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NZ 총리 1).jpg

지난 1월 19일(목), 갑작스럽게 사임을 발표한 뉴질랜드 자신다 아던(Jacinda Ardern) 총리의 뒤를 이어 후임 총리에 선출된 크리스 힙킨스(Chris Hipkins. 사진) 현 교육부 장관. 그는 아던 총리의 리더십에 가려져 있었지만 전염병 사태의 위기관리에 주력하면서 점차 대중적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 : ABC 방송 뉴스 화면 캡쳐

 

2월 7일 총리직 승계... 저조한 지지도 상황서 10월 14일 총선 대비 ‘과제’ 안아

 

지난 1월 19일(목) 오후, 자신다 아던(Jacinda Ardern) 총리가 현 직책에서 물러나겠다고 ‘깜작’ 발표한 가운데 그녀의 남은 임기는 크리스 힙킨스(Chris Hipkins) 현 교육부 장관이 이어가게 됐다.

아던 총리의 사임 발표 이틀 후인 21일(토), 호주 언론들 보도에 따르면 힙킨스 장관이 아던 총리의 후임으로 결정됐다. 아던 총리는 사임을 발표하면서 오는 10월 14일 총선을 요구했다.

지난 5년 6개월 동안 뉴질랜드를 이끌어온 아던 총리는 오는 2월 7일까지 총리직을 수행할 예정이며, 현 그랜트 로버트슨(Grant Robertson) 부총리는 당 지도부 선출에 나서지 않았다.

아던 총리의 사임 발표 후 NZ 노동당은 당내 분열 조짐을 피하고자 발빠르게 힙킨스 장관을 새 총리로 지지했다는 분석이다. 힙킨스 장관은 오는 2월 7일 총리직을 승계한 후 10월 총선을 대비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NZ의 유권자 조사에 따르면 현재 노동당은 보수 성향의 국민당에 비해 정당지지율이 크게 뒤쳐져 있다.

힙킨스 장관은 아던 총리가 재임한 5년 넘는 기간 동안 좌파 성향의 세계적 아이콘이자 새로운 리더십 스타일의 모범이 된 그녀의 그림자에 가려져 있었지만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기간 동안, 탁월한 위기관리로 점차 NZ 대중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알바니스 총리, “강한

리더십 자질 보여준 지도자”

 

뉴질랜드 북섬, 지방 지역인 모린스빌(Morrinsville)에서 자라 영국에서 공무원으로 일했던 자신다 아던 총리는 28세 되던 해, 오클랜드(Auckland)의 마운트 알버트(Mount Albert) 선거구에서 출마, NZ 의회에 입성했다. 그리고 2017년, 37세의 나이로 뉴질랜드 총선에서 노동당의 승리를 이끌며 주목 받았다. 이로써 그녀는 NZ의 세 번째 여성 총리이자 1800년대 이후 최연소 지도자가 됐다. 당시 총선을 3개월 앞두고 당 대표가 됐던 그녀가 당 지지도에서 국민당에 뒤져 있던 노동당을 승리로 이끌 것으로 예상한 이들은 거의 없었다.

 

종합(NZ 총리 2).jpg

새로운 스타일의 젊은 정치 지도자로 입지를 공고히 하며 특히 젊은층으로부터 높은 지지를 받았던 자신다 아던(Jacinda Ardern) 뉴질랜드 총리가 최근 경제관리 실패 등으로 지지도가 하락한 가운데 지난 1월 19일, ‘깜짝’ 사임을 밝혔다. 사진은 기자회견에서 2월 7일까지만 총리로서의 업무를 수행하겠다고 발표하는 아던 총리. 사진 : ABC 방송 뉴스 화면 캡쳐

   

취임 이후 주택 문제, 아동 빈곤이라는 주요 현안을 해결하면서 ‘Jacindamania’가 형성될 만큼 인기를 얻었으며 특히 젊은층의 아이콘으로 부상했다. 소탈한 의상에 토트 백을 직접 들고 다니는 그녀는 많은 밈(meme. 모방을 통한 문화 요소 또는 트렌트 유행)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또한 전염병 사태에서 공공보건에 주력하면서 지지도를 유지해 왔으나 급증하는 인플레이션 상황에서 그녀의 인기도 서서히 하락했고, 그 사이 야당인 국민당은 2023년 선거를 대비해 지지층을 넓혀갔다.

