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른에 법구경을 알았더라면

    우리는 지금 종교 다원주의 속에 살고 있다. ‘종교 다원주의(religions pluralism)’는 말 그대로 특정 종교의 절대성보다는 다양한 종교의 동시적 존립을 주장하는 사상이다.    현대는 다양성의 시대이므로 특정 종교 역시 절대적 진리나 가치를 주장할 수 없다는 종교...

    서른에 법구경을 알았더라면
  • 일상이 있는 에세이

        가끔은 무거운 카메라를 들고 나서본다.  햇살이 눈부신 날이면 좋겠다.   여전히 세상이 아름다운 건  봄날 같은 햇살이 아니라  내가 담고 싶은 니가 있기 때문이라는 걸  깨닫는다.   그래서, 흐린 날에도  사진 속 세상은 아련하다.   칼럼니스트  강명화 

    일상이 있는 에세이
  • 이래니 저래니 해도 학력이 Key!

    지난 8월28일의 법 변경 이후로 기술이민을 통한 영주권 취득을 원한다면 이제는 학력이 이전보다 더 중요한 시대가 되었습니다.    학력은 그 자체의 점수뿐만 아니라 경력 점수와도 연관이 있어졌다는 점에서 더더욱 그러하지요. 물론, 아직 변경된 것은 하나도 없는 W...

    이래니 저래니 해도 학력이 Key!
  • 제한 있는 ‘무제한’약정

    많은 회사들이 고객을 끌어모으기 위해 ‘무제한’사용 상품의 판매를 늘리고 있다. 특히 경쟁이 심한 전기 통신 시장에서 통화 시간과 데이터 등에 제한을 두지 않는 무제한 플랜이 인기를 끌고 있다. 말 그대로 아무런 제약이 없어야 될 이러한 상품들은 실제로는 그렇지...

    제한 있는 ‘무제한’약정
  • 인종차별주의 본심 들킨 경찰관들

    이민자로 구성된 이곳 뉴질랜드에서 인종차별 행위는 큰 범죄로 취급된다. 실제로 이는 우리 교민을 비롯해 특히 아시아권 이민자들이 평소 생활하면서 많이 부딪히는 현실적인 문제들 중 하나이기도 하다.     특히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장을 계기로 자국 우선주의가 ...

    인종차별주의 본심 들킨 경찰관들
  • 세 마디의 말

    ‘잔잔한 이야기’글 쓰는 일을 시작한 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7개월이 되었다. 처음 시작할 무렵에는 에세이처럼 마음가는 데로 잔잔한 이야기를 쓰고 싶었다.     그런데 어느 날인가 하고 싶은 말을 글로 표현하다 보니 마치 ‘신문·잡지 등의 칼럼란에 익명으로 시사·...

    세 마디의 말
  • 등대를 보라

    세상엔 각양각색의 많고 많은 직업들이 있지만 그 중 가장 외로운 직업을 꼽으라면 아마도 등대지기가 아닐까 합니다. 몇 개월에 한 번씩 뭍에 나와 생필품을 사는 것 이외엔 거의 모든 시간을 말한마디 섞을 사람도 없이 바람과 파도 만을 바라보며 혼자서 지내야만 하...

    등대를 보라
  • 핵무기는 어떻게 진행될 것인가?

    현재 지구상에 1만 5천개의 핵무기가 존재하고 있으며  그 중 1%만 폭발해도 지구상의 동식물이 절멸한다는데,  한반도의 운명은 ……   ​ 난장이하고 거인(巨人)하고 싸우면 당연히 거인이 이긴다. 그러나 거인이 권총을 들고 있고 난장이도 권총을 들고 있는 상황이라면 ...

    핵무기는 어떻게 진행될 것인가?
  • 황제의 힐링, Imperial Springs (Ⅱ)

      대통령? 아니!! 황제 골프    이곳을 설계한 사람은 스코틀랜드 출신의 전설의 골퍼 콜린 몽고메리이다. 우리나라에도 제주도 라온 골프장을 비롯해서 연태, 베트남에도 많은 명코스를 남겼는데, 이곳은 직접 설계와 감리를 진행한 곳이어서 몽고메리 본인도 완벽에 ...

    황제의 힐링, Imperial Springs (Ⅱ)
  • 21세기 손자병법

    중국의 춘추·전국 시대에는 백가쟁명(百家爭鳴)으로 각종 사상이 난무했던 시절이다.    그 당시 정립되었던 사상으로 중국의 으뜸 사상인 공자의 유교, 노자·장자의 노장 사상, 한비자의 법가 등 쟁쟁한 학문들이 우후죽순처럼 탄생하였다.    그 시대는 또한 서로 죽고...

