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무덤 2차 조국순례기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1512858385110.jpg

 

 

보건소장 남편이 나에게 미술관 관장 선호남 화백을 소개했다. 해발 80미터 낮은 언덕으로 이루어진 연흥도에는 수십 채 파란기와집이 옹기종기 모여 있다. 미술관으로 향하는 골목길 집집마다 담장에 벽화와 설치예술품이 장식되어 있다. 해변에도 각종 조각품들이 세워져 있었다.

 

해변 한 구석 폐가도 프랑스 설치예술가 실뱅 페리에가 며칠 동안 작업한 페인팅으로 예술품으로 변모했다. 폐가(廢家)를 새로운 이미지로 변신시킨 ‘탈출’, 물때 따라 수면 위로 드러나는 ‘은빛 물고기’가 그의 작품이다. 이밖에도 파란 바다와 때 묻지 않은 모래해변 등을 배경삼아 놓인 작품들은 경관과 어우러져 예술의 섬임을 실감케 했다. 온종일 여유 있게 감상하고 싶은 인상적인 섬이다. 그러기에는 일정이 너무 촉박했다.

 

 

1512858364377.jpg

 

1512858367895.jpg

 

1512858369999.jpg

 

 

나는 56세 선호남 화백과 미술관 카페에서 커피 한 잔을 놓고 대화했다. 연흥도 출신 김정만 화백이 시작한 연흥 미술관은 현재 선 화백이 운영하고 있다. 폐교된 초등학교 연흥 분교를 개조해 2006년 개관한 미술관은 작품과 섬의 평화스러운 풍광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한국 유일의 섬 미술관이다. 매년 5~6회 씩 초대전을 개최한다.

 

서양화를 전공한 그는 고향 고흥에 내려와 식당을 하면서 작품활동 하다 식당이 도로에 편입되는 바람에 폐업하고 동갑 아내와 연흥도에 들어와 미술관을 운영하고 있다. 2015년 전라남도가 연흥도를 가보고 싶은 섬 6곳 중 한 곳으로 선정한 후 관광객들이 부쩍 늘었다. 연흥도를 예술의 섬으로 만든 재원은 도에서도 상당부분 지원했다. 관광객들은 섬을 한 바퀴 돌고 미술관에서 차를 마시며 작품을 감상한다. 하긴 섬 구석구석이 벽화와 조형미술품으로 채워져 산책 자체가 작품관람이다.

 

 

1512858371948.jpg

 

1512858373799.jpg

 

1512858375384.jpg

 

 

선 화백은 꿈이 많다. 많은 예술인이 이곳에 살면서 마음껏 작품활동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고 싶은 것이다. 조각가 화가 등 각 분야 예술인들이 창작을 통해 보람을 얻도록 하자는 구상이다. 연흥도가 예술의 섬으로 탈바꿈하면서 주민소득도 늘었다. 거금도를 오가는 연락선 수입과 관광수입은 주민들이 공유한다. 선호남 씨는 연흥도에 다리가 놓이는 것을 반대한다. 연락선 타고 들어 와 다음 배 시간동안이라도 마을을 천천히 구경하기를 바란다. 몇 몇 예술가의 열정이 무명의 작은 섬 연흥도를 유명한 예술의 섬으로 탈바꿈시킨 것이다.

 

 

1512858380024.jpg

 

1512858381824.jpg

 

 

나는 그의 꿈이 실현되기를 바라며 선착장에서 선 화백과 포옹으로 작별했다. 거금도로 향하는 연락선 건너편 김일 체육관이 손에 잡힐 듯 보였다. 박치기왕의 거금도와 예술의 섬 연흥도가 묘한 대조를 이루었다. 거금도에 도착한 나는 섬을 방문한 목사 부부의 차를 얻어 타고 녹동 터미널에 편하게 도착했다. 터미널에서 강진을 거쳐 저녁 8시 무렵 진도에 도착했다. 내일은 “청산도 절로 절로” 청산도 행이다.

 

 

1512858390633.jpg

 

 

<계속>

 

 

*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빈무덤의 배낭여행기'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bmd

 

 

  • |
  1. 1512858385110.jpg (File Size:105.0KB/Download:8)
  2. 1512858364377.jpg (File Size:88.3KB/Download:8)
  3. 1512858367895.jpg (File Size:118.2KB/Download:8)
  4. 1512858369999.jpg (File Size:138.2KB/Download:8)
  5. 1512858371948.jpg (File Size:101.1KB/Download:8)
  6. 1512858373799.jpg (File Size:87.8KB/Download:8)
  7. 1512858375384.jpg (File Size:129.4KB/Download:7)
  8. 1512858380024.jpg (File Size:133.0KB/Download:8)
  9. 1512858381824.jpg (File Size:106.4KB/Download:7)
  10. 1512858390633.jpg (File Size:63.7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12학년 2학기에는 대학 결정, 재정보조도 확인해야

    학점 관리 소흘하면 입학 취소될 수도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지난 주에는2018년을 시작하며 12학년 학생들이 어떻게 고등학교의 마지막 학기를 지내야 할 지 일반적인 내용을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오늘은 대학 지원과 관련하여 빠진 일...

