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지폐.jpg

 

▲ 그레이엄 윌러 중앙은행 총재가 기준금리를 0.25% 인하한다고 발표하며 향후 더 인하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했다.

 

굿데이 뉴질랜드 = 그레이엄 윌러 중앙은행 총재가 기준금리를 0.25% 인하한다고 발표하며 향후 더 인하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했다. 예상치 못한 발표에 뉴질랜드 달러 가치도 들썩였다.

 

10일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0.25% 인하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기준금리는 2.25%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윌러 총재는 웰링턴에서 “장기적으로 보았을 때 물가상승률 기대치는 2%에 도달할 수 있겠지만 물가상승률 기대치 측정 방법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에서 물질적인 하락이 있었다. 이에 기대치가 자기실현적으로 변할 수 있으며 향후 물가상승률 결과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고 말했다.

 

윌러 총재는 물가상승률이 변하지 않는 상황에서 기준금리를 내리기를 꺼려했으며, 지난달에는 소비자물가지수에 집착을 보여 통화정책에 대한 기계론적인 접근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2주가 지난 뒤 중앙은행의 분기별 기대치 설문조사에서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은행의 인식이 1994년도 이후 최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윌러 총재는 “물가상승률은 2016년이 지나면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나 목표치에 도달하려면 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생각된다. 평균 물가상승률이 목표치의 중간에 도달하도록 하기 위해 정책 완화가 또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앙은행 발표 직전 미화 67.77센트에 거래되던 뉴질랜드 달러는 발표 후 66.63달러로 하락했다. 무역가중지수도 71.53에서 72.70까지 내려갔다. 국제유가의 급감, 금융시장의 높아진 시장변동성, 마이너스 금리 도입을 위한 일부 중앙은행의 기이한 통화정책 등이 뉴질랜드 중앙은행의 기대치에 영향을 미쳐 기준금리를 인하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윌러 총재는 낮은 유가와 다른 수입품이 2014년 9월 이후 중앙은행의 목표치인 1-3%에 미치지 못하고 물가상승률을 계속해서 압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시적인 가격변동을 제외했을 때 연간 핵심물가상승률은 1.6%였다. 중앙은행은 소비자물가지수가 올해 12월 분기까지는 목표대에 진입하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2018년 3월까지는 2%에 도달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수입 물가상승률이 중앙은행의 기대치보다 오래도록 낮거나 국제 투자자들이 위험성 높은 자산에 관심을 잃어 국내 은행의 자금 조달 비용이 늘어나고 모기지 금리가 늘어나는 상황이 되면 기준금리는 더욱 내려갈 수 있다. 반대로 현재의 기준금리가 집값을 계속해서 올리고 국내 소비가 늘어나면 기준금리는 올라가게 될 것이다. 중앙은행은 관광업의 활황과 건설업의 붐, 낮은 금리 등으로 인해 예상 기간 동안 국내총생산(GDP)은 계속해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
  • |
  1. 뉴질랜드지폐.jpg (File Size:147.1KB/Download:5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