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기온상승 1).jpg

이번 여름 호주에서 처음으로 낮 최고 기온이 영상 50도를 넘는 날이 기록됐다. 멜번대학교의 한 기후학자는 이 같은 극단적 폭염은 지구온도가 높아지면서 점차 더 흔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은 지난 1월 13일(목) 현지 시간으로 오후 2시30분 경 섭씨 50.7도를 기록한 서부호주(WA) 북부의 작은 타운 온슬로(Onslow. 퍼스에서 북쪽으로 약 1,400km 거리). 사진 : Real Estate

 

WA서 올 여름 첫 50도 넘은 폭염 기록... 호주의 지구온난화 위험, 갈수록 심각

 

호주인들에게 여름의 무더위는 익숙한 일이다. 대부분은 가끔 섭씨 40도 이상의 더위를 견뎌야 한다.

지난 1월 13일(목), 서부호주의 엑스머스(Exmouth, Western Australian)에서 약 100km 거리에 위치한 작은 타운 온슬로(Onslow)의 한낮 기온이 영상 50.7도까지 치솟았다. 이는 이번 여름에 기록된 가장 높은 기온이다.

놀랍게도 이 마을은 일반적으로 차가운 바람을 제공하는 바다 옆에 위치해 있다. 호주에서 가장 악명 높은 더위를 기록하는 WA의 마블바(Marble Bar)는 내륙에 위치해 있음에도 올 여음 최고 기온이 49.6도로 50도를 넘지 않았다.

다른 기록과 대조가 확인된다면, 이날 온슬로에서 측정된 기온은 1960년 1월, 남부호주 우드나다타(Oodnadatta, South Australia)에서 기록된 호주 최고 기온과 맞먹는다. 온슬로의 이 폭염은 올 여름 들어 신뢰할 수 있는 관측을 시작한 지 4일 째에 나온 것이다.

문제는, 불행하게도 이 같은 극단적 폭염이 지구온도가 높아지면서 점차 더 흔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1980년대 이후 섭씨 50도가 넘는 일수는 이전의 두 배가 됐다. 이 같은 위험한 폭염은 이제 호주뿐 아니라 파키스탄, 인도, 페르시아 만 지역의 도시에서 더 자주 기록되고 있다. 그리고 이 폭염을 견뎌야 하는 이들의 건강에 실질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

 

온슬로 지역의 폭염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온슬로의 폭염 후 호주 비영리 학술 매거진 <The Conversation>에 관련 문제를 기고한 멜번대학교(University of Melbourne) 기후과학과의 앤드류 킹(Andrew King) 선임강사에 따르면 극한의 온도에 도달하려면 며칠 동안 열을 축적해야 한다.

지난 달 하순, 몇 차례의 폭염이 서부호주 북부, 필바라(Pilbara) 지역을 강타한 후 온슬로는 평년 기온에 근접해 있었다. 그렇다면 이 비정상적인 폭염은 어떻게 만들어진 것일까.

킹 강사는 “간단하게 말해 엄청나게 무더운 사막에서 남쪽에서 부는 남동풍이 온슬로까지 매우 뜨거운 공기를 불어넣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바람은 지난해 11월 이후 거의 비가 내리지 않은 지역에서 불어왔기에 매우 뜨거우면서 또한 매우 건조했다.

 

종합(기온상승 2).jpg

지난 1월 13일, 온슬로(Onslow)의 기온이 50.7도에 이르기 전 30분 동안의 상황을 보여주는 기상도. 파란색 점선은 온슬로와 가까운 해안에서 뜨거운 공기를 유입시키는 해곡을 나타낸다. 그림 : 호주 기상청(Bureau of Meteorology)

 

이 건조한 공기는 구름이 덮이거나 폭풍이 형성되는 것을 막아 태양열이 최대 강도로 유지되게 만들었다. 그 결과, 아침부터 이른 오후까지 기온이 높은 수준에서 오르락내리락 했고, 현지 시간으로 오후 2시30분경에는 섭씨 50도를 넘긴 것이다.

 

우리는 시원한

라니냐 시대에 살고 있다?

 

호주의 날씨는 태평양이 어떤 상태인가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현재 호주는 중부 및 동태평양 적도 부근에서 정상보다 낮은 해수온도를 보이는 라니냐(La Niña) 현상에 직면해 있다.

태평양 중부와 동부의 수온이 낮아지면서 세계 여러 곳의 기후에 영향을 미치는 이 라니냐는 일반적으로 더 시원하고 습한 조건과 관련이 있다. 하지만 호주 날씨에 미치는 영향은 이 대륙 동쪽에서 비정상적으로 습하고 서늘한 기후를 보였던 봄에 가장 강력하다.

