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횔칼럼] 호텔, 비행기, 크루즈 등 여행업들, 생소한 명칭 사용으로 수익 창출
 

carry.jpg
▲ 호텔, 비행기, 크루즈 등 여행업들은 종종 생소한 명칭 사용으로 수익을 창출한다. 사진은 캐리온 백 이라는 알기 쉬운 용어로 큰 사이즈 짐가방에 대한 부가 비용을 알리고 있는 올랜도 공항내 스프린트 항공 탑승실.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여행 경비가 생각보다 많이 들었다면 숙박시설에서 숨겨진 비용(히든 피)이 있지 않았을까.

최근 <워싱턴 포스트>는 캘리포니아주 소재 힐튼 호텔 골프 리조트 팜 스프링스의 더블트리 호텔 4층을 이용한 리즈 폴락이란 여성의 예를 들며 여행업계가 수익 창출을 위해 애매모호한 방법들을 사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폴락은 호텔에서 며칠을 지낸 후 체크 아웃 하면서 영수증에 상층 이용료로 1박당 7달러가 추가 계산된 것을 알았다. 당황한 폴락은 자신을 위해 호텔방을 예약한 남편에게 연락하여 자초지종을 들었다. 남편은 지난해 10월 호텔 예약 과정에서 힐튼 웹사이트 페이지 맨 아랫부분에 업그레이드 옵션이 있는 것을 알고 추가비용이 따른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한 채 4층에 '예스'를 클릭했다.

더블트리측은 상층 객실 비용은 다른 객실과 같지만 주변 경관이 가장 좋은 방은 예외 비용을 적용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고객이 숙박시설을 떠날 때까지 상층 추가 이용료의 존재를 알지 못했다는 것은 문제의 소지가 다분하다.

고객은 사전에 업그레이드 옵션과 추가 비용이 따른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숙박시설 도착 전에 알게 되는 것이 관례이다. 고객이 업그레이드를 선택하면 리조트측이 알게 되고, 업그레이드가 이뤄지면 고객 역시 이를 이메일로 받게 되는 식으로 모든것이 도착 전에 이뤄진다.

폴락은 호텔내 주차장과 인터넷 사용 명목으로 1박당 25달러에 달하는 일명 ‘리조트 피’ 를 이미 물었다. 이는 힐튼 우대 멤버(honor member)가 힐튼계 숙박시설에 들 경우 인터넷은 무료라는 규정도 무시된 것이다.

정직한 가격제와 정식 비즈니스 인가 등을 위한 로비 단체 '피플 포 어니스트 프라이싱(People for Honest Pricing)' 창시자인 브랫 보넷은 여행업계에서 숨겨진 비용이 어제 오늘 일은 아니지만 근래들어 점점 더 심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선 고객은 추가 비용을 의미하는 생소한 명칭에 유의해야 한다.

일례로 ‘게스트 어메니티 피(guest amenity fee)’, 어번 피(urban fee), 혹은 퍼실리티 피(facility fee)라는 이름으로 영수증에 오르지만 이는 리조트피와 동일하다. 이같은 명칭들은 생소해서 일부 고객들은 리조트피가 있는지도 모르고 그냥 지나칠 수 있다.

아메리칸 에어와 유나이티드 에어 항공사는 지난해 "게이트 핸들링 앤 게이트 서비스(gate handling and gate service)라는 명목의 비용을 슬며시 도입했다. 이는 기내 짐칸 공간이 없을 경우 베이직 이코노미 클래스 좌석 여행자의 가방 한개당 25달러를 부가한다는 것이었다. 위의 명칭 역시 '러기지 피(luggage fee)'라는 분명한 용어가 붙지 않아 승객들은 사전에 미리 따져볼 기회를 잃기 쉽다.

미시간주립대학 요식업 비즈니스과 마이클 맥콜 교수는 여행자들이 매스컴이나 소문으로 여행업계의 추가 비용을 어느 정도 알고 있는 상황에서 업계가 비용 명칭을 달리 붙이는 정책을 도입하는 행위는 더 많은 수익 창출에 효과적임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크루즈 여행을 계획한다면 ‘갓차스(gotchas)’라는 새로운 용어를 이해할 필요가 있다. 이는 유람선내 캐빈 투숙자가 알콜 패키지를 추가했을 경우 한 방에 투숙하는 모든 성인이 같은 패키지 구입 요청을 받는다는 것이다.

로얄 캐리비안의 ‘딜럭스 드링크 패키지(deluxe drink package)’는 일인당 하루 55달러이다. 패키지를 구입하면 칵테일, 맥주, 와인, 음료, 프리미엄 커피, 차, 병물을 제한 없이 주문할 수 있지만, 술이나 자극적인 음료를 좋아하지 않은 동반자에게는 헛돈이 나가는 셈이다.

