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중고차 거래사기).jpg

NSW 주 공정거래부가 중고차량을 구매하는 잠재고객들에게 주행거리 조작을 이심해볼 것을 권고했다. 이에 대한 적발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사진은 중고차 거래에서 개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온라인 사이트 중 하나인 ‘Facebook Market Place’의 자동차 매매 페이지(이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직접 연관 없음). 사진 : Road & Track

 

NSW Fair Trading, 소비자 주의 당부... 수십 만km 운행기록 삭제해 판매하기도

 

중고차량 거래에서 주행거리를 조작한 뒤 구매자에게 높은 가격에 판매하는 사례가 크게 증가했다. 심지어 주행거리를 수십 킬로미터나 낮추어 조작, 소비자를 현혹시킨 일도 드물지 않다.

NSW 주 공정거래부(Fair Trading) 엘레니 페티노스(Eleni Petinos) 장관은 최근 각 미디어에 보낸 보도자료를 통해 “팬데믹 사태 이후 중고 자동차 거래가 늘어난 가운데 차량 운행 거리를 되돌리거나 보다 적은 주행거리를 표시한 것으로 교체해 판매하는 사기사건이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공정거래부에 따르면 관련 조사부는 이 같은 사기 건을 확인, 지난해 76건의 벌금을 부과했다. 이는 2020년의 22건에서 크게 늘어난 것이다. 페티노스 장관은 “주행거리를 조작해 잠재 고객을 속이는 행위에 대해서는 상당한 벌금이 부과되며, 소비자를 속임으로써 이익을 본 금액보다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정거래부가 적발한 사례를 보면, 한 판매자는 2012년 형 Subaru XV 차량의 주행거리가 47만km에 달했으나 기기조작을 통해 무려 40만km 이상을 줄인 52,709km로 표시판을 조작했다. 47만km를 운행한 이 모델 중고차량 잠정가격은 11,000달러 선이지만 판매자는 고객에게 32,000달러에 판매했다.

또 다른 사례로, 2009년 형 Toyota Hilux는 주행거리를 28만km나 적게 조작해 예상 매매가격인 6,000달러의 5배가 넘는 30,980달러를 받아 챙인 일도 공정거래부 조사관들에게 적발됐다.

페티노스 장관은 “이는 비교적 저렴한 중고 자동차를 구매하려는 잠재 소비자에게 의도적으로 금품을 갈취하는 혐오스런 일”이라며 “공정거래부 조사관들은 이 같은 유형의 사기행각을 벌이는 이들을 지속적으로 추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페티노스 장관은 소비자들에게 중고차량 구매시 차량 제조년도에 비해 주행거리가 적다고 의심되면 실사를 하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장관은 또한 “차량 등록서류와 소유권 증명서는 물론 실소유자의 신분증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식 면허를 가진 차량 기술자에게 차량검사를 의뢰하고 ‘Personal Property Securities Register check’(PPSR)를 점검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공정거래부가 적발한 주행거리 조작 사례의 대부분은 자동차 딜러 면허가 없는 개인의 행위였다. 이 차량들은 주로 ‘Facebook Market Place’나 중고물품 거래 사이트인 ‘Gumtree’ 등의 온라인 사이트에서 가명의 프로필로 광고되고 있다. 이 같은 온라인 사이트를 이용해 중고차량을 거래하는 이들은 수시로 자신의 개인 연락번호를 바꾸는가 하면 제3자를 내세워 차량을 판매하기도 한다.

한편 중고차량을 구매했다가 주행거리계가 조작된 것으로 의심된다면 온라인(www.service.nsw.gov.au/transaction/report-suspected-odometer-tampering)을 통해 신고할 수 있다.

