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사립학교).jpg

NSW 주 유명 사립학교 학부모들은 프리스쿨에서 12학년까지 자녀의 학비로 총 25만 달러를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Australian Scholarships Group’ 조사, 프리스쿨서 12학년까지

 

NSW 주 학부모들은 프리스쿨(pre-school)에서 12학년을 졸업할 때까지의 자녀 사립학교 학비로 25만 달러를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금주 화요일(19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보도했다.

이는 호주 교육기금 기구인 ‘Australian Scholarships Group’(ASG)의 조사 자료로, 12학년을 졸업하기까지의 25만 달러의 학비는 2년 전에 비해 8%가량 증가한 금액이다.

ASG의 이번 조사 자료는 2016년 NSW 주에서 태어난 아이가 사립학교에 입학, 2034년 12학년을 졸업할 때까지의 예상 학비로, 프리스쿨에서는 연 5천 달러, 초등학교에서는 연 1만3천 달러, 하이스쿨에서는 연 2만3천 달러를 납부하게 되는 비용이다.

빅토리아 주 역시 사립학교 학비가 NSW 주와 비교해 결코 적지 않아 멜번(Melbourne) 소재 유명 사립학교 하이스쿨의 경우 2천 달러 이상이 인상돼 연간 2만2천 달러가 넘는 실정이다.

ASG의 이번 조사는 호주 전역 1만2천 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것으로, ASG는 이를 기반으로 지난 20년간의 소비자 물가지수를 감안, 25만 달러에 달하는 사립학교 예상 학비를 도출해 냈다.

ASG의 존 벨레그리니스(John Velegrinis​) 대표는 교육비의 경우 지난 10년간 인플레이션 상승 수치의 두 배 수준으로 인상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호주에 공립, 사립 및 기타 인가된 학교 등 훌륭한 교육시설이 다양하게 있다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라며 “만약 2~3명의 자녀가 있으며 이들을 사립학교에서 교육시킨다면 자녀 학비는 부동산 구입비용보다 더 클 수도 있다”고 말했다.

늘어나는 사립학교 학비와 관련, 호주의 유명 통계분석학자인 찰리 넬슨(Charlie Nelson)씨도 저임금의 경제 성장기에는 그 어떤 비용상승도 가계 재정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교육비의 급격한 인상은 지금과 같은 저임금 환경에서 분명 고통스런 일”이라고 덧붙였다.

NSW 및 빅토리아 주 사립학교의 학비가 지속적으로 인상되는 가운데 가톨릭 스쿨 등 비교적 저렴한 비용의 학교들이 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다.

학생들의 학교입학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웹사이트 ‘School Places’ 분석에 따르면 NSW 주 소재 11%의 사립학교가 12학년 학비를 2만5천 달러로 인상한 반면 이들 사립학교는 5천 달러 이하로 상당히 저렴한 편이다.

빅토리아 주의 경우 12학년 학비가 5천 달러에서 1만 달러 사이의 사립학교가 상당수를 차지하는 가운데 연간 2만5천 달러가 넘는 곳은 전체 사립학교의 12%에 이르고 있다.

 

