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HSC 부정시험 1).jpg

2021년 NSW 주의 HSC 시험에서 평가 대상자의 부정행위 적발이 이전에 비해 27%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국은 이 같은 원인에 대해 전염병 사태에 의한 스트레스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은 HSC 시험을 치르는 하이스쿨 학생들. 사진 : Waverley College

 

표절, 승인되지 않은 메모지 사용 등 216개 학교서 734명 이상 ‘위법’ 기록

 

NSW 주의 대학입학을 가름하는 2021년도 HSC(Higher School Certificate) 평가대상 학생 수백 명이 부정행위로 적발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이전 해에 비해 27%가 증가한 수치이다.

NSW 교육 당국인 ‘NSW Education Standards Authority’(NESA)가 최근 내놓은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HSC 시험이 치러진 216개 학교에서 734명 이상의 학생이 관련된 854건의 학교 기반 평가 부정행위가 기록됐다.

NESA는 이 같은 부정행위 증가에 대해 12학년 학생들의 정신적 압박감 증가 및 COVID-19 스트레스 때문인 것으로 진단했다.

2021년도의 부정행위 적발은 2019년 대비 27%, 2018년과 비교하면 14% 늘어난 것이다.

부문별로 보면 표절(plagiarism)은 2018년 대비 30%가 늘어난 545건으로 가장 흔한 형태의 부정행위였으며, 다른 학생과의 공모, 평가제출 지연, 인정되지 않은 노트 사용이 뒤를 이었다.

평가 과목 가운데 ‘English Advanced’에서는 88건의 위반이 기록돼 가장 많은 학생이 범한 부정행위였으며 ‘English Standard’ 과목에서는 86건이 기록됐다. ‘사회 문화’(Society and culture)에서도 학생 1,000명당 5.5건의 부정행위가 적발됐다.

디킨대학교(Deakin University) ‘Centre for Research in Assessment and Digital Learning’ 책임자인 필립 도슨(Phillip Dawson) 교수는 높은 비율의 시험 부정 기록에 대해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스트레스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는 게 합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슨 교수는 “일부 연구원들은 교사와 학생간 관계 및 상호 작용으로 부정행위 방지가 가능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하며 “(학생들 입장에서는) 매우 힘든 시간이었고, 관련 연구를 보면 사람들이 절망적 상황에 처했을 때 속임수의 유혹에 대항하는 게 더 어렵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NSW 하이스쿨 교장협의회(NSW Secondary Principals’ Council)의 크레이그 피터슨(Craig Petersen) 회장은 “부정행위를 적발한 것은 잘한 일이지만, 이 적발 수치는 중요한 평가시험이 학생들에게 얼마나 큰 압박을 주는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피터슨 회장은 이어 “HSC 평가를 잘 받아야 한다는 정신적 부담은 부정행위가 발생하는 환경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반면 우리는 평가시험에서의 위법을 적발하는 능력을 향상시켰고, 그 감지 기술도 더욱 정교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NESA의 이번 데이터는 HSC 지원자가 있는 모든 학교에서 학교기반 평가 작업을 위해 유지해야 하는 과실등록을 기반으로 한다. 이 등록부는 독립 부패방지위원회(Independent Commission Against Corruption)가 시험에서의 부정행위 조사 시작, 7년 후인 지난 2014년 설정된 것이다.

2021년도 부정행위는 216개 학교에서 기록되었으며 2020년에는 220개 학교, 2019년 222개 학교였다.

 

종합(HSC 부정시험 2).jpg

NSW대학교 학문윤리(academic integrity) 연구원인 캐스 엘리스(Cath Ellis. 사진) 교수는 시험에서의 부정행위 증가에 대해 “주로 고등교육 부문에서 온라인 평가로 더 많이 전환되어 학생들에게 부정행위를 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기 때문”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사진 : UNSW eLearning이 업로드한 유투브 동영상 캡쳐

   

또한 지난해 41명의 학생이 43건의 부정행위로 당국의 시험규칙위원회에 출석하는 등 HSC 평가와 관련된 위법이 늘어났다. 2020년, 동 위원회에 출석해야 했던 학생은 28명, 2019년 35명, 2018년에는 26명이었다. 2021년 위법 적발에는 인정되지 않은 노트를 참고하다 적발되거나 휴대전화 사용, 이어폰을 끼고 있던 응시자도 있었다.

응시 학생들이 제출한 답안에 외설적 내용을 적었거나 객관식 질문에만 답하는 등 시험에 진지하게 응하지 않았다고 판단된 학생도 215명에 달했다.

