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기대수명 1).jpg

세계적 전염병이 시작된 지난 2020년, 호주인의 기대수명은 남녀 각 0.7년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팬데믹 사태에서 국경 폐쇄와 이동 제한 등 적극적인 방역 조치로 사망자를 최소화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사진 : Unsplash / Johnny Cohen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연구팀 조사... “봉쇄조치에 감사해야...”

 

지난 2020년 COVID-19의 세계적 전염병 사태 속에서도 호주인의 기대수명이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조사한 호주국립대학교(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ANU) 연구원들은 팬데믹 상황에서 정부가 발 빠르게 취한 봉쇄 조치에 감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ANU 연구팀은 지난해 영국 옥스퍼드대학교(Oxford University) 연구팀이 완료한 연구에 호주의 데이터를 추가하여 전염병 발병 이후 호주의 상대적 기대수명을 비교했다.

최근 ‘국제역학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pidemiology)에 발표된 이 연구에 따르면 2019년에서 2020년 사이 호주인의 평균 기대수명은 남녀 모두 0.7년이 증가했다. 연구원들은 이처럼 길어진 기대수명에 대해 “1990년대 이후 관찰된 가장 큰 증가”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또한 NSW, 퀸즐랜드(Queensland), 빅토리아(Victoria) 주에서 각각 약 반 년의 기대수명 증가가 나타나 전국적으로 생존율이 거의 동등하게 늘어났음이 확인됐다.

 

COVID-19 록다운 및

이동 제한으로 사망 감소

 

2020년도 호주의 기대수명 증가는 다른 국가들에 비해 높은 편이었다. 호주 다음으로 덴마크와 노르웨이가 남녀 모두 각 0.1년, 0.2년 늘어났다. 반면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이후 높은 감염비율 및 수많은 사망자를 냈던 미국은 여성과 남성 기대수명이 각각 -1.7년, -2.2년 감소하면서 큰 폭의 하향세를 보였다.

ANU 연구팀은 기대수명에서 호주의 부상을 “2020년도 정부의 적극적인 COVID-19 대응”이라고 분석했다. 2019-2020년 여름 시즌, 호주 전역에 엄청난 피해를 불러온 최악의 ‘Black Summer 산불’로 인한 스트레스, 이어진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 사태에도 불구하고 호주는 국경 폐쇄와 국민들의 이동 제한 등의 방역 조치로 기대수명이 늘어났다는 설명이다.

2020년에는 더 적은 수의 일반적 감염이 보고됐으며 폐렴 및 인플루엔자로 인한 사망자도 20%가 감소했다. 사람들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집에 머물러 있어야 한다는 조치로 인해 도로교통 사망자 또한 크게 줄었다.

이번 연구 보고서의 공동저자 중 하나인 블라디미르 카누다스-로모(Vladimir Canudas-Romo) 교수는 “1918년 스페인 독감 기간에도 국경 폐쇄 시도가 있었다”고 전제한 뒤 “일단 항구가 열리면(국경 개방이 지속되면) 백신이 없는 상태에서 바이러스는 치명적 영향을 미치며 빠르게 번진다는 것을 보여주었다”며 “호주는 이번 팬데믹에서 백신으로 치명적 운명을 벗어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카누다스-로모 교수에 따르면 2020년, 호주에서는 비감염성 질병으로 인한 사망자 수도 감소했다.

 

종합(기대수명 2).jpg

공공보건 전문가들은 최근 발표된 2020년 호주인의 기대수명 증가에 대해 “COVID-19 감염을 우려해 기저질환자들이 적극적으로 병원 이용을 자제한 경우가 많기에 이런 양상이 향후 몇 년 동안 기대수명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가를 두고 봐야 한다”는 의견이다. 사진 : Unsplash / Eduardo Barrios

   

기대수명은

삶의 질에 따라 다르다

 

