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COVID 사망자 1).jpg

2020년 1월에서 2021년 12월 사이 COVID-19로 인한 공식 사망자 집계는 540만 명을 조금 넘는 수치이지만 최근 세계보건기구(WHO)는 이 바이러스에 의한 직접 및 간접 사망자가 1,49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COVID-19로 인한 미국의 사망자 묘역에서 한 여성이 슬픔을 억누르며 상념에 잠겨 있다(사진). 사진 : Flickr / Ron Cogswell

 

세계보건기구, ‘540만 명 조금 넘는 공식 사망자 수의 두 배 이상’ 밝혀

 

2020년 3월, 코로나바이러스 신종 감염증이 세계적 전염병으로 선포된 이후 2년 사이 각국이 내놓은 공식 사망자 수를 합하면 전 세계적으로 500만 명이 조금 넘는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는 COVID-19 질병 및 병원 시스템을 압도하는 환자 수로 인해 거의 1,500만 명이 사망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현재까지의 공식 집계인 540만 명의 3배에 가까운 것이다.

WHO는 이달 첫 주 목요일(5일), “2021년 말까지 전 세계에서 COVID-19로 인한 초과 사망자는 1,490만 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2020년 1월부터 2021년 12월 말까지, 직접적인 COVID-19에 의한 사망으로 WHO에 공식 보고된 전 세계 사망자는 540만 명을 약간 넘어선 수치이다.

WHO가 추정한 초과 사망자(excess mortality) 수치는 직접 COVID-19에 기인한 사망자와 함께 이 질병 감염의 거대한 물결 속에서 병원 시스템이 압도되어 의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었던, 발병의 간접적 결과로 사망한 이들을 반영한다.

이 같은 추정 집계는 각 국가가 보고한 자료 및 통계 모델링을 기반으로 하여 나온 것으로, WHO는 COVID-19로 인한 직접 사망과 팬데믹 상황에서의 다른 사망자를 구분하기 위한 수치는 세분화하지는 않았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Tedros Adhanom Ghebreyesus) WHO 사무총장은 이 수치에 대해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각 국가들은 앞으로 보건비상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더 많은 투자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예일대학교 공공보건대학원 전염병 학자인 알버트 고(Albert Ko, Yale School of Public Health) 박사는 “이 같은 데이터 수집은 중요하다”고 말했다. 고 박사는 그 한 예로 한국의 이전 경험을 설명했다. 지난 2015년 한국이 심각한 중동호흡기증후군(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사태를 겪은 이후 공공보건에 막대한 투자를 한 덕분에 이번 COVID-19 상황에서 1인당 사망률이 미국의 20분의 2 수준으로 훨씬 덜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팬데믹 기간 동안

논란이 된 수치

 

COVID-19로 인한 ‘정확한’ 사망자 관련 수치는 팬데믹 기간 내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는 제한된 테스트와 각 국가별로 COVID-19 사망자를 집계하는 방식의 차이가 있어 실질적으로는 ‘바이러스 피해의 일부에 불과’한 수치라는 것이다.

각 국가별로 WHO에 보고한 가장 최근의 정부 수치와 미 존스홉킨스대학교(Johns Hopkins University)가 보관하는 별도의 집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보고된 COVID-19 사망자는 600만 명을 넘어섰다.

 

종합(COVID 사망자 2).jpg

예일대학교 공공보건대학원(Yale School of Public Health) 전염병 학자인 알버트 고(Albert Icksang Ko. 사진) 박사는 “미국이나 영국과 같이 부유한 국가에서 신종 전염병으로 압도적인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것은, 자원만으로는 세계적인 발병을 억제하기에 충분하지 않음을 증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 Yale University

   

하지만 워싱턴대학교 건강측정-평가 연구소(Institute of Health Metrics and Evaluation, University of Washington) 과학자들은 2020년 1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COVID-19로 인한 사망자가 1,800만 명을 넘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들의 이 같은 최근 연구는 의학저널 ‘The Lancet’에 소개됐다.

또 캐나다 연구원들이 주도하는 연구팀은 인도에서만 집계되지 않은 COVID-19 사망자가 3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추정했다. 인도를 비롯해 일부 국가들은 해당 국가 정부가 공식 집계한 수치보다 더 많은 사망자가 있다는 연구원들의 추정에 반발하면서 COVID-19 사망자를 계산하는 WHO의 방식에 이의를 제기하기도 했다.

