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New Year Eve 1).jpg

노스시드니 카운슬(North Sydney council)이 지난해 연말, New Year Eve 이벤트를 보기 위해 해당 지역 내 공공 공원을 찾는 이들에게 입장료를 부과하여 반발을 샀음에도 불구, 올해도 특정 공원을 찾는 이들에게 사용료 지불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밀슨스 포인트(Milsons Point)에서 본 시드니 하버의 불꽃놀이 전경.

공원 사용료 10달러 부과 방침, “인파관리 위한 경찰 요청 따른 것” 밝혀

 

지난해 연말 새해맞이 New Year‘s Eve(NYE) 불꽃놀이 관람을 위해 시드니 북부(Sydney north shore) 해변동네에 찾아온 이들에게 특정 공원 입장료를 받아 시민들의 불만을 샀던 노스시드니 카운슬이 올해 연말에도 같은 방침임을 밝혔다.

시드니 하버 인근의 일부 카운슬들은 지난해 경찰의 요청으로 NYE 불꽃놀이를 보기 위해 ‘Bradfield Park’(Milsons Point), ‘Mary Booth Reserve’(Kirribilli), ‘Quibaree Park’(Lavender Bay), ‘Blues Point Reserve’(McMahons Point)를 찾는 이들에게 10달러씩의 입장료를 받아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은 바 있다.

최근 노스 시드니 카운슬 대변인은 올해에도 같은 방침을 유지하겠다고 밝히면서 “늦은 밤, 관람객 관리와 안전을 책임지는 NSW 경찰의 요청에 따른 결정”이라며 “(이러한 조치는) 최근 수년 사이 하버 브릿지 남쪽, NYE 관람 장소에서 입장권을 부과함에 따라 하버브릿지(Harbour Bridge) 북쪽으로 사람들이 몰려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노스시드니 카운슬이 지난해 NYE 이벤트 관람을 위해 맥마혼스 포인트(McMahons Point)의 ‘Blues Point Reserve’를 찾는 이들에게 입장권을 부과함에 따라 이 지역 스몰 비즈니스들이 이날 하루 매출에 엄청난 타격을 받았다는 불만이 제기됐음에도 해당 카운슬은 지난 2월 만장일치로 입장권 부과를 의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스시드니 카운슬 보고서는 “북부 해안으로 몰려드는 인파 관리를 위해 공공 공원 입장료를 부과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제안했다.

NSW 경찰청 또한 “일부 공공공원으로 너무 많은 인파가 몰리는 것을 분산하기 위해 시드니 하버 전역의 공공장소에 대한 입장권 부과를 강력히 지지한다”는 입장이다. NSW 경찰청 대변인은 신년 전야의 대중교통, 이를 이용하는 사람들 및 사람들의 행동과 안전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광범위한 평가를 실시한 결과 “공공장소에 입장권을 부과하는 것은 하나의 군중관리 방침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실 노스시드니 카운슬이 부과하려는 10달러의 입장료는 NSW 주정부 소유의 공공장소 입장료에 비하면 저렴한 편이다. 실제로 현재 입장권을 부과하는 대부분의 장소 입장료는 40달러에서 400달러에 이른다.

 

종합(New Year Eve 2).jpg

올해에도 새해맞이 불꽃놀이 관람 공원사용료 방침을 유지하겠다고 밝혀 시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는 노스시드니 카운슬(North Sydney council).

 

주 정부는 올해 NYE 관람을 위해 최고 입장료 400달러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Nielsen Park(Vaucluse), Strickland House(Vaucluse), Bradleys Head(Mosman), Athol Lawn(Mosman), 시드니 하버 상의 Shark Island와 Goat Island를 찾는 이들에게 티켓을 발행한다. 다만 맨리(Manly)의 노스헤드(North Head)는 무료가 될 전망이다.

노스시드니 카운슬은 대변인은 “지난 수년간 NYE 이벤트를 관람하는 주요 공원에서 알코올을 금지했지만 이날 공원을 찾는 사람들은 줄어들지 않았다”면서, “특히 다른 카운슬에서도 주요 공원에 입장료를 부과한다면 노스시드니 카운슬 지역의 공공 공원을 찾는 이들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노스시드니 지역의 장점은 시드니 하버의 불꽃놀이를 가장 잘 관람할 수 있는 장소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한편 노스시드니와 달리 시드니 시티 카운슬은 신년 전야 이벤트를 보고자 하는 이들에게 공공장소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시드니 시티의 글로버 무어(Clover Moore) 시장은 “시드니 시티 카운슬이 관리하는 모든 공공장소는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NYE를 즐길 수 있는 장소에 대해 입장료를 받으면 안 된다는 것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웨이벌리 카운슬(Waverley Council)은 시드니 동부의 NYE불꽃놀이 관람 명소 중 하나로 꼽히는 버클루즈(Vaucluse)의 ‘Dudley Page Reserve’를 찾는 이들에게 최대 40달러를 부과하고 있는데, 카운슬 대변인은 입장료 부과에 대해 “신년 전야, 이 공원을 찾는 이들의 반사회적 행동에 따라 이 지역 거주민 및 경찰로부터 일정 비용을 부담하도록 해야 한다는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시드니 북부 지역 가운데 모스만(Mosman)과 울라라(Woollahra) 카운슬은 NYE 불꽃놀이를 보기 위해 해당 지역 공공 공원을 찾는 이들에게 입장권 부과를 하지 않는다는 계획이다.

