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체적 불공평’ 대학 무상교육

      지난달 26일 대부분의 대학들이 개강했다. 새로운 학기를 맞는 대학가의 화두는 올해 신입생부터 적용되는 무상교육이다. 노동당 정부의 대표적인 정책인 대학 무상교육은 대학들이 시행 방법에 반발하는 등 여러 부작용이 예견되고 있다.   부적절하고 계획되지 않은...

    ‘총체적 불공평’ 대학 무상교육
  • 변화의 바람 거센 NZ 정계

    지난 2월 국민당은 당의 새 얼굴로 ‘사이먼 브리지스(Simon Bridges, 41)’의원을 내세웠다. 당 역사상 최초의 마오리계이자 나이 역시 마흔을 갓 넘긴 젊은 제1야당 대표의 등장은 작년 총선 직전에 노동당이 재신다 아던(Jacinda Ardern) 현 총리를 선택한 변혁의 바람...

    변화의 바람 거센 NZ 정계
  • 이슬람

      전세계 17억 신도를 가진 이슬람은 기독교, 불교와 더불어 세계 3대 종교 가운데 하나이다. 그렇지만 우리는 이슬람에 대해 그다지 많은 것을 알고 있지 않다.     그나마도 왜곡된 것이 대부분이다. 이슬람 세계는 오랫동안 서구 기독교 세계의 ‘적’으로 간주되어 부...

    이슬람
  • 정월 대보름 감상

    조상의 얼을 지니지 못한 민족은  수 천 년 역사를 지닐 수도 없다.  다민족 사회에서  고유문화를 다른 민족들과 공유하며……        어렸을 적 기억으로는 설날보다 대보름날이 더 특이했던 추억으로 남아있다.    이민 생활을 하다 보니 절기에 대한 감각이 없이 지내...

    정월 대보름 감상
  • 자기 무덤파는 개발업자들

    최근 3년 동안 아파트 개발 계획들이 줄을 이어 중단되고 있다.     중단 이유는 향후 시장의 변화에 따른 수익성이 보장되지 않거나 청약율이 낮아 은행으로부터 건설 자금에 대한 융자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시중 은행들의 개발업자들에 대한 투자 거부감은 같은 ...

    자기 무덤파는 개발업자들
  • 상념

    ‘청춘은 청춘에게 주기엔 너무 아깝다.’  영국의 문인인 죠지 버나드 쇼가 한 말이라 합니다. 94세까지 장수한 인물이니 그가 얼마나 많은 시간 동안 머리에 피도 안 마른 젊은이들을 시샘하며 입술을 툴툴거렸을까 상상하면서 설핏 웃곤 하지만 한편으론 그의 말이 절대...

    상념
  • 탈무드(Talmud)

      종교문제는 다분히 논쟁을 일으킬 소지가 많은 주제이지만 한 번쯤은 짚고 넘어 가야 할 주제이기도 하다. 그 첫 번째로 유대인을 택했다.    유대인은 자타가 공인하는 지상 최강의 성공 민족이다. 전세계 약 1300만 명이 살고 있다. 하지만 전 세계 인구의 약 0.2%...

    탈무드(Talmud)
  • NZ 여성들 “자녀 적게, 늦게 갖는다”

    뉴질랜드 여성들이 평생 동안 출산하는 자녀의 수가  이전에 비해 크게 줄면서 출산 나이 자체도 늦어지고 있다.      지난 2월 하순 발표된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이른바 ‘합계출산률(total fertility rate)’이 작년에 사상 최저 수준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

  • 검은 보석같은 친구‘릴리앙’

    여름이 저만치 물러나면서 손짓해 불러들인 다음 손님. 가을이 왔다. 따가운 햇살속으로 안겨오는 바람이 제법 상큼하다.    이 때 쯤일게다. 다알리아 꽃이 흐드러지게 피는 계절이... 다알리아 꽃을 생각하면 문득 잊고 살았던 한 여인의 얼굴이 떠오른다. 탐스럽게 검...

    검은 보석같은 친구‘릴리앙’
  • 21세기 문명을 어떻게 헤쳐 나갈 것인가?

    21세기 제4차 산업혁명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새로운 문명은 서로 다른 문화를 이해하고  그 속에서 새로운 휴머니즘을 발견해야……     일본의 식민지 치하에서 조국이 신음하고 있을 때 일본은 그 말기적 증상으로 태평양 전쟁을 일으켰고 바로 그날 세상에 태어났다. ...

