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인구증가).jpg

호주 인구 증가에 대한 호주국립대학교(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의 최근 조사 결과 응답자의 70%가 인구증가에 반대한다고 답변했으며 이런 의견의 배경으로 도시 과밀화-부동산 가격 상승-교통 및 환경-고용 문제를 우려하기 때문이라는 반응이었다.

 

ANU 조사서 70% ‘반대’ 입장... 도시과밀-주택가격 상승-환경 문제 이유

 

올해 5월로 예정된 총선을 앞두고, 여당과 야당 모두 인구 정책에 대한 나름의 접근법을 내놓고 있는 가운데, ‘호주의 도시 과밀화’와 ‘일반인들이 접근할 수조차 없는 높은 부동산 가격’을 이유로 인구성장이 둔화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확산되고 있다.

금주 화요일(15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 보도에 따르면 호주국립대학교(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의 최근 설문조사 결과 호주인 10명 중 7명이 인구 증가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0년 진행된 비슷한 설문조사에서 인구증가에 대한 지지는 45%에 달했으나, 현재는 이보다 15%포인트가 하락했다. 당시 남성의 대다수가 ‘더 큰 호주’(bigger Australia)를 지지했으나 현재 이 비율은 38.4%로 하락했다, 또 당시 38.5%의 여성 유권자가 인구성장을 원한다고 답변했으나, 이번 조사에서 같은 답변은 28.2%로 줄었다.

지난 몇 년 사이 호주 인구는 40만 명 가까이 늘어났으며, 이 중 61%는 순 해외 이민자들이다. 그러나 호주 이민자 유입에 대한 대중의 우려가 높아지자 연방 정부는 한 해 이민자 수용 인원을 19만 명에서 16만 명 규모로 줄이겠다는 방침이며, 오는 4월 2019-20년 회계연도 예산정책 발표를 통해 이를 확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는 지난해 하반기 이를 드러낸 바 있다. 총리는 “도시의 도로는 꽉 막혀있으며 버스와 트레인에도 사람이 가득 차 있다”면서 이민자 수용 제한 계획을 밝혔다.

호주의 인구증가 지지자 비율이 낮아진 데에는 2010년 이래 전국적으로 인구가 성장하면서 주요 도시에 발생된 여러 문제들이 주요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이번 설문조사 응답자 10명 중 9명에 가까운 이들은 “높은 주택 가격이 호주 인구 성장 제한을 원하는 이유”라고 답변했으며, 85%는 “전국 도시가 과밀화되고 있으며 교통체증이 너무 심하기 때문”에 반대한다는 입장이었다.

또 하나의 이유는 노동력 부족에 대한 우려다. 설문조사의 응답자 중 약 90%가 타국 출신 이민자들로부터 부족 기술을 채우려 하기보다 호주 시민들을 교육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설문조사를 주도한 호주국립대학 사회조사연구센터(ANU Centre for Social Research and Methods) 부원장인 니콜라스 비들(Nicholas Biddle) 교수는 “호주인들 중 3분의 2는 인구가 충분하다는 반응이며, 삶의 경험이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이민을 바라보는 시각에 영향을 준다”고 말했다.

비들 교수는 이어 “인구성장이 국가의 기술력을 향상시키고, 고령화로 인한 영향을 완화시키며, 경제적 번영을 가져오게 될 경우 호주인들이 이를 지지할 것”이라면서도 “인구증가가 도시 과밀화와 부동산 가격 상승 또는 고용 안정성 약화 및 환경오염을 야기한다면 이를 원치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ANU의 설문조사는 지난해 말에 진행됐으며, 당시 대부분의 주요 도시에서 주택 가격이 하락해 시드니는 11% 이상 떨어진 상황이었다.

지난해 10월, 페어팩스 미디어와 입소스 사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정례 여론조사(Fairfax Media-Ipsos poll)에서는 52%의 응답자가 ‘이민자 수를 현재 상태로 유지하거나 증가시키는 것을 지지한다’고 답변했으며, 45%는 이민자 수용 제한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ANU의 이번 조사에 따르면 자유-국민 연립(Coalition) 지지자들 가운데 인구증가 지지자가 가장 적었으며, 보다 열린 생각을 가진 답변은 녹색당(Greens) 지지자들 가운데 가장 많았으나, 그 비율은 50% 미만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25-34세 계층은 인구증가에 대해 가장 높은 지지의사를 보여 41% 이상을 나타냈다. 이에 대한 지지율이 가장 낮은 연령은 45-54세 사이(25%) 계층이었다.