이같은 추가 비용은 여행업체에 상당한 수입원이다. 일례로 국내 항공사들이 2016년에 가방짐 비용으로 거둬들인 수익은 46억달러이다. 호텔계는 지난해 추가비용으로 27억달러를 벌어 들였다.

여행 추가경비는 고객이 영수증을 받아들 때까지 드러내지 않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고객 스스로가 세칙을 주의깊게 살펴보는 수밖에 없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미국 대학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3)

    [교육칼럼] 지난해와 동일, 신조나 사고 방식 변환 경험에 대해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세번째 에세이 문제는 작년과 달라진 바 없이 다음과 같습니다. “Reflect on a time when you questioned or challenged a belief or idea. What prom...

    미국 대학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3)
  • 여름철 응급상황, 최선의 조치는?

    [생활칼럼] 위급시엔 911 부른 다음 응급조치 실시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야외활동이 활발해지는 여름철에는 집주변, 운동장 그리고 피서지등에서 각종 사고의 위험을 맞닥뜨릴 수 있다. 응급상황에 대한 조치에 대해 미리 알아둔다면 당황하지 않고...

    여름철 응급상황, 최선의 조치는?
  • 세계의 배후지배 세력에 관하여 file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 48-49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14. 저자는 외계인의 존재를 증명하고 확신하는 사람이다. 그러나 그에 멈추지 않는다.   그는 매우 높은 깨달음에 도달한 일종의 각자, 도사와 같은 면이 있다. 특히 35장 이후는 형이상학적, 초월적...

    세계의 배후지배 세력에 관하여
  • 美평화협정 거부가 北핵개발 불렀다 file

    오인동의 ‘밖에서 그려보는 통일조국’ (5)     Newsroh=오인동 칼럼니스트     미국: 평화협정 거부, 북: 핵개발   2017년 조국반도에서는 군사력의 큰 변화가 일어났다. 지난 43년 동안 평화협정을 거부해온 미국에 북이 수소탄/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시위를 했다....

    美평화협정 거부가 北핵개발 불렀다
  • 혈육보다 인연 file

    네이슨가족과의 작별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연휴의 마지막날인 메모리얼 데이. 아침 식사를 하고 짐을 쌌다. 오래 기억에 남을 좋은 시간을 보냈다. 다시 올 기회가 있을까? 택시 운전을 하며 미국인들의 삶을 관찰자로서 바라봤다면 이번에는 그들의 ...

    혈육보다 인연
  • 오만한 미국, 줄 것은 주고 받을 것을 받아라!

    [시류청론] 첫 북미 고위급회담서 ‘FFVD 후 제재 해제’… 북측 “강도 같다”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북한 외무성은 7월 7일 폼페오 미 국무장관과의 첫 북미 고위급회담 관련 담화문을 통해 "미국 측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의 정신에 배치되는 '선 최종적...

    오만한 미국, 줄 것은 주고 받을 것을 받아라!
  • 레이크 하우스에서 '쏘맥'을 전수하다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짐 정리가 안 돼 쑥대밭인 네이슨 집 소파에서 잤다. 일어 나니 네이슨은 벌써 아이들을 데리고 왔다. 며칠 전 고등학교를 졸업한 큰 딸 카테사, 아들 미첼, 폴란드에서 온 교환학생 티나다. 다른 두 아들은 학교에 갔다.   TV를 보며...

    레이크 하우스에서 '쏘맥'을 전수하다
  • 북한의 통큰 양보와 사이버전사들 file

    ‘해커들을 통해 제재를 피해가는 북한’     최근 두 달 동안 한반도 관련한 역사적인 소식들이 보도되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두 번이나 한국 문재인 대통령과 만났고 트럼프 대통령과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이런 상황에서 지하 핵실험을 위한 마지막 실험장을 ...

    북한의 통큰 양보와 사이버전사들
  • 제2의 한국전쟁이었던 바로 이 전쟁! file

    [베트남 전쟁] <1> 연재를 시작하며     Newsroh=이재봉 칼럼니스트     2018년 7월 27일은 한국전쟁 정전협정 65주년 기념일이다. 한국전쟁을 완전히 끝내지 못하고 어정쩡하게 멈추고 있는 상태가 두 세대 이상이나 흘렀다는 말이다. 다행히 4월 27일 열린 남북정상회...

    제2의 한국전쟁이었던 바로 이 전쟁!
  • 긍정의 삶을 산 사람 file

    [종교칼럼] 요한 크리소스톰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하늘밭교회) 내가 무엇을 두려워하겠습니까? 죽음입니까? 아닙니다. 내 생명은 하느님께 감추어져 있습니다. 내가 사는 땅에서 쫓겨나는 것이 두렵겠습니까? 아닙니다. 땅과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은 다 주...

