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메인.jpg

시드니사이더들이 하루 일과를 마친 후, 또는 주말 저녁 시간의 여흥을 위해 즐겨 찾는 곳 가운데 루프탑 바(bar)의 인기는 매우 높다. 실내보다는 옥외 테이블을 선호하는 이들의 ‘아웃백 종족’ 기질은 빼어난 전망을 가진 오픈 에어(open air) 루프탑 바를 만들어내고 있다. 사진은 시드니 동부 패딩턴(Paddington)에 자리한 로얄 호텔(Royal Hotel- Paddington) 꼭대기 층의 조성된 바(bar). 사진 : Concrete Playground

 

탁 트인 전망과 멋진 도시 야경... hootenanny까지

소셜 미디어 팔로워 많은 시드니 지역 20개 바(bar)는...

 

▶시드니의 밤 여흥- Best rooftop bars in Sydney-1에서 이어짐

 

해외여행에서 밤 시간의 여흥은 현지인들과 만나거나 여행지 국가의 또 다른 모습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디지털 시대에 걸맞게 각 소셜 미디어 사용자들은 이제 여행안내서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고급 정보들을 무수히 만들어낸다. 여행 목적지에서 각 여행자가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고 즉석에서 게시하는 특정 지역이나 명소의 풍경은 금세 전 세계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이로 인해 단번에 유명세를 타는 경우가 있다. 이런 흐름에 맞춰 각 유명 업소들 또한 SNS를 자체 홍보의 한 수단으로 적극 활용하는 추세이다.

시드니에는 탁 트인 전망, 멋진 야경, 또는 후터내니(hootenanny. 대중음악가들이 청중들 앞에서 누구든 공연할 수 있도록 오픈 마이크를 놓고 벌이는 음악 파티)를 즐길 수 있는 루프탑 바(rooftop bar)들이 있고, 이런 곳들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자기네 업소를 알리고 있다. <Best rooftop bars in Sydney-1>에 이어 비교적 많은 네티즌들이 팔로잉 한 시드니 지역 20개 바를 소개한다.

 

 

■ Royal Hotel- Paddington

시드니 동부 패딩턴(Paddington)에 있는 이 오래된 호텔은 지역민들에게 사랑받는 펍(pub)이자 시드니 지역, 특히 도심 인근에서 저렴한 가격에 한 스쿠너(schooner. 중간 크기의 맥주잔)의 맥주를 제공하는 펍으로 잘 알려진 곳이다. 그라운드 층은 전형적인 펍이며 1층의 엘리펀트 바(Elephant bar)는 한때 시드니 도심 젊은이들의 사랑을 받았던 곳이다. 호텔 꼭대기 층에 루프탑 바를 조성, 다시금 젊은이들의 발길을 잡고 있다.

-위치 : 237 Glenmore Road, Paddington

-사이트 : royalhotel.com.au

-Opening hours : 월-토요일 오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 일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

 

11 Royal Hotel.jpg

시드니 동부 패딩턴(Paddington)의 오래된 로얄 호텔(Royal Hotel) 꼭대기 층의 루프탑 바는 인근 직장인들,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다. 사진 : 인스타그램 / royalhotelpaddo

 

 

■ Bar Ombré

시드니 하버(Sydney Harbour) 풍경이 한 눈에 들어오는 서큘라키(Circular Quay)의 루프탑 바 가운데 하나로, 시드니사이더는 물론 시드니를 방문한 해외여행자들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알려지면서 인스타그램 사진 명소로도 유명세를 타고 있는 곳이다. 저녁 무렵, 시드니 하버의 일몰 풍경을 즐길 수 있는 장소 중 하나이기도 하다.

-위치 : Level 3, Gateway Building, 1 Macquarie Place, Sydney

-사이트 : saltmeatscheese.com.au/locations/rooftopbysmc

-Opening hours : 월-수요일 오후 4시부터 till late, 목요일-일요일 정오부터 till late

 

12 Bar Ombre.jpg

시드니 하버(Sydney Harbour) 전망을 가진 ‘Bar Ombré’는 전 세계 여행자들에게도 잘 알려진 루프탑 바 가운데 하나이다. 사진 : 인스타그램 / bar_ombre_sydney

 

 

■ The Rook

도심 요크 스트리트(York Street) 상의 빌딩 7층에 자리해 있다. 엄밀히 말해 루프탑은 아니며 7층에 유리 지붕의 창고 같은 분위기를 만들어 낸 바(bar)이다. 프랑스 풍의 간단한 요리는 물론 갖가지 식사 메뉴, 여러 주류와 함께 특히 진(Jin)으로 만들어내는 칵테일들이 유명하다. 시드니 도심의 밤 분위기를 충분히 느낄 만한 도심 속 바(bar) 가운데 하나이다.

