주택 가격 하락 지속되면 국민 경제 ‘위험’ 초래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63 호주 캔버라 주택임대 시장- 임대료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4062 뉴질랜드 NZ에서 훈련 중 심각한 부상당한 싱가포르의 인기 배우 NZ코리아포.. 19.01.22.
4061 뉴질랜드 '몰상식한 여행자들', 뉴질랜드 떠나... NZ코리아포.. 19.01.22.
4060 뉴질랜드 인도 불법 이민자 100여 명 탄 어선, 뉴질랜드로 오는 중... NZ코리아포.. 19.01.22.
4059 호주 [NSW 감정원] 2019 공시지가 발표…시드니 컴벌랜드 53.9% 폭등 톱뉴스 19.01.21.
4058 호주 42살의 여성 장관, 자녀 양육위해 정계 은퇴 톱뉴스 19.01.21.
4057 호주 머리 달링강 녹조 현상 발생…민물고기 100만 마리 떼죽음 톱뉴스 19.01.21.
4056 호주 광란의 뮤직 페스티벌 , 죽음의 ‘마약 굿판’으로 전락 톱뉴스 19.01.21.
4055 뉴질랜드 웰링턴 로우헛, 신축 승인 사상 최고치로 건축붐 NZ코리아포.. 19.01.21.
4054 뉴질랜드 타우랑가, 세계 도시들 중 8번째로 비싼 도시 NZ코리아포.. 19.01.21.
4053 뉴질랜드 짝까지 데리고 나타나 DOC 직원들 기쁘게 만든 토종 바닷새 NZ코리아포.. 19.01.19.
4052 뉴질랜드 테카포에서 잡힌 세계 기록 브라운 송어, 24.9kg 공식 확인 중 NZ코리아포.. 19.01.19.
4051 뉴질랜드 아이들 뛰어넘는 쇼 연출한 돌고래들 NZ코리아포.. 19.01.19.
4050 뉴질랜드 초콜릿 이용해 쥐잡기 나선 웰링턴 시청 NZ코리아포.. 19.01.19.
4049 호주 자유당-노동당, 총선 앞두고 선거 체제로... 선거전 거물 속속 드러나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8 호주 대졸자 73%, 졸업 후 4개월 내 취업... 전공에 따라 차이 커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7 호주 “호주 인구 너무 많다...” 이민자 반대 여론 더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6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 시민권 수여 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5 호주 법조계 인사 마가렛 비즐리 여사, 제39대 NSW 총독 지명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4 호주 전 세계 애서가들이 버킷 리스트에 올릴 만한 최고의 서점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3 호주 올해 선보이는 각 자동차 회사들의 새 브랜드는...(2)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2 호주 Democracy 시스템... 호주, 민주주의 지수 전 세계 9위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1 호주 로마 트레비 분수 동전 놓고 가톨릭 교회-시 당국 갈등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0 호주 스트라스필드 카운슬, 지역민 위한 ‘Australia Day’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39 호주 NSW 지방도시, 주택 임대료 가장 저렴한 곳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38 호주 주택 임대 시장... 전반적인 부동산 침체와 달리 임대료는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37 호주 주택담보대출... 전문직에 ‘우대’-새 직장인에는 ‘엄격’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36 뉴질랜드 20년 만에 NZ 찾아온 영국 군함, 이후 북핵 관련 임무 수행할 듯 NZ코리아포.. 19.01.17.
4035 뉴질랜드 지난 12월, 뉴질랜드 부동산 판매 건수 7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NZ코리아포.. 19.01.17.
4034 뉴질랜드 무례한 관광객 가족, 추방 통지 받아 NZ코리아포.. 19.01.16.
4033 뉴질랜드 여름동안 엄청난 재활용품 증가, 곤란 겪는 재활용센터 NZ코리아포.. 19.01.16.
4032 뉴질랜드 지난해 오클랜드 값비싼 주택지역, 가격 많이 떨어져 NZ코리아포.. 19.01.16.
4031 뉴질랜드 영국 배낭 여행객 그레이스 밀레인 살인 혐의자, 무죄 주장 NZ코리아포.. 19.01.16.
4030 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역 화산들, 몇몇은 새로운 활동 시작 NZ코리아포.. 19.01.15.
4029 뉴질랜드 카티카티, 뉴질랜드에서 가장 살기 좋은 곳 중 하나로 공식 인정 NZ코리아포.. 19.01.15.
4028 뉴질랜드 웰링턴 공항-시각 장애인을 위한 서비스 제공, NZ 최초의 시도 NZ코리아포.. 19.01.14.
4027 뉴질랜드 위험한 도로 서핑 벌였던 오타고의 한 10대 형제 NZ코리아포.. 19.01.14.
4026 뉴질랜드 해밀턴, 뉴질랜드 최초로 꿀벌 질병 없는 도시로... NZ코리아포.. 19.01.14.
4025 뉴질랜드 스튜어트 아일랜드, 밤하늘 보존구역 공식 인정 NZ코리아포.. 19.01.11.
4024 뉴질랜드 주 소재 여러 국가 영/대사관, 의문의 흰색 가루 든 우편물 배달돼 NZ코리아포.. 19.01.11.
4023 뉴질랜드 에어뉴질랜드 시드니행 비행기 취소, 19세 청년의 거짓 메시지 때문 NZ코리아포.. 19.01.11.
4022 뉴질랜드 더니든의 세계에서 가장 급한 경사 도로, 웨일즈에서 도전장 내 NZ코리아포.. 19.01.11.
4021 뉴질랜드 NZ 주변 해수 온도 높아져, 싸이클론 등 자연재해 우려 NZ코리아포.. 19.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