이달 초 인도 정부는 새로운 수치를 내놓으며 지난해 발표했던 것보다 2020년 사망자가 47만4,806명 더 있었음을 나타냈지만 실질적으로 얼마나 많은 사망자가 COVID-19 대유행과 관련이 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인도는 전염성이 높은 델타(Delta) 변이가 전국을 휩쓸면서 수많은 사망자가 발생했던 2021년의 사망 추정치를 내놓지 않은 상태이다.

예일대 고 박사는 WHO에서 나온, 더 나아 보이는 수치는 낮은 백신접종 비율에도 불구하고 아프리카 국가들이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을 가장 덜 받은 것처럼 보이는 것과 같은, COVID-19 대유행의 몇 가지 미스터리를 설명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고 박사는 “사망자를 셀 수가 없어 사망률이 그렇게 낮았던 것인지, 아니면 그것을 설명할 다른 요인이 있었는가?”라고 말하며 “미국이나 영국과 같이 부유한 국가에서 신종 전염병으로 압도적인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것은, 자원만으로는 세계적인 발병을 억제하기에 충분하지 않음을 증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아마도... 실제 사망자 수는

절대 알 수 없을 것”

 

영국 엑세터대학교(University of Exeter) 공공보건 전문가인 바라트 판카니아(Bharat Pankhania) 박사는 특히 빈곤한 국가에서의 실제 COVID-19 피해는 결코 파악되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호흡기 문제로 사람들이 거리에서 죽어가고, 시신이 버려지거나 문화적 신념으로 인해 사망자를 신속히 화장해야 하는 대규모 질병이 발생하는 경우 우리는 얼마나 많은 이들이 사망했는지 알 수 없게 된다”는 것이다.

