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New Year Eve 1).jpg

노스시드니 카운슬(North Sydney council)이 지난해 연말, New Year Eve 이벤트를 보기 위해 해당 지역 내 공공 공원을 찾는 이들에게 입장료를 부과하여 반발을 샀음에도 불구, 올해도 특정 공원을 찾는 이들에게 사용료 지불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밀슨스 포인트(Milsons Point)에서 본 시드니 하버의 불꽃놀이 전경.

공원 사용료 10달러 부과 방침, “인파관리 위한 경찰 요청 따른 것” 밝혀

 

지난해 연말 새해맞이 New Year‘s Eve(NYE) 불꽃놀이 관람을 위해 시드니 북부(Sydney north shore) 해변동네에 찾아온 이들에게 특정 공원 입장료를 받아 시민들의 불만을 샀던 노스시드니 카운슬이 올해 연말에도 같은 방침임을 밝혔다.

시드니 하버 인근의 일부 카운슬들은 지난해 경찰의 요청으로 NYE 불꽃놀이를 보기 위해 ‘Bradfield Park’(Milsons Point), ‘Mary Booth Reserve’(Kirribilli), ‘Quibaree Park’(Lavender Bay), ‘Blues Point Reserve’(McMahons Point)를 찾는 이들에게 10달러씩의 입장료를 받아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은 바 있다.

최근 노스 시드니 카운슬 대변인은 올해에도 같은 방침을 유지하겠다고 밝히면서 “늦은 밤, 관람객 관리와 안전을 책임지는 NSW 경찰의 요청에 따른 결정”이라며 “(이러한 조치는) 최근 수년 사이 하버 브릿지 남쪽, NYE 관람 장소에서 입장권을 부과함에 따라 하버브릿지(Harbour Bridge) 북쪽으로 사람들이 몰려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노스시드니 카운슬이 지난해 NYE 이벤트 관람을 위해 맥마혼스 포인트(McMahons Point)의 ‘Blues Point Reserve’를 찾는 이들에게 입장권을 부과함에 따라 이 지역 스몰 비즈니스들이 이날 하루 매출에 엄청난 타격을 받았다는 불만이 제기됐음에도 해당 카운슬은 지난 2월 만장일치로 입장권 부과를 의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스시드니 카운슬 보고서는 “북부 해안으로 몰려드는 인파 관리를 위해 공공 공원 입장료를 부과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제안했다.

NSW 경찰청 또한 “일부 공공공원으로 너무 많은 인파가 몰리는 것을 분산하기 위해 시드니 하버 전역의 공공장소에 대한 입장권 부과를 강력히 지지한다”는 입장이다. NSW 경찰청 대변인은 신년 전야의 대중교통, 이를 이용하는 사람들 및 사람들의 행동과 안전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광범위한 평가를 실시한 결과 “공공장소에 입장권을 부과하는 것은 하나의 군중관리 방침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실 노스시드니 카운슬이 부과하려는 10달러의 입장료는 NSW 주정부 소유의 공공장소 입장료에 비하면 저렴한 편이다. 실제로 현재 입장권을 부과하는 대부분의 장소 입장료는 40달러에서 400달러에 이른다.

 

종합(New Year Eve 2).jpg

올해에도 새해맞이 불꽃놀이 관람 공원사용료 방침을 유지하겠다고 밝혀 시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는 노스시드니 카운슬(North Sydney council).

 

주 정부는 올해 NYE 관람을 위해 최고 입장료 400달러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Nielsen Park(Vaucluse), Strickland House(Vaucluse), Bradleys Head(Mosman), Athol Lawn(Mosman), 시드니 하버 상의 Shark Island와 Goat Island를 찾는 이들에게 티켓을 발행한다. 다만 맨리(Manly)의 노스헤드(North Head)는 무료가 될 전망이다.

