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 제패한 NZ의 여전사들

    ▲ 우승한 블랙펀스    지난 8월 26일, 뉴질랜드 여자럭비 국가대표인‘블랙펀스(Black Ferns)’가‘여자럭비 월드컵(Women’s Rugby World Cup, WRWC)’에서 잉글랜드를 꺾고 다시 한번 세계 정상에 올랐다는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이로써 블랙펀스는 지금까지 열린 8...

    세계 제패한 NZ의 여전사들
  • 숲속의 완벽한 펜트하우스, 아난티 클럽 서울(Ⅱ)

      75만평의 자연림에서 한국의 오거스타로 거듭나다.    아난티 클럽 서울은 기존의 골프장을 인수해서 조금의 리뉴얼이 아니라 전혀 새로운 스타일의 골프장을 탄생시켰다.    심한 업다운, 좁은 페어웨이, 억지로 만들어 놓은 듯한 홀, 짧은 코스의 길이 등 골프의 즐...

    숲속의 완벽한 펜트하우스, 아난티 클럽 서울(Ⅱ)
  • 숲속의 완벽한 펜트하우스, 아난티 클럽 서울 (Ⅰ)

      '한국에서 단 하나밖에 없는 클럽'    골프코스 (GC)와 컨트리클럽 (CC)의 차이만큼, 이들이 만든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의 차이가 분명함을 충분히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맞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골프 레저산업을 선도하는 에머슨퍼시픽 그룹 이야기다.   ‘한적한,...

    숲속의 완벽한 펜트하우스, 아난티 클럽 서울 (Ⅰ)
  • 꽃을 피우다

    햇빛 잘 드는 창가 서랍장 위에 올려 놓은 작은 화초가 드디어 꽃을 피웠습니다.    손바닥보다도 작은 플라스틱 화분에, 앙증맞다고 밖에는 표현할 길이 없는 잎 더미들 위로 두 주쯤 전부터 꽃 봉오리가 하나 둘 오르며 마음을 설레게 하더니만 며칠 전 집에 와 보니 ...

    꽃을 피우다
  • 그대가 헛되이 보낸 오늘은 …

    오늘을 헛되이 보내면 인생을 헛되이 보내게 된다. 생애의 마지막 순간을 맞이한 사람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삶의 매 순간을 가치 있게……     십 수 년 전 조창인 작가의 소설『가시고기』를 읽은 적이 있다. 가시고기는 암컷이 알을 낳고 죽으면 수컷은 알이 부화...

    그대가 헛되이 보낸 오늘은 …
  • 그 특별했던 날의 긴 하루

    평상시 외출에는 버스가 마냥 편하다. 그 날은 상황이 달라서 서둘러 차를 몰고 나서야 했다. 며칠전, 새로 개통된 워터뷰(water viwe)터널을 신선한 기분으로 달렸다. 제법 긴 터널을 신나게 거의 다 빠져나오려는 순간이다. 갑자기 차에서 기분나쁜 소음이 들려왔다. ...

    그 특별했던 날의 긴 하루
  • 노자 잠언록

    니체는 도덕경에 대해‘영원히 마르지 않는 샘물처럼 값진 보물들로 가득 차 있어서, 두레박을 내리기만 하면 그 보물을 쉽게 얻을 수 있다’라고 했다.   서양의 대 철학자들이 즐겨 읽었던 도덕경은 중국의 유가와 쌍벽을 이루는 동양사상의 핵심이다.   노장사상은 ‘노...

    노자 잠언록
  • 도깨비 방망이가 하늘하늘 춤을 추네!​

    비바람이 몰아치는 창밖을 보면서 겨울이 지겨워지기 시작했다. 월동준비를 충분히 해 둔 덕분에 지난 해보다 더 따스하게 보내고 있지만, 지독한 독감은 내 온 몸을 지치게 만들었다.   물 한 모금 입에 댈 수가 없었다. 음식을 거부하는 몸을 그대로 놔둔 채 며칠 동안...

    도깨비 방망이가 하늘하늘 춤을 추네!​
  • 눈앞에 다가온 인구 500만명 시대

    뉴질랜드가 인구가 500만명 시대를 목전에 두게 됐다. 8월 중순에 뉴질랜드 통계국(Statistics NZ)은 금년 6월말 현재 총인구가 479만명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는데 이 같은 총인구 증가에는 이민자 급증이 큰 영향을 미쳤다.   ▲ 크라이스트처치의 산타 퍼레이드에 등장...

    눈앞에 다가온 인구 500만명 시대
  • 사우스케이프 오너스 클럽 (Ⅱ)

      자연 그대로의 작품, '천상의 라운드'    한국에서의 유일한 매치플레이 남자대회인 2017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가 6/8부터 11일까지 이 곳 사우스케이프 스파&스위트에서 펼쳐졌다. 상금이 무려 10억원, 우승상금만 2억원의 큰 규모의 대회였는데 연...

