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jpg

호주와 중국간 자유무역협장이 체결된 이후 지난 6년 사이, 중국은 호주의 가장 큰 교역국으로 부상했으며 호주의 대중 수출 의존도 또한 높아졌다. 하지만 외교적 문제에서는 무역거래만큼 긴밀하지 못했으며, 특히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와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은 갈등의 강도를 더하고 있다. 사진 : ACB 방송

 

집권 자유-국민 연립의 대중국 정책에 야당 동조, 중국의 ‘일대일로’ 경계

ABC 방송 시사 프로그램 ‘Insiders’ 분석... ‘기존 무역 관계는 지속’ 원해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에 대한 국제적 조사를 지지한 호주에 대해 중국이 무역보복을 단행하고 있다. 중국이 소고기 수입을 금지한 데 이어 호주산 보리에 높은 관세를 부과했다. 또한 와인수입을 금하고 중국인의 호주 유학 및 관광도 제한했다.

육류, 보리, 와인 생산자들에게는 민감한 사안이 될 수 있겠지만 호주는 중국과의 무역에서 한 번도 강해진 적이 없다.

양국간의 관계가 악화된 상황에서 중국 당국은 호주의 (무역재개) 요청을 쉽게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 반면 호주의 자원에 대한 중국의 수요는 그 어느 때보다 높고 중요하다.

지난 수년 동안 집권을 이어온 자유당(자유-국민 연립)은 “글로벌 금융위기 상황에서 호주를 불황으로부터 구한 것은 노동당(당시 집권 여당)이 아니라 중국”이라고 주장해 왔다. 하지만 심각한 경기침체에 직면한 현재, 호주는 그때보다 더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이는 중국과의 무역이 “그 어느 때보다 더 큰 적이 없었으며 더 가치 있었던 적도 없었다”는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의 말에서도 엿볼 수 있다.

중국과의 거래 규모, 이로써 호주가 벌어들이는 달러 측면에서 호주의 대중 무역은 호황임에 분명하다. 동시에 외교 관계는 악화되고 있다.

최근 양국의 갈등 수준이 더욱 높아지는 가운데 지난 8월 30일(일) 호주 공영 ABC 방송의 정치시사 프로그램 ‘ABC Insiders’는 현재의 호주-중국간 갈등을 짚어보는 주제로 관심을 끌었다.

 

5-2.jpg

지난 8월 27일(목) 캔버라 내셔널 프레스센터에서 연설하는 호주 주재 중국대사관의 왕시닝(Wang Xining. 사진) 부대사. 그는 호주가 코로나 바이러스 기원의 국제조사를 지지한 데 대해 “중국인의 감정에 상처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사진 : ABC 방송 뉴스화면 캡쳐

 

지난 6년 사이 양국은 높은 무역거래를 이어 왔지만, 현재 외교적 문제는 많은 난항에 처해 있다. 6년 전 시진핑(Xi Jinping) 주석은 호주 의회에서 호주와 중국간 자유무역협정을 환영하는(2014년 11월 17일 협상에 합의함) 연설을 했다.

6년이 지난 후인 지난 8월 마지막 주, 호주 주재 중국대사관 왕시닝(Wang Xining) 부대사는 내셔널 프레스센터 연설에서 호주를 ‘브루투스(Brutus)가 등 뒤에서 시저(Caesar)를 깔로 찌른 것’에 비유했다. 양국의 교역 규모와 달리 외교 관계에서는 상당한 감정이 있음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발언이었다.

 

서로가 원하는 것을 사고 판다...

 

지난 8월 28일(금) 모리슨 총리는 2UE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 진행자 존 로스(John Laws)와의 대담에서 중국과의 무역 관계를 간단하게 설명했다. “우리는 그들이 원하는 것을 만들어 판매하며 그들 또한 우리가 원하는 것을 만들어 판매한다”는 것이다.

이는 극히 단순한 표현이지만 양국간 거래관계가 어떻게 이어져 왔는지에 대한 사실적 특징이기도 하다.

