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호주병사 사망).jpg

아프가니스탄에 파병되어 있던 호주군 병사 1명이 사고로 사망한 사실이 밝혀졌다. 금주 수요일(2일) 마크 빈스킨(Mark Binskin) 호주 공군 참모총장이 특공연대 병사의 사망을 발표하면서 침울한 표정을 보이고 있다.

 

비전투 사고사... 호주 국방부 소속으로 42번째

 


아프가니스탄에 파병된 호주 특수부대 소속 병사 한 명이 숨졌다고 호주 공군 마크 빈스킨(Mark Binskin) 참모총장이 발표했다. 이번 호주 군 사망은 전투와 무관한 사고사였다.

 

금주 수요일(2일) A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빈스킨 참모총장은 “동료들이 총상을 당한 병사를 아프간 호주군 본부에서 발견했다”고 말했다. 동료들을 그를 카불(Kabul)에 있는 의료시설로 후송했지만 부상이 심해 사망했다.

 

빈스킨 참모총장은 “슬프게도 이 병사의 부상 정도는 너무 심각했으며, 동료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숨을 거두었다”고 밝히며 “호주 국방부를 대신해 이 용감한 병사의 가족과 친구, 동료들에게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참모총장은 이어 “그는 능력과 경험이 풍부하고 또 존경받는 특수부대원으로 그의 죽음은 호주에 영향을 미칠 것이며, 우리는 그의 가족을 지원하기 위해 모든 것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빈스킨 참모총장에 따르면 현재 호주군과 현지 경찰로 구성된 합동조사반은 호주군 본부를 하룻밤 폐쇄한 뒤 병사의 죽음과 관련된 증거를 수집했으며, 호주 국방부도 자체 조사를 실시했다. 하지만 빈스킨 참모총장은 “이 병사의 죽음과 관련된 사항들이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호주 국방부는 병사 가족의 요청에 따라 사망한 병사의 이름 등 개인 사항은 밝히지 않았다.

빈스킨 참모총장은 또한 추가 지원을 위해 카불에 정신상담지원팀을 배치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내전지역에 파병된 호주군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traumatic stress disorder)가 충분했는가에 대한 질문에 “호주군의 심리문제 관리는 확실하다”고 답했다.

 

다만 빈스킨 참모총장은 “특별한 케이스의 경우 추정할 수는 없다”고 덧붙이면서 “호주 국방부 조사반(Australian Defence Force Investigative Service. ADFIS)이 조사를 통해 사실을 밝혀낸 뒤 결정을 내리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호주군 병사의 사망으로 아프간에서 목숨을 잃은 시드니 기반의 호주 제2특공연대 병사는 42명으로 늘어났다.

 

