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의 날'을 축하하며>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 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아스타나.png

 


   1997년 눈보라가 치는 12월 중순, 필자는 ‘아크몰라’를 처음으로 방문했다. 그 도시는 카자흐스탄의 새로운 수도 ‘아스타나’가 될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카자흐국립대학교 한국학과 교수였던  필자는 겨울 방학을 이용해서 이수도 예정지를 보고 싶은 호기심을 억누를 길이 없었다.

  아크몰라 공항에서 내린 후 나는 바로 시내 중심가(현재 아스타나의 구도심인)인  ‘리스뿌브리까’ 거리로 갔다.   ‘쉐기스(카자흐스탄 호텔에 속해 있던 패스트푸드점, 현재 ‘누들스’ 자리)가 아스타나에 오픈한다는 말을 알마티에서 들었던 게 기억나서 였다. 혹시나 문을 열었으면 꽁꽁 언 몸을 녹일 겸 아크몰라 여행의 거점으로 삼을 작정이었다. 그러나 쉐기스는 아직 공사중이었고  오픈할려면 최소한 몇 달은 더 기다려야 했다.  

  쉐기스를 찾아가는 도중 필자는 여기서는 눈이 하늘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내 바로 앞에서 나를 향해 온다는 것을 깨닫았다. 알마티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바람이 심하게 불었기 때문이었다. 이렇듯 ‘아크몰라’에 대한 기억은 추위와 강한 눈보라와 함께 꽁꽁 얼어붙은 도시로 남아 있다.

 

아스타나에 대한 기억 1 – 건축 한류의 주인공 동일 하이빌 현장’

  이후 필자는 2005년카자흐스탄에서 건축한류를 일으킨 동일 하이빌 측의 초청으로 아스타나 현장을 방문할 기회를 가졌다. 먼저, 아크몰라 시절과 달리 신도시로 엄청난 발전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공항에서 도시로 진입하면서 보게 되는 신시가지의 개성 있는 빌딩들이 눈에 들어왔다. 이심강변엔  대통령궁인 ‘악오르다’가 그 자태를 드러내고 있었고 그 앞에 쭉 뻗은 도로와 양옆의 건물들, 그리고 수도 이전 연도인 1997년을 기념하여 97미터의 높이로 만들어진 ‘바이제렉’ 타워는 필자를 놀라게 하기에 충분했다.    

그러나 하이빌 현장으로 진입하는 길은 진흙탕 이었고 도시는 온통 건설현장에서 내 뿜는 먼지로 인해 수도의 면모를 갖추기엔 부족했다. 특히나 눈이 녹은 봄의 신도심에는 일반 차량 진입이 어려울 정도로 땅이 질척거린다고 했다. (이후 새로운 여러가의 다리가 개통되고 미국대사관이 이전해 오면서 하이빌 주변 경관도 몰라보게 바뀌었다) 

 이런 곳에 아파트를 지으면 도대체 누가 살까 ? 하는 의구심이 들 정도였다.  그러나 그런 기우는 여지없이 깨지고 하이빌 아파트는 현지인들에게 최고의 인기를 얻으며 없어서 못팔 정도까지 되었다.

 

아스타나에 대한 기억 2 :  수도 이전 10주년 행사 참가’

  아스타나 수도 이전 10주년을 맞은 2007년,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은 각국 정상들을 자신의 분신과 다름없는 수도 아스타나로 초청하게 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스타나시와 자매결연이 되어 있는 서울시의 오세훈시장이 문화사절단을 이끌고 그 초청에 응하였다.

  필자는 당시 ‘한국영화제’와 문화행사의 현지 주관사 대표로서 아스타나를 방문하게 되었다. 원조 한류 스타인 ‘베이비 복스’의 공연은 아스타나 시민들을 열광케 했고, 세종문화회관 공연팀의 무대를 본 관객들은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때 아스타나는 이미 국제적인 도시로 탈바꿈해 있었다. 유목민의 천막을 형상화한 ‘한샤트르’와 주변 도시 경관은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명품도시였다. 이심강변을 산책하는 시민들들과 주변 빌딩의 조화는 저녁 노을이 질 때 특히 아름다웠다.