여름 기간 동안 라니냐와 호주 날씨의 관계는 일반적으로 약해지며, 가장 강한 영향은 보통 이 대륙 북동쪽에 국한된다. 라니냐 기간 동안에는 대체적으로 호주 동부의 많은 지역에서 폭염이 점점 더 적게 발생하지만 서부호주에서 나타나는 극단적 폭염의 강도는 라니냐이든 엘리뇨(El Niño)이든 크게 다르지 않다.

섭씨 50도를 넘는 기온은 극히 드물지만 서부호주 지역의 극심한 더위와 퀸즐랜드 일부 지역의 홍수 패턴은 라니냐 여름의 전형적인 특징이다.

 

기후변화가

무더위 가중시키고 있다

 

호주는 1910년 이후 평균 기온이 섭씨 약 1.4도 상승했다. 이는 전 세계 평균인 1.1도를 크게 웃도는 것이다.

북부호주(Northern Australia)에서는 여름 평균 기온이 다른 지역만큼 크게 오르지는 않았다. 이 지역 여름도 더 습해지기 때문이다. 킹 강사에 따르면 이는 기후변화 모델과 일치한다.

하지만 서부호주 필바라(Pilbara)는 지역 조건 상 무더위가 예전보다 훨씬 더 심각해지고 있다. 이 지역의 폭염은 대부분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더 빈번하고 강하며 오래 지속된다.

호주 인구의 대부분은 이처럼 기온이 올라가지 않는 해안가 지역어 거주한다. 때문에 50도의 위험한 폭염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지구온도가 계속 상승하면서 폭염상태는 호주 대륙 전체에 걸쳐 훨씬 더 일반적이고 극단적으로 바뀌어 갈 것으로 우려된다. 도시 지역에서의 도로와 콘크리트가 태양열을 흡수해 최고 온도를 몇 도까지 높이고, 위험 상황을 만든다.

 

종합(기온상승 3).jpg

호주의 날씨는 태평양이 어떤 상태인가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현재 호주는 중부 및 동태평양 적도 부근에서 정상보다 낮은 해수온도를 보이는 라니냐(La Niña) 현상에 직면해 있다. 호주대륙 서부의 극심한 더위와 동부 퀸즐랜드 일부 지역의 홍수(사진) 패턴은 라니냐 여름의 전형적인 특징이다. 사진 : Queensland Fire and Emergency Services의 Facebook 동영상 캡쳐

 

‘파리 협정’(Paris Agreement)에 따라 지구 온난화를 섭씨 2도씨로 유지한다고 해도 서부호주 지역은 물론 시드니와 멜번에서도 섭씨 50도의 폭염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우울한 전망이다. 2020년 1월, 시드니 서부 외곽의 펜리스(Penrith)는 48.9도씨를 기록하기도 했다.

현재 상황을 보면 지구온난화를 섭씨 2도씨 이하로 유지하는 것도 달성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향후 10년 동안 온실가스 배출량을 긴급하게 감축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현 상태로는, 탄소 배출량 감축에 대한 전 세계의 조치는 우리가 지구 생명체의 치명적 결과를 볼 수 있는 약 2.7도씨의 온난화가 실제 궤도에 있음을 암시한다.

킹 강사는 “이 무서운 미래를 막기 위한 길은 모두가 알고 있는 내용”이라며 “호주와 같은 주요 탄소배출국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조치가 강력할수록 지구는 덜 뜨거워지고 호주의 극단적 폭염도 덜 심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온실가스, 지구 기온, 그리고 호주의 극단적으로 위험한 폭염은 거의 일치한다는 것이다.