엄밀히 볼 때 모리슨 총리가 두 국가의 관계를 ‘상당한 물품을 사고 파는 것’ 이상으로 가장한다 해도 큰 의미가 없다. 이미 두 나라 사이의 불만 리스트는 점점 더 쌓이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은 호주에 대해 ‘내정에서 벗어나야 할 미국의 꼭두각시’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 특히 코로나 바이러스의 기원에 대한 국제적 조사를 요구하는 모리슨 정부에 대해 중국 공산당은 격분하고 있다.

반면 호주는 중국의 자치구 중 하나인 신장(Xinjiang)의 위구르(Uighur) 사람들에 대한 인권, 홍콩 민주화 운동가들을 대하는 자세, 남중국해에 대한 일방적 영토 주장, 호주와 태평양 지역에서 힘을 과시하는 행태와 사이버 첩보 활동, 경제적 영향력을 활용해 호주에서의 외교적 우위를 점하려는 방식에 깊은 우려를 갖고 있다. 여기에 시진핑의 야심찬 계획인 ‘일대일로’ 계획(Belt and Road Initiative. BRI)이 또 하나의 악화상황을 만들었다.

 

5-3.jpg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는 중국과의 관계에 대해 “서로가 필요한 물건을 판매하고 사들인다”는 말로 단순화했지만 내부적으로 양국 사이에는 보다 복잡한 문제가 내재되어 있다. 사진 : ABC 방송 뉴스화면 캡쳐

 

중국의 글로벌 지배력은 어느 정도?

 

지난 2013년 시진핑이 이 구상을 내놓은 이래 정치, 경제 분석가들은 아시아-유럽 및 아프리카를 연결하는 이 거대한 인프라 프로젝트 계획이 바람직한 것인지 아니면 불길한 의도인지에 대해 논의해 왔다.

BRI를 통해 중국의 경제 및 무역기회 확대, 그리고 그들이 점한 글로벌 우위는 어느 정도일까. 라오스에서 몽골, 파키스탄에 이르기까지 아시아 지역 빈곤 국가들 가운데 일부는 이 사업에 참여했다가 막대한 빚을 떠안았으며 이를 상환하는 데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스리랑카는 몇 년 전, 인프라 구축을 위해 중국 자본을 썼다가 이를 되갚지 못해 남단의 요지에 자리한 함반토타 항구(port of Hambantota) 운영권을 99년간 중국에 넘겨야 했다. 이는 중국의 비평가들이 우려하는 일종의 ‘채무함정 외교’(debt-trap diplomacy)이다.

경제적 부를 감안할 때 호주가 이런 부채 덫에 빠져들 위험은 없지만, 이미 호주는 일대일로 구상에 참여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정했다. 실제로 호주는 중국의 이 계획에 대해 국제적 정당성이 부여되는 것을 경계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 입장이 항상 분명한 것은 아니다.

3년 전, 연방 무역부를 맡았던 스티브 치오보(Steve Ciobo) 전 장관은 중국과의 양해각서에 서명, 호주가 제3국의 BRI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모리슨 총리는 지난 8월 27일(목), 이에 대한 미디어의 질문에 “BRI를 승인한 협정이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이는 확실해 보인다.

이 부분에서는 야당인 노동당도 여당과 공조하고 있다. 지난 2017년 노동당은 중국의 일대일로 구상에 대해 “열린 마음”이라고 했지만 지금은 완전히 반대하는 입장이다. 노동당 지도자인 앤서니 알바니스(Anthony Albanese) 대표는 시진핑 주석 하에서 중국이 호주에 대해 훨씬 더 많은 개입을 하고 있다고 경계를 거두지 않고 있다.

 

빅토리아 주,

2건의 일대일로 사업 계약

 

하지만 빅토리아(Victoria) 주는 아니다. 다니엘 앤드류스(Daniel Andrews) 주 총리는 중국의 이 사업과 관련해 2건의 계약에 서명했다.

가장 최근의 서명으로 ‘실크로드 경제벨트와 21세기 해양 실크로드 공동 추진’(Jointly Promoting the Silk Road Economic Belt and the 21st Century Maritime Silk Road)이라는 제목의 기본 협약(Framework Agreement)은 지난해 앤드류스 주 총리가 베이징을 방문, 체결했다.