 

 ‘아스타나에 대한 기억 3 : 무기 박람회장 엑스포 현장

무기 박람회에 참가하기 위해 지난 6월 초 아스타나를 방문했다. 익숙한 아스타나 공항에는 내년 엑스포를 대비한 터미널 확장공사가 한창이었다. 차를 타고 엑스포 현장을 지나 무기 박람회장에 도착했다. 많은 사람들이 박람회장을 가득 메우고 있었고, 전세계에서 온 박람회 참석자들은 부스를 마련하고 자신들의 장점들을 설명하느라 여념이 없었다.

명실상부하게  아스타나가 유라시의 대표적인 ‘국제 컨벤션’ 도시가 되었구나 하는 생각을 하기에  전혀 손색이 없었다. 다시 가 본 동일 하이빌과 독립기념관, 피라미트(평화의 궁전) 그리고 구도심의 ‘리스뿌블리카’ 거리는 정말 깨끗하였다.

  새로 지어진 많은 호텔들은 도시의 스카이 라인을 바꾸었고 외국인들을 맞이하기에 손색이 없을 정도로 친절한 서비스를 보여주었다.

  아스타나야 말로 ‘상전벽해’라는 말이 제대로 들어맞는 곳이라 할 수 있다.

  • |
  1. 아스타나.png (File Size:537.4KB/Download:7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우슈토베를 다녀와서 file

      김양희(알마티토요한글학교장)         5월 20일 한글학교가 주최하고, 총영사관 (재외동포재단)과 LG가 후원한 '알마티 한글학교 20주년 , 고려인 정주 80주념 기념 역사 탐방이 있었다.   한글학교 중고등부와 학부모를 비롯하여 교민들까지 총 54명이 LG버스 두대로...

    우슈토베를 다녀와서
  • 2017년 중앙아시아 경제 전망 file

        2017년 중앙아시아 경제는 저유가 국면에서 탈출하여 소폭 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난 4월 22일 IMF는 2017년 중앙아시아 경제성장 전망을 발표하였습니다. 2017년 카자흐스탄의 경제성장률을 2.5%로 예측하였고, 2018년에는 3.4%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하였...

    2017년 중앙아시아 경제 전망
  • 고려인들에게 한식(寒食)이란?  “산에 가는 날(성묘하는 날)”  file

      중앙아시아 고려인들속에서 그들과 함께 살아온 지 벌써 23년째인 필자가 지금도 잊지 않고 있는 작은 ‘기억’이 있다. 바로 ‘한식’과 관련된 추억인데, 그러니까 96년 봄의 일이다.    필자는 당시 근무처인 대학 외 고려일보 기자로서도 일을 하고 있었다. 그 때 고려...

  • 대학생들의 올림픽, 알마티 동계 유니버시아드 아이스 하키, 스피... file

               고려대학교 노어노문학과                          3학년 김정혜        2017년 1월 31일 할릭 아레나에서 치뤄진 일본을 상대로 한 아이스하키 경기와 2월 3일 메데우에서 남자 1000M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를 참관하였습니다.    저는 한인일보와 유라시아 ...

    대학생들의 올림픽, 알마티 동계 유니버시아드 아이스 하키, 스피드스케이트 참관기
  • 김상욱 발행인, 2017년 신년사 file

    "붉은 닭의 해, 과욕이나 부족함이 없도록 조화를 유지하는 한해되시길...."         붉은 닭의 해 정유년이 밝았습니다.    먼저, 독자 여러분들의 가정과 일터위에 만복이 깃드시길 진심으로 기원드립니다.    돌이켜 보면 지난 2016년 병신년(丙申年)은 그 어느 해보...

    김상욱 발행인, 2017년 신년사
  • 전승민 주 알마티총영사 2017년 신년사 file

    [신년사] "올해는 한-카 수교 25주년, 고려인 동포 정주 80주년, 고려극장 설립 85주년이 되는 뜻 깊은 해... 한민족의 위상을 높일 계기"     동포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주알마티총영사관 전승민 총영사입니다. 정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난 2016년 한 해 동안 총...

    전승민 주 알마티총영사 2017년 신년사
  • 러시아인, 그들은 누구인가?

