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New Year Eve 1).jpg

노스시드니 카운슬(North Sydney council)이 지난해 연말, New Year Eve 이벤트를 보기 위해 해당 지역 내 공공 공원을 찾는 이들에게 입장료를 부과하여 반발을 샀음에도 불구, 올해도 특정 공원을 찾는 이들에게 사용료 지불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밀슨스 포인트(Milsons Point)에서 본 시드니 하버의 불꽃놀이 전경.

공원 사용료 10달러 부과 방침, “인파관리 위한 경찰 요청 따른 것” 밝혀

 

지난해 연말 새해맞이 New Year‘s Eve(NYE) 불꽃놀이 관람을 위해 시드니 북부(Sydney north shore) 해변동네에 찾아온 이들에게 특정 공원 입장료를 받아 시민들의 불만을 샀던 노스시드니 카운슬이 올해 연말에도 같은 방침임을 밝혔다.

시드니 하버 인근의 일부 카운슬들은 지난해 경찰의 요청으로 NYE 불꽃놀이를 보기 위해 ‘Bradfield Park’(Milsons Point), ‘Mary Booth Reserve’(Kirribilli), ‘Quibaree Park’(Lavender Bay), ‘Blues Point Reserve’(McMahons Point)를 찾는 이들에게 10달러씩의 입장료를 받아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은 바 있다.

최근 노스 시드니 카운슬 대변인은 올해에도 같은 방침을 유지하겠다고 밝히면서 “늦은 밤, 관람객 관리와 안전을 책임지는 NSW 경찰의 요청에 따른 결정”이라며 “(이러한 조치는) 최근 수년 사이 하버 브릿지 남쪽, NYE 관람 장소에서 입장권을 부과함에 따라 하버브릿지(Harbour Bridge) 북쪽으로 사람들이 몰려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노스시드니 카운슬이 지난해 NYE 이벤트 관람을 위해 맥마혼스 포인트(McMahons Point)의 ‘Blues Point Reserve’를 찾는 이들에게 입장권을 부과함에 따라 이 지역 스몰 비즈니스들이 이날 하루 매출에 엄청난 타격을 받았다는 불만이 제기됐음에도 해당 카운슬은 지난 2월 만장일치로 입장권 부과를 의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스시드니 카운슬 보고서는 “북부 해안으로 몰려드는 인파 관리를 위해 공공 공원 입장료를 부과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제안했다.

NSW 경찰청 또한 “일부 공공공원으로 너무 많은 인파가 몰리는 것을 분산하기 위해 시드니 하버 전역의 공공장소에 대한 입장권 부과를 강력히 지지한다”는 입장이다. NSW 경찰청 대변인은 신년 전야의 대중교통, 이를 이용하는 사람들 및 사람들의 행동과 안전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광범위한 평가를 실시한 결과 “공공장소에 입장권을 부과하는 것은 하나의 군중관리 방침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실 노스시드니 카운슬이 부과하려는 10달러의 입장료는 NSW 주정부 소유의 공공장소 입장료에 비하면 저렴한 편이다. 실제로 현재 입장권을 부과하는 대부분의 장소 입장료는 40달러에서 400달러에 이른다.

 

종합(New Year Eve 2).jpg

올해에도 새해맞이 불꽃놀이 관람 공원사용료 방침을 유지하겠다고 밝혀 시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는 노스시드니 카운슬(North Sydney council).

 

주 정부는 올해 NYE 관람을 위해 최고 입장료 400달러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Nielsen Park(Vaucluse), Strickland House(Vaucluse), Bradleys Head(Mosman), Athol Lawn(Mosman), 시드니 하버 상의 Shark Island와 Goat Island를 찾는 이들에게 티켓을 발행한다. 다만 맨리(Manly)의 노스헤드(North Head)는 무료가 될 전망이다.

노스시드니 카운슬은 대변인은 “지난 수년간 NYE 이벤트를 관람하는 주요 공원에서 알코올을 금지했지만 이날 공원을 찾는 사람들은 줄어들지 않았다”면서, “특히 다른 카운슬에서도 주요 공원에 입장료를 부과한다면 노스시드니 카운슬 지역의 공공 공원을 찾는 이들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노스시드니 지역의 장점은 시드니 하버의 불꽃놀이를 가장 잘 관람할 수 있는 장소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한편 노스시드니와 달리 시드니 시티 카운슬은 신년 전야 이벤트를 보고자 하는 이들에게 공공장소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시드니 시티의 글로버 무어(Clover Moore) 시장은 “시드니 시티 카운슬이 관리하는 모든 공공장소는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NYE를 즐길 수 있는 장소에 대해 입장료를 받으면 안 된다는 것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웨이벌리 카운슬(Waverley Council)은 시드니 동부의 NYE불꽃놀이 관람 명소 중 하나로 꼽히는 버클루즈(Vaucluse)의 ‘Dudley Page Reserve’를 찾는 이들에게 최대 40달러를 부과하고 있는데, 카운슬 대변인은 입장료 부과에 대해 “신년 전야, 이 공원을 찾는 이들의 반사회적 행동에 따라 이 지역 거주민 및 경찰로부터 일정 비용을 부담하도록 해야 한다는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시드니 북부 지역 가운데 모스만(Mosman)과 울라라(Woollahra) 카운슬은 NYE 불꽃놀이를 보기 위해 해당 지역 공공 공원을 찾는 이들에게 입장권 부과를 하지 않는다는 계획이다.