-위치 : Level 7, 56-58 York Street, Sydney

-사이트 : therook.com.au

-Opening hours :월-화요일 오후 4시부터 자정, 수-금요일 정오부터 자정, 토요일 오후 4시부터 till late

 

13 The Rook.jpg

시드니 도심에 유리 천장의 오픈 에어(open air) 창고 분위기를 가진 ‘The Rook’는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식사 메뉴와 여러 종류의 칵테일로 유명하다. 사진 : 인스타그램 / therooksydney

 

 

■ Taylor's Rooftop Bar

피트 스트리트(Pitt Street) 상의 메트로폴리탄 호텔(Metropolitan Hotel) 3층에 있는 오픈 에어 바(open air bar)이다. 여러 종류의 칵테일, 신선도를 유지하는 생맥주 탱크가 있어 원하는 주류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도심 직장인들의 취향에 맞는 갖가지 메뉴가 준비되어 있어 퇴근 무렵이면 하루 일과를 마친 이들이 삼삼오오 모여드는 풍경을 볼 수 있다.

-위치 : Level 3, 69-73 Pitt Street, Sydney

-사이트 : republichotel.com/home/lounge

-Opening hours : 월요일-토요일 정오부터 till late

 

14 Taylor's Rooftop Bar.jpg

피트 스트리트(Pitt Street) 상의 메트로폴리탄 호텔 3층에 조성된 ‘Taylor's Rooftop Bar’에서 저녁 시간을 즐기는 여성들. 사진 : 인스타그램 / taylorsrooftop

 

 

■ Untied

록스(Rocks) 인근, 바랑가루(Barangaroo)는 시드니의 새로운 상업 지역이자 엔터테인먼트 구역으로 재조성 된 곳으로, 이에 맞추어 유명 레스토랑과 카페들이 속속 문을 열고 있다. 이곳의 한 빌딩 4층에 마련된 ‘Untied’는 열대지역을 연상케 하는 실내 분위기와 함께 호주산 여름 과일로 만들어내는 많은 종류의 음료, 주류를 제공한다. 또한 바비큐 양고기와 닭고기를 주재료로 한 메인 요리, 해산물 요리도 이곳의 인기 메뉴 중 하나이다.

-위치 : Level 4, Exchange Place, 400 Barangaroo Avenue, Barangaroo

-사이트 : untiedsydney.com.au

-Opening hours : 매일 정오부터 till late

 

15 Untied.jpg

록스(Rocks) 인근의 새로운 상업지구이자 엔터테인먼트 구역으로 재개발 된 바랑가루(Barangaroo)에는 이에 맞추어 레스토랑, 카페들이 자리해 있으며 루프탑 바 또한 시드니 하버의 일몰 풍경을 보며 저녁 시간을 보내려는 이들의 사랑을 받는다. 사진 : 인스타그램 / untied_sydney

 

 

■ Sweethearts Rooftop

킹스크로스(Kings Cross) 인근, 포츠포인트(Potts Point)에 있는 슈가밀 호텔(Sugarmill Hotel)에 있는 루프탑 바이자 레스토랑이다. 이곳의 주요 메뉴는 바비큐 요리이며 이외에도 누구나 좋아할 만한 요리, 갖가지 주류와 칵테일을 제공한다. 탁 트인 전망의 이곳에서 식사를 하고 싶다면 예약을 해 두는 게 필수이다.

-위치 : Level 3, 33-37 Darlinghurst Road, Potts Point

-사이트 : sweetheartsbbq.com.au

-Opening hours : 월-목요일 오후 4시부터 자정, 금-일요일 정오부터 자정까지

 

16 Sweethearts Rooftop.jpg

포츠포인트(Potts Point)의 슈가밀 호텔에 마련된 레스토랑이자 바(bar)인 ‘Sweethearts Rooftop’에서 후식을 즐기는 사람들. ‘연인사이’(sweettherts)라는 상호처럼 달콤함이 전해지는 듯하다. 사진 : 인스타그램 / sweetheartsrooftop

 

 

■ Ivy Pool Club

시드니 도심의 인기 있는 클럽 중 하나이며 1960년대 팜 스프링스(Palm Springs) 리조트 스타일의 디자인이 독특함을 주는 곳이다. 주말이면 시드니사이더들의 댄스 파티가 열리는 이 클럽에서는 아주 독창적인 칵테일을 맛볼 수 있다(가격은 조금 비싼 편이다). 클럽 중앙에 작은 규모의 수영장(pool)이 마련되어 댄스 후의 더위를 식혀 준다.

