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칼럼] 학생에게 중요한 것 묻는 광범위한 질문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지난 1월에는 2019년도에 대학입학하는 학생들을 위한 공동지원서 에세이 문제가 발표되었습니다. 이번 가을에12학년이 되는 학생들에게는 곧 돌아올 여름 방학이야말로 대학 입학 지원서의 에세이 파트를 마무리할 좋은 기회입니다. 그래서 앞으로 몇 주간 에세이 쓰는 법에 대해서 시리즈로 다루어볼까 합니다.

 

angela.jpg
▲ 엔젤라 김
 
우선, 올해 발표된 에세이 문제는 작년에 씌었던 7개의 프람트에서 변동사항이 전혀 없습니다. 그런데, 상담하는 학생들의 에세이를 읽어보면, 글 자체는 좋지만 프람트와 포커스가 빗나가게 쓰는 경우들이 종종 발겼됩니다. 에세이를 아무리 잘써도 문제와 동떨어진 내용이라면 좋은 점수를 받지 못하겠지요. 그렇다고 해서, 학생들이 고생해서 쓴 에세이 하나를 읽는 데 3분 정도 할애하는 입학 사정관들이 에세이 문제에 답을 잘 썼나를 본다는 뜻은 아닙니다. 에세이를 통해 학생에 대해 어떤 인상을 받는지가 가장 중요하지요. 그러므로 프람트에서 많이 벗어 나지는 않되 자유롭게 자신을 표현하는 것이 관건입니다.

공동 지원서의 첫 번째 에세이 문제는 이러합니다. “어떤 학생들에게는 너무도 중요한 어떤 배경이나, 관심사, 재능, 정체성이 있어서 그것 없이는 지원서가 불완전하게 될 수 있다. 학생이 그런 경우라면 그 스토리를 적어보라” 입니다. 이 프람트는 일곱번째 에세이 프람트인 “Choose your own topic”만큼이나 쓸 수 있는 내용이 무궁 무진합니다. 학생이 중요하게 여기는 어떤 경험, 기억, 개인적 성격, 취미, 혹은 업적을 부각시킨다 해도 아마 이 첫 번째 프람트에 다 맞아 떨어질 수 있을 것입니다.

우선 스스로 질문해 보십시오. 학생의 17년 혹은 18년 인생 동안 지금의 학생을 형성한 중요한 요소가 무엇이었는지? 어떤 학생은 책을 읽으며, 영화나 텔레비젼 쇼 하나를 보면서라도, 혹은 미국으로 이민을 오는 경험을 통하여 많은 것을 느끼고 또 변화했을 수 있습니다. 어떤 여학생은 매주 토요일마다 아빠와 브런치 데이트를 하는 가정의 “전통”-어떤 가정은 항상 수요일마다 가족 모두 볼링을 치러 가는 “전통”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을 통해서 “가족”, “팀웍” “규칙적인 행사의 중요성” 등을 느끼고 그런 것이 학생의 정체성으로 자리잡았을 수 있습니다.

특별히 좋아하는 것이 있습니까? 왜 좋아합니까? 친구들이나 가족들과 이야기를 나눌 때 뭔가 자주, 반복해서 언급하는 경험이나 스토리가 있는지 생각해 보십시오. 분명 그 이야기가 학생에게 중요해서 그런 것일 것이고 그 이야기의 어떤 요소가 학생에게 영향을 미쳤을 것입니다. 정체성은 나를 “나”되게 만드는 그 어떤 것입니다. 구체적으로, 갖가지 환경, 즉 남다른 특이한 가정 환경에서 자랐다거나, 특별한 지리적 장소에서 자랐다거나 하는 것들이 있는 학생들이 있을 것입니다. 외교관, 목회자 가정, 군인 가정 처럼 아버지의 직업 상 여러 장소를 옮겨다니며 살아온 사람은 그 사람 나름대로, 또 어떤 장소에서 태어나 18년을 한결같이 한 동네, 한 이웃들과 지낸 사람은 그 사람 나름대로 그러한 환경 혹은 그 환경이 빚어낸 사건이 지금의 나를 어떻게 형성하고 어떻게 영향을 주었는지에 대해 할 말이 있는 학생들이 있을 것입니다.