또한 인구 관련 의견은 출신 지역별로 큰 차이를 보이기도 했다. 호주 출생자 중 인구증가를 지지한다고 답변한 비율은 전체의 4분의 1로, 이는 비영어권 국가 출생자 지지 비율의 절반에 그친다. 또한 영어권 국가 출생자로 인구증가에 찬성하는 사람은 전체의 40% 미만이었다.

정부는 이민자들을 도시 주변 및 지방 지역으로 유치해 기술 인력이 필요하다고 호소하는 지방 타운의 수요를 충족시킬 방안을 구상중이다. 이 같은 정부 계획에 대해서는 도시 근교, 지방 타운보다 대도시 거주민들의 지지가 더 높았다. 또 연립당과 녹색당 지지자들 중에 이 이민자들을 지방으로 유치하는 정책에 찬성한다는 답변은 약 75%였으나, 노동당(Labor) 지지자들 중 ‘찬성’ 비율은 10%에 미치지 못했다.

비들 교수는 이민자 유입에 대한 반대의견이 증가한 원인은 문화적인 문제 때문이 아니라고 분석했다. 오히려 호주의 문화 다양성이 확대된다는 이유로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이민에 대한 지지의사를 표해 이미 호주는 너무 문화적으로 다양하다고 믿는 비율의 두 배 가량에 달했다.