-위치 : 320 George Street, Sydney

-사이트 : merivale.com/ivy/poolclub

-Opening hours : 월요일 오후 4시부터 till late, 화-금요일 정오부터 till late, 토요일 오후 6시부터 till late, 일요일 오후 1시부터 till late

 

17 Ivy Pool Club.jpg

시드니 도심의 클럽 중 하나인 아이비 풀 클럽은 리조트 스타일의 색다른 디자인으로 주목받는 곳이다. 사진 : 인스타그램 / olympussuperclub

 

 

■ Zeta Bar

시드니 도심 힐튼 호텔(Hilton Hotel) 4층에 자리한 오래된 바(bar)로, 감성적인 실내 분위기를 갖고 있으며, 이 때문에 도심 지역 직장 여성들이 좋아하는 바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바 한쪽에 넓은 발코니가 있어 퀸 빅토리아 빌딩(QVB) 및 일대의 야경을 즐길 수 있다. 제타 바에서 추천하는 대표적인 주류는 독특한 맛을 내는 칵테일이다.

-위치 : Hilton Hotel, Level 4, 488 George Street, Sydney

-사이트 : zetabar.com.au

-Opening hours : 월-토요일 오후 5시부터 till late

 

18 Zeta Bar.jpg

도심 힐튼 호텔(Hilton Hotel) 4층에 있는 이 바는 비교적 넓은 규모의 발코니가 있어 루프탑 분위기 속에서 도심 야경을 즐길 수 있다. 사진 : 인스타그램 / zetabarsyd

 

 

■ Supper Club

도심 매콰리 스트리트(Macquarie Street)에 있는 시드니 인터콘티넬탈(InterContinental Sydney) 호텔의 루프탑 바이다. 31층에 자리해 빼어난 시드니 도심 전망을 갖고 있다. 다만 이 호텔에 투숙하지 않는 경우라면 반드시 예약이 필요하다. 갖가지 맛을 가진 수많은 칵테일을 고를 수 있다.

-위치 : InterContinental Sydney, 117 Macquarie Street, Sydney

-사이트 : icsydney.com.au

-Opening hours : 수-토요일 저녁 9시부터 till late

 

19 Supper Club.jpg

인터콘티넨탈 호텔 31층에 만들어진 ‘Supper Club’은 시드니에서 가장 빼어난 전망을 가진 바(Bar)로 손꼽힌다. 사진은 ‘Supper Club’에서 바라본 시드니 하버 일대의 밤 풍경. 사진 : 인스타그램 / sydneylolly

 

 

■ Roof Bar

시드니 도심의 쇼핑센터 꼭대기 층에 있다. 백화점을 연상케 하는 실내 인테리어에도 불구하고 시끄러운 도심 안에 있는 거룩한 장소와도 같은 느낌을 준다. 바(bar)의 바깥에 마련된 테이블에 앉아 도심 한 복판을 내려다보며 여유로운 저녁 한 때를 보낼 수 있는 곳이다.

-위치 : Skygarden Shopping Centre, Level 4, 77 Castlereagh Street, Sydney

-Opening Times : 월-금요일 낮 12시부터 till late,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till late

 

20 Roof Bar.jpg

도심 카슬리 스트리트(Castlereagh Street) 상의 ‘Skygarden Shopping Centre’ 꼭대기 층에 있는 ‘Roof Bar’. 이곳 또한 탁 트인 시드니 도심 전망을 자랑한다. 사진 : 인스타그램 / sg_skygarden

 

김지환 기자 kevinscabin3@gmail.com

 

 

 

 