특별한 재능을 부각시켜서 에세이를 쓴다고 하면 우선 지원서의 다른 부분, 즉 activity 쓰는 난에 재능과 관련된 활동과 수상 경력을 이미 적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 재능이 반드시 수상 경력으로 이어지지 않는 경우도 아주 많이 있습니다. 어떤 학생은 인간 관계에 특별한 재능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사람들을 화합시키는 능력, 어떤 모임에서 분위기를 띄울 줄 아는 능력 등 말입니다. 물론 그런 재능은 “tell”보다 “show”가 중요하겠지요? “나는 이러 이러한 재능이 있다” 가 아니고 그러한 재능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예화같은 것을 써야겠지요. 악기를 다루지 못한다고, 그림을 그리지 못한다고 재능이 없다고 단정짓지 말고 보이지 않는 어떤 재능이 있는 지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다른 어떤 에세이 프람트에도 다 적용되는 말씀이지만 입학 사정관이 에세이를 읽고 학생과 대화를 나누고 인터뷰한 것 처럼 학생이 어떤 사람인지 머리 속에 그릴 수 있는 그런 에세이가 “잘 쓴” 에세이가 될 것입니다.

<문의> 엔젤라 유학/교육컨설팅, www.angelaconsulting.com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벙어리 지게차기사 file

    벙어리 지게차기사 폭풍우 뚫고 매사추세츠로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언젠가 이런 일이 있을 것이라 예상은 했다. 사실 그 동안 운이 좋았다. 폭풍우 속의 작업.   어제 일기를 쓴 직후 전화가 왔다. 야간 디스패처다. 그 전에 메시지가 왔으나 일기 쓰...

    벙어리 지게차기사
  • “미국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한국” file

    한 재미동포의 뜨거운 조언     민족의 명절을 앞두고 남북간 정상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국운을 걸고 3번째 만남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아래 글은 지난 6월 북미회담이 성사되는 과정에 있었던 취소와 번복의 소동에 대하여, 미국에 오래 거주한 재미동포(Edward Le...

    “미국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한국”
  • 노랑나비가 되어! file

    유라시아에서 들려주는 평화이야기 103-104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사막에서도 운이 좋으면 노랑나비를 볼 수 있다. 사막의 야생화 향기가 날아 나비를 유혹(誘惑)한 걸까? 아무도 노랑나비에게 사막의 삭막함은 알려주지 않았기에 나비는 사막이 벼가 ...

    노랑나비가 되어!
  • 러브스 트럭스탑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오늘 트럭 일을 시작한 이후 두 번째로 아팠다. 첫 번째는 PSD 시작한 첫날이었다. 당시 네이슨이 새로 사 준 베개가 안 맞았는지 자고 일어나 등쪽 척추가 무척 아팠다. 한동안 내가 가져온 베개를 썼다. 지금은 네이슨이 사 준 베개...

    러브스 트럭스탑
  • 올 가을은 대동강물 칵테일을!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101-102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젊은 배우와 노시인   스산한 바람이 잠 못 이루고 뒤척이는 밤/ 내 사유(思惟)도 잠 못 이루고 혼돈 속에 뒤척인다.   한 젊은 배우가/ 태양을 향해 나는 부나비가 되어/ 혼신의 연...

    올 가을은 대동강물 칵테일을!
  • 집을 향한 질주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새벽 3시. 문자가 들어왔다. 메사추세츠 윌밍턴이 배달지가 맞다는 확인이다. 발송 사무실로 가 서류를 받았다. 서류의 주소는 노스캐롤라이나 체리포인트로 돼있다. 페북 그룹 게시판에서는 빌링 주소와 발송 주소가 다른 경우라 ...

    집을 향한 질주
  • 뉴욕의 브라질퍼레이드 file

    우리도 코리아 상징 티셔츠 어떨까     Newsroh=이오비 칼럼니스트         지난 일요일 노동절연휴 리틀브라질(West 46th Street between Fifth and Sixth Avenues)에서 브라질데이 퍼레이드가 있었다. 뉴욕살이 13년차, 매년 각 나라들의 퍼레이드를 볼만큼 봤다고 생...

    뉴욕의 브라질퍼레이드
  • 황홀한 보자기예술의 진수 file

    뉴욕의 보자기포럼을 가다     Newsroh=이오비 칼럼니스트         '보자기'라는 말을 들으면 드라마에서나 보던 옛시절 책을 싸던 책보, 보자기 포장을 하던 한약, 예단보자기 등이 내 머리속에 먼저 떠오른다. 일상에서 간혹 마주치던 보자기가 한국을 대표하는 하나의...

    황홀한 보자기예술의 진수
  • 태권도를 빼놓고 감히 한류를 말하지 말라

    [특별기획] 태권도, 한류 확산의 든든한 뿌리(1) (* 이 기사는 한국 언론진흥재단의 후원을 받아 작성한 것입니다.)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방탄소년단이 최근 들어 두 차례나 미국 빌보드 차트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한국의 케이팝 스타들의 노래...

    태권도를 빼놓고 감히 한류를 말하지 말라
  • 저축하고 난 뒤 남은 돈을 쓰자

    부를 축적하려면 주택 매입 등 다른 요인도 고려해야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부를 늘리는 노력을 했다가 실패하는 원인은 일확 천금을 노려 요행을 추구하기 때문일 수가 많습니다. 일확 천금을 유혹하는 계략이 우리 주변에...