    긍정의 삶을 산 사람
  • 왜 축구 농구만 ‘남북교류’ 하나 file

    Newsroh=로빈 칼럼니스트     남북 통일축구대회가 처음 열린 것은 지난 90년 10월이다. 통일축구는 같은해 9월 북경아시안게임 기간중 전격 합의됐다. 아시안게임이 끝나는대로 축구대표팀과 취재기자들이 북경에서 평양으로 곧바로 들어갈 수 있었다.   당시 아시안게...

    왜 축구 농구만 ‘남북교류’ 하나
  • 얼떨결에 네이슨 집으로 file

    얼떨결에 네이슨 집으로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열심히 달렸다. 북동부 전역을 큰 구름층이 덮었다. 밤낮으로 비가 내렸다. 때로는 앞이 안 보일 정도로 세차게 쏟아졌다. 애팔래치안 산맥을 넘을 때는 속도를 줄여야 했다. 깜깜한 밤, 폭우, 구불구불...

    얼떨결에 네이슨 집으로
  • ‘월드컵 한국-독일전 현장에서’ file

    고영철 카잔연방대교수 기고 러시아 서쪽 11개도시에서 열린 월드컵         제21회 러시아 월드컵은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 소치, 볼고그라드, 칼린그라드, 카잔, 예카테린부르크, 스토프온돈, 마라, 사란스크, 니즈니노브고로드의 러시아 지역의 서쪽 11개 도시...

    ‘월드컵 한국-독일전 현장에서’
  • 생각보다 막강한 미국의 라디오 매체

    클리어 채널 커뮤니케이션사, 전국에 1천여개 방송국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라디오가 매체로서 차지하는 비중은 경탄할 정도입니다. 미국 내에서 라디오를 갖고 있는 가정은 99%이고 한 가정에 5.6대의 라디오를 갖고 있습...

    생각보다 막강한 미국의 라디오 매체
  • 미국 여행 경비에 ‘숨은 비용’ 바가지 조심해야

    [생횔칼럼] 호텔, 비행기, 크루즈 등 여행업들, 생소한 명칭 사용으로 수익 창출   ▲ 호텔, 비행기, 크루즈 등 여행업들은 종종 생소한 명칭 사용으로 수익을 창출한다. 사진은 캐리온 백 이라는 알기 쉬운 용어로 큰 사이즈 짐가방에 대한 부가 비용을 알리고 있는 올...

    미국 여행 경비에 ‘숨은 비용’ 바가지 조심해야
  • 미국 대학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2)

    [교육칼럼] 어떤 경험이 학생에게 준 영향은?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 살면서 만나는 각종 어려움으로 부터 우리가 배우는 교훈은 후에 성공의 초석이 될 수 있다. 어려움, 장애, 실패등을 경험한 때를 기억해 보라. 그러한 경험이 ...

    미국 대학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2)
  • "이 짓 말고 다른 먹고 살 일 없나" file

    [이민생활이야기] 전주 시내버스 운전기사가 쓴 책을 읽고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 = 1959년 12월 어느날, 나는 시카고 기차역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집시 여자에게 1불 주고 손금을 보았다. 손금을 본 시간은 단 30초도 되지 않았다. 점쟁이는 "너는 입으로 하는...

    "이 짓 말고 다른 먹고 살 일 없나"
  • 세 남자의 향기 file

    단군의 조선 카자흐스탄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78-79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나는 끝없이 펼쳐진 푸른 초원을 보면 가슴이 설레인다. 나는 언제나 사랑에 목말라하고 사랑에 마음 졸여할 줄 안다. 푸른 풀들이 서로 엉켜 바람에 대지 위를...

    세 남자의 향기
  • 집에 오니 좋구나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밤새 달렸다. 될 수 있는 한 멀리 가려고 했다. 운전 가능 시간 11시간 중 50분 정도를 남기고 오하이오 주의 어느 트럭스탑에 멈춰야 했다. 한 10분만 시간이 더 있었으면 다음 휴게소까지 갈 수 있었다. 450마일 정도 남았다. 네이...

    집에 오니 좋구나
  •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 (46) file

    외계인을 만난 사람들 46-47     29. 감춰진 진실 금지된 지식   이제 매우 흥미로운 책“ 감춰진 진실 금지된 지식”( Hidden truth forbidden knowledge)을 통해 이제까지 와는 상당히 다른 정보와 관점을 얻어 보자.   저자(Steven M. Greer. Phd)는 외과의사다. 17세에...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