NSW대학교 학문윤리(academic integrity) 연구원이자 ‘School of the Arts and Media’ 학부의 캐스 엘리스(Cath Ellis) 교수는 “일화적으로(anecdotally), 전염병 사태가 시작된 후로 교등교육 부문에서 부정행위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엘리스 교수는 “주로 이 부문에서 더 많이 온라인 평가로 전환되어 학생들에게 부정행위를 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기 때문”이라며 “심지어 부정행위를 지원하는 치팅 서비스(cheating services) 회사는 종종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격적으로 학생들을 표적화 함은 물론 고등교육뿐 아니라 하이스쿨 학생을 대상으로 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여기에다 COVID-19 대유행은 학생들에게 추가로 부담을 안겨주고 있다”는 게 그녀의 설명이다.

하지만 NESA 대변인은 2021년 NSW 주의 HSC 평가대상 학생 중 부정행위 적발은 “믿을 수 없을 만큼 적은 수치”라고 주장하면서 “대다수 HSC 응시 학생들은 이 시험과 학교기반 평가 규칙을 따르기에 이런 작은 실수 사례를 염두에 두어야 한다”고 전했다.

디킨대학교 도슨 교수가 진행한 호주 고등교육 부문 연구에 따르면 호주 하이스쿨 학생 10명 중 1명은 ‘자신의 학습 과제를 다른 사람에게 위탁했다’는 답변이었다.

도슨 교수는 “전염병 사태가 시작된 이후 해외에서도 온라인 치팅 사례가 증가했다는 증거가 있다”며 “시험 부정행위를 위한 계산기나 숨겨둔 이어폰 등 다양하고 전문적인 부정행위 기술 도구들에 대한 인식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이런 제품들이 많이 나오고 있음은 물론 학생들을 대상으로 마케팅 되고 있다는 게 도슨 교수의 지적이다.

 

■ 부정행위 다수 적발 과목

(과목 : 적발 수 / 1천 명당 위반자)