    저축하고 난 뒤 남은 돈을 쓰자
  • ‘바람난 엄마의 책가방’ file

     [이민생활이야기] 한림주부 학생들의 늦깍이 행운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독자) = 그동안 대도시 서점에서 꾸준히 구입한 책들이 어느덧 수백권이다. 이 많은 책들 며칠 전에 무심코 하나 꺼내 잡은 것은 15년전에 구입한 책이다. 벌써 15년이 훌쩍 넘었다는 사...

    ‘바람난 엄마의 책가방’
  • 리더십 함양에 초점을 두는 미국 보딩스쿨

    교육으로 학생 독자성 발견 이끌어내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지난 두 주에 걸쳐 보딩스쿨이 무엇이며 보딩스쿨에 왜 진학하는지, 일반적인 이유를 열 가지로 정리해서 말씀드린 바 있다.   ▲ 엔젤라 김   보딩스쿨은 미 주류 사회에 진출하...

    리더십 함양에 초점을 두는 미국 보딩스쿨
  • 비슷한 규모의 집인데 재산세 왜 틀리지?

    [행복한 경제] 플로리다 '세이브 아우어 홈스' 규정으로 재산세 '들쑥날쑥'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8월 중반에 이르면서 플로리다주 카운티 정부들이 주택 소유주들에게 연례 재산세 공지서를 보내고 있다. 11월 정식 납세 통보 전에 정부가 책정한 주...

    비슷한 규모의 집인데 재산세 왜 틀리지?
  • 플로리다주 열매 '키 라임' 왜 유명한가 했더니

    [생활칼럼] 키웨스트 군도 특산품... 레몬과 다른 향긋함이 큰 차이   ▲ 라임나무에 달린 라임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이번 생활칼럼에서는 미국 가정과 식당에서 단골 향료로 쓰이는 레몬과 라임의 차이를 구분하고 그 용도에 대해서도...

    플로리다주 열매 '키 라임' 왜 유명한가 했더니
  • 핵 필요 없는 북한, 사이버 능력이면 충분하다

    [시류청론] 실정 모르는 미국, 대북평화협정 만이 평화 담보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문재인 정부는 올해 안에 남북과 미중 4국이 종전선언에 따른 북한 비핵화 착수에 이어 남북한 경제협력 돌입을 최대 목표로 두고 있다. 9월 18일부터 3일간 평양에서 ...

    핵 필요 없는 북한, 사이버 능력이면 충분하다
  • 외롭지 않냐고요? file

    외롭지 않냐고요?> [시선]     호월(올랜도 거주 금관 시인)   나는 작은 섬 서량도에 홀로 사는 촌노요 바다 보이는 언덕에 작은 오두막 한 채 쓰고 있소   집 앞 텃밭에는 채소들이 나를 위해 자라고 있고 갯바위 주위에 놓아 기르는 고기들은 살이 쪄 가고 있을 거요 ...

    외롭지 않냐고요?
  •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 51 file

    이중 영혼(The dual soul connection)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 저자 Suzy Hansen에 대해서   필자는 1955년생 뉴질랜드 여인이다. 대도시가 아닌 한적한 소도시에서 자랐다. 저자는 어린시절부터 일종의 초능력(超能力)을 보였다. 자연, 식물, 동물들과...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 51
  • 여자들도 벗을 권리가 있다? file

    Go topless!     Newsroh=이오비 칼럼니스트         LGBT 아니 올해부터 Queer(성소수자들을 지칭하는 포괄적인 단어)가 추가된 LGBTQ 프라이드 퍼레이드는 뉴욕시에서 열리는 수많은 퍼레이드 페스티벌 중 탑3안에 들 정도로 성소수자들의 축제는 더 이상 소수만의 행...

    여자들도 벗을 권리가 있다?
  • 돌섬의 문전옥답 버리고 가다니요 file

    돌섬의 문전옥답 버리고 가다니요 소꿉장난을 즐기는 은퇴목사   Newsroh=이계선 칼럼니스트     은퇴하고 Far Rockaway로 온지도 8년이 됐습니다.우리부부는 원베드룸 시영아파트에서 소꿉놀이를 즐기면서 지냅니다 동네이름 Far Rockaway에 Rock(돌바...

    돌섬의 문전옥답 버리고 가다니요
  • 내 안에 어머니가 키우던 표범이 산다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99-100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운동화 끈이 풀어졌다.   결코 쉽지는 않았지만/ 다시 일어났다./ 넘어지지 않으려 다리에 힘을 키웠다./ 양쪽 끝을 단단히 묶어/ 웬만하면 풀어지지 않으리라 생각했다.   대나무 숲 ...

    내 안에 어머니가 키우던 표범이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