아울러 차량 구매에 대한 조언은 공정거래부 사이트 관련 페이지(www.fairtrading.nsw.gov.au/cars-and-other-vehicles/buying-and-selling-a-car/before-you-buy-a-car)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중고차 거래사기).jpg (File Size:227.9KB/Download:1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451 호주 호주 실업률 6.4%, 12년래 최고 기록 호주한국신문 14.08.14.
6450 호주 ‘Islamic State’의 소셜 미디어, 호주 내 테러 위협 높여 호주한국신문 14.08.14.
6449 뉴질랜드 현경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오클랜드 통일강연회 개최 file 굿데이뉴질랜.. 14.08.15.
6448 호주 시드니 부동산, 전년 동기간의 ‘활황기’ 돌아오나... 호주한국신문 14.08.21.
6447 호주 스트라스필드 봄 축제, 한국계가 메인 무대 장식 호주한국신문 14.08.21.
6446 호주 한국관광공사, 명예 홍보대사로 임다미 위촉 호주한국신문 14.08.21.
6445 호주 이휘진 총영사, 한인 워홀러들 작업장 방문 호주한국신문 14.08.21.
6444 호주 한국 ‘장애청년드림팀’, 한인회 방문 호주한국신문 14.08.21.
6443 호주 외곽 오지 지역 센터링크에서도 시민권 시험 가능 호주한국신문 14.08.21.
6442 호주 “모든 고용주, 차별금지법 숙지해야...” 호주한국신문 14.08.21.
6441 호주 ‘나플란’ 시험 쓰기 과목, “너무 어렵다” 지적 이어져 호주한국신문 14.08.21.
6440 호주 이민부, 난민 아동에 임시보호비자 발급 계획 호주한국신문 14.08.21.
6439 호주 그린필드 파크서 칼에 찔린 남성 사망 호주한국신문 14.08.21.
6438 호주 캔버라 지역, 호주에서 평균 임금 가장 높아 호주한국신문 14.08.21.
6437 호주 ‘국제적 비난’ 칼레드 샤로프, 그는 누구인가 호주한국신문 14.08.21.
6436 호주 애보트 수상, 테러가담 관련 법안 추진 설명 호주한국신문 14.08.21.
6435 호주 부동산 투자 비자 정책으로 주택가격 상승 호주한국신문 14.08.28.
6434 호주 취재수첩-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총회? 호주한국신문 14.08.28.
6433 호주 텔스트라 ‘콜센터’, 5년 이내 사라질 것 호주한국신문 14.08.28.
6432 호주 클리브 팔머 대표, 중국 정부에 대한 ‘막말’ 사과 호주한국신문 14.08.28.
6431 호주 시드니 시티, ‘인종차별 규탄안’ 만장일치로 통과 호주한국신문 14.08.28.
6430 호주 “아시안컵 성공 개최 위해 한인사회 적극 협력...” 호주한국신문 14.08.28.
6429 호주 “이너 시드니 아파트, 공급 과잉 불러올 수도...” 호주한국신문 14.08.28.
6428 호주 ‘크리스마스 섬 난민신청자 처우’에 집단소송 호주한국신문 14.08.28.
6427 호주 애보트 수상, 테러 억제 위해 6천400만 달러 배정 호주한국신문 14.08.28.
6426 호주 정부법률가, 총기소지 및 마약거리 혐의로 기소 호주한국신문 14.08.28.
6425 호주 “마리화나, 젊은 층 정신질환 치료 이용 가능” 호주한국신문 14.08.28.
6424 호주 NSW 새 음주법 도입 6개월, 뚜렷한 변화 드러나 호주한국신문 14.08.28.
6423 뉴질랜드 아시아권 언어교육에 1천만 달러 투자 굿데이뉴질랜.. 14.09.01.
6422 뉴질랜드 국민당, 소득 중하층 첫 집 구매 시 최고 2만 달러 지원 예정 file 굿데이뉴질랜.. 14.09.01.
6421 뉴질랜드 슈퍼마켓 주인, 3년간 매주 유치원에 과일 상자 기부 file 굿데이뉴질랜.. 14.09.02.
6420 뉴질랜드 남극지하 생태계는 외계 생명체 존재 시사 file 굿데이뉴질랜.. 14.09.02.
6419 뉴질랜드 NZ언론 초청- 공중보건 협회 주관 포럼 개최 file 굿데이뉴질랜.. 14.09.03.
6418 호주 올 겨울 기간, 시드니 부동산 가격 5% 급등 호주한국신문 14.09.04.
6417 호주 소비자 보호기관, 휴가예약시 주의사항 권고 호주한국신문 14.09.04.
6416 호주 한국문화원, 2014 한국어도서 독후감대회 성료 호주한국신문 14.09.04.
6415 호주 캐나다베이 카운슬 ‘페라고스토 축제’ 개최 호주한국신문 14.09.04.
6414 호주 어번 카운슬, ‘Festival of All Abilities’ 공동 주관 호주한국신문 15.11.05.
6413 호주 10월 마지막 주말 경매 낙찰률, 올 들어 최저 호주한국신문 15.11.05.
6412 호주 10월 마지막 주말 경매, 1840년대 코티지 화제 호주한국신문 15.11.05.
6411 호주 시드니 주말시장의 상징, ‘로젤 마켓’ 종료 호주한국신문 15.11.05.
6410 호주 시드니 도심 초등학교, 교실 부족 사태 직면 호주한국신문 15.11.05.
6409 호주 네드 켈리 수감됐던 빅토리아 주 감옥, 매물로 나와 호주한국신문 15.11.05.
6408 호주 올해 멜번컵, 예상치 못한 ‘Prince Of Penzance’ 우승 호주한국신문 15.11.05.
6407 호주 NSW 주 정부, 강화된 대테러 정책 발표 호주한국신문 15.11.05.
6406 호주 노틀담 대학 시드니 캠퍼스, IB 교수 과정 도입 호주한국신문 15.11.05.
6405 호주 50세 이상 호주 고령층, 단독주택 거주비율 높아 호주한국신문 15.11.05.
6404 호주 카운슬 합병, “확고한 계획 없다는 게 이상하다” 호주한국신문 15.11.05.
6403 호주 턴불 수상의 세제개혁안에 일부 자유당 의원들 ‘반발’ 호주한국신문 15.11.05.
6402 호주 투자의 귀재, 호주판 ‘워렌 버핏’은 누구일까 호주한국신문 15.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