시드니대학교 공공보건대학원의 팀 드리스콜(Tim Driscoll) 교수는 ANU 연구팀의 연구에 대해 “COVID-19가 호주사회에 미친 파괴적 영향을 감안할 때 그 결과는 상당히 흥미롭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 모두는 COVID-19로 인해 많은 이들이 사망하거나 건강이 좋지 않으리라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기대수명이 최근 몇 년 동안 예상했던 것보다 더욱 개선되었다는 것이 새삼스럽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드리스콜 교수는 “다만 우려되는 것은, COVID-19 감염을 우려해 병원을 기피하고 정기적으로 GP를 만나거나 검진을 덜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을 감안할 때 지난 2년 동안 많은 질병자가 확인되지 않았을 수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감염으로 인한 질병이 감소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는 그는 “실제로 인플루엔자를 예로 들면 COVID-19 발병 이후 호주 지역사회에서 인플루엔자 발병 건수와 사망자 수는 크게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공공보건 관계자들은 사람들이 COVID-19 감염을 우려해 병원에 가지 않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우려한다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드리스콜 교수는 “의사방문 횟수의 감소가 향후 몇 년 동안 기대수명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가를 두고 봐야 한다”는 의견을 전했다. 또한 2020년 이후 나온 ‘델타’(Delta) 및 새로운 ‘오미크론’(Omicron) 변이 바이러스 발병 사례 및 사망자 수 증가로 의료 시스템은 상당히 약해졌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드리스콜 교수는 “ANU 연구팀 조사 결과는 봉쇄 조치로 인해 몇 가지 이점이 있음을 보여주었지만 지역사회의 더 넓은 복지를 나타내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 하나로 팬데믹 기간 중 가장 큰 관심사 중 하나는 정신건강에 대한 영향이었지만 이를 통계로 정의하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현재 공공보건 분야에서는) 많은 우려가 있다”는 그는 “팬데믹 초기, 정신건강 우려와 첫 번째 봉쇄 조치가 취해지면서 자살 위험이 높아졌을 수 있다”면서 “개인적으로 볼 때 그런 일이 일어났다는 증거는 없다고 생각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집에 갇혀 지내거나 고립되어 있던 이들의 정신건강 문제, 이로 인한 어려움이 없었음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고 우려했다.

드리스콜 교수는 “궁극적으로 기대수명은 건강을 보여주는 유일한 지표는 아니며, 삶의 질을 보는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기대수명 1).jpg (File Size:59.5KB/Download:3)
  2. 종합(기대수명 2).jpg (File Size:62.7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233 호주 NSW 주에서 첫 ‘일본뇌염’ 사망자 발생... 보건당국, ‘주의-예방조치’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32 호주 위글스 ‘라이크 어 버전’ 커버 시리즈 넘어선 아웃백 작곡가의 ‘아이 러브 유’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31 호주 ‘Snow Medical Research Foundation’, 자금지원 대상서 멜번대 제외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30 호주 피부암 일종인 '흑색종'에 의한 남성 사망 위험, 여성에 비해 두 배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29 호주 NSW 주 정부, 취약 지역사회 대상으로 추가 ‘COVID-19 자금 지원’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28 호주 시드니의 ‘모기지 보증금’으로 ‘내집 마련’이 가능한 호주 내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27 호주 역사적 재난과의 비교를 통해 보는 COVID 팬데믹, 어떤 도움이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6 호주 QLD 제2의 도시 골드코스트, 여전히 ‘Regional’로 간주되어야 하나...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5 호주 점토판 기록물에서 디지털 시대로... 인류 공공도서관의 놀라운 역사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4 호주 NSW 주 정부, 시드니 하버 브릿지 완공 90년 기념 이벤트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3 호주 “신의 경지에 이른 예술의 최고봉... 많은 희망을 가져다주는 공연”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2 호주 광역시드니 4분의 1 이상 서버브 중간 주택가격, 200만 달러 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1 호주 임대수익 위한 아파트 투자... 시드니 지역 상위 10개 추천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0 호주 버클루즈 소재 호화 맨션, 6천200만 달러 판매... 호주에서 6번째 매매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19 호주 ‘Service NSW’에서 제공하는 800달러 상당의 바우처, 어떤 것이 있나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
4218 호주 “마스크 착용이 마음 편하다” 일부 코비드 제한 유지 의견 다수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
4217 호주 NSW 주 COVID 방역 규정 위반 벌금, 시드니 서부-지방 지역서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
4216 호주 국제여행자 입국 완화 불구 호주 여행업계 ‘불안감’ 여전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
4215 호주 호주 의약품 규제당국, COVID-19 예방치료제 승인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
4214 호주 지난해의 ‘sea changes’ 바람... 주택거래 금액 가장 높았던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