노스시드니 카운슬은 대변인은 “지난 수년간 NYE 이벤트를 관람하는 주요 공원에서 알코올을 금지했지만 이날 공원을 찾는 사람들은 줄어들지 않았다”면서, “특히 다른 카운슬에서도 주요 공원에 입장료를 부과한다면 노스시드니 카운슬 지역의 공공 공원을 찾는 이들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노스시드니 지역의 장점은 시드니 하버의 불꽃놀이를 가장 잘 관람할 수 있는 장소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한편 노스시드니와 달리 시드니 시티 카운슬은 신년 전야 이벤트를 보고자 하는 이들에게 공공장소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시드니 시티의 글로버 무어(Clover Moore) 시장은 “시드니 시티 카운슬이 관리하는 모든 공공장소는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NYE를 즐길 수 있는 장소에 대해 입장료를 받으면 안 된다는 것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웨이벌리 카운슬(Waverley Council)은 시드니 동부의 NYE불꽃놀이 관람 명소 중 하나로 꼽히는 버클루즈(Vaucluse)의 ‘Dudley Page Reserve’를 찾는 이들에게 최대 40달러를 부과하고 있는데, 카운슬 대변인은 입장료 부과에 대해 “신년 전야, 이 공원을 찾는 이들의 반사회적 행동에 따라 이 지역 거주민 및 경찰로부터 일정 비용을 부담하도록 해야 한다는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시드니 북부 지역 가운데 모스만(Mosman)과 울라라(Woollahra) 카운슬은 NYE 불꽃놀이를 보기 위해 해당 지역 공공 공원을 찾는 이들에게 입장권 부과를 하지 않는다는 계획이다.