강세영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사립학교).jpg (File Size:45.5KB/Download:4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51 호주 무서운 10대들, 대낮 길거리서 패싸움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8.
550 호주 ABS, 올 8월 센서스에 지역사회 협조 당부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8.
549 호주 시드니 주택가격 고공행진 이어가... 3침실 주택 150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8.
548 호주 호주 현지인들도 잘 모르는 시드니 하버의 섬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47 호주 시드니 억만장자(super-rich)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46 호주 “시드니 야간경제 몰락, ‘새 음주법’ 때문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45 호주 “교육 부문에서 우리 사회는 결코 평등하지 않다”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44 호주 정부의 세제개혁, 어디로 가나...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43 호주 “높은 주택 임대료, 심한 ‘스트레스’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42 호주 NSW 의회, “원주민 ‘잃어버린 세대’에 보상 이뤄져야...”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41 호주 늦은 밤 호텔에 또 무장 강도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40 호주 경기회복 조짐? 지난 1월 구직광고 1%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39 호주 알 카에다에 납치, 조설린 엘리엇 여사 풀려나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38 호주 NSW 주 상어위험 대처 프로그램, 실효성 ‘의문’?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37 호주 시드니 경매 낙찰률, 지난해 봄 시즌 이후 최고치 file 호주한국신문 16.02.11.
536 호주 Best experiences in Australia: The things we do better than anywhere else file 호주한국신문 16.02.04.
535 호주 시드니, 주요 도시 중 소득 불평등 가장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16.02.04.
534 호주 호주인 정서, “아직은 군주제 지지 우세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6.02.04.
533 호주 NSW 베어드 주 수상, GST 관련 새 제안 내놔 file 호주한국신문 16.02.04.
532 호주 ‘Lockout Laws’, 시드니 도심, ‘고스트 타운’ 되나... file 호주한국신문 16.02.04.
531 호주 패리 오키든, 드러나지 않았던 호주 최고의 부자 file 호주한국신문 16.02.04.
530 호주 스트라스필드 횡단보도서 젊은 대학생 숨져 file 호주한국신문 16.02.04.
529 호주 강풍에 지붕 날아간 아파트... 황당, 분통 file 호주한국신문 16.02.04.
528 호주 멜번 경매 시장, 올해에도 호황 이어갈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6.02.04.
527 호주 에어 비앤비가 꼽은 전 세계 Top 10 인기 숙소는...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8.
526 호주 호주 ‘공화제 전환’ 움직임, 다시 수면 위로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8.
525 호주 호주 원주민들, 여전히 ‘Australia Day'서 소외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8.
524 호주 “부동산 시장, 중국 정부 외화유출 통제에 영향 없을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8.
523 호주 호주 주택가격, 세계 1위 홍콩에 버금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8.
522 호주 2015년 호주 영화업계, 최고의 호황 누려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8.
521 호주 호주 범죄조직의 불법 마약 저가공급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8.
520 호주 버클루스 소재 저택, 1천800만 달러 경매에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8.
519 호주 호주 국가 형성의 시작 Australia Day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1.
518 호주 디지털 시대의 직업 전망, 호주 청년들 “우울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1.
517 호주 고령의 호주인 의사 부부, 이슬람 지하디스트에 납치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1.
516 호주 상위 62명의 자산, 전 세계 절반의 재산 규모와 동일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1.
515 호주 고위 공직자들, 납세자 세금으로 만찬 즐겨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1.
» 호주 시드니 사립학교 학부모들, 학비 25만 달러 예상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1.
513 호주 어린이 5명 중 1명, 학업습득 능력 ‘취약’ 상태서 입학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1.
512 호주 지난 12년간 호주인 주류소비 전반적 감소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1.
511 호주 Good life... 고대 철학자에게서 길을 찾다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1.
510 호주 2015년 ACT 부동산 최고 상승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1.
509 호주 시드니 훈련 중인 두산베어스, 호-뉴 대표팀과 친선경기 file 호주한국신문 16.01.21.
508 뉴질랜드 세계은행, TPPA로 2030년까지 뉴질랜드 수출 규모 10% 성장 예상 굿데이뉴질랜.. 16.01.13.
507 뉴질랜드 '옹알스 (ONGALS)' 결성 10주년 기념 첫 공연 뉴질랜드에서 무언 코미디로 언어의 장벽을 넘어 K-코미디 선보여 file 굿데이뉴질랜.. 16.01.13.
506 뉴질랜드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제도 실시, 7월1일부터 국내거소신고증 효력 상실 file 굿데이뉴질랜.. 16.01.10.
505 뉴질랜드 뉴질랜드,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나라 순위 2위에 올라 [1] file 굿데이뉴질랜.. 15.12.30.
504 호주 NSW 베어드 정부, 카운슬 합병 강제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5.12.23.
503 호주 시드니 주택 부족... 노숙자 평균 5년 ‘길거리서’ file 호주한국신문 15.12.23.
502 호주 시드니 지역 주택부족 심화로 ‘그래니 플랫’ 붐 file 호주한국신문 15.1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