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군사력 ‘세계 3위’ 미국, 현실 인식 똑바로 해야

    [시류청론] 북-러-중, 세계 극초음속 비행체 최강국으로 우뚝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미군 전략사령부 존 하이튼 사령관은 지난 8월 7일 앨라배마 헌츠빌에서 열린 ‘우주미사일 방어 심포지엄’에서 ‘북한, 러시아, 중국의 극초음속(마하5 이상)무기를 미...

    군사력 ‘세계 3위’ 미국, 현실 인식 똑바로 해야
  • 한번도 가보지 못한 새로운 길을 간다 file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제자들이 태어날 때부터 소경이었던 사람을 예수에게 데리고 와 묻습니다.   “누구의 죄 때문입니까?”   그래도 명색이 예수의 제자라고 했건만 참 한심한 자들입니다.   예수의 대답입니다.   “저 사람에게서 하느님의 놀라운 일을 드러...

    한번도 가보지 못한 새로운 길을 간다
  • 만나는 이가 예수요 부처다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남들은 한 방에 잘만 하는 후진이 내겐 왜 그리 어려울까?   오늘은 여유롭게 푹 자다 오전 9시에 일어나 출발했다. 약속은 오후 1시 30분부터다. 출발 전에 트레일러 문을 열고 어제 주스 흐른 흔적을 닦았다. 아무래도 세차는 못 할...

    만나는 이가 예수요 부처다
  • 이승만, 한일협정에 완강히 반대한 이유 file

    한일 수교와 미국의 압력 <2> 미국, 이승만에 협정 압력     Newsroh=이재봉 칼럼니스트     3. 한일 수교를 위한 미국의 개입과 압력   한국과 일본의 관계정상화를 위한 구상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의 반공 정책에 따라 다듬어지기 시작했다. 한일협정은 미국이 1...

    이승만, 한일협정에 완강히 반대한 이유
  • "하나님이 널 가만두지 않을 걸?" file

    천당과 지옥 [호산나칼럼]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 = “제 위언니는 독실한 신앙인입니다. 언니는 가족들이 모인자리에서 지옥을 얘기합니다 아버지는 불지옥에서 고통을 받고 있다고 강렬하게 얘기하죠. 제가 교회 다니는 걸 그만둔 이후로 지옥을 믿지 않는다...

    "하나님이 널 가만두지 않을 걸?"
  • 미중 패권경쟁과 한반도 평화와 통일 file

    한미군사동맹 끝내고 균형과 중립으로     Newsroh=이재봉 칼럼니스트     1. 남북미 정상회담의 의미   2018년 4월 남북정상회담과 6월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머지않아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定着)되고 통일이 이루어질 것 같다. 한반도에서 가장 비정상적인 상황이 끝...

    미중 패권경쟁과 한반도 평화와 통일
  • 캐나다 국가보훈부 한국역사 오류 수정 file

      Newsroh=박기태 칼럼니스트     캐나다 장관에게 보낸 편지에 대한 답변이 도착했습니다.   몇개월전 캐나다 국가 기관인 국가 보훈부 사이트에서 한국의 전체 역사가 중국과 일본의 식민지(植民地)라는 내용을 발견했습니다.   개인 사이트도 아니고, 장관이 책임자로...

    캐나다 국가보훈부 한국역사 오류 수정
  • $1로 인터씨티 버스를 타고

    두 달 전에 처음 인터씨티 버스를 이용하였을 때 일이다. 일단 인터넷 웹싸이트에서 표를 예매를 한 후 시간에 맞춰서 스카이씨티 옆에 있는 터미널에 도착을 하고 보니 많은 사람들이 운집해 있었다. 티켓을 프린터로 출력하지 않고 티켓을 예매한 내역을 폰에 Screensh...

    $1로 인터씨티 버스를 타고
  • 미국에선 '을'이 '갑질'한다?

    식당에서 쫓겨난 백악관 대변인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제가 고국에서 대학교에 다닐 때나 미국으로 이민온 초기에는 "갑질"이라는 단어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요즈음에는 고국에서는 갑질 논란이 거센것 같습니다. 수개월 전...

    미국에선 '을'이 '갑질'한다?
  • 대학 신입생 선발 기준 잘 파악해야

    [교육칼럼] 입시 사정관들 고려사항 알아야 스펙 쌓을 수 있다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미국의 학교에서는 시험을 보기 며칠 전에 선생님들이 review sheet이라는 것을 학생들에게 나누어 준다. 시험 공부를 할 때 중점적으로 공부해야 할 ...