-English Advanced : 88명 / 3.6명

-English Standard : 86명 / 2.7명

-Personal Development,Health & PE : 49명 / 3.0명

-Biology : 40명 / 2.1명

-English Studies : 40명 / 4.5명

-Modern History : 39명 / 3.6명

-Legal Studies : 38명 / 3.6명

-Community & Family Studies : 34명 / 3.8명

-Ancient History : 31명 / 4.9명

-Chemistry : 31명 / 3.1명

Source: NSW Education Standards Authority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HSC 부정시험 1).jpg (File Size:135.0KB/Download:5)
  2. 종합(HSC 부정시험 2).jpg (File Size:36.8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056 호주 페로테트 주 총리, 자녀 ‘수영강습’ 지원하는 두 번째 바우처 사용 권고 file 호주한국신문 22.10.06.
6055 호주 TGA, 생후 6개월 이상 유아에 ‘Pfizer COVID 백신’ 접종 승인했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2.10.06.
6054 호주 ‘COVID-19 종식 단계’ 진단에 호주 전염병 학자들, ‘대체적으로 동의’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9.
6053 호주 전염병 방역 차원의 호주 국경 폐쇄로 현재 19만 명의 ‘이민 인력’ 손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9.
6052 호주 The British Monarchy- ‘여왕의 생일’ 명칭, 언제 ‘King's Birthday’로 바뀌나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9.
6051 호주 The British Monarchy- 치명적 질환에 시달렸던 역대 군주들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9.
6050 호주 ‘Hi Mum’ 문자 메시지 피해 사례 급증... 지원단체, “손실 규모 빙산의 일각”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9.
6049 호주 호주의 대표적 공화제 전환 운동그룹, ‘헌법 개정’ 캠페인 전개 의사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9.
6048 호주 NSW 정부, 공공부문 직원에 연간 20일의 가정폭력 유급 휴가 제공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9.
6047 호주 NSW ‘Childcare’ 비용, 보다 저렴해질 듯... 주 정부, 관련 법안 상정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9.
6046 호주 부동산 시장 침체라지만... 시드니 주택 60% 이상, 10년 사이 가격은 두 배 뛰어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9.
6045 호주 NSW ‘Surf Life Saving’ 봉사자들, 주 전역 해변에서 ‘안전’ 활동 개시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9.
6044 호주 60만 달러 미만 가격으로 ‘sea change’가 가능한 해안 타운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9.
6043 호주 세계보건기구의 COVID-19 분석, “아직은 아니지만 끝이 보인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1.
6042 호주 “COVID-19 감염, 다른 전염병 감염 위험 초래하는 면역체계 변화 시사...”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1.
6041 호주 The British Monarchy- 영국 왕실에서 가장 불운했던 이름, ‘King Charles’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1.
6040 호주 The British Monarchy- 엘리자베스 2세의 죽음, 왕실의 꿀벌에게도 ‘직접’ 알렸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1.
6039 호주 각 카테고리 영주비자 신청인들, “처리 과정이 복잡하고 자의적이다” 호소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1.
6038 호주 줄리아 길라드 전 총리, “군주의 죽음은 호주 헌법 검토할 좋은 순간 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1.
6037 호주 방역을 위한 ‘봉쇄’, 운전습관에도 영향... 도로교통 사망자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1.
6036 호주 타스마니아 자유당 정부, ‘포커머신 사전 손실 한도 설정 계획’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1.
6035 호주 각 기업의 ‘구인광고’에 제시된 급여, 지난 7월까지 전년대비 4.1%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1.
6034 호주 일자리 붐, 고용 호황 속에서도 8월 실업률은 3.4%에서 3.5%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1.
6033 호주 “기준금리 추가 인상 있을 터이지만, 상승 속도는 점차 줄어들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1.
6032 호주 NSW 주 정부, ‘Queen Elizabeth II’ 이름의 새 공공광장 조성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1.
6031 호주 NSW 주, 기차-버스 등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1.
6030 호주 “암 학자들의 하루 한 잔 이상의 차, 사망 위험 낮추는 것과 연관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9.21.
6029 호주 Queen Elizabeth II's Death- 여왕의 서거가 호주에 의미하는 것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9.15.
6028 호주 Queen Elizabeth II's Death- 여왕 등장하는 호주 화폐는 어떻게 되나 file 호주한국신문 22.09.15.
6027 호주 Queen Elizabeth II's Death- 9월 22일, 여왕 서거 추모하는 일회성 공휴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9.15.
6026 호주 Queen Elizabeth II's Death- 왕위 승계 1순위 찰스, 영국 국왕으로 공식 선포 file 호주한국신문 22.09.15.
6025 호주 연방정부 이민 시스템 변경... 논란 많았던 ‘투자자 비자’ 취소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2.09.15.
6024 호주 ‘pandemic migration’... “지방 지역에 문화충돌-계급격차 발생시켰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9.15.
6023 호주 ‘악수와 포옹’, 다시 일상적 행동이 되고 있지만... 준비는 된 것일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9.15.
6022 호주 시드니 중간 가격 이하인 100만 달러로 어떤 유형의 주택 구입 가능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9.15.
6021 호주 노동당 정부의 기후 관련 정책... ‘탄소배출 43%’ 목표, ‘법’으로 명시 file 호주한국신문 22.09.15.
6020 호주 국내선 항공기 탑승시 마스크 의무 해제, 감염자 격리도 7일에서 5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9.15.
6019 호주 고령 및 장애연금-간병인, 2주에 $30.90(독신)-$58.80(부부) 수당 올려 file 호주한국신문 22.09.08.
6018 호주 Jobs Summit 2022- 숙련기술 인력 부족 문제 위해 이민자 상한선, 크게 확대 file 호주한국신문 22.09.08.
6017 호주 Jobs Summit 2022- 팬데믹 이후 성별 임금격차 다시 확대...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9.08.
6016 호주 RBA, 5개월 연속 기준금리 인상... 1994년 이래 가장 공격적 조치 file 호주한국신문 22.09.08.
6015 호주 호주의 계절 상식- 봄은 언제 시작되고 날씨가 따뜻해지는 시점은 언제? file 호주한국신문 22.09.08.
6014 호주 호주인들, 정크푸드-알코올-도박-담배 등의 TV 광고에 ‘압도적 반대’ file 호주한국신문 22.09.08.
6013 호주 각 산업 부문서 확산되는 인공지능 및 자동화... 여성 일자리, 빠르게 대체 file 호주한국신문 22.09.08.
6012 호주 공권력 남용? 전염병 대유행 후 NSW 주에서 ‘알몸 검색’ 4,500건 이상 file 호주한국신문 22.09.08.
6011 호주 휴가용 주택 수요는 여전히 강세... 5년 사이 최고 가격 상승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9.08.
6010 호주 연방정부의 연금 인상과 함께 NSW 주 정부도 ‘생활비 절감 혜택’ 제공 file 호주한국신문 22.09.08.
6009 호주 “한줌의 땅콩, 체중감소-혈압 저하-심장 건강 유지에 도움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9.08.
6008 호주 COVID-19는 언제, 어떻게 종식될까... 최상-최악의 시나리오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9.01.
6007 호주 앤서니 알바니스 총리의 높은 대중적 지지도, 정점에 도달한 것일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