공개된 협약 내용은 ‘상호혜택’, ‘협의’ 등에 대한 모호한 언급이 가득한 반면 이를 통해 어느 한쪽이 실질적으로 얻는 것이 무엇인지를 설명하는 세부적인 내용은 없다.

 

5-4.jpg

지난해 중국의 일대일로(Belt and Road)와 관련, 협약을 맺은 빅토리아(Victoria) 주 다니엘 앤드류스(Daniel Andrews. 사진 오른쪽) 주 총리. 연방정부는 대중국 관련 정책에 한 목소리를 가져야 한다는 방침으로, 연방 외교부 권한이 강화될 경우 이 협약도 폐기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 : Chinese Embassy

 

모리슨 총리는 외교부(Department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DFAT)가 이 협정을 상세히 검토하고 호주의 국익에 반하는 것으로 판단될 경우 이를 무효화하기를 원하고 있다.

만약, 현재 의회에 상정되어 있는 ‘Foreign Relations’ 법안이 승인될 경우 DFAT는 각 주 정부, 지방의회나 공립대학이 외국과 체결한 모든 협약에 대한 거부권을 갖게 된다.

또한 만약, ‘Foreign Relations’ 법안이 승인될 경우 빅토리아 주와 중국간 협약은 DFAT가 ‘Foreign Relations’ 법을 적용해 거부권을 행사하는 최초의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VIC 주 정부 BRI 관여 계획에

‘Foreign Relations 법안’ 카드 꺼낸 연방

 

이런 움직임을 보인 연방정부의 의도는 명백하다. COVID-19 사태로 일부 주(State)가 경계를 봉쇄한 것에 대해 연방정부의 불만은 점차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 2차 파동으로 다시금 경계 봉쇄를 결정한, 빅토리아 주 정부에 대한 모리슨 내각의 분노임은 분명해 보인다.

‘Foreign Relations’ 법안은 연방정부가 어느 정도 일부 권한을 재확보하는 수단으로 상정돼 앤드류스 주 총리의 중국과의 거래에 대한 우려를 강조하면서 연방정부와 빅토리아 주 노동당 정부 사이에 쐐기를 박고 있다.

이를 통해 연방정부가 얻는 정치적 혜택은 분명해 보인다. 그렇다고 이 법안이 좋지 않은 아이디어라는 의미는 아니다. ‘호주는 한 목소리를 갖고 있다’는 확신을 주기 위해 해외 강대국과의 거래를 면밀히 검토하고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능력을 DFAT에 부여하는 것은 야당인 연방 노동당도 원칙적으로 동의하는 부분이다.

이날 ‘Insiders’는 중국에 대한 호주 정치 지도자들의 의도를 설명한 뒤 “무역은 물론 군사 등 모든 부문에서 중국에 대한 호주의 신중하고 방어적 접근방식에서 초당파적 지지는 매우 강력하다”면서 “아울러 중국이 호주산 제품에 대한 ‘엄청난’ 구매가 중단되지 않기를 바라는 것 또한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김지환 기자 kevinscabin3@gmail.com

 

