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유학생 1).jpg

시드니대학이 경영학부 졸업 일정을 갑자기 변경, 특히 유학생들로부터 강한 반발과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경영학부는 해외유학생이 가장 많은 학부 중 하나이다.

 

학부 및 유학생들 강한 반발... 대학 측, 변경 이유 설명 없어

 

시드니대학이 저명한 경영학부 졸업식 일정을 갑작스레 변경, 특히 해외 유학생 처우에 대한 비난으로 확산되고 있다.

금주 월요일(4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 보도에 따르면 동 대학은 갑작스런 경영학부 졸업 일정 변경으로 해당 학부 80%의 경영 대학원생들뿐만 아니라 이들 가족에게 항공료 및 숙박비, 비자발급 비용을 포함해 수천 달러에 이르는 손실을 초래케 했다.

페어팩스 미디어(Fairfax Media)가 입수한 내부 이메일에 따르면, 단지 며칠 전 일정을 변경키로 한 결정은 대학 학부와 행정부간의 갈등을 야기시킨 것으로 보인다.

경영대학 프로그램 부서 매니저 란스 그레이엄(Lance Graham)씨는 3주나 앞당겨진 졸업식 결정을 단 며칠 전에 통보한 것에 대해 “절대 용납 할 수 없는 일”이라고 표현하며 분노한 학생들로 하여금 대학 행정실에 청원할 것을 요구했다.

이번 경우는 지난 1년 사이 동 대학이 해외 유학생 처우 건으로 비판받는 두 번째 사례이다. 지난해에는 경영 과정에서 37%에 달하는 중국 유학생들이 낙제를 하자 중국 총영사관측이 비영어권 학생들에 대한 차별대우에 관해 대학 측에 직접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학과 졸업생인 로라 류(Laura Liu, 25)씨는 “우리는 화가 나고, 좌절했으며 당황스럽다”면서 “대학생활의 하이라이트인 졸업식은 당사자뿐 아니라 그 가족들에게도 매우 중요한 의미이며, 그동안 열심히 공부한 것들에 대한 대가의 순간이기 때문”이라고 분노를 표했다.

류씨는 그레이엄 매니저의 표현을 인용, 본래 5월12일로 예정되어 있던 졸업식이 4월 22일로 앞당겨진 지난 주의 결정에 대해 “절대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중국 유학생이 상당수를 차지하는 학부 학생들은 경영 대학원 석사 학위를 위해 연간 4만 달러 가량의 학비를 지불해 왔다. 영국의 저명 경제지인 파이낸셜 타임즈(Financial Times)는 지난해 호주의 경영 코스 가운데 시드니대학 경영학부를 1위로 선정한 바 있다.

대학의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시드니대학 대변인은 페어팩스 미디어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일정 변경으로 영향을 받은 학생들은 기존 예정일에 시행되는 졸업식과 변경일 등 2회로 나뉘어 졸업식을 진행할 수 있다”고 밝혔으며 ‘갑작스런 변경 이유’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시드니대학의 이번 조치는 점차 치열해지는 해외유학생 유치에서 동 대학의 명성에 흠집을 낼 수 있다는 비난도 나오고 있다. 특히 중국계 유학생이 늘어나는 상황이어서 위기감도 커지고 있다.

중국은 호주의 세 번째 교역국이며 현재 23만6천명 이상의 유학생들이 유입되어 호주 내 전체 국제 학생 가운데 27%를 차지하고 있다. 호주의 해외 유학생 교육시장 규모는 연간 170억 달러에 이르고 있다.

류씨는 “만약 이것이 시드니대학의 해외유학생 대우 방식이라면 나는 호주 교육기관의 미래 전망과 새로운 학생들이 처하게 될 상황에 대해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녀는 이어 “우리가 왜 이런 부당함의 대상이 되어야하는지, 또 왜 대학은 이에 대해 아무런 설명을 하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졸업생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졸업식을 해야 하는지도 알 수 없다”고 말했다.

 

■ 호주 아시아 유학생 비율

-중국 : 27.1%

-인도 : 11.3%

-베트남 : 4.7%

-한국 : 4.3%

-말레이시아 : 4.0%

 

강세영 기자 herala@koreanherald.com.au

 

