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인기지역 1).jpg

멜번 남동부의 햄튼은 빅토리아 거주민들에게 인기 높은 주거지역으로 꼽히는 곳이다. 특히 팬데믹 기간 동안 햄튼에서 매매 리스트에 오른 주택은 예비 구매자들로부터 가장 많은 온라인 조회수를 기록했다. 사진은 하늘에서 본 햄튼 지역의 해안 주택가. 사진 : Real Estate

 

‘도메인’ 자료... 판매 목록 주택에 대한 온라인 평균 조회수 가장 많아

 

2021년은 세계적인 전염병 사태에도 불구하고 호주 부동산 시장이 강세를 지속해온 해였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호주 주택가격은 지난 10년 이래 가장 크게 치솟았다. 가파른 가격 성장을 감안할 때 일부 지역(suburb)의 주택 소유주는 집을 갖고 있는 것만으로 한 주에 5천 달러 이상을 벌어들이기도 했다.

그렇다면 주택시장이 강한 성장을 이어간 지난해, 구매자들의 수요가 가장 많았던 지역은 어디일까. 일련의 광역시드니 지역이 구매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지만, 그 최상위는 광역멜번에 있는 서버브였다.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Domain)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멜번 남동부, 햄턴(Hampton)에서 판매 리스트에 오른 주택들은 호주 전국 다른 지역에 비해 각 매물목록에 대한 온라인 조회수가 가장 높았다.

햄턴에 이어 시드니 도심 서쪽 인근(inner west)의 아난데일(Annandale)이 두 번째로 높았으며, 아난데일에서 멀지 않은 발메인(Balmain), 시드니 동부(eastern suburbs)의 브론테(Bronte) 순이었다.

지난 해 11월까지, 매물 목록에 오른 주택 가운데 평균 조회수 상위 30개 지역(suburb) 중 3개 서버브를 제외하고 나머지는 모두 광역시드니에 자리한 지역이었다. 이 3개 지역은 햄턴과 함께 멜번의 알버트 파크(Albert Park), 시드니 북부 도시 뉴카슬에 있는 램턴(Lambton)이었다.

‘도메인’ 사의 통계분석 책임연구원인 니콜라 파월(Nicola Powell) 박사는 “주택가격이 급격히 상승하는 가운데 시드니의 각 서버브에 대한 매물 조회가 많은 것은 그리 놀랄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부동산(인기지역 2).jpg

광역시드니에서는 도심 인근, 이너웨스트(inner west)의 아난데일(Annandale) 주택이 가장 많은 조회수를 보였으며, 전국적으로는 두 번째 많았다. 사진은 지난 10월 잠정가격 200만 달러를 크게 상회, 280만6,500달러에 낙찰된 아난데일 소재의 산업용 창고. 이를 주거지로 개조해 높은 가격에 판매됐다. 사진 : BresicWhitney Glebe

   

파월 박사는 “올해 주택시장의 스포트라이트는 시드니에 집중됐고, 놀라운 가격 성장을 기록했다”면서 “특히 프리미엄 지역은 실질적 구매자의 관심과 온라인 검색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크게 주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파월 박사는 ‘내집 마련’ 의지를 가진 예비 구매자들의 관심을 ‘to get ideas and have a sticky beak’라는 말로 표현했다. 원하는 집을 상상하는 것뿐 아니라 직접 확인해보고자 열정적으로 움직였다는 것이다.

멜번 남동부의 햄턴 지역이 예비 구매자들의 주목을 받은 것은 이처럼 실질적 구매자 활동에 의한 것으로, 호주 공중파 방송 채널 9의 인기 주택 재단장 프로그램인 ‘The Block’의 참가자들이 지은 5채의 주택에는 엄청난 예비 구매자들이 몰려들기도 했다.

이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부동산 중개회사 ‘Belle Property Sandringham’ 사의 제니 드와이어(Jenny Dwyer) 대표는 “햄튼은 언제나 실질적 구매자들의 관심을 받았던 교외 지역이었다”면서 “팬데믹을 계기로 구매자들이 보다 넓은 독립형 단독주택을 선호하는 흐름으로 바뀌면서 햄튼 지역이 특히 주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퀸즐랜드(Queensland) 주에서 매물에 대한 평균 조회수가 가장 높았던 지역은 골드코스트(Gold Coast) 도심 남쪽에 있는 커럼빈(Currumbin)이었다, 파월 박사는 커럼빈의 경우 전염병 사태가 시작된 후 예비 구매자들로부터 주목을 받았고, 특히 시드니에서 이주하려는 이들의 매물 확인 비율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타스마니아(Tasmania) 북부 도시인 론세스톤(Launceston)은 이전까지의 저렴한 가격, 시드니 및 멜번 거주자들의 타스마니아 이주 바람, 여기에다 주도(Capital city)인 남부 호바트(Hobart)의 높은 주택가격을 피하고자 한 구매자들로 인해 관심을 받았다.

 

부동산(인기지역 3).jpg

골드코스트(Gold Coast) 남쪽 외곽의 커럼빈(Currumbin)은 퀸즐랜드 지역뿐 아니라 시드니에서 이주하려는 이들로 인해 주택시장이 큰 호황을 누린 곳 중 하나이다. 사진은 커럼빈의 해안 주택가 풍경. 사진 : Real Estate

   

이외 각 주(또는 테러토리)를 보면, 남부호주 애들레이드(Adelaide, South Australia)의 언리(Unley), 북부호주 다윈(Darwin, Northern Territory)의 패니 베이(Fannie Bay), 캔버라(Canberra, ACT)의 야랄룸라(Yarralumla)가 주택 구매자들의 매물 조회수에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 서버브로 기록됐다.