    [특별기획] 러시아인, 그들은 누구인가?     전적이고 극단적인 사랑과 우정 극한 추위, 팽창과 좌절의 역사에서 형성   <이 원고는 Chindia Plus 2016년 12월에 기고한 글입니다.>     올해 23세인 안젤리나 니콜라우(Angela Nikolau)는 루퍼(roofer)다. 루퍼는 높은 건...

  • [기고]  홍범도 장군 묘소, 이대로 방치할 것인가? file

                                              무성한 잡초와 깨진 보도블록이 황량함 더해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 수석연구원)   < 카자흐스탄 크즐오르다 시에 있는 홍범도 장군 묘소. 2016년 9월2일. 사진 = 김상욱>   <홍범도 장군 기념공원 안내판.  2016.09...

    [기고]  홍범도 장군 묘소, 이대로 방치할 것인가?
  • 창가는 애국 계몽가, 일본노래 아니다 file

      작곡가 이호섭 논문에서 밝혀     <작곡가 이호섭선생>   그 동안 개화기와 일제강점기에 불렸던 창가,  특히 7.5조 창가가 일본에서 만들어진 시가형식으로 알려져 왔으나 일본에는 7.5조 시형식이 없을 뿐만 아니라 음악형식도 서양에서 도입된 것으로 밝혀졌다.    ...

    창가는 애국 계몽가, 일본노래 아니다
  • 내가 본 ‘아크몰라’와 ‘아스타나’ - ’상전벽해’는 이를 두고 하... file

    <'수도의 날'을 축하하며>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 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1997년 눈보라가 치는 12월 중순, 필자는 ‘아크몰라’를 처음으로 방문했다. 그 도시는 카자흐스탄...

    내가 본 ‘아크몰라’와 ‘아스타나’   - ’상전벽해’는 이를 두고 하는 말 -
  •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13 file

    한국, 유라시아 유목제국의 역사를 밝히다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지난 25일, 이쉭박물관에서는 열린 내년 한-카 합동 발굴조사에 대한 업무협정 체결식 후 양측 대...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13
  •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12 file

      중앙유라시아의 이슬람화와 투르크화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아랍 침략을 받기 전 중앙유라시아에는 다양한 종교가 존재했다. 메르브를 중심으로 하는 호라산에서는 조로아스터교가 가장 유력했지만, 네스토리...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12
  •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6

      흉노의 쇠퇴와 분열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한나라는 고조 이래 흉노에 대해 소극적인 정책으로 일관했다. 그러나 한 무제가 즉위하면서 충실한 국력을 배경으로 적극적인 대흉노 정책을 펴기 시작했다. 먼저, 기원전...

  •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5

      사르마트와 흉노시대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흑해 북부연안에서 후기 스키타이 문화가 번창한 기원전 4세기 경, 카스피해 북방 초원에서는 새로운 유목민 세력이 발흥하고 있었다.  이른바 ‘사르마트’라 불리는 집단이 그들이다....

  •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11 file

                            중앙유라시아의 이슬람화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소원을 빌며 나무가지에 헝겊을 묶어 놓은 모습은 카자...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11
  •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10 file

    톈산위구르 왕국, 몽골제국 형성에 공헌하다.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지지난주 필자는 중국의 우룸치에서 이닝을 거쳐 카자흐스탄으로 넘어오는 손님들을 마중하러 호르고스를 다녀왔다.  신실크로드 물류현황을...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10
  •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9 file

    오아시스 농경민의 원래 고향은?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우리는  지난호까지 기원전부터 유라시아 초원에 살았던 유목민들의 역사를 훑어보았다. ...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9
  •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8 file

       돌궐과 투르크 그리고 터어키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우리는  지난호(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7)까지 기원전부터 대략 기원후 5세기 정...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8
  • [양원식 전 고려일보주필의 10주기를 맞으며] [1] file

    ‘이역살이’의 외로움… 시와 글로 승화시킨 이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발행인)          2006년 5월 9일 오전, 양원식 선생이 갑자기 운명했다는 연락을 받았...

    [양원식 전 고려일보주필의 10주기를 맞으며]
  •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7 file

    몽골고원의 원래 주인은?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기원전후 동방의 세력자였던 흉노입니다. 몽골고원 전체를 차지하였고 한 제국에게 공물을 받았으며, 서쪽...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