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12월 주택가격).jpg

부동산 컨설팅 사인 ‘코어로직’(CoreLogic)의 12월 주택가격 집계 결과 지난 한해 호주 전국적으로 22%가 상승한 가운데 12월 성장세는 둔화양상을 보였다. 사진 : Perfect Agent

 

‘코어로직’의 12월 주택가격 인덱스... 중간 주택가격 70만9,803달러 달해

 

기록적인 저금리에 힘입어 지난해 호주 주택가격이 22%의 높은 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30년 만에 가장 큰 상승폭이다.

부동산 컨설팅 사인 ‘코어로직’(CoreLogic)의 12월 주택가격 인덱스에 따르면 호주 각 지역의 중간 주택가격도 15개월 연속 오름세를 보였다.

다만 주택가격이 첫 예비 주택구입자들로서는 점차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상승하면서 하반기 들어 성장속도는 크게 주춤한 상황이다. 호주의 중간 주택가격은 지난 달(12월) 1%가 상승함으로써 70만9,803달러로 집계됐다.

지난 한 달 동안에만 시드니 주택은 0.3%의 가격 상승을 보인 반면 멜번(Melbourne)은 0.1%가 하락했다.

‘코어로직’의 팀 로리스(Tim Lawless) 선임연구원은 “12월까지 시장에 공급된 매물의 급증은 시드니 및 멜번의 주택시장 열기를 잠재우는 핵심적 요인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호주 부동산 시장을 주도하며 가장 가격이 높은 두 도시는 “상당한 가격 경제성 제약, 부정적인 주간 이주(interstate migration)로 인한 수요의 역풍을 맞았다”고 덧붙였다.

시드니와 멜번, 퍼스(Perth)의 가격상승 속도가 둔화된 반면 다른 도시는 지속적인 성장을 보이고 있다. 브리즈번(Brisbane) 및 애들레이드(Adelaide)의 주택가격은 12월 한 달에만 각각 2.9%, 2.6% 성장으로 다른 도시에 높은 상승을 이어갔다.

지방 지역의 주택가격은 각 주(State) 도시에 비해 2년 연속 훨씬 높은 성장을 보였다. 2020년 3월 이후 지방 지역 주택가격은 32%가 높아져 각 도시 평균 20%를 훨씬 능가했다.

하지만 AMP 캐피털의 선임연구원인 셰인 올리버(Shane Oliver) 박사는 “지나치게 높은 부동산 시장 붐 이후 폭풍우가 오고 있다”고 우려했다. 치솟은 가격으로 인한 경제성 문제, 모기지(mortgage) 이자율 상승이 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올리버 박사는 “여기에다 새로운 COVID-19 변이 바이러스가 시장에 어떤 타격을 줄 수도 있으며, 이는 구매자 신뢰를 떨어뜨려 시장 성장을 저해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런 요소들로 인해 “30년간의 주택담보대출 이자율 하락세가 끝날 가능성이 있으므로 지난 25년간 이어진 각 도시의 부동산 시장 강세는 앞으로 수년간 압박을 받을 수도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 12월 주택가격 인덱스

(도시 : 월 상승률 / 분기 상승률 / 연간상승률 / Total return / 중간가격)

-Sydney : 0.3% / 2.7% / 25.3% / 28.2% / $1,098,412

-Melbourne : -0.1% / 1.5% / 15.1% / 17.9% / $795,108

-Brisbane : 2.9% / 8.5% / 27.4% / 32.0% / $683,552

-Adelaide : 2.6% / 7.2% / 23.2% / 28.0% / $569,882

-Perth : 0.4% / 0.4% / 13.1% / 17.9% / $528,551

-Hobart : 1.0% / 4.2% / 28.1% / 33.4% / $694,261

-Darwin : 0.6% / 0.7% / 14.7% / 21.4% / $498,168

-Canberra : 0.9% / 4.0% / 24.9% / 29.6% / $894,338

Combined capitals : 0.6% / 3.1% / 21/0% / 24.3% / $793,658

-Combines regional : 2.2% / 6.4% / 25.9% / 31.0% / $542,646

-National : 1.0% / 3.9% / 22.1% / 25.7% / $709,803

Source : CoreLogic home value index December 2021.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부동산(12월 주택가격).jpg (File Size:100.8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233 호주 NSW 주에서 첫 ‘일본뇌염’ 사망자 발생... 보건당국, ‘주의-예방조치’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32 호주 위글스 ‘라이크 어 버전’ 커버 시리즈 넘어선 아웃백 작곡가의 ‘아이 러브 유’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31 호주 ‘Snow Medical Research Foundation’, 자금지원 대상서 멜번대 제외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30 호주 피부암 일종인 '흑색종'에 의한 남성 사망 위험, 여성에 비해 두 배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29 호주 NSW 주 정부, 취약 지역사회 대상으로 추가 ‘COVID-19 자금 지원’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28 호주 시드니의 ‘모기지 보증금’으로 ‘내집 마련’이 가능한 호주 내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7.
4227 호주 역사적 재난과의 비교를 통해 보는 COVID 팬데믹, 어떤 도움이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6 호주 QLD 제2의 도시 골드코스트, 여전히 ‘Regional’로 간주되어야 하나...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5 호주 점토판 기록물에서 디지털 시대로... 인류 공공도서관의 놀라운 역사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4 호주 NSW 주 정부, 시드니 하버 브릿지 완공 90년 기념 이벤트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3 호주 “신의 경지에 이른 예술의 최고봉... 많은 희망을 가져다주는 공연”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2 호주 광역시드니 4분의 1 이상 서버브 중간 주택가격, 200만 달러 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1 호주 임대수익 위한 아파트 투자... 시드니 지역 상위 10개 추천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20 호주 버클루즈 소재 호화 맨션, 6천200만 달러 판매... 호주에서 6번째 매매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10.
4219 호주 ‘Service NSW’에서 제공하는 800달러 상당의 바우처, 어떤 것이 있나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
4218 호주 “마스크 착용이 마음 편하다” 일부 코비드 제한 유지 의견 다수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
4217 호주 NSW 주 COVID 방역 규정 위반 벌금, 시드니 서부-지방 지역서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
4216 호주 국제여행자 입국 완화 불구 호주 여행업계 ‘불안감’ 여전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
4215 호주 호주 의약품 규제당국, COVID-19 예방치료제 승인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
4214 호주 지난해의 ‘sea changes’ 바람... 주택거래 금액 가장 높았던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