발메인(Balmain)과 버크그로브(Birchgrove) 등 NYE 이벤트 관람 포인트를 갖고 있는 이너웨스트 카운슬(Inner West council) 역시 해당 지역 공공 공원에 이날 하루 입장료를 부과해 달라는 경찰의 요청은 없었다고 밝혔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New Year Eve 1).jpg (File Size:62.8KB/Download:6)
  2. 종합(New Year Eve 2).jpg (File Size:99.4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53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북서부 외곽의 전원주택, 잠정 가격에서 66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1.
4537 호주 스콧 모리슨-자유당 연립 지지율 동반상승 톱뉴스 19.07.30.
4536 호주 연방정치권, 원자력 발전소 건설 필요성 ‘공론화’ 톱뉴스 19.07.30.
4535 호주 약물 의혹 쑨양 ‘왕따’ 이끈 호주에 ‘부메랑’ 톱뉴스 19.07.30.
4534 호주 동남아 범죄조직, 호주-한국 등으로 ‘엄청난’ 마약 밀거래 file 호주한국신문 19.07.25.
4533 호주 무역전쟁 여파... 호주 여행자 수, 지난 5년 사이 가장 낮은 성장 file 호주한국신문 19.07.25.
4532 호주 What's on in Sydney this week?!! file 호주한국신문 19.07.25.
4531 호주 “내 안에 너 있다”... 스마트폰 안의 운전면허증 점차 확산 file 호주한국신문 19.07.25.
4530 호주 호주 일자리 도심 편중... “출퇴근 문제 심각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7.25.
4529 호주 NSW 교통부 “9월30일까지 그린 슬립 환급금 받아가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07.25.
4528 호주 무급 근무 어디까지 합법이고 무엇이 불법인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7.25.
4527 호주 유명학교 인근 주택가격, 다른 지역에 비해 높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7.25.
452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Pent-up Demand’... 로젤 소재 코티지 190만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9.07.25.
4525 호주 “뮤직 페스티벌은 마약 파티…?” 톱뉴스 19.07.23.
4524 호주 자유당 연립, 원주민 헌법지위 및 의회 대표권 보장 이슈에 ‘내부 설전’ 톱뉴스 19.07.23.
4523 호주 4살 아들 앞에서 친모 참수 살해한 20대 시드니 여성 톱뉴스 19.07.23.
4522 호주 시드니 M4 East 터널 개통, '시드니 게이트웨이' 첫 걸음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8.
4521 호주 이민자들이 호주인들의 일자리를 빼앗는다? “근거 없는 추측”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8.
» 호주 시드니 북부 카운슬, ‘NYE 불꽃놀이’ 관람자에 입장료 받기로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8.
4519 호주 서부 호주 퍼스의 작은 보트하우스, 여행자들의 ‘셀피’ 핫스폿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8.
4518 호주 말 많고 탈 많았던 시드니 경전철, 올해 안 일부 구간 개통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8.
4517 호주 화제의 자동차- McLaren 720S Spider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8.
4516 호주 “멍멍멍, 알왈왈” 2019 시드니 DOG LOVER‘S SHOW 열린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8.
451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8.
4514 호주 논란의 종교 자유 보장 강화법, 찬반공방 가열 톱뉴스 19.07.16.
4513 호주 등반 금지 조치 앞둔 울루루에 등반객 쇄도 톱뉴스 19.07.16.
4512 호주 “호주 10학년 학생 20명 중 1명꼴로 MDMA 접근” 톱뉴스 19.07.16.
4511 호주 호주인 가구당 평균 자산 100만 달러 첫 돌파 톱뉴스 19.07.16.
4510 호주 시드니에 홍역 경보 발령... 진단 받은 청년 시드니 곳곳 활보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509 호주 급여명세서 보고시스템 ‘싱글터치페이롤(STP)’을 아시나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508 호주 호주 원주민의 고대 양식장,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507 호주 지구촌 화제- World's new longest waterslide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506 호주 Lockout Laws의 시드니 도심 폭력사건 예방 효과 ‘의문’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505 호주 겨울철 화재 경보... “가정 내 불조심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504 호주 먹거리 볼거리 놀거리가 풍성한 한주를 즐기시라!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503 호주 북한 억류 호주인 알렉 싱글리 추방돼... “전 괜찮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502 호주 휴대폰 플랜 가입 시 고객 자격심사 강화... 신용-소득 심사 거쳐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501 호주 시드니, 호주에서 가장 느리고 혼잡한 도시 1위에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500 호주 RBA,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부양책 필요” 강조 (2)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499 호주 주택 임대-구입 비용 유사한 광역시드니 교외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498 호주 헐리우드 스타 존 트라볼타 호주 온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497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496 호주 크라운 그룹, 세계 상위 호주 대학가 주변에 부동산 개발 중 file 호주한국신문 19.07.11.
4495 뉴질랜드 죽은 채 쓰레기 봉투에 담겨 버려진 강아지들 NZ코리아포.. 19.07.10.
4494 뉴질랜드 5월 월간 주택건축허가 "45년 만에 최대, 배경엔 공동주택 증가" NZ코리아포.. 19.07.10.
4493 뉴질랜드 키위 소년, 호주 오지 월드 스테인레스 벤치에서 화상 입어... NZ코리아포.. 19.07.10.
4492 뉴질랜드 정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 할인... NZ코리아포.. 19.07.09.
4491 호주 새 회계연도의 새로운 법규와 제도 톱뉴스 19.07.09.
4490 호주 ‘중저소득층 $1,080 세금 환급 혜택’ 톱뉴스 19.07.09.
4489 뉴질랜드 남섬 아써스 패스 트래킹 코스, 실종된 한국인 남성 숨진 채 발견 NZ코리아포.. 19.0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