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코로나 증상).jpg

전 세계 100만 명 이상을 감염시킨 코로나 바이러스의 초기 증상은 일반적인 감기와 유사해 호주인들로 하여금 일반적으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감기 증상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확신을 갖지 못하게 한다는 진단이다. 중국과 호주에서 발생한 환자들의 공통점을 보면 감기나 기타 바이러스에 걸렸을 때와 비슷한 양상을 보였으며 다만, 발열(fever)에서 차이가 있다. 사진 : Pixabay

 

초기 경미한 질병 징후 일반적, 감기 증상으로 보이나 주요 차이는 ‘발열’

 

4월 들어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감염자가 전 세계적으로 100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12월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바이러스가 불과 석 달여 만에 지구촌 100만 명 이상을 감염시키고 5만 명 넘는 사망자를 발생시킨 것이다.

현재 각국별로 치료제 및 백신개발에 주력하고 있지만 잠재적 환자 발생 가능성 및 일부 국가의 급증하는 감염자 수를 보면 이번 바이러스 사태는 쉽게 잠잠해질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현재 호주 보건당국이 정리한 COVID-19 발병 환자들의 증상을 보면 호주인들이 보통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콧물로) 훌쩍거리는 소리(sniffle)나 기침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대해 확신을 갖지 못하게 만들고 있다는 분석이다.

일부 환자의 경우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진단 테스트를 하지 않는 경우 가벼운 징후가 일반적인 감기 증상인지 아니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인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그런 한편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들에게 있어 이 질병의 영향은 훨씬 심각하고 때로는 치명적이기도 하다. 중국에서 발생한 COVID-19 양성 반응자 5만5천 명 이상의 증상을 보면 통증, 구토, 설사와 같은, 감기가 아닌 것 같은 증상(non-cold-like symptoms)을 가진 환자는 거의 없으며 대다수가 감기에 걸렸을 때 나타나는 징후를 보였다. 이 때문에 훌쩍거림은 보통 상기도감염(upper respiratory tract infection. 上氣道感染)일런지 모르며,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확신할 수 없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주요 차이는 발열 가능성이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들 대부분은 높은 열을 보였다. 이와 대조적으로 감기에 걸린 사람도 열이 날 수 있지만 이는 드물게 일어난다는 게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entre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의 말이다.

지금까지의 사례를 보면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은, 다른 치명적 바이러스를 종종 감기와 혼동하게 되는 인플루엔자와 더 공통점이 있다. COVID-19 또는 독감에 걸린 이들은 높은 발열을 보이며 근육통을 호소하기도 하지만 거의 모든 이들은 감기와 유사한 증상을 나타낸다.

현재 호주에서 발표된 COVID-19 데이터는 약 900건의 사례를 분석한 것으로 제한적이기는 하지만, 중국의 바이러스 진료 의료진들이 확인한 것과 유사한 패턴을 보여준다. 다소 다른 것은 호주 감염자들의 경우 발열을 호소하고 근육통이 나타나는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하지만 보건 당국은 더 많은 환자에 대한 데이터가 수집되면, 이는 바뀔 수 있다고 말한다. 현재 호주 의료진이 일단 코로나 바이러스 유사 증상을 호소하는 이들을 즉각 진료하는 대신 먼저 전화로 조언하고 있는 것은, COVID-19와 일반 감기 바이러스 사이의 거의 인지하기 어려운 차이점 때문이다. 호흡기 감염은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GP를 방문하는 가장 흔한 이유 가운데 세 번째이다.

 

■ 의료진 도움이 필요하다면

-COVID-19 증상이 있다면 먼저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COVID-19 증상에 대해 먼저 이야기하고 싶다면 ‘코로나 바이러스 건강정보 핫라인(1800 020 080)으로 전화 하면 된다.

-연방 보건부 공식 Health Direct 사이트에서 증상 체크를 해볼 수 있다.

-지역 GP나 병원을 방문하기 전에 먼저 전화로 현재의 증상을 이야기 한다.

 

■ 중국에서 발생한 바이러스 환자 증상

▲ 감기와 함께 나타난 증상

-88% : 열

-68% : 기침

-38% : 피로감

-33% : 가래

-19% : 숨가쁨

-14% : 인후통

-14% : 두통

-11% : 오한

-5% : 콧물

 

▲ 감기와 같지 않은 증상

-15% : 근육 및 관절통

-5% : 구역질 / 구토

-4% : 설사

Source: WHO

 

■ 호주에서 발생한 바이러스 환자 증상

▲ 감기와 함께 나타난 증상

-69% : 기침

-50% : 열

-46% : 인후통

-36% : 두통

 