발메인(Balmain)과 버크그로브(Birchgrove) 등 NYE 이벤트 관람 포인트를 갖고 있는 이너웨스트 카운슬(Inner West council) 역시 해당 지역 공공 공원에 이날 하루 입장료를 부과해 달라는 경찰의 요청은 없었다고 밝혔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New Year Eve 1).jpg (File Size:62.8KB/Download:10)
  2. 종합(New Year Eve 2).jpg (File Size:99.4KB/Download: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584 호주 “야생 캥거루 조심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2.
4583 호주 “원주민 시각에서 우리의 영웅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2.
4582 호주 인구는 늘고 집값은 치솟고...“출퇴근 시간 너무 오래 걸려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2.
4581 호주 Sydney Auction Report... 7월 경매 낙찰률 높아진 통계수치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2.
4580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젊은 투자자들 “지금이 주택 구매의 적기...”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2.
4579 호주 공룡 미디어 그룹 ‘나인 엔터테인먼트’, 맥콰리 미디어 완전 인수 톱뉴스 19.08.20.
4578 호주 ‘산고’ 끝 통과 NSW낙태 허용법, 베레지클리안 주총리에 ‘진통’ 톱뉴스 19.08.20.
4577 호주 골드만 "호주달러 환율 전망 하향…3개월 뒤 0.68달러" 톱뉴스 19.08.20.
4576 호주 RBA 로우 총재 “실업수당 인상으로 경기부양하라” 톱뉴스 19.08.20.
4575 호주 호주 이민부, 글로벌 우수 인재 5천명에게 영주권 부여 톱뉴스 19.08.20.
4574 호주 NSW 초등학교 어린이들, 학교에서 무료 덴탈 체크업 받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8.15.
4573 호주 “어린 학생들에게 스포츠 참여 강요하면 평생 운동 못하게 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08.15.
4572 호주 소득 격차 따른 연간 복지비용, 전년 대비 크게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8.15.
4571 호주 GET OUT, STAY OUT and CALL TRIPLE ZERO(000) file 호주한국신문 19.08.15.
4570 호주 What's on in Sydney this weekend? file 호주한국신문 19.08.15.
4569 호주 화제의 자동차 - Pagani ‘Huayra BC Roadster’ file 호주한국신문 19.08.15.
4568 호주 광역시드니 지역별 주거 환경... 살기 좋은 동네는 어디일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8.15.
4567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첫 예비 주택 구입자들, 경매 입찰에 보다 ‘적극적’ 분위기 file 호주한국신문 19.08.15.
4566 호주 호주정부, 범죄 전력 비자 소지자 추방 강화 움직임 톱뉴스 19.08.13.
4565 호주 연방정부, 의회 조사위원회 구성 결정 톱뉴스 19.08.13.
4564 호주 낙태 허용 ‘2019 생식보건개혁법안’ 주하원 통과 톱뉴스 19.08.13.
4563 호주 강풍 동반 강추위에 잔뜩 움추린 호주 남동부 지역 톱뉴스 19.08.13.
4562 호주 시드니서 열린 CPAC…보수집결 톱뉴스 19.08.13.
4561 호주 공룡 미디어 그룹 ‘나인 엔터테인먼트’, 맥콰리 미디어 완전 인수 톱뉴스 19.08.13.
4560 호주 RBA, 기준금리 동결... “추가 인하 가능성 배제 못해”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8.
4559 호주 WICKED CAMPERS 자동차 혐오광고, 호주 도로에서 추방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8.
4558 호주 What's on in Sydney this weekend?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8.
4557 호주 시드니 도심 지역, 자동차 제한속도 40km 구간 확대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8.
4556 호주 크라운 카지노-아시아 범죄조직 연루 의혹 (2)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8.
4555 호주 해외 유학생들 울리는 에세이 과제 대행 유령 작가들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8.
4554 호주 House Price Report(2) - 시드니 일부 지역 주택 가격, 두 자릿수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8.
4553 호주 House Price Report(1) - “시드니 주택 가격 하락세, 끝났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8.
4552 호주 Treechanger들이 선호하는 시드니 인근 서버브는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8.
455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로젤 소재 유닛, 근래 보기 드문 낙찰가격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8.
4550 호주 119 년 존속 NSW주 낙태금지법, 과연 통과될까? 톱뉴스 19.08.06.
4549 호주 ‘수감자’ 조지 펠 추기경 ‘폄훼 벽화’ 가톨릭 교회 심장부에 ‘출현’ 톱뉴스 19.08.06.
4548 호주 신규 부모 초청 임시 비자 ‘본궤도’…연 15,000명 체류 예상 톱뉴스 19.08.06.
4547 호주 호주연합교단, 낙태 허용법안 지지 표명 톱뉴스 19.08.06.
4546 호주 [AUSMIN 회담] 폼페이오 국무장관 “한•일, 호르무즈 호위 연합체 참여하라” 톱뉴스 19.08.06.
4545 호주 전 세계 75개국 <국가 평판도> 순위, 호주 15위 - 한국 20위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1.
4544 호주 멜번 크라운 카지노 - 아시아 범죄조직 연루 의혹 (1)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1.
4543 호주 이전보다 장수 누리는 호주인들... 사망 원인도 다양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1.
4542 호주 What's on this weekend?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1.
4541 호주 Australia's Got Talent - Ch7 TV프로 다시 방영된다 호주한국신문 19.08.01.
4540 호주 <Brave New World>... <1984>의 암울한 디스토피아보다 선견적 작품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1.
4539 호주 화제의 자동차- Chevrolet Corvette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1.
453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북서부 외곽의 전원주택, 잠정 가격에서 66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19.08.01.
4537 호주 스콧 모리슨-자유당 연립 지지율 동반상승 톱뉴스 19.07.30.
4536 호주 연방정치권, 원자력 발전소 건설 필요성 ‘공론화’ 톱뉴스 19.07.30.
4535 호주 약물 의혹 쑨양 ‘왕따’ 이끈 호주에 ‘부메랑’ 톱뉴스 19.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