  • |
  1. 5-1.jpg (File Size:71.6KB/Download:9)
  2. 5-2.jpg (File Size:70.1KB/Download:8)
  3. 5-3.jpg (File Size:44.2KB/Download:8)
  4. 5-4.jpg (File Size:75.0KB/Download: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498 호주 자녀 학업 성취도 높이려면 ‘칭찬’ 아끼지 말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7 호주 호주 통계청, 2021 인구주택총조사 마지막 참여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6 호주 멜번 단독주택 가격 상승에 유닛 시장도 가파른 성장 예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5 호주 ‘그랜드 이스트레이크 쇼핑센터’ 내 ‘울워스 기차역’ 개통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허물어져가는 주택, 가격은 140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3 뉴질랜드 오클랜드 4단계 유지, 노스랜드 3단계 하향 조정 일요시사 21.09.03.
5492 뉴질랜드 코로나19 경보 4단계 연장, 오클랜드는 8월 31일 까지 일요시사 21.09.03.
5491 호주 NSW 주 총리, “백신접종 마친 이들에게 제한 규정 더 완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90 호주 광역시드니 봉쇄 조치 10주, 높은 감염자수 계속되는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9 호주 호주인의 자부심 와틀, ‘Acacia’ 학명을 갖기까지의 식물 논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8 호주 부에 대한 적절한 세금 부과, 고령자 의료 서비스 향상 기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7 호주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폭탄테러 배후 지목 ‘ISIS-K’ 조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6 호주 감염자 증가 속 예방접종 촉구... 다른 국가 사례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5 호주 NSW 주 ‘Women of the Year Awards’ 추천 마감 2주 앞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4 호주 시드니 절반 이상 지역,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 앞질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3 호주 호주에서 주택가격 가장 높은 지역 중위가격은 얼마?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2 호주 호주 전역 주택가격 상승... 70만 달러 대 구입 가능한 곳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잠정가 230만 달러 주택, 268만3천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0 뉴질랜드 8월 30일 NZ NEWS, 뉴질랜드 노인 연금, 65세 되면 수혜 자격 일요시사 21.08.30.
5479 뉴질랜드 8월 27일 NZ NEWS,전문가들,오클랜드는 레벨 4 록다운 계속될 것... 일요시사 21.08.30.
5478 호주 스트라스필드 등 우려 대상 LGA 근무자, ‘인가 근로증’ 받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7 호주 코로나19 백신 관련, 호주인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6 호주 ‘No jab no joy & no job’... 각 국가별 백신접종 관련 정책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5 호주 QLD 및 NSW 주의 주요 아웃백 이벤트, 연기 또는 취소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4 호주 “봉쇄 조치 해제는 낮은 수치의 감염자 발생에 달려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3 호주 코로나19 록다운, 광역시드니 지역별 경제적 격차 더 벌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2 호주 “장기적으로, COVID-19 ‘백신여권’ 불기피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1 호주 “모든 타스마니아 방문자에게 백신접종 요구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0 호주 전염병 사태 이후의 ‘sea-tree change’, 수치가 말해준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69 호주 바이러스로 인한 봉쇄 상황 불구, 부동산 가격 상승 지속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68 호주 예비 주택구매자들, 가격 치솟은 단독주택 대신 아파트로 눈 돌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67 호주 호바트(TAS) 주택가격, 지난 12개월 사이 28.4% 급등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6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뉴포트의 ‘entry-level’ 주택, 215만5천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65 호주 연방 의회위원회, “숙련기술자 영주권 취득 절차 완화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64 호주 델타 변이, 젊은층에 심각한 심장 합병증 유발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63 호주 호주 소비자 심리 최저 수준으로 하락... “백신이 희망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62 호주 호주인 질병 부담의 3분의 1은 예방 가능한 위험 요인...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61 호주 “감정 장애를 가진 이들, COVID-19로 인한 위험 더 높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60 호주 바이러스 대유행 이후 정신건강 서비스 이용 크게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59 호주 호주통계청, 올해 ‘인구주택총조사’ 참여 독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58 호주 선샤인코스트 주택가격 상승, 퀸즐랜드 주요 도시 능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57 호주 NSW 노스 코스트 지역 중간 임대료, 각 주 도시 능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56 호주 크라운 그룹, ‘HIA Australian Apartment Complex’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55 호주 모리슨 총리, “모든 직장의 ‘no-jab no-job’ 허용하지 않을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2.
5454 호주 전염병 사태 이후 50명 이상 호주 시민, 해외에서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2.
5453 호주 호주 TGA, mRNA 유형의 모더나 백신 ‘조만간 승인’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2.
5452 호주 바이러스 백신접종 비율 높은 국가들의 입국자 관리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2.
5451 호주 광역시드니의 장기화되는 봉쇄 조치, 여성-젊은 근로자에 타격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2.
5450 호주 “COVID-19 백신접종, 바이러스 감염 위험 낮추는 유일한 방법...”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2.
5449 호주 RBA 총재, “경제적 피해 줄이려면 백신접종 서둘러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