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롭지 않냐고요? file

    외롭지 않냐고요?     <시선>     호월(올랜도 거주 금관시인)     나는   작은 섬 서량도에   홀로 사는 촌로요   바다 보이는 언덕에   작은 오두막 한 채 쓰고 있소       집 앞 텃밭에는 채소들이   나를 위해 자라고 있고   갯바위에 놓아 기르는 고기들은   살이 ...

    외롭지 않냐고요?
  • 호경기로 실업자 줄고 가계 수입 증가

    중간치 가계 수입 9개월 연속 증가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최근에 입수할 수 있는 통계청의 자료에 의하면 미국 가정의 중간치 수입은 2018년 9월에 6만3007 달러여서 이는 전월 대비 0.5% 증가했습니다. 이런 중간치 가구 ...

    호경기로 실업자 줄고 가계 수입 증가
  • 자녀들 간의 다툼, 교육의 기회로 삼으라

    [교육칼럼] 상대방 존중, 대화술 개발 등 이끌 수 있어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지난 두 주일에 거쳐서 형제 자매간에 있을 수 있는 좋지 않은 일들에 대해서 많이 생각해 보았습니다. Sibling(형제, 자매 외에도 오빠, 남동생, 누나, 여동...

    자녀들 간의 다툼, 교육의 기회로 삼으라
  • 맛닜는 가공 음식, 나트륨 섭취 늘린다

    [건강칼럼] 음식을 가능한 신선한 상태로 먹어야   ▲ 나트륨 함량이 높은 음식 중 하나인 피자.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음식의 맛을 좌우하는 요인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소금만큼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은 없다. 그러나 소금이 건강에...

    맛닜는 가공 음식, 나트륨 섭취 늘린다
  • 보고도 못 본 척 하라고? file

    [이민생활 이야기] 드라마 ‘여우 각시별’ 작가에게 하고 싶은 말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칼럼니스트) = 연어는 죽을 때 자기가 태어난 곳을 찾아가 알을 낳고 생을 마친다고 한다. 요즈음 한국에서는 ‘귀농자’ 혹은 ‘귀어민’ 등이 늘어난다고 한다. 나도 최근 ‘...

    보고도 못 본 척 하라고?
  • 건강보조업체 ‘허벌 라이프’, 자주 소송에 휘말리는 이유는?

    다단계 시스탬 사업 모델에서 비롯, 10억 달러 소송 당해   ▲ 건강보조식품업체 '허벌라이프(Herbalife)' 웹사이트 화면 모습.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건강보조식품업체 ‘허벌 라이프(Herbalife)'는 지난해 매출액이 44억달러에 달하는 상장회사이다. ...

    건강보조업체 ‘허벌 라이프’, 자주 소송에 휘말리는 이유는?
  • ‘백세 인생’이라니 ‘세월이야 가보라지’ file

      Newsroh=오인동 칼럼니스트     북에서는 ‘륙십 청춘, 구십 환갑’이라는 시대어가 생겨났다고 한다. 처음 듣는 얘기다. “한국에서는 아직도 보통나이를 쓰다 보니 내일이 형 팔순입니다. 가족들이랑 좋은 시간 보내기 바랍니다.”라는 서울 동생 편지에, ‘팔순? 아냐! ...

    ‘백세 인생’이라니 ‘세월이야 가보라지’
  • 저물고 있는 미국... 북한은 이제 적이 아니다?

    [시류청론] ‘종전선언-평화협정 서명’ 권유하는 미국 언론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2014년부터 '세계인권선언의 날'(12월 10일)을 맞아 4년 연속 북한 인권문제를 정식 안건으로 채택, 미국은 이를 이용해 북한을 압박해 왔으나 금...

    저물고 있는 미국... 북한은 이제 적이 아니다?
  • 외계인들의 세가지 그룹 file

    별나라형제들 이야기 55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 저자는 여러 나라를 다니면서 토착민족을 접촉하고 소통하며 배웠다. 그 과정에서 당연히 샤머니즘에 대한 나름대로 이해를 얻게 되었다. 그에게 샤머니즘은 시간과 공간을 넘어 어떤 특별한 형태 장(mo...

    외계인들의 세가지 그룹
  • 그깟 샤워가 뭐라고 file

    또 사슴을 치었다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새벽 2시가 돼서야 서류를 받고 트레일러를 연결했다. 트레일러 번호가 익숙하다 했더니 낮에 내려 놓았던 그 트레일러다. 나는 왜 이리 트레일러 번호가 잘 안 외워질까? (네이슨은 트레일러 번호 외우는덴 명...