  • |
  1. 0 메인.jpg (File Size:144.5KB/Download:19)
  2. 11 Royal Hotel.jpg (File Size:71.3KB/Download:17)
  3. 12 Bar Ombre.jpg (File Size:96.6KB/Download:16)
  4. 13 The Rook.jpg (File Size:95.4KB/Download:16)
  5. 14 Taylor's Rooftop Bar.jpg (File Size:116.1KB/Download:15)
  6. 15 Untied.jpg (File Size:88.3KB/Download:25)
  7. 16 Sweethearts Rooftop.jpg (File Size:96.5KB/Download:16)
  8. 17 Ivy Pool Club.jpg (File Size:97.0KB/Download:15)
  9. 18 Zeta Bar.jpg (File Size:108.0KB/Download:17)
  10. 19 Supper Club.jpg (File Size:87.5KB/Download:15)
  11. 20 Roof Bar.jpg (File Size:142.6KB/Download:1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498 호주 자녀 학업 성취도 높이려면 ‘칭찬’ 아끼지 말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7 호주 호주 통계청, 2021 인구주택총조사 마지막 참여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6 호주 멜번 단독주택 가격 상승에 유닛 시장도 가파른 성장 예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5 호주 ‘그랜드 이스트레이크 쇼핑센터’ 내 ‘울워스 기차역’ 개통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허물어져가는 주택, 가격은 140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3 뉴질랜드 오클랜드 4단계 유지, 노스랜드 3단계 하향 조정 일요시사 21.09.03.
5492 뉴질랜드 코로나19 경보 4단계 연장, 오클랜드는 8월 31일 까지 일요시사 21.09.03.
5491 호주 NSW 주 총리, “백신접종 마친 이들에게 제한 규정 더 완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90 호주 광역시드니 봉쇄 조치 10주, 높은 감염자수 계속되는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9 호주 호주인의 자부심 와틀, ‘Acacia’ 학명을 갖기까지의 식물 논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8 호주 부에 대한 적절한 세금 부과, 고령자 의료 서비스 향상 기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7 호주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폭탄테러 배후 지목 ‘ISIS-K’ 조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6 호주 감염자 증가 속 예방접종 촉구... 다른 국가 사례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5 호주 NSW 주 ‘Women of the Year Awards’ 추천 마감 2주 앞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4 호주 시드니 절반 이상 지역,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 앞질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3 호주 호주에서 주택가격 가장 높은 지역 중위가격은 얼마?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2 호주 호주 전역 주택가격 상승... 70만 달러 대 구입 가능한 곳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잠정가 230만 달러 주택, 268만3천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0 뉴질랜드 8월 30일 NZ NEWS, 뉴질랜드 노인 연금, 65세 되면 수혜 자격 일요시사 21.08.30.
5479 뉴질랜드 8월 27일 NZ NEWS,전문가들,오클랜드는 레벨 4 록다운 계속될 것... 일요시사 21.08.30.
5478 호주 스트라스필드 등 우려 대상 LGA 근무자, ‘인가 근로증’ 받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7 호주 코로나19 백신 관련, 호주인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6 호주 ‘No jab no joy & no job’... 각 국가별 백신접종 관련 정책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5 호주 QLD 및 NSW 주의 주요 아웃백 이벤트, 연기 또는 취소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4 호주 “봉쇄 조치 해제는 낮은 수치의 감염자 발생에 달려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3 호주 코로나19 록다운, 광역시드니 지역별 경제적 격차 더 벌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2 호주 “장기적으로, COVID-19 ‘백신여권’ 불기피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1 호주 “모든 타스마니아 방문자에게 백신접종 요구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70 호주 전염병 사태 이후의 ‘sea-tree change’, 수치가 말해준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69 호주 바이러스로 인한 봉쇄 상황 불구, 부동산 가격 상승 지속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68 호주 예비 주택구매자들, 가격 치솟은 단독주택 대신 아파트로 눈 돌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67 호주 호바트(TAS) 주택가격, 지난 12개월 사이 28.4% 급등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6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뉴포트의 ‘entry-level’ 주택, 215만5천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
5465 호주 연방 의회위원회, “숙련기술자 영주권 취득 절차 완화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64 호주 델타 변이, 젊은층에 심각한 심장 합병증 유발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63 호주 호주 소비자 심리 최저 수준으로 하락... “백신이 희망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62 호주 호주인 질병 부담의 3분의 1은 예방 가능한 위험 요인...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61 호주 “감정 장애를 가진 이들, COVID-19로 인한 위험 더 높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60 호주 바이러스 대유행 이후 정신건강 서비스 이용 크게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59 호주 호주통계청, 올해 ‘인구주택총조사’ 참여 독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58 호주 선샤인코스트 주택가격 상승, 퀸즐랜드 주요 도시 능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57 호주 NSW 노스 코스트 지역 중간 임대료, 각 주 도시 능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56 호주 크라운 그룹, ‘HIA Australian Apartment Complex’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9.
5455 호주 모리슨 총리, “모든 직장의 ‘no-jab no-job’ 허용하지 않을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2.
5454 호주 전염병 사태 이후 50명 이상 호주 시민, 해외에서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2.
5453 호주 호주 TGA, mRNA 유형의 모더나 백신 ‘조만간 승인’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2.
5452 호주 바이러스 백신접종 비율 높은 국가들의 입국자 관리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2.
5451 호주 광역시드니의 장기화되는 봉쇄 조치, 여성-젊은 근로자에 타격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2.
5450 호주 “COVID-19 백신접종, 바이러스 감염 위험 낮추는 유일한 방법...”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2.
5449 호주 RBA 총재, “경제적 피해 줄이려면 백신접종 서둘러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