가장 최근인 지난해 11월 NZ 유권자 조사에서 집권당인 노동당 지지도는 33%까지 떨어졌으며 아던 총리 선호도는 29%로 하락했다. 이런 상황에서 아던 총리는 당내 의원들의 강한 압박에 직면했고 전임 노동당 지도자들의 독설을 감수해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이던 총리는 지난 1월 19일 기자회견을 통해 오는 10월 14일 총선을 결정하면서 총리직에서 사임하겠다는 충격적 발표를 했다.

한편 앤서니 알바니스(ANthony Albanese) 총리는 아던 총리의 사임 발표 직후 트위터를 통해 “아던 총리는 좋은 친구였으며 공감과 통찰력의 강한 리더십 자질을 보여주었다”고 평가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NZ 총리 1).jpg (File Size:73.3KB/Download:2)
  2. 종합(NZ 총리 2).jpg (File Size:51.1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59 호주 ‘베이비부머’보다 많아진 젊은이들, NSW 주 선거 결과는 청년 유권자 손에... file 호주한국신문 23.03.16.
4758 호주 WHO의 ‘팬데믹 선포’ 3년... COVID-19가 호주에 남긴 타격과 향후 대처는 file 호주한국신문 23.03.16.
4757 호주 NSW State Election... 무소속 후보 ‘약진’ 속, 양대 정당 힘겨운 접전 file 호주한국신문 23.03.16.
4756 호주 여성 작가 대상의 ‘스텔라 문학상’, 호주인의 독서 습관을 어떻게 변화시켰나... file 호주한국신문 23.03.16.
4755 호주 Housing affordability crisis... 임대 스트레스 벗어나려면 얼마를 벌어야 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3.03.16.
4754 호주 시간당 10달러? 광역시드니의 노상주차 비용이 가장 비싼 교외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3.03.16.
4753 호주 “물가지수 정점 불구하고 내년 말까지는 실질임금 혜택 얻지 못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3.03.16.
4752 호주 QLD의 Bundaberg-Fraser Coast, 지난해 ‘new kids on the block’으로 부상 file 호주한국신문 23.03.16.
4751 호주 주택담보대출 상환금 증가율, 임금상승 크게 앞서... 가계 재정 압박 file 호주한국신문 23.03.16.
4750 호주 ‘tree-sea change’ 바람으로 호황 누렸던 지방 지역 주택가격, 큰 폭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23.03.16.
4749 호주 Bankstown Arts Centre, 차세대 아티스트 육성 프로그램 진행 file 호주한국신문 23.03.16.
4748 호주 2022년 연방 선거 이어 2023 NSW 주 선거에서도 ‘Teals’ 바람, 이어질까... file 호주한국신문 23.03.09.
4747 호주 Cost-of-living crisis... 10대 청소년들을 취업 전선으로 내몬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03.09.
4746 호주 NSW 주 선거... 유권자들의 ‘표심’을 지배하는 한 가지는 ‘생활비 부담’ file 호주한국신문 23.03.09.
4745 호주 2022년 호주 사망 인구, 예상보다 거의 2만 명 늘어... 절반이 COVID 원인 file 호주한국신문 23.03.09.
4744 호주 long COVID 증상, 지속적 보고... 백신 접종한 이들에게도 흔하게 나타나 file 호주한국신문 23.03.09.
4743 호주 호주 정규직 여성 임금, 남성 동료에 비해 연간 약 13,200달러 적어 file 호주한국신문 23.03.09.
4742 호주 호주 중앙은행, 10개월 연속 기준금리 인상... 3.6%로 11년 만에 최고치 file 호주한국신문 23.03.09.
4741 호주 호주 부동산 시장... 매물 공급 감소-경매 낙찰률 상승으로 가격 하락 ‘주춤’ file 호주한국신문 23.03.09.
4740 호주 예술을 통한 고통의 치유... 행동주의 작가가 선보이는 ‘Devotion’ 메시지 file 호주한국신문 23.0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