이어 킹 강사는 “대개의 호주인들이 여름의 무더위를 잘 이겨낸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안타깝게도 당신이 태어나던 당시의 기후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면서 “슬프게도 우리의 농장, 야생동물, 교외 지역은 앞으로 수년 동안 예상되는 극심한 폭염에 대처하고자 고군분투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기온상승 1).jpg (File Size:105.3KB/Download:5)
  2. 종합(기온상승 2).jpg (File Size:97.5KB/Download:4)
  3. 종합(기온상승 3).jpg (File Size:73.6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793 호주 캔터베리 뱅스타운 카운슬, 무료 수상 스포츠 강사 교육과정 재개설 file 호주한국신문 22.04.14.
5792 호주 정부 개입의 ‘임대료 통제’, 호주의 ‘주택 위기’ 완화에 도움 될 수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4.14.
5791 호주 관개시설 되어 있는 타스마니아의 ‘Vaucluse Estate’, 매매 리스트에 file 호주한국신문 22.04.14.
5790 호주 총선 겨냥한 연립 여당의 지원책 제시 불구, 노동당 지지율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9 호주 “팬데믹 상황이 힘들다고? 1846년 전, ‘인류 생존 최악의 해’가 있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8 호주 요양시설 거주 노인 5명 중 1명, 화학적 억제제인 항정신성 약물 투여 받아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7 호주 수십 명의 여성들이 누드 상태로 Perth CBD 거리에 선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6 호주 “거주 지역이 치매 위험에 영향 미친다”... 모나시대학교 연구팀 연구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5 호주 타스마니아 주 피터 거트웨인 주 총리, 정계은퇴 ‘깜짝’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4 호주 NSW 주 정부, ‘시니어카드’ 30주년 기해 디지털 옵션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3 호주 호주 고고학자들, 5만 년 전 서부호주 사막의 고대 화덕-와틀과의 연관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2 호주 정부 연료소비세 인하... ACCC 통해 휘발류 소매업체 ‘감시’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1 호주 “정부의 첫 주택구입자 지원 정책, 저소득 가구에 도움 되지 않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80 호주 리드컴에 들어서는 ‘리드컴 센트럴’, 한인상권 중심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5779 호주 2022-23 Federal Budget; 각 부문별 Winner & Loser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8 호주 2022-23 Federal Budget; 모리슨 정부의 4기 집권 노린 ‘선거 전 예산’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7 호주 낮시간 활용하는 일광 절약, 신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6 호주 임산부의 ‘태아 상실 초래’한 범죄, 보다 강력하게 처벌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5 호주 멜번 연구팀, 두 가지 새 유형의 COVID-19 백신 임상시험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4 호주 호주로 입국하는 해외여행자들의 ‘출국 전 COVID 검사’, 폐기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3 호주 연방정부 백신자문그룹, 건강상 취약 그룹에 4차 COVID-19 백신접종 권고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2 호주 노동당 알바니스 대표, “지방 지역 주택구입자 지원 방안 마련하겠다”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1 호주 ‘Infrastructure Australia’, “지방지역 급격한 인구 증가로 주택 부족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70 호주 시드니-멜번, 전 세계 도시 중 주택구입 가장 어려운 상위 5개 도시에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69 호주 주요 도시 경매 낙찰률, 전년도 비해 다소 낮아져... ‘부동산 추’ 전환 file 호주한국신문 22.03.31.
5768 호주 전기차 이용에 대한 높은 소비자 관심... 각 주-테러토리 정부 지원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67 호주 “당신의 기후변화 정책이 내 이웃을 죽였다”... 리스모어 거주민들, 총리 질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66 호주 “소셜 카지노 게임, 실제 도박만큼 중독성 있다”... 전문가들 ‘경고’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65 호주 뉴질랜드 정부, 4월 12일부터 COVID 검역 없이 호주 여행자 입국 허용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64 호주 37년 이어온 호주 최장수 드라마 ‘Neighbours’, 올해 종영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63 호주 SA 주 노동당 피터 말리나스카스 대표, 제47대 남부호주 주 총리에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62 호주 2019-20 여름 시즌 산불로 봉쇄됐던 블루마운틴 일부 트랙, 개방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61 호주 중고차량 ‘주행거리 조작’ 후 판매 적발 건수, 지난해 비해 4배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60 호주 ‘Beef Australia’ 이벤트, 호주 최대 관광산업상 시상서 최고의 영예 얻어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59 호주 팬데믹 사태 이후 해외 부동산 구매자들, 시드니 소재 주택에 ‘주목’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5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1906년에 지어진 파이브덕 소재 주택, 353만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2.03.24.
5757 호주 연방정부, 새 회계연도 예산 계획 우선 과제는 높아진 ‘생활비 압박 완화’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56 호주 팬데믹 이후의 새로운 직장문화, 업무 방식의 ‘초개인화’ 확산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55 호주 ‘COVID-19 팬데믹’ 선포 2년... 잘못 알았던 것-주의해야 할 세 가지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54 호주 NSW 주 보건부, ‘오미크론’ 하위 변이 ‘BA.2’ 감염 급증 경고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53 호주 NSW 주에서 첫 ‘일본뇌염’ 사망자 발생... 보건당국, ‘주의-예방조치’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52 호주 위글스 ‘라이크 어 버전’ 커버 시리즈 넘어선 아웃백 작곡가의 ‘아이 러브 유’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51 호주 ‘Snow Medical Research Foundation’, 자금지원 대상서 멜번대 제외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50 호주 피부암 일종인 '흑색종'에 의한 남성 사망 위험, 여성에 비해 두 배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49 호주 NSW 주 정부, 취약 지역사회 대상으로 추가 ‘COVID-19 자금 지원’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48 호주 시드니의 ‘모기지 보증금’으로 ‘내집 마련’이 가능한 호주 내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5747 호주 역사적 재난과의 비교를 통해 보는 COVID 팬데믹, 어떤 도움이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5746 호주 QLD 제2의 도시 골드코스트, 여전히 ‘Regional’로 간주되어야 하나...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5745 호주 점토판 기록물에서 디지털 시대로... 인류 공공도서관의 놀라운 역사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5744 호주 NSW 주 정부, 시드니 하버 브릿지 완공 90년 기념 이벤트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