  • |
  1. 종합(유학생 1).jpg (File Size:35.1KB/Download:5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01 호주 ‘네거티브 기어링’ 올해 총선 최대 이슈 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8.
700 호주 ‘구인광고’서 드러난, 평균 임금 높은 시드니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8.
699 호주 카운슬 합병 관련, 컨설팅 회사의 ‘이상한’ 자문 보고서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8.
698 호주 시드니, 전 세계 주택가격 상승 최상위 5개 도시 포함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8.
697 호주 2013년 이후 차량등록 미갱신 적발 크게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8.
696 호주 “성교육 프로그램 ‘YEAM’ 폐지는 이데올로기적 사안”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8.
695 호주 Anzac Day 2016... 호주 전역서 기념행사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8.
694 호주 호주 여행자들이 선정한 지구촌 ‘최고의 섬 여행지’는?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8.
693 호주 포츠 포인트 ‘주차장 크기’의 유닛, 가격은?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8.
692 호주 부동산 시장 둔화 불구, 이너 시티 주택 ‘경매 대박’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8.
691 뉴질랜드 오클랜드 집값 시드니도 추월, 투자자 주택 구매율 절반 가까워 file 굿데이뉴질랜.. 16.04.27.
690 뉴질랜드 뉴질랜드 새 5달러 지폐 국제지폐상 수상 file 굿데이뉴질랜.. 16.04.27.
689 뉴질랜드 뉴질랜드의 인도∙필리핀 이민자 40%가 채무자 file 굿데이뉴질랜.. 16.04.23.
688 뉴질랜드 뉴질랜드 온라인 투표, 올해 지방선거 때는 안 한다 file 굿데이뉴질랜.. 16.04.23.
687 호주 Top 10 most unusual attractions in shopping malls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1.
686 호주 말콤 턴불 수상, 오는 7월 조기선거 추진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1.
685 호주 올해 연방 총선, 여야 ‘막상막하’ 대결구도 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1.
684 호주 서부 지역 비즈니스, 교통 혼잡으로 영업 손실 확대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1.
683 호주 호주 10대, 2013-14 회계연도 50만 달러 이상 세금 납부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1.
682 호주 시드니대학 조교, 중국계 학생 ‘돼지’ 비하 논란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1.
681 호주 호주 테라스 주택, 1천300만 달러 판매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1.
680 호주 “여행객들의 울룰루 바위 등반을 인정해 달라”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1.
679 호주 호주 상위 대학들, 교내 성폭력 문화 대응 ‘총력전’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1.
678 호주 젊은 여성들, ‘탄력적 근무조건’보다 ‘높은 연봉’ 원해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1.
677 호주 “부동산 경기 둔화? ‘노던 비치’ 지역은 예외다”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1.
676 호주 도심 낡은 주택, 잠정가보다 23만 달러 이상에 거래 file 호주한국신문 16.04.21.
675 호주 시드니 서부 지역 교통혼잡, 일자리 확대로 풀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6.04.14.
674 호주 시드니 지역 각 학교, 늘어난 학생 감당 어려워 file 호주한국신문 16.04.14.
673 호주 지난해 NSW 주의 출산율 높은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6.04.14.
672 호주 호주인들, “은퇴하기에는 모아둔 자금 너무 적어...” file 호주한국신문 16.04.14.
671 호주 시드니 교외지역, 개인 무기고에 총기 수백 정... file 호주한국신문 16.04.14.
670 호주 아시안 ‘출장 여행자’들이 호주서 주로 구입하는 물품은... file 호주한국신문 16.04.14.
669 호주 호주 중앙은행, 5달러 새 지폐 디자인 공표 file 호주한국신문 16.04.14.
668 호주 “스마트폰, 사용자를 관음증 환자로 만들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6.04.14.
667 호주 호주인들, 비자금 모아 의류 구입-도박-유흥비로 file 호주한국신문 16.04.14.
666 호주 ‘인종차별’ 혐의 니콜 보일, 교도소 행 file 호주한국신문 16.04.14.
665 호주 서리힐 2침실 테라스 주택, 낙찰가 180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16.04.14.
664 호주 UTS, 탈북 새터민 학생들에게 장학금 제공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16.04.14.
663 호주 Going, going, gone... ‘Lockout Laws’ 이후 문 닫은 10개의 iconic bar는... file 호주한국신문 16.04.07.
662 호주 턴불 정부 지지도, 집권 이후 노동당에 첫 역전 file 호주한국신문 16.04.07.
661 호주 파나마 ‘모색 폰세타’ 연루 호주인 1천명 넘어 file 호주한국신문 16.04.07.
660 호주 시드니 도심 인근 개발로 ‘인구 500만’ 빠르게 접근 file 호주한국신문 16.04.07.
659 호주 시드니대학교, “학과 통폐합하고 연구비 늘리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6.04.07.
658 호주 시드니 대학들, 서부 지역서 새 캠퍼스 부지 ‘물색’ file 호주한국신문 16.04.07.
657 호주 시드니와 멜번, 각국 부자들 끌어들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6.04.07.
656 호주 “학교에서의 디지털 기기 의존, 실질적 교육에 방해” file 호주한국신문 16.04.07.
» 호주 시드니대학, 경영학부 졸업 일정 ‘일방적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16.04.07.
654 호주 호주 생태계 화제- 독설 내뱉는 ‘트럼프’, 물러서시오! file 호주한국신문 16.04.07.
653 호주 학교 바자회에서도 $50 위조지폐 발견 file 호주한국신문 16.04.07.
652 호주 광역 시드니, 지역별 부동산 격차 갈수록 확대 file 호주한국신문 16.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