    대학 신입생 선발 기준 잘 파악해야
  • 다양한 차 종류, 알고나 마시자

    [건강칼럼] 항산화요소 함량 달라, 발효과정 거칠수록 카페인은 증가   ▲ 차 이파리 발효 정도에 따라 색깔이 다른 차와 찻물. 왼쪽부터 그린티, 옐로티, 우롱티, 블랙티 ⓒ위키피디아 공유사진 저장소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웰빙붐을 타고 녹차, 홍차, ...

    다양한 차 종류,  알고나 마시자
  • 서유기의 화염산을 지나다 file

    톈산은 양산박의 송강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93-94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투루판으로 들어서는 길은 뽕나무 가로수가 한동안 이어졌다. 붉게 익어 떨어진 오디가 거리를 붉게 물들이고, 뽕나무 사이사이에 접시꽃이 사막(沙漠)의 먼지를 ...

    서유기의 화염산을 지나다
  • “저는 검은색 사제복을 입지 않습니다” file

    장호준목사가 재판장에게 보내는 편지 Ⅱ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재판장님,   법복(法服)과 사제복(司祭服)이 검은색인 이유는 다른 어떤 색으로도 물들게 할 수 없는 색깔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법복을 입고 계신 재판장님께서도 익히 경험하고 ...

    “저는 검은색 사제복을 입지 않습니다”
  • 내 첫 트럭 ‘히마찰’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HBO 채널 영화 보느라 3시 넘어 잤다. 그래도 8시에 일어났다. 식당 가서 평범한 호텔식 아침을 먹었다. 플릿매니저 글랜에게서 문자가 왔다. 11시 회사에서 보자고 답장을 보냈다. 식사 후 셔틀버스 기사에게 전화하니 30분 후에 호...

    내 첫 트럭 ‘히마찰’
  • 장수 바위

    옛날에 어떤 사람이 아이를 뱄는데 남편이 세상을 떠났다.   아이 낳을 달이 되었으나 한창 모를 심을 때여서 모 심을 들에 가서 아이를 낳게 되었다. 그렇다 보니 탯줄 끊을 가위가 없어 억새풀로 탯줄을 끊었다. 태어난 아이는 여자였다.   아이는 세 살이 되도록 말을...

  • 폼페이오-볼턴, 북의 막강한 핵 군사력 잊었나?

    [시류청론] 트럼프의 종전선언, 미 중간선거 후에나 가능할 듯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은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외교장관 회의를 마친 직후, 북미 간 싱가포르 약속 이행을 미적거리는 미국에 보여주기라도 하겠...

    폼페이오-볼턴, 북의 막강한 핵 군사력 잊었나?
  • 강자(强者)는 외국에서도 살아 남는다

    ■ The survival of the fittest    호주의 한 럭비 선수가 시합 중 태클로 엉켜 있을 때 상대방 선수의  똥꼬(?)를 쿠-욱 찔렀습니다. 그 것도 한 명이 아닌 세 명이나 쿡쿡 찔렀습니다. 그래서 12게임 정지를 당했습니다. Wests Tigers 팀의 Hopoate 선수가 이런 행위를...

    강자(强者)는 외국에서도 살아 남는다
  • 미국에서 민사 사건 휘말렸 때는 어떻게?

    [생활칼럼] 민사사건 90% 재판정 가기전 조정으로 해결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몇년 전에 상영된 ‘모래와 안개의 집’ (House of sand and fog) 이라는 영화는 집을 사이에 두고 두 남녀가 처절한 실랑이를 벌이다 결국 두 사람 모두 파국을 맡는다는 ...

    미국에서 민사 사건 휘말렸 때는 어떻게?
  • 독(毒)과 도(道),사람이 책을 만들지만 책은 사람을 만든다

    독(毒)과 도(道)     사람이 책을 만들지만 책은 사람을 만든다. 이는 독서를 통해 인격이 완성된다는 뜻이다.  책을 읽는‘독서(讀書)’는 기본이다. 읽고 싶은 책은 돈을 모아 사서 읽는다. 이것이‘매서(買書)’다.  돈이 없거나 살 수 없으면 빌려서라도 읽는다.‘차서(借...

    독(毒)과 도(道),사람이 책을 만들지만 책은 사람을 만든다
  • ‘인간이 만든 법의 굴레에 묶이지 않을 것입니다’ file

    장호준목사가 재판장에 보내는 편지Ⅰ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재판장님,   저는 현행 ‘재외국민공직선거법’에 따른 법을 위반 했습니다. 그러므로 이 법에 근거한 공소사실(公訴事實)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지 않습니다.   1974년 아버지께서는 박정희의 반헌...

    ‘인간이 만든 법의 굴레에 묶이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