지난해 6월 아프카니스탄 남부 ‘코드 계곡’(Khod Valley)에서 탈레반 반군과 총격전을 벌이다 전사한 캐머론 스튜어트 배어드(Cameron Stewart Baird. 당시 32세) 상병도 호주 제2 특공연대 소속이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4 호주 호주 주택가격, ‘가을 침체’ 이후 회복세로 호주한국신문 14.08.07.
333 호주 10대 청소년들, 유태인계 학생 대상 인종 학대 호주한국신문 14.08.07.
332 호주 People power, 기차역에서 위험 처한 시민 구해 호주한국신문 14.08.07.
331 호주 호주 군 섹스 스캔들 핵심 멤버 프레데릭슨, ‘유죄’ 인정 호주한국신문 14.08.07.
330 호주 호주인 부부, 대리모가 낳은 장애아 대리모에게 떠넘겨 호주한국신문 14.08.07.
329 호주 호주인 미디어 이용, TV보다 디지털 기기 선호 호주한국신문 14.08.07.
328 호주 전 시드니 대주교 에드워드 클런시 추기경 선종 호주한국신문 14.08.07.
327 호주 인종차별, 학생들에게 무력감 배가시켜 호주한국신문 14.08.07.
326 호주 어번 보타닉 가든, 8월16일(금) ‘벚꽃축제’ 개막 호주한국신문 14.08.07.
325 호주 한국문화원, 영화제 알리기 적극 나서 호주한국신문 14.08.07.
324 호주 재호한인상공인연합회 제17대 회장단 출범 호주한국신문 14.08.07.
323 호주 “통일 한국은 동북아 및 세계 평화의 중심...” 호주한국신문 14.08.07.
322 호주 시드니 주택경매 낙찰률 4주 연속 77% 이상 기록 호주한국신문 14.08.07.
321 호주 제1차 세계대전 발발 100년... 사진으로 보는 참전 호주군들 호주한국신문 14.07.31.
320 호주 호주인 알코올 관련 질병 사망자, 하루 15명달해 호주한국신문 14.07.31.
319 호주 NSW 주, 말기환자 위한 대마초 사용 합법화 추진 호주한국신문 14.07.31.
318 호주 연방 정부, 새 고용 서비스 모델 발표 호주한국신문 14.07.31.
317 호주 까다로운 실업수당 조건, 구직자를 범죄로 내몰 수도! 호주한국신문 14.07.31.
316 호주 ‘크라운’ 슈퍼 펜트하우스, 호주 최고가 주택 될 듯 호주한국신문 14.07.31.
315 호주 시드니 카운슬, 도심에 800만 달러 규모 예술품 설치 호주한국신문 14.07.31.
314 호주 호주사업위원회, “호주는 근본적 사고 변화가 절실하다” 호주한국신문 14.07.31.
313 호주 연방 경찰, 이라크 테러 가담 호주인에 체포영장 발부 호주한국신문 14.07.31.
312 호주 올 한국영화제, 호주 전역 6개 도시로 확대 호주한국신문 14.07.31.
311 호주 ‘세월호 참사 특별법’ 청원 서명, 시드니서 1천280명 확보 호주한국신문 14.07.31.
310 호주 “주택가격 연간 상승 2.4% 미만이면 임대, 경제적” 호주한국신문 14.07.31.
309 호주 시드니 도심, 2침실 아파트에 최대 14명까지 입주시켜 file 호주한국신문 14.07.24.
308 호주 ACCC, ‘탄소세 폐지에 따른 제품가격 인하’ 조사 강화 호주한국신문 14.07.24.
307 호주 탄소세 관련 Timeline 호주한국신문 14.07.24.
306 호주 탄소세 폐지 법안, 연방 상원에서 가결 호주한국신문 14.07.24.
305 호주 탄소세 폐지 불구, 애보트 정부 지지율 하락 호주한국신문 14.07.24.
304 호주 전 세계 민간 항공기 격추, 최대 인명 피해 5건은... 호주한국신문 14.07.24.
303 호주 말레이시아 항공기 격추... 호주인 희생자 36명 호주한국신문 14.07.24.
302 호주 호주 현지 요리사들, 다양한 재료의 비빔밥 선뵈 호주한국신문 14.07.24.
301 호주 촛불만큼 뜨거운 시드니 동포들의 ‘특별법’ 촉구 호주한국신문 14.07.24.
300 호주 ‘월드옥타 시드니’ 차세대 무역스쿨 강사진 구성 호주한국신문 14.07.24.
299 호주 ‘한상대회’ 인적교류, 비즈니스 성과로 이어져 호주한국신문 14.07.24.
298 호주 인문학자가 들려주는 ‘삶의 지혜’... 호주한국신문 14.07.24.
297 호주 ‘독도 알리기’ 5km 단축 마라톤 열린다 호주한국신문 14.07.24.
296 호주 SIFF, 제2회 영화제 앞두고 도심서 ‘Art Market’ 마련 호주한국신문 14.07.24.
295 호주 시드니 부동산 경매 시장, 2주 연속 낙찰률 ‘순조’ 호주한국신문 14.07.24.
294 호주 호주국적 이슬람 전도사, 테러리스트로 체포 호주한국신문 14.07.17.
293 호주 길거리서 인종차별 폭행, 두 캔버라 주민에 ‘유죄’ 호주한국신문 14.07.17.
292 호주 상습 무면허 운전 남성, 2153년까지 ‘운전 금지’ 호주한국신문 14.07.17.
291 호주 자유민주당 레이온젬 상원의원, 동성결혼 법안 발표 호주한국신문 14.07.17.
290 호주 NSW 스피드 카메라 단속, 1억5천만 달러 벌금 부과 호주한국신문 14.07.17.
289 호주 센트럴 코스트서 ‘위기의 남자’ 구한 영화 같은 장면 호주한국신문 14.07.17.
288 호주 호주 수영(자유형) 간판 이먼 설리번, 은퇴 발표 호주한국신문 14.07.17.
287 호주 호주 수영계의 전설 이안 소프, “나는 동성애자” 호주한국신문 14.07.17.
286 호주 육아 전문가들, ‘부모환경 따른 육아 보조금 제한’ 비난 호주한국신문 14.07.17.
285 호주 주택 소유 또는 임대, 어느 쪽이 더 경제적일까 호주한국신문 14.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