발메인(Balmain)과 버크그로브(Birchgrove) 등 NYE 이벤트 관람 포인트를 갖고 있는 이너웨스트 카운슬(Inner West council) 역시 해당 지역 공공 공원에 이날 하루 입장료를 부과해 달라는 경찰의 요청은 없었다고 밝혔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New Year Eve 1).jpg (File Size:62.8KB/Download:13)
  2. 종합(New Year Eve 2).jpg (File Size:99.4KB/Download:1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999 호주 호주, 해외입국자 ‘무조건’ 자가 격리! “2주간 격리 의무화” 호주브레이크.. 20.03.15.
4998 호주 호주 시드니, 부활절 최대 행사 ‘로얄 이스터쇼’ 전격 취소! 코로나 바이러스 심각성 인식 한 듯… 호주브레이크.. 20.03.13.
4997 호주 호주, NSW “주 전역 160만 명까지 확산 될 수 있다!”…주 인구 20%까지 감염 가능성 시사 호주브레이크.. 20.03.13.
4996 호주 호주, 코로나19 확진자 “대형 행사 참가 했었다”…당국 “야외 행사라 전파력 낮다” 호주브레이크.. 20.03.13.
4995 호주 호주, 14조 원 규모 경기부양책 발표! 취약계층에 우선 현금 지급 호주브레이크.. 20.03.12.
4994 호주 WHO, 코로나-19 바이러스 발병에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포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93 호주 Coronavirus pandemic- 전문가들, 독감백신 접종 권유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92 호주 시드니 북부 양로원서 COVID-19 관련 사망자, 연이어 발생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91 호주 Coronavirus pandemic- 이번 바이러스는 언제까지 지속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90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이 있는 것 같다’고 생각된다면...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9 호주 Coronavirus pandemic- ‘화장지 대량 구매행동’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8 호주 COVID-19로 산업시설 중단된 중국, ‘대기오염’ 크게 떨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7 호주 뉴스 제공 ‘AAP’ 사, 85년 만에 서비스 중단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6 호주 도로교통 안전의 ‘잃어버린 10년’... ‘예방가능’ 사고 사망자, 최소 500명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5 호주 “환자를 위험에 빠뜨린다” vs “환자에게 필요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4 호주 호주 정부 관광청, 영국 여행자 대상 ‘관광 캠페인’ 재개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3 호주 “대산호초 사멸을 방지하고 기후 변화 해결을 위해 노력하라”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웨스트라이드 소재 주택, 9개월 만에 41만5천 달러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20.03.12.
4981 호주 호주, 코로나 확진자 116명 3명 사망…뉴사우스웨일스 61명으로 증가 호주브레이크.. 20.03.11.
4980 호주 호주, F1 개막전 예정대로 치른다! ˝무관중 경기는 어림없다!˝ 호주브레이크.. 20.03.11.
4979 호주 호주, '페이스북' 법정에 섰다! ˝비허가 노출로부터 정보 보호조치 묵과˝… 호주브레이크.. 20.03.11.
4978 호주 “휴지 걱정 마세요!”…세계 각국 ‘화장지’ 대란에 묘책 호주브레이크.. 20.03.10.
4977 호주 호주, ‘8조원’ 재정 부양책 내놓는다! 가계 ‘현금 지급 추진’에 재무부 난색… 호주브레이크.. 20.03.09.
4976 호주 호주, 12년 만에 증시 7% 넘게 폭락…금융위기 이후 '최대 낙폭' 호주브레이크.. 20.03.09.
4975 호주 호주, “화장지 전쟁 끝이 안보인다!”… 거친 몸싸움에 경찰까지 수시 출동 호주브레이크.. 20.03.09.
4974 호주 호주 퀸즈랜드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국제선 항공편 역학 조사 중˝ 호주브레이크.. 20.03.09.
4973 호주 호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 ‘멜버른 의사’도 확진 판정… 호주브레이크.. 20.03.07.
4972 호주 호주, 10년 공든 탑 '와 르르르!', 코로나19로 재정 흑자 전망 물거품 전망… 호주브레이크.. 20.03.07.
4971 호주 RBA, 25bp 금리 인하…”코로나19 대응 나섰다” 톱뉴스 20.03.05.
4970 호주 60대 한국 여성 확진자 대한항공 편으로 27일 입국…시드니 누적 확진자 15명 톱뉴스 20.03.05.
4969 호주 위축된 마디 그라 열기…부추기는 공영 방송사 톱뉴스 20.03.05.
4968 호주 코로나 19 공포 호주 엄습….첫 사망자에 확진자 증가 톱뉴스 20.03.05.
4967 호주 호주, 한국 발 여행자 입국 금지 및 한국 방문 여행 경보 추가 격상 톱뉴스 20.03.05.
4966 호주 호주 정부, "입국 제한 국가에 한국 포함"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5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불안감, 바이러스처럼 확산되나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4 호주 NSW 주 교육부, 학생들 해외 단체여행 취소 지시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3 호주 ‘세계적 전염병’ 선포 앞둔 COVID-19 상황, 그 대응은?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2 호주 호주 정부, 중국 이어 이란도 ‘입국제한’ 대상 국가에...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1 호주 노숙자 문제에 팔 걷어 부친 NSW 주정부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60 호주 시드니에도 ‘스마트시티' 인기... 멜로즈파크 아파트 개발현장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9 호주 전 세계 고용주들이 직원 뽑을 때 가장 좋아하는 출신대학은?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8 호주 환경단체의 강한 반대 속 ‘the Bight’ 앞 원유탐사 계획, ‘원점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7 호주 호주의 높은 주택가격, 해외 유입 이민자들 때문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6 호주 올 여름시즌 NSW 주 산불로 코알라 1만 마리 사망 추정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5 호주 알츠하이머 위험, ‘웨이트 트레이닝’으로 예방 가능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4 호주 “의자에 앉아 일하는 것, 척추 건강에 ‘치명적’인 것은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3 호주 각 지역 도시들, 올해 부동산 시장 전망은...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2 호주 주택 소유 호주 고령층, 임대주택 거주자 비해 20배 ‘부유’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 알렉산드리아 1개 침실 유닛에 30여 예비 구매자 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0.03.05.
4950 호주 호주서 ‘화장지’ 때문에 난데 없는 흉기 소동…경찰 출동후 상황 종료 호주브레이크.. 20.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