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이 있어도 걷지 않으면 목적지에 도달할 수 없듯이 아무리 좋은 가르침이라 하더라도 실천하지 않으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 우리에게 무엇보다도 문제가 되는 것은 어떻게 무아행을 실천해 나갈 것인가 하는 것이다. 하지만 자기가 전부라고 생각하고 살아가는 사람들, 특히 개인주의에 매몰된 현대인들이 그것을 실천하기란 말처럼 쉽지 않다. 모두 다 눈에 불을 껴고 자기를 위해 아둥바둥 거리고 있는 마당에 홀로 무아행을 실천한다고 하면 자칫 도태당하고 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 틱낫한 스님의 글에서

 

캄보디아에 온 지도 벌써 13년째. 참 오래도 되었다. 그동안 뭘 하고 살았나 생각해 보면 딱히 한 일도 없다. 그냥 세월이 흘러간 것만 같다. 굳이 말하라면 신문 만들기. 월요일엔 좀 쉬고, 화·수는 자료수집과 정리, 목·금은 피터지게 편집 마감, 토요일에는 인쇄소에 넘기고....그렇게 매주 전쟁하듯이, 다람쥐 쳇바퀴 돌 듯 보냈었다.

 

아! 일요일. 오전에는 인쇄가 시작되니까 마지막 지면 체크를 한다. 그리고 동네 가게에서 싸구려 스넥을 수백봉지 사고, 사탕도 한 1000개 정도 사서 고물 갤로퍼를 타고 목 늘여 기다리는 아이들에게 찾아간다. 매주 마다, 행복한 나의 여정이 시작된다.

 

아지트처럼 사용하는 은밀한 나의 야자수 그늘에 아이들을 불러놓고 과자를 주고, 사탕을 주고 노래도 좀 불러 보라하고, 어디 아픈데 없나 챙겨보고, 학교는 잘 다니고 있냐도 물어 보고, 옥수수 같은 것도 좀 뺏어 먹고...그렇게 그렇게 세월을 죽였다. 말이 안통해도 자주 만나면 이놈들이 무엇을 원하는 지, 속내가 뭔지가 조금씩 보인다. 아주 자그마한 눈망울에서 마음의 고민을 읽고, 아픔을 나누면 그들은 여지없이 나의 마수에 걸리게 되고...그러면 나는 아이들이 꿈꾸는 세상을 같이 나눈다. 나만이 아는 행복, 나만의 자유, 나만의 시간이다.

 

주말만 되면 어딘가를 가야 할 것 같은 미망에 시달린다. 민정시찰이라는 이름으로 어디든 간다. 취재를 핑계 삼지만, 직접 보지 않고는 잘 믿지 못하는 못된 직업적 성격이 나를 혹사한다. 메콩강을 아마 백 여번 건넜을 것이고, 캄보디아 전역을 서너 번은 이 잡듯이 뒤졌을 것이다. 물론 전부는 아니다. 허리가 부러질 듯한 비포장도로도 싫고 코콩의 산속으로 헤매는 도로는 무섭기까지 하다.

 

이렇게 캄보디아에서의 세월이 지나갔고, 또 지나갈 것이다. 언제 손녀가 올까, 할아버지를 외면하지 않도록 뭘 준비해 놓을까? 그냥 장난감 가게에 가서 손녀가 좋아할 만한 것이 있나 돌아보고, 지나가던 아이가 입은 옷이 멋지면 마음속 수첩에 그려놓고... 이렇게 나는 조금씩 손녀에게 포로가 된 할아버지가 되어 간다. 오랫동안 손녀에게‘팽’당하지 않는 할아버지가 되길 원한다./ 정지대

6

  • |
  1. 다운로드.jpg (File Size:9.5KB/Download:6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손녀와의 사탕거래

    조선일보가 정치적 변절을 하기 전, 이규태 코너를 좋아 했었다. 그 분은 어디서 그렇게 재미있고 눈에 쏙쏙 들어오는 글들을 찾아내 눈에 쏙쏙 들어오게 써대는지 ... 칼럼니스트를 꿈꾸던 젊은이들은 그의 글에 매료되어 베끼곤 했다. 그가 쓴 글 중에‘따귀’라는 글이 ...

  • 지나간 세월의 부끄러움

    돌아보면 남는 것이 아쉬움이라고 하지만, 그래도 때로는 아프고 아픈 것이 한 둘이 아니다. 내가 왜 사는지도 모르고 그냥 아둥바둥 한 것 같고 마땅히 즐겨야 할 때 즐기지도 못한 것 같고 그리고 마땅히 해야 할 것도 안하고 산 것 같다. 사람사는 것이 다 그렇지 하...

  • 가난한 사람들의 행복

    캄보디아는 참 노는 날이 많은 나라입니다. 한국사람들의 입장에서 보면 '이러니 나라가 발전을 하지 못하지...끌끌끌...'하고 바로 진단이 나와 버립니다. 왕 생일이 3일, 왕비생일이 1일, 인권의 날, 유엔 데이, 무슨 불교 명절 등등 노는 날이 많습니다. 그리고 정말 ...

  • 마지막 쉬어가는 영혼에 평화가 깃들다. file

    " 우리는 위대한 일을 할 수는 없습니다. 단지 아주 작은 일을 사랑으로 행할 뿐입니다." (We can do no great things, Only small things with love) 에이즈에 걸려 버려진 사람들이 마지막 죽기 전에 잠시 쉬어다가 가는 곳. ' Home of Peace : Missionary of Char...

    마지막 쉬어가는 영혼에 평화가 깃들다.
  • 돌아보는 삶 file

    길이 있어도 걷지 않으면 목적지에 도달할 수 없듯이 아무리 좋은 가르침이라 하더라도 실천하지 않으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 우리에게 무엇보다도 문제가 되는 것은 어떻게 무아행을 실천해 나갈 것인가 하는 것이다. 하지만 자기가 전부라고 생각하고 살아가는 사람들,...

    돌아보는 삶
  • 티모르의 추억 file

    "우리는 어디서 왔다가 무엇을 하다가 어디로 가는가?" 라는 제목의 고갱의 그림을 기억합니다. 아마 야자수 사이로 남방의 입술이 두터운 여자들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고등학교 때 미술선생님이 보여주던 고갱의 그 그림을 저는 정확히 기억하지는 못하지만, 그 이름...

    티모르의 추억
  • 가난에 대해서 [3] file

    가난은 생활이 좀 남루하다’고 하는 서정주의 말은 가난의 실체를 모르는 사람들의 멋진 시적인 구라입니다. 무소유를 말하는 법정 스님의 말도 가난하고는 거리가 먼, 기본적인 것을 소유한 사람들의 말이죠. 그리고 법정스님이야 가정이 없으니까 가난한 아내의...

    가난에 대해서
  • 나이 들어 연습하는 행복 file

    2000년대 초, 캄보디아에 와서 가장 즐거운 일은 망고를 먹는 것이었습니다. 지금은 그냥 망고지만, 그때에는 정말로 세상에이렇게 맛있는 과일이 다 있나 할 정도로 맛이 있었습니다. 지금 사는 집에도 망고나무가 있습니다. 작년에 이미 근 100여개를 따서 먹었습니다...

    나이 들어 연습하는 행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