▲ 감기와 같지 않은 증상

-28% : 근육통

-Source: 호주 연방 보건부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코로나 증상).jpg (File Size:73.8K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286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접종 의무화’, 가능할까... file 헬로시드니 20.08.28.
5285 호주 퀸즐랜드대학교 연구팀 추진 백신, “높은 성공 가능성” 평가 file 헬로시드니 20.08.28.
5284 호주 헌터밸리 액티비티; 11 things to do in Pokolbin, Hunter Valley file 헬로시드니 20.08.28.
5283 호주 “건조한 공기,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일조할 수도 있다” file 헬로시드니 20.08.28.
5282 호주 NSW 주 북서부 내륙의 ‘Liverpool Plains’, 새로운 관광루트로 file 헬로시드니 20.08.28.
5281 호주 퀸즐랜드 북서부 내륙서 올해 첫 로데오 이벤트 개최 file 헬로시드니 20.08.28.
5280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인구 감소, 상당한 경제 비용 초래할 수도 file 헬로시드니 20.08.28.
5279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 “백신 성공시 전국민에게 무료 접종 방침” file 헬로시드니 20.08.21.
5278 호주 연방 수도 캔버라 여행, 꼭 시도해보아야 할 것들은 file 헬로시드니 20.08.21.
5277 호주 태평양전쟁 종전 75년, 이후의 호주-미국 동맹이 미친 영향은 file 헬로시드니 20.08.21.
5276 호주 호주 공군 사진병이 포착한 뉴기니 주둔 일본군의 항복 순간 file 헬로시드니 20.08.21.
5275 호주 “올해 ‘캐놀라 트레일’의 유채꽃, 풍부한 강수량으로 더욱 화려할 것” file 헬로시드니 20.08.21.
5274 호주 호주 TV 뉴스 프로그램 진행자, ‘앵글로-셀틱’계 압도적 다수 file 헬로시드니 20.08.21.
5273 호주 각 주 경계 봉쇄로 농산물 공급 차질, 가격 급등 우려 file 헬로시드니 20.08.21.
5272 호주 연방정부의 코로나 바이러스 경기부양 지원금, 효과는... file 헬로시드니 20.08.21.
5271 호주 시드니 주택소유자들, ‘매매성사’ 위해 가격 기대치 낮춰 제시 file 헬로시드니 20.08.21.
5270 뉴질랜드 COVID-19 8월 18일 오후 , 새로운 감염자 13명 일요시사 20.08.18.
5269 뉴질랜드 ( 속보 ) 임금 보조금 2주연장,모기지 6개월 연장 일요시사 20.08.18.
5268 뉴질랜드 (속보) 오클랜드 12일동안 레벨 3 연장 일요시사 20.08.18.
5267 호주 호주 건설계의 경고 : 연방정부에 $5 billion의 추가 지원금 요청 file 퍼스인사이드 20.08.18.
5266 호주 서호주 출신 풋볼 라이징 스타 Elijah Taylor, 격리 지침 어겨 잔여 시즌 출전 금지 file 퍼스인사이드 20.08.18.
5265 호주 새법안 통과를 통한 서호주의 반격 : $30 Billion가 걸린 억만장자와의 법적다툼 file 퍼스인사이드 20.08.18.
5264 호주 호주 주 총리(Premier)들, 세계적 전염병 사태 속 ‘SNS 스타’로 부상 file 헬로시드니 20.08.14.
5263 호주 호주기업 경영자 중 최고 연봉 CEO 수입은 3천800만 달러 file 헬로시드니 20.08.14.
5262 호주 10 best ecotourism experiences in Victoria file 헬로시드니 20.08.14.
5261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을 얻지 못한다면... 다음 단계는 무엇? file 헬로시드니 20.08.14.
5260 호주 도덕성에 집중된 ‘순결 문화’, 성 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치나 file 헬로시드니 20.08.14.
5259 호주 취소된 여행 경비 환불요청액, 6개월 사이 100억 달러 규모 file 헬로시드니 20.08.14.
5258 호주 COVID-19는 어떻게 전염되나...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최신 정보 file 헬로시드니 20.08.14.
5257 호주 시드니 및 멜번 부동산 시장 위축, 주택가격 하락 이어져 file 헬로시드니 20.08.14.
5256 호주 바이러스 차단 위한 ‘경계 폐쇄’... 호주가 배울 수 있는 것은 file 헬로시드니 20.08.07.
5255 호주 시드니 맨리, ‘해변’(Manly Beach) 외에 즐길거리는 많다 file 헬로시드니 20.08.07.
5254 호주 지난 10년 사이, 호주 젊은이들의 소득수준 낮아져 file 헬로시드니 20.08.07.
5253 호주 ‘비상사태’에 이은 빅토리아 주 ‘재난사태’ 선포, 그 의미는... file 헬로시드니 20.08.07.
5252 호주 빅토리아 주, ‘비상사태’ 선포 및 4단계 제한조치 시행 file 헬로시드니 20.08.07.
5251 호주 호주의 코로나 바이러스, 실제 확산은 어느 정도일까... file 헬로시드니 20.08.07.
5250 호주 찰스 스터트대학교, 호주 전국 캠퍼스에서 100여 개 학과 통폐합 file 헬로시드니 20.08.07.
5249 호주 서호주 REIWA에 의한 비상 세입자 보호조치 종료 요청 file 퍼스인사이드 20.08.04.
5248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재감염’ 사례 보고... 집단면역 희망 없나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7 호주 금-다이아몬드-오팔에서 송로버섯까지... 호주의 대표적 ‘보석’ 여행지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6 호주 전 세계 여행자들이 꼽은 호주 최고 호텔은 ‘Pinetrees Lodge’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5 호주 지난여름 호주 산불로 야생동물 30억 마리 사망 추정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4 호주 비관적 시각을 가진 이들은 기대수명도 짧아진다?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3 호주 빅토리아 주 ‘록다운’ 불구,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증가 이유는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2 호주 경기침체 본격화... ‘화이트칼라’ 구직난, 갈수록 심화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1 호주 부동산 시장 위축 불구, 지방지역 주택가격은 지속 상승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0 호주 타스마니아, SA-WA-NT 대상으로 우선 주 경계 개방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39 뉴질랜드 자신다 아던 총리, 문 대통령과 한국 외교관 성추행 의혹건 언급 NZ코리아포.. 20.07.29.
5238 뉴질랜드 CHCH 부부, 미망인 어머니에게서 140만 달러 훔쳐 NZ코리아포.. 20.07.28.
5237 호주 7 best ferry trips in Sydney Harbour file 헬로시드니 20.0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