    12학년 2학기에는 대학 결정, 재정보조도 확인해야
  • 우울증과 일시적 우울감은 다르다 file

    [생활칼럼] 우울증은 몇 주에 걸쳐 나타나는 질환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최근 미국인의 정신질환 치료제 사용이 지난 10년 동안 계속 증가했으며 5명의 성인 중 한 명이 항우울제, 항정신병약, 항불안제 등 한 가지 이상의 정신질환 치료제를 복용하고 ...

    우울증과 일시적 우울감은 다르다
  • “미국을 알려면 미식추구를 봐라” file

    [이민생활 이야기] 44년만에 본 대학 미식축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독자) = 나는 최근 ESPN에서 조지아 대학과 앨라배마 대학 미식축구 결승전을 보았다. 경기 전 큰 아들이 나에게 이 경기를 꼭 보라고 연락을 해왔다. 나는 미식축구는 재미도 없고 규정도 ...

    “미국을 알려면 미식추구를 봐라”
  • 영화 1987, 나의 1987

    영화 1987, 나의 1987   [i뉴스넷] 최윤주 편집국장 editor@inewsenet.net     사진을 처음 본 건 1987년 5월 햇살 좋은 봄날이었다. 기대와 설렘으로 가득 찼던 대학축제의 첫 날, 교정에서 처음 접한 건 대학의 낭만이 아닌, 조국의 현실이었다. 5.18 광주항쟁 사진전...

    영화 1987, 나의 1987
  • 베트남과 ‘박항서 매직’ file

    Newsroh=소곤이 칼럼니스트         베트남에 ‘박항서 매직’이 뜨겁다. AFC(아시아축구연맹) 23세이하 대표팀이 베트남은 물론이고 동남아 최초로 4강에 이어 결승까지 도약했으니 사령탑을 맡은 박항서 감독의 열풍(熱風)이 불고 있는 것이다.   베트남은 지금으로부터 ...

    베트남과 ‘박항서 매직’
  • 트럼프의 ‘두 얼굴’, 무엇을 믿어야 할까

    앞에선 ‘평창대회 적극 지지’, 뒤에선 ‘전쟁 준비’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평창겨울올림픽 덕분에 이루어진 북핵미사일 발사 중단과 동시에 한미 합동군사훈련 중단, 이른바 ‘쌍중단’ 상태가 얼마나 지속될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한반도에 잠시나마 전...

    트럼프의 ‘두 얼굴’, 무엇을 믿어야 할까
  • 시간의 흐름이 멈춘 청산도, 여서도(1) file

    빈무덤 2차조국순례기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완도 시외버스 터미널 인근 모텔은 값싸고 깨끗하고 친절했다. 오랜만에 숙면(熟眠)을 취했다. 아침 일찍 여객선 터미널로 향했다. 모처럼 날씨도 상쾌하고 숙면한 덕분으로 컨디션은 좋았으나 다리는 여전...

    시간의 흐름이 멈춘 청산도, 여서도(1)
  • 달리기는 평화통일 제천의식이 되었다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50)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달리는 그 절대의 침묵 속에서 큰 호흡으로 마음을 어루만진다. 일정한 속도로 반복 운동을 하는 두 다리의 움직임 속에서 절대자를 부르는 경건한 의식을 치른다. 달리기는 내게 끝없이...

    달리기는 평화통일 제천의식이 되었다
  • 역사 자긍심 높인 달라스 퍼레이드

        역사 자긍심 높인 달라스 퍼레이드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유흥업소 밀집지역의 전형적인 특성을 지닌 곳이었다. 도로와 건물 사이를 가린 담장은 음침한 기운을 뿜어냈고, 술 혹은 마약에 취했거나 조직간의 다툼으로 범죄가 흔하게 벌...

    역사 자긍심 높인 달라스 퍼레이드
  • 악법은 법이 아니다 file

    가족과 생이별당한 멕시코 남성의 사연     Newsroh=소곤이 칼럼니스트     ‘악법도 법이다'(Dura lex, sed lex)라는 말은 고대그리스의 철학자 소크라테스가 한 말로 유명하다. 소크라테스는 말년에 부정한 권력층에 의해 젊은이들을 타락(墮落)시킨다는 누명을 쓰고 사...