    21세기 손자병법
  • 숙제거리 떠안은 NZ대학들

        지난 9월 초 발표된 ‘2018 타임즈 하이어 에듀케이션 세계대학순위(Times Higher Education World University Rankings)’에서 국내 대학들이 전반적으로 순위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이보다 앞서 금년 6월에 발표됐던 ‘QS대학평가’에서는 뉴질랜드 대학...

    숙제거리 떠안은 NZ대학들
  • 뉴질랜드 대학 교육이 향상되려면

    최근 발표된 세계 대학 순위에서 뉴질랜드 주요 대학의 순위가 추락하면서 대학 교육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추세로 가다가는 뉴질랜드 대학들은 세계 상위 200위권에 얼굴을 내밀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오클랜드 대학 세계 192위로 추락    지난...

    뉴질랜드 대학 교육이 향상되려면
  • 돈키호테의 착각

    컴퓨터 회사에서 일하는 친구가 요즘 바빠서 너무 힘들다고 했다. 젊어서 컴퓨터를 배울 땐 하루 종일 컴 앞에 앉아서 일하는 것이 꿈이었는데, 환갑을 넘긴 나이에 젊은 애들같이 일하게 되었다며 그 꿈이 왜 이렇게 늦게 이뤄졌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100세 시대에 ...

    돈키호테의 착각
  • 살짝 아쉬움이 남는 이야기

    기억 속에 있는 아버지는 엄격하신 분으로 다정다감과는 거리가 멀었다. 위로 오빠 세 명은 항상 아버지를 어려워했다. 나 역시 20대 중반까지 그랬던 것 같다.    엄마가 시집 와서 보니 양반 집안에 넉넉하지 않은 살림이라 힘드는데도 선비로서의 체면 때문에 일은 하...

    살짝 아쉬움이 남는 이야기
  • 수치심(Shame), 숨고 싶다

    고등학교 이 학년 때다. 학교 수업을 마치고 집에 오는데 갑자기 소나기가 쏟아졌다. 그 순간 ‘산성비를 맞으면 머리카락 다 빠진다’라는 담임 선생님의 목소리가 떠올랐다.    그런데도 비를 맞으며 계속 걸었다,‘사람들은 나에 대해 무슨 생각을 할까.’ 남의 시선을 의...

    수치심(Shame), 숨고 싶다
  • 중용, 인간의 맛

    동양 철학의 근간을 이루는 고전으로는 사서(四書) 삼경(三經)이 있다.    사서는 논어(論語), 맹자(孟子), 대학(大學) 그리고 중용(中庸)이다.    사서 중 ‘논어’에서 사람다운 삶을, ‘맹자’에서 올바른 삶의 근원을, ‘대학’에서 삶의 진화를,‘중용’에서 기우뚱한 균형...

    중용, 인간의 맛
  • 황제의 힐링, Imperial Springs (Ⅰ)

      '골프의 신'들이 다시 그들만의 리그를 해야 한다면, 임페리얼 스프링스를 첫번째 장소로 정하지 않을까?    북경, 상하이와 함께 중국 3대 도시에 속하는 경제도시인 광저우 (Guangzhou) 충화에 눈으로 보고도 믿지 못할 만한 황제의 휴식처인 임페리얼 스프링스(Imp...

    황제의 힐링, Imperial Springs (Ⅰ)
  • 엄마와 미술관 가는 길..

      한국에 있던 어느 늦은 가을에 그날은 봄날씨 같은 날이었다. 점심으로 도가니탕과 설렁탕을 먹고, 낙엽이 예쁜 가로수길부터 도청까지 엄마랑 산책했다.    엄마는 늘 우리를 위해 밥을 하셨다. 배달을 시키자고 해도, 나가서 먹자고 해도 엄마는 흔쾌히 그러자 하시...

    엄마와 미술관 가는 길..
  • 뉴질랜드 달러 하락세와 북미사일의 함수 관계

    지난 8월말 뉴질랜드 헤랄드 비지니스에 북미사일이 일본 홋카이도 상공을 지나가 태평양에 떨어 졌다며 뉴질랜드 달러 하락세의 원인이 되었다는 기사가 실렸다.   헤랄드도 뉴질랜드 환율 변화 요인에 북핵문제를 갖다 붙이기 시작했으니 조금은 의아하긴 했지만 동북...

    뉴질랜드 달러 하락세와 북미사일의 함수 관계
  • 국민당의 4기 집권이냐, 노동당의 부활이냐

    오는 23일 실시되는 총선은 지난 두 차례의 총선과 달리 접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 1야당 노동당이 지난달 1일 전격적으로 재신더 아던(Jacinda Ardern) 부대표를 당대표로 선출한 이후 지지율이 급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재신더 효과’라고도 회자되는 노...

    국민당의 4기 집권이냐, 노동당의 부활이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