    사우스케이프 오너스 클럽 (Ⅱ)
  • Ultimate Healing, 사우스케이프 오너스 클럽 (Ⅰ) file

    천상에서의 힐링 '하늘을 나는 듯 경쾌하게’라는 느낌을 형상화한 ‘볼란테(Volante)’는 사우스케이프에서 느낄 수 있는 궁극의 힐링 중 첫번째 힐링 포인트인 ‘소리’와 연결된다. 스피커의 위치, 흡음, 의자배치 하나하나까지 전문가...

    Ultimate Healing, 사우스케이프 오너스 클럽 (Ⅰ)
  • 로마제국의 5현제

    제위 양도가 합리적으로 이뤄지고 정치 안정, 경제 번영, 문화 융성과 함께 평화가 지속되었던 로마제국의 5현제 시대에는……         개인의 삶이나 국가의 흥망이 마찬가지이지만 지난 일을 되돌아보면 한 때 잘 나가던 때가 있었음이 보통이다. 팔자를 잘 타고나서 혹...

    로마제국의 5현제
  • 그 때 참았더라면....

    “사람들은 말한다. 그 때 참았더라면, 그 때 잘했더라면, 그 때 조심했더라면, 훗 날엔 지금이 바로 그 때가 되는데 지금은 아무렇게나 보내면서 자꾸 그 때만을 찾는다.”   ‘온 가족이 읽는 짧은 동화 긴 생각’(이 규경 저)이라는 책에 나오는 글이다.   이 책은 절판이...

    그 때 참았더라면....
  • 부정하게 수당을 받은 결말은?

    더니든에 한 채의 주택과 한 채의 성을 가지고 있고 녹색당의 공동 대표로 성공한 메티리아 투레이(Metiria Turei, 47세)가 24년 전 수당을 받기 위해 관계 당국에 거짓말을 했다고 고백하면서 세간의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수당 수급자들의 고충을 알리고 잘못된 복지...

    부정하게 수당을 받은 결말은?
  • 미련스럽게 버리지 못하는 미련

    어리석고 둔한 것을‘미련하다’고 하며, 품었던 감정이나 생각을 딱 끊지 못하는 것을‘미련’이라고 한다.   인간은 만물의 영장이라고 하며 동물을 미련스럽다고 하지만, 어찌보면 인간이 동물보다 더 미련스럽다고 할 수 있다. 아니, 세상에서 가장 미련스러운 존재가 인...

    미련스럽게 버리지 못하는 미련
  • 동양고전이 뭐길래

    지난 번까지는 우리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었다. 금주부터는 이웃 문화에 대해 알아 보고자 한다. 지난 주 이야기에‘지피지기 백전불태 (知彼知己 百戰不殆: 나를 알고 상대를 알면 절대로 위태로워지지 않는다.)’라고 끝 맺었다.   우리에 대해 알아 보았으면 이제...

    동양고전이 뭐길래
  • 약세로 돌아선 뉴질랜드 달러, 왜?

    올해 연초, 미 대통령 첫 1사분기가 시작되던 그 때 우리 모두는 미달러의 상승을 의심하지 않았다. 트럼프 효과로서 각종 경기 부양책과 일자리, 투자 유치 등의 국가 정책과 더불어 호전되는 실업률, 호전되는 소비지수와 각종지표들의 통계치를 통해 미연방준비 제도...

    약세로 돌아선 뉴질랜드 달러, 왜?
  • 총선 앞두고 춤추는 NZ 정치계

    9월 23일(토) 실시될 뉴질랜드 총선을 앞두고 정치인들의 움직임이 부산한 가운데 제1 야당인 노동당이 30대 젊은 여성 정치인으로 당의 얼굴을 전격적으로 교체했다. 정가의 여러 움직임과 함께 혜성처럼 등장한 자신다 아덴(Jacinda Ardern) 노동당 대표에 대해서 알아...

    총선 앞두고 춤추는 NZ 정치계
  • 뉴질랜드 新워크비자법, 그것이 알고 싶다

    지난 4월, 정부와 이민부는 일반워크비자(Essential Skills Work Visa)와 기술이민(Skilled Migrant Category, SMC) 에 대한 거대한 변화의 큰 틀을 공개하였습니다. 그러나, 이는 확정발표가 아닌‘여론 간보기’를 동시에 구사한 일종의 ‘치고 빠지기’작전이었습니다.   ...

    뉴질랜드 新워크비자법, 그것이 알고 싶다
  • 당신의 삶에 보내는 찬사, 블랙스톤 제주 (Ⅱ)

      어디를 둘러봐도 아름드리 나무다. Brian Costello가 설계를 하면서 얼마나 고민했을까?    블랙스톤 제주의 코스는 세계 최고의 골프클럽 디자인 회사인 JMP 디자인 그룹의 Brian Costello (브라이언 코스텔로)가 설계를 맡았고, 일반적인 골프장에서 그린에서만 사...

    당신의 삶에 보내는 찬사, 블랙스톤 제주 (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