    악법은 법이 아니다
  • 한국 대기업들도 위정자 영향에서 벗어나야

    선진국가의 기업들과 효율적 경쟁 가능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세계의 어디에 가나 한국 기업을 알리는 빌보드가 눈에 띱니다. 런던, 알젠티나, 페루, 중국, 동남아 제국 등 어디에 가나 한국의 대기업을 알리는 빌보드 광고...

    한국 대기업들도 위정자 영향에서 벗어나야
  • 12학년 2학기 성적 소흘히 하면 ‘낙방’

    [교육칼럼] 성적 나빠 입학 허가 취소된 사례들 많아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무슨 일이든 “마지막”이라고 하면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또 다시 같은 시간과 기회가 오지 않는 것이기에 그런 것일 것입니다. 이 겨울 방학이 지나고 나면 ...

    12학년 2학기 성적 소흘히 하면 ‘낙방’
  • 감기? 독감?... 어떻게 구별하나

    [생활칼럼] 콧물, 코막힘이 주 증상이라면 감기, 독감은 근육통 동반   ▲ 오렌지카운티 보건소 직원이 독감 백신을 준비하는 모습. <코리아위클리 자료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겨울철의 가장 흔한 질병인 감기(Cold)와 독감(Flu)은 일반인들에게 가...

    감기? 독감?... 어떻게 구별하나
  • 문재인의 ‘트럼프 띄워주기’, 북한이 이해하라!

    [시류청론] ‘공정성 밑바닥’ 한국 보수언론, 이젠 민족 이익 대변해야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트럼프 대통령이 1월 11일 백악관을 찾은 <월스트리트저널>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나는 중국의 시진핑, 일본의 아베 등과 훌륭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 사...

    문재인의 ‘트럼프 띄워주기’, 북한이 이해하라!
  • 단일팀 접고 와일드카드 늘리자 file

    평창올림픽 평화축제를 위한 제언     Newsroh=로빈 칼럼니스트         평창올림픽의 남북단일팀 논의가 계속되는 가운데 반대 여론이 점점 확산되고 있다. 남북단일팀은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무주에서 열린 태권도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한 북한의 장웅 IOC위원을 ...

    단일팀 접고 와일드카드 늘리자
  • 예술의 섬 연흥도(下) file

    빈무덤 2차 조국순례기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보건소장 남편이 나에게 미술관 관장 선호남 화백을 소개했다. 해발 80미터 낮은 언덕으로 이루어진 연흥도에는 수십 채 파란기와집이 옹기종기 모여 있다. 미술관으로 향하는 골목길 집집마다 담장에 벽화...

    예술의 섬 연흥도(下)
  • 우리는 이미 외계인을 만나고 있다 file

    인간의식의 3중구조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21)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많은 지구인들은 만남에 대한 다음과 같은 환상(幻想)을 가지고 있다.   “일군의 사람들이 산 봉우리, 혹은 한적한 사막 한가운데 모여 있다. 어떤 의식을 행하고 정성들여 명상 또는 기...

    우리는 이미 외계인을 만나고 있다
  • 단일팀 타령은 이제 그만 file

    득보다 실많아 4년간 땀흘린 선수희생 없어야     Newsroh=로빈 칼럼니스트         분단(分斷)과 냉전논리(冷戰論理)로 이득을 취하는 수꼴세력과는 분명히 선을 긋고 얘기를 하려고 한다. 필자는 남북한의 화합과 평화통일을 간절히 바라는 사람이지만 남북단일팀에 대...

    단일팀 타령은 이제 그만
  • 박치기왕 섬 거금도, 예술의 섬 연흥도(上) file

    빈무덤 2차 조국순례기 여덟 번 째 이야기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소록도 국립병원을 나오는데 빗발이 제법 거세다. 경비실에 도착 거금도 버스편을 알아보니 다음 버스는 2시간 기다려야 한다고 했다. 소록도에서 거금대교를 거쳐 거금도 휴게소까지 거...

    박치기왕 섬 거금도, 예술의 섬 연흥도(上)
  • 무술년의 개소리 file

    Newsroh=이계선 칼럼니스트     금년은 무술(戊戌)년 개띠 해다. 무술년의 개는 보통개가 아니라 황구(黃狗)다. 황구는 경량급인 진도개나 풍산개와 다르다. 송아지만한 헤비급 덩치에 누런 황금빛이라 금송아지처럼 보인다. 한국정부에서는 무술년 기념화페로 30만원짜...

    무술년의 개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