    그깟 샤워가 뭐라고
  • 실수 할 수 있는 기회 file

    앞 이야기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오후에 아이들을 데리러 초등학교에 갔더니 교장 로렌이 내 버스로 다가와 활짝 웃는 얼굴로 엄지를 척 들어 보이며 말합니다.   “Chang, We're all set!"   줄리안은 금년부터 내 스쿨버스를 타고 킨더에 다니기 시작...

    실수 할 수 있는 기회
  • 아직도 박정희 부녀가 그리운 사람들 file

    Newsroh=김중산 칼럼니스트       지난 10월 26일 경북 구미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39주기 추도식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닭똥같은 눈물을 흘리며 추도사를 읽어내려갔다. 그는 “살아 생전 님께서는 국민들이 굶주림 없이 모두가 배불리 잘 살아야 한다는 고뇌에 ...

    아직도 박정희 부녀가 그리운 사람들
  • 괘씸한 미주리 휴게소 file

    프라임 본사 반짝 방문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잘 쉬고 출발한다. 본래 여기는 오버 나이트 파킹은 안 된다. 나는 낮에 주차한 것이니 상관 없다. 내가 출발할 무렵에는 한산해서 아무런 활동도 없었다.   Aurora에 트레일러 세척하는 곳이 있다. 처음 ...

    괘씸한 미주리 휴게소
  • 풍요 자유 평등 자주통일조국 [2] file

    오인동의 ‘밖에서 그려보는 통일조국’ (12-마지막회)       Newsroh=오인동 칼럼니스트     고리(高麗)와 조선의 1천년을 한 나라로 살아온 우리겨레가 20세기 전반은 일본의 강점, 후반부터는 반도의 남반은 미국에 종속, 북반은 홀로 선 채 분단의 고통 70여년을 살아...

    풍요 자유 평등 자주통일조국
  • 미국은 무엇으로 사는가 file

    미국은 무엇으로 사는가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미국에 온 때가 1999년입니다. 벌써 이십년 가까운 날들을 미국에서 살았습니다.   앞으로 얼마나 더 미국에서 살게 될지 모르겠지만 아니 앞으로 얼마나 더 세상에서 살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이제는 미국이, ...

    미국은 무엇으로 사는가
  • 530달러 주차티켓을 물다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일을 나가기 위해 주차된 트럭에 와보니 문에 주차위반 티켓 2장이 꽂혀있다. 뭐지? 웬 주차위반? Commercial overnight parking이 발부 사유다. 한마디로 트럭은 주택가에 밤샘 주차하면 안 된다는 것이다. 벌금이 265달러다. 두 장...

    530달러 주차티켓을 물다
  • 정직은 절대적인 것이다

    항상 이기지 않지만 결국 승리한다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미국에서 유명한 윤리- 전문가에게 한 부인이 전화를 해왔습니다. 그녀는 이혼한 남편과 3살 짜리 아들의 양육권 다툼중인데 곧 재판소에 가서 판사 앞에서 서로의...

    정직은 절대적인 것이다
  • 자녀 싸움에 부모는 공정해야

    [교육칼럼] 감정적 반응 자제, 자녀간 대화 이끌어 내야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지난 주에는 "형제 자매간의 불화, 그 원인과 대책"이라는 제목으로 어떻게 이 문제를 다룰 수 있을 것인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 엔젤라 김   여담이지만...

    자녀 싸움에 부모는 공정해야
  • '갑질'로 멍든 초기 미국생활 file

    [이민생활이야기] 트집잡아 청소 대금 꿀꺽한 변호사 이야기   (탬파=코리아위클리) 신동준 = 캘리포니아로 이민을 온 후 자의 반 타의 반 탬파에 이사한 지가 6개월이 되던 때이다. 아무것도 할 수도 없는 상황에서 허송 세월만 보내고 있다가 직업을 얻었는데, 당시 써...

    '갑질'로 멍든 초기 미국생활
  • 압록강에 두발 담그면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123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백두가 외로운 눈물 흘리니   두만이요 압록이로세.   두 줄기 눈물 한반도 감싸 안고   한라로 한라로 흐른다.       남몰래 띄워 보낸 애타는 사연들   슬픔 품어 안고 흐르는 강 압...

    압록강에 두발 담그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