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cortisol 1).jpg

코티솔(cortisol)은 우리 인체의 주요 ‘스트레스 호르몬’이다. 이 때문에 사람들은 코티솔이 인체에 좋지 않은 것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결코 그런 것만은 아니다. 사진 : Pexels / Andrea Piacquadio

 

건강한 스트레스 반응에 필수적 요소, 코티솔 분비조절 장애가 우울증 유발할 수도

 

특정 음식을 갈망하고 체중이 불어나거나 또는 피곤하고 집중할 수 없다가 한밤중에 잠이 깨어 일어나는 경우 등에 대해 일부 SNS에서 전문가라고 칭하는 이들은 높은 수준의 코티솔(cortisol. 부신 피질에서 생기는 스테로이드 호르몬의 일종) 수치 탓ㅇ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코티솔이 우리의 체중, 에너지 균형, 신진대사 및 수면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갑상선 호르몬, 식욕 호르몬, 성 호르몬뿐 아니라 식이요법과 신체활동 또한 마찬가지이다.

울릉공대학교 의료과학부 테레사 라킨(Theresa Larkin) 부교수와 임상심리학자인 수산 J. 토마스(Susan J. Thomas)는 최근 호주 비영리 학술전문지 ‘The Conversation’에 공동으로 기고한 칼럼에서 “코티솔은 또한 이보다 더 많은 일을 하며 다른 생물학적 기능을 조절한다”면서 “이는 우리 몸의 거의 모든 세포에 영향을 미치는 등 생존에 있어 필수적”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 코티솔이 나쁘게 묘사되는 이유는= 코티솔이 해로운 것으로 비난받는 것 중 일부는 만성 스트레스나 우울증 증상이다. 코티솔은 신체의 주요 ‘스트레스 호르몬’이다. 이것이 사람들로 하여금 ‘코티솔은 인체에 해롭다’고 생각하게 만든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것이다.

스트레스는 삶의 불가피한 부분이며 스트레스 반응은 위험한 상황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생존 메커니즘으로 진화했다. 심리적-육체적 압박감 모두 스트레스 반응을 끌어낸다.

 

종합(cortisol 2).jpg

소셜미디어에서 종종 코티솔을 나쁘게 표현하기도 하지만 인체에서 상당히 많은 역할을 하며 여러 생물학적 기능을 조절한다. 식욕을 억제하지 못하는 경우 코티솔을 탓하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사진 : Pexels / Daria Shevtsova

  

▲ 코티솔, 건강한 스트레스 반응에 필수적이다= 갑작스런 위협에 대한 우리의 즉각적인 대응은 저항이나 또는 도피 반응이다. 아드레날린은 부신에서 혈류로 방출되는데, 이렇게 되면 심박수와 호흡수가 즉시 증가하여 위험을 피하거나 피하기 위해 신속하게 행동할 준비를 하게 만든다. 하지만 아드레날린 반응은 매우 짧다.

위협이나 스트레스가 몇 초가 아닌 몇 분 동안 지속되면 부신에서 코티솔이 방출된다. 이때 코티솔의 주요 역할은 에너지를 위해 혈당(blood glucose)을 증가시키는 것이다. 코티솔은 간, 근육, 지방 및 췌장에 영향을 주어 포도당 생성을 증기시키고 저장된 포도당을 이동시킨다. 이는 뇌로 가는 포도당을 증가시켜 우리가 정신적으로 깨어있고 움직일 수 있도록 근육으로 이동할 수 있게 한다.

건강한 정신적 스트레스 반응에서 코티솔은 빠르게 상승한 다음 스트레스가 가라앉으면 기준선 수준으로 또한 빠르게 감소한다.

 

종합(cortisol 3).jpg

만성 스트레스와 지속적인 코티솔 분비는 건강에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사진 : Pexels / Yan Krukau

   

하지만 만성 스트레스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코티솔 분비는 건강에 좋지 않다. 만성 스트레스는 코티솔 분비조절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 즉각적인 스트레스가 없는 경우에도 코르티솔이 높게 유지되는 경우이다.

만성 스트레스 이후 코티솔 조절 장애가 정상으로 돌아가려면 몇 주가 걸릴 수도 있다.

 

▲ 우울증과의 연관성은= 이에 대한 새로운 증거는 만성 스트레스와 조절 장애가 있는 코티솔이 우울증 발병에 기여할 수도 있음을 시사한다. 울릉공대학교 연구팀은 우울증을 갖고 있는 이들의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평균적으로 더 높은 코티솔을 갖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더 높은 코티솔이 더 부정적인 생각, 더 낮은 삶의 질과 관련이 있음도 알아냈다.

소셜미디어에서 코티솔이 높은 것으로 설명된 증상은 스트레스, 우울증 또는 불안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다. 우울증은 또한 불면, 식욕증가, 체중의 증가나 감소를 유발할 수도 있다.

코티솔과 체중 변화 및 우울증 사이의 관계는 복잡하다. 높은 코티솔(high cortisol)은 또한 아드레날린 활동을 증가시킨다. 이는 스트레스를 받을 때 반응이 빨라지고 빠르게 반응하거나 또는 도피 모드로 전환될 수 있는 이유를 설명한다.