시드니 도심 서쪽, 아난데일에 자리한 부동산 중개회사 ‘Ray White Annandale’의 티나 오코너(Tina O’Connor) 에이전트는 아난데일 지역의 매물에 대한 구매자들의 온라인 조회가 시드니에서 가장 많았고 전국적으로 두 번째라는 것에 대해 새삼 놀라울 것이 없다는 반응이다.

그녀는 지난 1년 사이, 하나의 매물이 업로드될 때마다 약 200건 이상의 전자메일, 이와 유사한 전화를 받아야 했다.

오코너 에이전트에 따르면 아난데일 소재 주택에 관심을 갖는 예비 구매자들은 학교(시드니대학교 등), 라이프스타일, 이 지역의 다양한 시설에 매력을 느낀 젊은 커플들이다. 또한 노던 비치 지역(northern beaches region)와 시드니 동부(eastern suburbs) 지역에 거주하다가 주택 규모를 줄여 보다 작은 주거지로 이주하려는 다운사이저(downsizer)들도 많았다.

‘도메인’ 자료에 따르면 올 한해, 주택 구매자들의 수요가 가장 많았던 주택은 4개 침실, 2개 욕실, 2대의 주차공간을 가진 단독주택이었다. 이는 팬데믹 상황을 겪으면서 생활이 편리한 고밀도 아파트보다 넓은 대지가 있는 독립형 단독주택을 선호하는 경향으로 바뀌었음을 보여준다.

 

부동산(인기지역 4).jpg

최근 수년 사이 타스마니아는 시드니 및 멜번에서 이주하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주택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했다. 특히 호바트(Hobart)의 경우 지난 9월까지 12개월 사이 가격 상승은 무려 30%에 달했다. 반면 북부 제2의 도시 론세스톤(Launceston)은 저렴한 주택가격을 보임에 따라 구매자들은 론세스톤의 매물에 주목했다. 사진은 론세스톤 외곽의 주택가. 사진 : Real Estate

   

구매자들의 온라인 조회에서는 또한 스터디룸, 차고(garage), 발코니, 안뜰(courtyard) 및 뒷정원(garden)이라는 키워드 검색이 크게 증가했으며 수영장이 있는 주택(homes with pool), 해안이나 강변의 주거지(properties close to the beach or water)를 키워드로 하여 검색한 이들도 늘어났다.

뿐 아니라 재택근무, 도시 지역의 치솟은 주택가격을 피해 지방 지역으로 이주(tree-sea change)를 고려하는 이들에 의해 ‘rural’, ‘acreage’, ‘farm’이라는 키워드 검색이 증가한 것도 눈에 띈다.

파월 박사는 “팬데믹 사태는 우리 모두에게 집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주거지를 다르게 활용하도록 강요했다”며 “아마도 구매 결정, 원하는 부동산 목록(wish lists)은 물론 건축 동향에도 큰 변화를 가져온 한 해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부동산(인기지역 1).jpg (File Size:114.5KB/Download:3)
  2. 부동산(인기지역 2).jpg (File Size:140.5KB/Download:3)
  3. 부동산(인기지역 3).jpg (File Size:78.9KB/Download:4)
  4. 부동산(인기지역 4).jpg (File Size:149.1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233 호주 NSW 주에서 첫 ‘일본뇌염’ 사망자 발생... 보건당국, ‘주의-예방조치’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32 호주 위글스 ‘라이크 어 버전’ 커버 시리즈 넘어선 아웃백 작곡가의 ‘아이 러브 유’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31 호주 ‘Snow Medical Research Foundation’, 자금지원 대상서 멜번대 제외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30 호주 피부암 일종인 '흑색종'에 의한 남성 사망 위험, 여성에 비해 두 배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29 호주 NSW 주 정부, 취약 지역사회 대상으로 추가 ‘COVID-19 자금 지원’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28 호주 시드니의 ‘모기지 보증금’으로 ‘내집 마련’이 가능한 호주 내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27 호주 역사적 재난과의 비교를 통해 보는 COVID 팬데믹, 어떤 도움이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6 호주 QLD 제2의 도시 골드코스트, 여전히 ‘Regional’로 간주되어야 하나...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5 호주 점토판 기록물에서 디지털 시대로... 인류 공공도서관의 놀라운 역사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4 호주 NSW 주 정부, 시드니 하버 브릿지 완공 90년 기념 이벤트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3 호주 “신의 경지에 이른 예술의 최고봉... 많은 희망을 가져다주는 공연”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2 호주 광역시드니 4분의 1 이상 서버브 중간 주택가격, 200만 달러 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1 호주 임대수익 위한 아파트 투자... 시드니 지역 상위 10개 추천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0 호주 버클루즈 소재 호화 맨션, 6천200만 달러 판매... 호주에서 6번째 매매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19 호주 ‘Service NSW’에서 제공하는 800달러 상당의 바우처, 어떤 것이 있나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
4218 호주 “마스크 착용이 마음 편하다” 일부 코비드 제한 유지 의견 다수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
4217 호주 NSW 주 COVID 방역 규정 위반 벌금, 시드니 서부-지방 지역서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
4216 호주 국제여행자 입국 완화 불구 호주 여행업계 ‘불안감’ 여전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
4215 호주 호주 의약품 규제당국, COVID-19 예방치료제 승인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
4214 호주 지난해의 ‘sea changes’ 바람... 주택거래 금액 가장 높았던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