이어 판카니아 박사는 “백신을 포함한 현대 의학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현재 추정되는 COVID-19에 의한 높은 사망자 수는, 1918년 스페인 독감(Spanish flu) 대유행(전문가들이 최대 1억 명이 목숨을 잃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과 비교해 너무 많은 이들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사실은 크게 부끄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COVID-19로 인해 더욱 증가하는 비용 부담을 고려할 때, 장기적으로는 더 큰 피해를 가져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Spanish flu’는 독감이었고 사람들이 앓는 폐질환이 전부였지만 우리가 현재 COVID-19와 함께 보고 있는 지속적인 면역학적 문제는 없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COVID 사망자 1).jpg (File Size:114.8KB/Download:9)
  2. 종합(COVID 사망자 2).jpg (File Size:91.9KB/Download:1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380 호주 최악의 부동산 시장 침체 끝? 주택가격 상승 높은 시드니 교외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8.
6379 호주 RBA의 미공개 내부 분석, “물가 통제하려면 80%의 경기침체 위험 감수...”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8.
6378 호주 “시드니의 주택부족, 도시 외곽 개발보다 고층 주거지 개발로 해결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8.
6377 호주 QLD 목화산지 ‘서던 다운스 지역’, 또 하나의 농장관광 상품으로 부상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8.
6376 호주 “만성 스트레스 및 우울증 증상, ‘high cortisol’ 탓으로 설명될 수 없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8.
6375 호주 크랜베리 주스, ‘반복적 요로감염 예방에 효과적일 수 있다’는 가설 ‘확인’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8.
6374 호주 “국가, 지역사회의 변화 만들어내는 봉사자들에게 감사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8.
6373 호주 호주 실업률 3.5% 유지…급격 금리인상에도 일자리 '풍부' 라이프프라자 23.05.16.
6372 호주 Federal budget 2023- 생활비 부담 대책 강화... 일부 복지수당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1.
6371 호주 Federal budget 2023- 노동당의 두 번째 예산안 Winners and Losers는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1.
6370 호주 연방정부, ‘Defence Strategic Review’ 승인... 새로운 전쟁시대 대비 착수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1.
6369 호주 세계보건기구, COVID의 ‘글로벌 공공보건 비상사태’ 종식 선언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1.
6368 호주 “생활비 압박 겪는 이들, 포키 도박으로 한방 노렸다”... NSW 도박 지출 급증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1.
6367 호주 29세의 시드니 기반 예술가 거트만씨, 올해 ‘Archibald Prize’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1.
6366 호주 호주 최대 빛의 축제 ‘Vivid Sydney’, 올해부터 ‘보타닉 가든’은 유료 입장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1.
6365 호주 물가상승률 수치 완화되고 있다지만... 필수 상품가격은 여전히 ‘고공 행진’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1.
6364 호주 The Salvation Army, 연례 ‘Red Shield Appeal’ 모금 행사 시무식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23.05.11.
6363 호주 연방정부, 모든 비자카테고리 변경 등 현 이민 시스템 전면 재설계 방침 file 호주한국신문 23.05.04.
6362 호주 올 회계연도 순이민으로 인한 호주 이민 40만 명 증가... 사상 최고치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23.05.04.
6361 호주 ‘사회-경제적 측면’에서 가장 유리한 광역시드니 교외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3.05.04.
6360 호주 연방정부 ‘Pharmaceutical Benefits Scheme’ 개편 계획... 혜택 대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3.05.04.
6359 호주 호주 부동산 시장 침체 끝?... 3월 분기 시드니 주택 중간가격 ‘상승’ 집계 file 호주한국신문 23.05.04.
6358 호주 유학생 노동력 의존했던 Aged care 시설, ‘비자 변경’으로 어려움 가중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3.05.04.
6357 호주 기준금리 다시 인상... 인플레이션 대책 강화? 경기침체 ‘룰렛’일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3.05.04.
6356 호주 ‘Voice to Parliament’의 헌법 명시를 위한 국민투표, 유권자 여론은 ‘긍정적’ file 호주한국신문 23.05.04.
6355 호주 호주 어린이들 독서시간 감소... ‘스크린’에 집중하는 시간은 크게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3.05.04.
6354 호주 COVID-19 새 변이 바이러스 ‘XBB.1.16’, 호주에서도 빠르게 확산 file 호주한국신문 23.05.04.
6353 호주 연방 복지수당 조사위원회, ‘JobSeeker-Youth Allowance’ 지원금 인상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7.
6352 호주 연방 자유당 더튼 대표 지지율, ‘Voice 반대’ 이후 사상 최저 수준으로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7.
6351 호주 시민단체-일부 의원들, “직업 없는 홀부모 자녀양육 보조금, 확대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7.
6350 호주 팬데믹 당시의 인구감소 지역, 해외 인력 재유입으로 주택수요 ‘빠르게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7.
6349 호주 NSW 자유당의 온건파 중심 인사 마크 스피크먼 법무장관, 새 지도자로...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7.
6348 호주 베스트셀러 작가 핍 윌리엄스, 새 소설 ‘The Bookbinder of Jericho’ 선보여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7.
6347 호주 ABS 세부 노동시장 데이터... 광역시드니 고용률, rest of NSW에 뒤처져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7.
6346 호주 Rental crisis... 시드니 지역 유닛 임대료, 1년 만에 주 120달러 급등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7.
6345 호주 “메이저 은행들, 금융사기 방지 및 피해 보상 위한 더 많은 조치 취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7.
6344 호주 인플루엔자 우려 증가... NSW 보건부, 지역사회에 ‘독감백신’ 접종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7.
6343 호주 Cancer Council, 상당수 호주인 건강에 영향 미치는 희귀암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7.
6342 호주 멜번, ‘세부기술 측면에서’ 시드니 제치고 호주 최대인구 도시로 발돋움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0.
6341 호주 앤서니 알바니스 총리, ‘Time’ 지의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포함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0.
6340 호주 자유당 지지자들, 당 지도부 ‘반대’ 불구, ‘Voice’ 관련 ‘Yes 캠페인’ 준비...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0.
6339 호주 상위 10% 계층이 전체 경제성장 이익의 93% 차지... 호주, 경제 불평등 심화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0.
6338 호주 시드니의 불평등 심화... NSW 거주민 100만 명 ‘빈곤’ 상태서 생활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0.
6337 호주 호주인들, 지난 한해 갖가지 사기 행각 피해로 총 31억 달러 손실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0.
6336 호주 호주 일자리 호황 속 ‘안정적 실업률’ 이어져... RBA의 이자율 인상 ‘압력’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0.
6335 호주 Class warfare... NSW 각 학교에서의 폭력 행위, 지난 10년 사이 50%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0.
6334 호주 농업 체험 여행자 증가... TAS 농장-식품업체들, 방문객 유치 ‘본격화’ file 호주한국신문 23.04.20.
6333 호주 연방정부, 높은 인플레이션 수치 감안해 최저 소득계층 임금인상 ‘지지’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3.04.13.
6332 호주 ‘Science of pokies’, 도박자를 유혹하는 포커머신의 설계와 작동방식은... file 호주한국신문 23.04.13.
6331 호주 생활비 위기 속 ‘빠질 수밖에 없는 함정’... BNPL 이용자 ‘고군분투’ file 호주한국신문 23.0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