    21세기 문명을 어떻게 헤쳐 나갈 것인가?
  • 그리스, 로마신화

    우리는 불가능한 일을 이루었을 때 기적(奇蹟)이라고 하고 그 스토리를 신화(神話)라고 부른다. 신화(神話)는 우리에게 꿈을 주고 역사를 심어주는 중요한 매체이다.    신화학자인 웬디 도니거 시카고대 교수는 신화는 현미경 기능과 망원경 기능을 가지고 있다고 말한...

    그리스, 로마신화
  • 한 많은 한민족의 한풀이

        잘 사는 게 최대의 복수이다.  핏 속에 응축된 한풀이의 에너지를 발전적으로 승화시켜  이민사회에서 성공적인 삶을 개척해나가야……     벌써 26년 전의 일이다. 1992년 말 북한산에 올라 진흥왕 순수비를 보고 승가사 쪽으로 내려오는데 젊은 아가씨들의 창(唱)소...

    한 많은 한민족의 한풀이
  • 2018년 뉴질랜드 이자율 전망

    뉴질랜드 이자율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여러가지 요인들을 먼저 살펴 보자.    중앙은행 금리  지난주 8일 뉴질랜드 중앙은행은 국제원자재가의 상승과 세계 경기회복에도 여전히 예상보다 낮은 국내 인플레이션과 안정된 주택시장 등의 요인으로 OCR(중앙은행 금리)을 1....

    2018년 뉴질랜드 이자율 전망
  • 학교에 교사가 부족하다

      학교들이 긴 방학을 마치고 새로운 학년을 시작하고 있다. 그런데 많은 학교에서 아직도 필요한 교사들을 구하지 못해 반을 재편성하거나 과목을 줄여야 할 형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교육계의 위기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교사 부족 문제는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학교에 교사가 부족하다
  • 오싹한 풍경 속에 즐기는 만찬

    평소 이색적인 즐길거리와 먹거리를 찾아 다니고  거기다 모험심까지 충만한 이들에게 딱 어울리는  레스토랑이 뉴질랜드에 등장했다.    ▲ 하늘에서의 결혼식​   2월 초부터 중순까지 오클랜드 항구 옆에 문을 열고 영업 중인 ‘Dinner in the Sky’라는 이름의 하늘 레스...

    오싹한 풍경 속에 즐기는 만찬
  • 2018년 뉴질랜드 이자율 전망

    뉴질랜드 이자율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여러가지 요인들을 먼저 살펴 보자.    중앙은행 금리  지난주 8일 뉴질랜드 중앙은행은 국제원자재가의 상승과 세계 경기회복에도 여전히 예상보다 낮은 국내 인플레이션과 안정된 주택시장 등의 요인으로 OCR(중앙은행 금리)을 1....

    2018년 뉴질랜드 이자율 전망
  • 손님 싫어하여 망한 부자 이야기 5편

    노블레스 오블리주와 경주 최부자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는 프랑스어로 ‘고귀한 신분’또는 ‘귀족’이라는 노블레스와 ‘책임이 있다’는 오블리주가 합해진 것으로, 사회 고위층 인사에게 요구되는 높은 수준의 도덕적 의무를 말한다.    초기 로마시대에 왕...

    손님 싫어하여 망한 부자 이야기 5편
  • 신기루에 꿈은 없다

      현실에서 미래에 대한 희망을 찾기 어려워  일확천금을 노리고 투기 열풍에 뛰어든다.  그러나 전문 투기꾼들의 농간에 휘말려……     나폴레옹의 군사들이 이집트 원정 중에 일어났던 일이다. 분명히 앞에 보이던 호수가 소멸되는가 하면 풀잎이 야자수로 보이는 현상...

    신기루에 꿈은 없다
  • 소박함 속에 있었네. 어떤 행복이....

      벌써 십여년도 더 지난 일이었다.   그 옛날 어머니가 해 주었던 호박 칼국수 타령을 입버릇처럼 달고 살던 친구가 있었다. 시대가 변해서 쉽게 먹을수 있는 먹거리들이 수없이 많아졌다. 옛날 칼국수는 손으로 밀어서 했기에 편하게만 사는 세상에 드문 음식이 되어 ...

    소박함 속에 있었네. 어떤 행복이....
  • 파스칼의 팡세

      이 번주부터는 그 동안 우리 나라와 중국, 일본 등 동양을 벗어나 서양 인문학으로 넘어 가려 한다. 그래서 첫 책을 고르는데 조금은 신중을 기했다. 서양 인문학의 처음 시작을 종교적 색채가 깊은 철학 책을 택했다. 결과적으로는 무거운 것을 골랐다는 생각이 든다...

    파스칼의 팡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