 

종합(cortisol 4).jpg

신체의 코티솔 수치가 높은지 낮은지는 실험실에서 혈액이나 소변, 타액 검사를 통해서만이 확인할 수 있지만 이는 일반적이지 않다. 사진 : Unsplash / Ngguyen Hiep

   

하지만 소셜미디어에서 언급한, ‘높은 코티솔’로 인한 증상 중 일부는 실제로 낮은 코티솔을 반영할 수 있다. 낮은 코티솔은 어린 시절의 만성적 스트레스와 높은 코티솔에 의해 야기될 수 있다. 이것이 우울증을 갖고 있는 일부 사람들, 특히 오랜 우울증 병력을 가진 이들에게서 코티솔 수치가 낮게 나타나는 이유이다.

낮은 코티솔은 피로와 체중증가를 유발한다. 이는 여성에게서 더 흔하며, 울릉공대학교 연구팀은 이것이 포만감 호르몬인 렙틴(leptin)과 관련이 있음을 확인했다.

 

▲ 코티솔이 너무 높거나 낮은지는 어떻게 알 수 있나= 한 소셜미디어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코티솔이 균형을 이루고 있는지, 높거나 낮은지는 알 수 없다. 이를 확인하는 유일한 방법은 실험실에서 혈액이나 소변 또는 타액을 분석하는 것이다. 물론 이는 일상적으로 수행되지 않는 일이며 상당한 자원 낭비가 아닐 수 없다.

의사는 코티솔 생성 장애가 있다고 의심되는 경우에만 이를 확인하지만 이 또한 드문 경우이다. 게다가 코티솔 수치는 낮과 밤 시간에 따라서도 상당히 다르다.

 

▲ 코티솔은 체내 시계에 영향을 미친다= 코티솔의 가장 중요한 역할 중 하나는 신체의 주기 시스템(circadian system)이다. 뇌의 시상하부는 인체의 생물학적 기능의 주기 리듬을 어둠과 빛의 주기에 맞춰 설정한다. 코티솔은 뇌에서 신체 나머지 부분으로 이러한 신호를 전달한다.

 

종합(cortisol 5).jpg

코티솔은 부신 피질에서 생기는 스테로이드 호르몬의 일종으로, 인체의 자연적 알람시계이다. 사진 : University of Western Australia

   

부신(adrenal glands)에서의 코티솔 분비는 이른 아침 시간에 증가하여 오전 7시경에 최고조에 달하며, 정오부터 다음 날 이른 아침까지가 가장 낮다.

코티솔은 우리 인체의 자연적 알람시계이다. 아침이나 수면 시간이 끝날 때 코티솔 수치가 높아지면 각성, 에너지 증가, 신체활동이 촉진된다. 밤 동안의 낮은 코티솔은 수면과 회복기능을 촉진한다.

 

▲ 건강한 코티솔 수치를 유지하는 길은= 울릉공대학교 관련 연구팀의 라킨-토마스 부교수는 이 칼럼을 통해 코티솔과 스트레스 연관성을 설명하면서 “코티솔 조절장애의 근본적 원인을 해결함으로써 건강한 코티솔 수치를 유지하려고 노력할 수 있다”며 “명상, 마음 수련(mindfulness), 인지행동 요법(cognitive behavioural therapy)은 스트레스 작용에 대한 반응도를 줄일 수 있다”고 소개했다.

