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SA 주총독).jpg

전쟁으로 폐허가 된 베트남을 빠져나와 보트 피플로 호주에 도착한 뒤 아시아인 최초로 주 총독에 지명된 휴우 반 레(Hieu Van Le. 60)씨. 그는 평화롭고 자유가 있는 나라에서 살고자 호주로 건너왔지만 총독이라는 큰 영광을 안았다고 말했다.

 

휴 반 레씨, 호주 역사상 최초 아시아계 ‘Governor’에

 


호주 역사상 최초로 아시아계 주 총독이 지명됐다.

지난 70년대 베트남 전쟁 난민으로 호주에 입국한 휴우 반 레(Hieu Van Le. 60)씨가 남부 호주(South Australia) 차기 주 총독(Governor)에 선임됐다. 레 차기 주 총독 지명자는 현 케빈 스카스(Kevin Scarce) 주 총독 후임으로 오는 9월부터 총독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SA 주 제이 웨더릴(Jay Weatherill) 수상은 “레 지명자는 36년 전 전쟁으로 폐허가 된 베트남을 빠져나와 난민으로 호주에 정착한 뒤 아주 훌륭한 삶을 살아온 사람”이라며 “그는 호주 역사상 처음으로 아시안 이민자에서 주 총독에 지명된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수상은 이어 “레 총독 지명자는 오래 전부터 지역사회 서비스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쳐온 사람”이라고 평가한 뒤 “지난 2007년부터 부총독(Lieutenant-Governor) 역할을 잘 수행한 것처럼 앞으로도 총독으로서의 역할을 잘 수행할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레 총독 지명자는 애들레이드(Adelaide) 대학에서 회계학을 전공한 뒤 회계사로 일해 왔으며, 2009년 은퇴했다. 회계사로 일하면서 1991년부터는 호주 증권투자위원회(Australian Securities and Investments Commission) 수석 매니저로 재직해 왔다. 은퇴 이듬해인 2010년에는 빼어난 공직 수행을 인정받아 호주 공무원 훈장(Officer of the Order of Australia)을 받기도 했다.

 

레 지명자는 자신의 총독 지명에 대해 “깊은 영광으로 생각하며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그는 “36년 전 아무 것도 가진 것 없이 젊은 보트피플 난민으로 호주에 도착했지만 난민 가방 안에는 꿈이 가득했다”며 “그것은 평화와 안전, 자유가 있는 나라에서 의미 있고 충만한 삶을 사는 꿈이었다”고 덧붙였다.

 

레 지명자는 이어 “(영국 여왕을 대리하는) 총독으로서의 특전과 크나큰 영광은 내 꿈을 훨씬 넘어서는 것”이라며 총독 지명의 기쁨을 표현했다.

 

한편 웨더릴 수상은 차기 주 총독으로 레씨를 지명한 데 이어 오는 9월 임기를 마치는 케빈 스카스 총독에 대한 감사 인사도 덧붙였다.

 

수상은 “스카스 총독 부부는 남부 호주를 위해 총독으로서의 역할을 훌륭히 수행했다”며 “남부 호주 주 전역에 걸쳐 200개 이상의 자선단체 및 기관의 후원자로서의 역할에서도 큰 기여를 했음을 많은 호주인들이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총독으로 지명된 레 부총독은 36년 전 난민으로 함께 호주에 도착한 뒤 결혼한 란(Lan) 여사와의 사이에 돈(Don)과 킴(Kim)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이들의 이름은 호주의 크리켓 전설인 돈 브래드먼(Donald George Bradman)과 역시 크리켓 영웅이었던 킴 휴즈(Kimberley John Hughes)의 이름을 딴 것이다.

 


■ 레 지명자 프로필

-1954년 베트남 중부 쾅 트리(Quang Tri)에서 출생

-36년 전 보트 피플로 함께 호주에 도착한 란(Lan)시와 결혼

-애들레이드 대학에서 경제 및 회계학을 공부했으며 경영학 석사 학위 취득

-공인회계법인 회계사로 사회생활 시작

-1991년 호주 증권투자위원회(Australian Securities and Investments Commission. ASIC) 수석 매니저 선임

-지역사회 30개 이상의 자선단체 회원 및 후원자로 기여

-2008년 사회기여 공로로 애들레이드 대학에서 명예 박사학위 수여

-2009년 은퇴

-2010년 호주건국기념일(Australia Day)에서 호주 공무원 훈장(Officer in the Order of Australia) 수혜(ASIC에서의 탁월한 업무 수행 공로)