그는 이어 “호주인들은 인구증가를 둘러싼 일련의 우려사항들을 가지고 있다”며 “교통 문제가 완화되고 주택 가격이 지나치게 상승하지 않으며,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적고 현존하는 호주 인력들이 적절한 기술을 배울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인구증가).jpg (File Size:101.1KB/Download:1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15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뉴트럴베이 아파트, 입찰자들 ‘눈치싸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4150 뉴질랜드 작년 말 기준 국내 총인구는 493만명 NZ코리아포.. 19.02.21.
4149 뉴질랜드 NZ 영아사망률 “지난 10년간 5명에서 3.8명으로 개선” NZ코리아포.. 19.02.21.
4148 뉴질랜드 오클랜드 첫 주택 구입자, 30년 동안 주당 950달러 융자금 상환 NZ코리아포.. 19.02.21.
4147 뉴질랜드 이민부의 영주권 결정 이의 신청, 10건 중 4건은 잘못된 결정 NZ코리아포.. 19.02.21.
4146 뉴질랜드 하이웰, 2월 16일 설날 경로잔치 베풀어… 키위 참전용사 등 600명 참석 일요시사 19.02.20.
4145 뉴질랜드 2019년 마이클 힐 국제 바이올린 콩쿨 한국인 2명 쿼터 파이널 진출. NZ코리아포.. 19.02.20.
4144 뉴질랜드 많은 키위들 양도 소득세 도입에 반대 NZ코리아포.. 19.02.20.
4143 뉴질랜드 정부, 오클랜드와 크라이스트처치에 키위빌드 104채 계획 NZ코리아포.. 19.02.20.
4142 뉴질랜드 퀸스타운 곤돌라 “2022년까지 대규모로 확장한다” NZ코리아포.. 19.02.20.
4141 뉴질랜드 타스만 지역, 20년 이래 최악의 가뭄 NZ코리아포.. 19.02.19.
4140 뉴질랜드 구글과 페이스북 등 디지털 회사 대상, 세금 징수 계획 NZ코리아포.. 19.02.19.
4139 뉴질랜드 갈수록 치솟는 웰링턴 렌트비, 주당 595달러 신기록 도달해 NZ코리아포.. 19.02.15.
4138 뉴질랜드 노스 캔터베리의 체비엇 “14일 한낮 기온 35.6℃, 전국에서 가장 더웠다” NZ코리아포.. 19.02.15.
4137 뉴질랜드 8만 달러 넘는 세금, 윈스턴 피터스 법정 비용 등으로 쓰여 NZ코리아포.. 19.02.15.
4136 뉴질랜드 비타민C, 암이나 패혈증 치료에도 효과 있다고... NZ코리아포.. 19.02.15.
4135 뉴질랜드 연간 149회, 이틀 반에 한 번꼴로 주차위반 티켓 받은 웰링턴 운전자 NZ코리아포.. 19.02.14.
4134 뉴질랜드 중앙은행 OCR 1.75%로 동결, 내년까지 현 이자율 이어질 듯 NZ코리아포.. 19.02.14.
4133 뉴질랜드 혹스베이 지역 병원, 완전한 소독 안된의료 도구 사용 논란 NZ코리아포.. 19.02.14.
4132 뉴질랜드 30만 명 넘는 키위 해발 3미터 이내 살고 있어, 해수면 상승에 위험 NZ코리아포.. 19.02.14.
4131 뉴질랜드 임시 비자 거주 부모의 두 살된 딸,추방 통지 받아 NZ코리아포.. 19.02.13.
4130 뉴질랜드 지난해 주택가격, 지난 6년 이래 가장 저조한 속도로 상승 NZ코리아포.. 19.02.13.
4129 뉴질랜드 최근 정당 지지율 여론 조사 노동당 47.5%, 국민당 41.6% NZ코리아포.. 19.02.12.
4128 뉴질랜드 중국과의 외교 노선, 저기압 상태 NZ코리아포.. 19.02.12.
4127 뉴질랜드 인신매매와 노동력 착취 혐의로 법정에 선 방글라데시 출신 부부 NZ코리아포.. 19.02.11.
4126 뉴질랜드 “아동이 탄 차량 내에서 흡연 금지된다” NZ코리아포.. 19.02.11.
4125 뉴질랜드 빙하가 만든 거대한 얼음 조각품 NZ코리아포.. 19.02.11.
4124 뉴질랜드 경찰의 폭행 사고 늦장 처리에 알몸으로 길거리 시위에 나선 여성들 NZ코리아포.. 19.02.11.
4123 호주 시드니 북부와 동부, 30대 이후 출산 여성 가장 많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22 호주 NSW 주 보건부, 호주 방문자에 ‘보험 가입’ 당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21 호주 “RBA, 내년 중반까지 기준금리 두 차례 인하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20 호주 ‘정기적 운동-체중감량’ 만으로 20만 건의 암 예방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9 호주 The 14 mistakes first-time visitors to Australia make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8 호주 화끈, 짜릿, 스릴, 통쾌... 영화 장르의 새 지평을 연 자동차 액션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7 호주 전 세계 여행자들이 선정한 최고의 호텔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6 호주 중국 여행자로 호황 누리던 호주 관광산업, 위축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5 호주 시드니 재즈 라이브 클럽 ‘The Basement’, 다시 문 연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4 호주 “유아 교육, 주요 생활 능력 습득... 일생 동안 영향 미쳐”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3 호주 ‘자선활동’ 버스커들의 ‘Strathfield Sessions’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2 호주 시드니 주택 구매 최적기는 ‘2008년’... 2년 전 판매자들, 수익 최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1 호주 호주인들, 주택가격 하락에도 부동산 시장 전망 ‘낙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10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1/4 에이커 부지의 카슬힐 주택, 잠정가에서 $425,000 ↑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4109 뉴질랜드 실제 연주에 나선 400년 전 만들어진 명품 비올라 NZ코리아포.. 19.02.07.
4108 뉴질랜드 교사 부족 현상 심한 가운데, 교대 지원 학생들 늘고 있어 NZ코리아포.. 19.02.07.
4107 뉴질랜드 107시간 28분을 계속 방송한 DJ, 뉴질랜드 라디오 방송 최고 기록 NZ코리아포.. 19.02.07.
4106 뉴질랜드 60대 한국인 관광객 사망사고 발생 NZ코리아포.. 19.02.05.
4105 뉴질랜드 오클랜드 교통사고로 사망한 키위 아빠 돕기, 기금 10만달러 이상 모여 NZ코리아포.. 19.02.05.
4104 뉴질랜드 많은 관광객이 남긴 쓰레기로 골치인 히말라야, 뉴질랜드에도 경고 NZ코리아포.. 19.02.03.
4103 뉴질랜드 10세 소녀가 할머니에게 받은 외국수표, 은행 수수료 $300 NZ코리아포.. 19.02.03.
4102 뉴질랜드 장기사업비자 후 영주권 신청 기각, 가족 돕기 위한 청원 NZ코리아포.. 19.0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