또한 낮 시간의 운동과 좋은 수면습관도 만성 스트레스와 높은 코티솔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며, 건강하고 균형 잡힌 식단은 신체에 유익한, 호르몬 건강을 위한 구성 요소를 제공한다고 조언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cortisol 1).jpg (File Size:77.9KB/Download:14)
  2. 종합(cortisol 2).jpg (File Size:100.5KB/Download:15)
  3. 종합(cortisol 3).jpg (File Size:84.1KB/Download:13)
  4. 종합(cortisol 4).jpg (File Size:69.5KB/Download:13)
  5. 종합(cortisol 5).jpg (File Size:54.8KB/Download:1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451 호주 호주 실업률 6.4%, 12년래 최고 기록 호주한국신문 14.08.14.
6450 호주 ‘Islamic State’의 소셜 미디어, 호주 내 테러 위협 높여 호주한국신문 14.08.14.
6449 뉴질랜드 현경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오클랜드 통일강연회 개최 file 굿데이뉴질랜.. 14.08.15.
6448 호주 시드니 부동산, 전년 동기간의 ‘활황기’ 돌아오나... 호주한국신문 14.08.21.
6447 호주 스트라스필드 봄 축제, 한국계가 메인 무대 장식 호주한국신문 14.08.21.
6446 호주 한국관광공사, 명예 홍보대사로 임다미 위촉 호주한국신문 14.08.21.
6445 호주 이휘진 총영사, 한인 워홀러들 작업장 방문 호주한국신문 14.08.21.
6444 호주 한국 ‘장애청년드림팀’, 한인회 방문 호주한국신문 14.08.21.
6443 호주 외곽 오지 지역 센터링크에서도 시민권 시험 가능 호주한국신문 14.08.21.
6442 호주 “모든 고용주, 차별금지법 숙지해야...” 호주한국신문 14.08.21.
6441 호주 ‘나플란’ 시험 쓰기 과목, “너무 어렵다” 지적 이어져 호주한국신문 14.08.21.
6440 호주 이민부, 난민 아동에 임시보호비자 발급 계획 호주한국신문 14.08.21.
6439 호주 그린필드 파크서 칼에 찔린 남성 사망 호주한국신문 14.08.21.
6438 호주 캔버라 지역, 호주에서 평균 임금 가장 높아 호주한국신문 14.08.21.
6437 호주 ‘국제적 비난’ 칼레드 샤로프, 그는 누구인가 호주한국신문 14.08.21.
6436 호주 애보트 수상, 테러가담 관련 법안 추진 설명 호주한국신문 14.08.21.
6435 호주 부동산 투자 비자 정책으로 주택가격 상승 호주한국신문 14.08.28.
6434 호주 취재수첩-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총회? 호주한국신문 14.08.28.
6433 호주 텔스트라 ‘콜센터’, 5년 이내 사라질 것 호주한국신문 14.08.28.
6432 호주 클리브 팔머 대표, 중국 정부에 대한 ‘막말’ 사과 호주한국신문 14.08.28.
6431 호주 시드니 시티, ‘인종차별 규탄안’ 만장일치로 통과 호주한국신문 14.08.28.
6430 호주 “아시안컵 성공 개최 위해 한인사회 적극 협력...” 호주한국신문 14.08.28.
6429 호주 “이너 시드니 아파트, 공급 과잉 불러올 수도...” 호주한국신문 14.08.28.
6428 호주 ‘크리스마스 섬 난민신청자 처우’에 집단소송 호주한국신문 14.08.28.
6427 호주 애보트 수상, 테러 억제 위해 6천400만 달러 배정 호주한국신문 14.08.28.
6426 호주 정부법률가, 총기소지 및 마약거리 혐의로 기소 호주한국신문 14.08.28.
6425 호주 “마리화나, 젊은 층 정신질환 치료 이용 가능” 호주한국신문 14.08.28.
6424 호주 NSW 새 음주법 도입 6개월, 뚜렷한 변화 드러나 호주한국신문 14.08.28.
6423 뉴질랜드 아시아권 언어교육에 1천만 달러 투자 굿데이뉴질랜.. 14.09.01.
6422 뉴질랜드 국민당, 소득 중하층 첫 집 구매 시 최고 2만 달러 지원 예정 file 굿데이뉴질랜.. 14.09.01.
6421 뉴질랜드 슈퍼마켓 주인, 3년간 매주 유치원에 과일 상자 기부 file 굿데이뉴질랜.. 14.09.02.
6420 뉴질랜드 남극지하 생태계는 외계 생명체 존재 시사 file 굿데이뉴질랜.. 14.09.02.
6419 뉴질랜드 NZ언론 초청- 공중보건 협회 주관 포럼 개최 file 굿데이뉴질랜.. 14.09.03.
6418 호주 올 겨울 기간, 시드니 부동산 가격 5% 급등 호주한국신문 14.09.04.
6417 호주 소비자 보호기관, 휴가예약시 주의사항 권고 호주한국신문 14.09.04.
6416 호주 한국문화원, 2014 한국어도서 독후감대회 성료 호주한국신문 14.09.04.
6415 호주 캐나다베이 카운슬 ‘페라고스토 축제’ 개최 호주한국신문 14.09.04.
6414 호주 어번 카운슬, ‘Festival of All Abilities’ 공동 주관 호주한국신문 15.11.05.
6413 호주 10월 마지막 주말 경매 낙찰률, 올 들어 최저 호주한국신문 15.11.05.
6412 호주 10월 마지막 주말 경매, 1840년대 코티지 화제 호주한국신문 15.11.05.
6411 호주 시드니 주말시장의 상징, ‘로젤 마켓’ 종료 호주한국신문 15.11.05.
6410 호주 시드니 도심 초등학교, 교실 부족 사태 직면 호주한국신문 15.11.05.
6409 호주 네드 켈리 수감됐던 빅토리아 주 감옥, 매물로 나와 호주한국신문 15.11.05.
6408 호주 올해 멜번컵, 예상치 못한 ‘Prince Of Penzance’ 우승 호주한국신문 15.11.05.
6407 호주 NSW 주 정부, 강화된 대테러 정책 발표 호주한국신문 15.11.05.
6406 호주 노틀담 대학 시드니 캠퍼스, IB 교수 과정 도입 호주한국신문 15.11.05.
6405 호주 50세 이상 호주 고령층, 단독주택 거주비율 높아 호주한국신문 15.11.05.
6404 호주 카운슬 합병, “확고한 계획 없다는 게 이상하다” 호주한국신문 15.11.05.
6403 호주 턴불 수상의 세제개혁안에 일부 자유당 의원들 ‘반발’ 호주한국신문 15.11.05.
6402 호주 투자의 귀재, 호주판 ‘워렌 버핏’은 누구일까 호주한국신문 15.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