-호주 다문화 기여 공로로 ‘Australian Centenary Medal’ 수혜

-사회기여 공로로 SA 주 플린더스 대학(Flinders University)에서 명예 박사학위 수여

-2014년 9월2일 남부 호주(SA) 주 총독 취임(예정)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48 호주 직장서 ‘커피 마셨다’ 이유로 해고... “부당하다” 결론 file 호주한국신문 16.06.02.
747 호주 호주 광산재벌, 강대국에 ‘노동착취’ 근절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16.06.02.
746 호주 도심 지역 대부분 주택들, 잠정가격 이상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6.06.02.
745 호주 캘러브리안 마피아와 ‘친구 먹은’ 연방 의원들... file 호주한국신문 16.05.26.
744 호주 Top 10 city-based adventure activities file 호주한국신문 16.05.26.
743 호주 호주에서 최고 수익을 거두는 직종은? file 호주한국신문 16.05.26.
742 호주 Federal Election 2016- 연립 재집권 전망 속, 턴불 수상 지지도 ‘하락세’ file 호주한국신문 16.05.26.
741 호주 40년 후 NSW 주, 근로 인력 크게 줄어들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6.05.26.
740 호주 호주 대학들의 추악한 비밀, ‘교내 성범죄’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16.05.26.
739 호주 ‘Lockout Laws’로 킹스크로스 ‘땅값’ 크게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16.05.26.
738 호주 ‘밀레니엄 세대 80%, ‘Australian dream’에서 멀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6.05.26.
737 호주 글리브 소재 ‘린드허스트’ 빌라, 700만 달러 이상에 매매 file 호주한국신문 16.05.26.
736 호주 수퍼모델 파올라 버호벤, ‘크라운 그룹’ 새 모델로 file 호주한국신문 16.05.26.
735 호주 구매자들의 주택마련 의욕으로 높은 경매 결과 유지 file 호주한국신문 16.05.26.
734 호주 NSW 주 정부, 일부 통합 카운슬 구역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9.
733 호주 NSW 주 차선합병에 따른 최악의 정체구간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9.
732 호주 주택가격 상승... 저렴한 주거지 찾아 도심 외곽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9.
731 호주 QLD 내륙의 한 마을, 통째로 매물 리스트에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9.
730 호주 NSW 주, 호주 최대 ‘룩우드’ 묘지 법정관리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9.
729 호주 호주 내 테러 위협 계속돼... 18세 남성 체포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9.
728 호주 “스몰 비즈니스 지원으로 지속적 경제성장 추진하려는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9.
727 호주 파이브덕 소재 100년 된 하우스 경매가 137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9.
726 호주 구세군, 올해 ‘Red Shield Doorknok’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9.
725 호주 The eight things most tourists miss in Sydney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2.
724 호주 Federal election 2016: 양당 지지도 초박빙, 선거 결과 예측 어려워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2.
723 호주 Federal election 2016: RBA, ‘네거티브 기어링’ 현 체제 유지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2.
722 호주 Federal election 2016: “녹색당, 노동당과 연립 용의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2.
721 호주 시드니-NSW 대학생들, ‘교육의 질’ 만족도 낮아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2.
720 호주 호주인 직장선호도 1위는 항공업, ‘버진 항공’ 1위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2.
719 호주 ‘맹모삼천지교’... 시드니 학부모 마음도 ‘마찬가지’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2.
718 호주 연방 경찰, IS 테러 조직 합류 시도한 5명 체포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2.
717 호주 ‘마약, 주류 밀반입’ 불법 바이키 갱 간부 체포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2.
71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화제- 패딩턴 소재 4개 플랫 블록 file 호주한국신문 16.05.12.
715 호주 ‘My Ideal House’ 건축디자인 경연, ‘대상’ 수상 주택은 file 호주한국신문 16.05.05.
714 호주 2016 연방 예산안- Winners and losers file 호주한국신문 16.05.05.
713 호주 2016 연방 예산안-경기침체 우려는 뒷전, “총선 의식한 ‘미련한’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6.05.05.
712 호주 턴불의 ‘네거티브 기어링’ 유지 방침 배경은? file 호주한국신문 16.05.05.
711 호주 호주 국적의 IS 주요 전투원 프라카시, 미 공습에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16.05.05.
710 호주 청소년들, 개인보다는 ‘모두에게 공정한 사회’ 원해 file 호주한국신문 16.05.05.
709 호주 스턴 전 영국 재무차관, 러드의 UN 사무총장 도전 ‘지지’ file 호주한국신문 16.05.05.
708 호주 NSW 주 정부, 카운슬 합병 관련 의회 조사 무시 file 호주한국신문 16.05.05.
707 호주 호주 기준금리 또 인하... 중앙은행, 사상 최저의 1.75%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16.05.05.
706 호주 연방 재무부, 중국 기업의 호주 최대 목장인수 제안 거부 file 호주한국신문 16.05.05.
705 호주 NSW 주 경찰, 총기 등 관련 장비 분실 ‘수두룩’ file 호주한국신문 16.05.05.
704 호주 서리힐의 낡은 테라스 하우스, 91만1천 달러 매매 file 호주한국신문 16.05.05.
703 호주 호주 통계청, ‘2016 센서스’ 현장직원 모집 개시 file 호주한국신문 16.05.05.
702 호주 Things that only happen in Australia...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8.
701 호주 ‘네거티브 기어링’ 올해 총선 최대 이슈 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8.
700 호주 ‘구인광고’서 드러난, 평균 임금 높은 시드니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8.
699 호주 카운슬 합병 관련, 컨설팅 회사의 ‘이상한’ 자문 보고서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