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보딩스쿨이 인기를 끄는 이유

    [교육칼럼] 재학생 모두 훌륭한 대학 입학 원해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지난 주에는 비싼 학비에도 불구하고 훌륭한 교사진, 다양한 스포츠와 탁월한 스포츠 시설, 대학 생활의 예행 연습, 우수한 아트 프로그램과 시설, 학생의 학문적 역...

    미국 보딩스쿨이 인기를 끄는 이유
  • "40대를 어떻게 넘겼나" file

    [건강칼럼] 신체 변화의 전환기 40대에 설계 필요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미국에선 나이 50대에 들어선 유명 여성을 인터뷰 할 때 "40대를 어떻게 넘겼나" 라는 질문을 종종 하곤 한다. 이는 사람의 몸이 40세에 들어서며 눈에 띄게 변화한다는 것을 의미...

    "40대를 어떻게 넘겼나"
  • 디지털 시대에 살아남는 책 만들기란?

      최근 인터넷 조사에서 지하철에서 결혼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남녀 공히 독서하는 여자, 남자가 1위를 차지했다고 한다. 어쨌든 책 읽는 모습은 언제 어디서나 항상 아름답다.    하지만 지난해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10세 이상 대한민국 국민 가운데 하루 10분 이상...

    디지털 시대에 살아남는 책 만들기란?
  • 강경파 장난에 일시적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관계

    [시류청론] ‘선 관계개선 후 비핵화’ 또는 ‘동시적 이행’이 순리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북미정상회담 이후부터 잘 풀려나갈 것 같던 북미관계가 ‘핵리스트 부터 내놓아야 종전선언을 하겠다’는 미국의 요구를 북한이 분명히 거절하자 꼬이기 시작했다....

    강경파 장난에 일시적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관계
  • 학생증과 ㅇㅇ통, 한강은 알고있겠지!

      종전 소식을 접하고 피난길에서 서울로 되돌아오던 때였다. 한강을 코앞에 두고 노량진에서 길이 막혀 버렸다. 강을 건널 수 없기 때문이었다.    잠시겠지. 생각하고 그 곳에서 임시 집을 얻어 짐을 풀었다. 사는집 길 건너편 국민학교(초등학교) 운동장에서 매일 군...

    학생증과 ㅇㅇ통, 한강은 알고있겠지!
  • 육십을 넘으니 삶이 뜨겁다 file

    6학년은 7월이다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97-98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이제는 아무 것도 탓하지 않게 되었다. 바람이 불어야 꽃이 피고, 뜨거운 태양이 이글거려야 과실이 익는다는 것도 알았다. 60이 넘으니 비로소 결단력이 생기고, 조급...

    육십을 넘으니 삶이 뜨겁다
  • 무엇을 위한 병역면제인가? file

    ‘병역면제 푸닥거리 끝내라!’     Newsroh=차주범 칼럼니스트     오랜 관행으로 굳어져 당연시되는 것들이 있다. 운동선수의 병역 면제가 하나의 상례다. 개병제(皆兵制)를 운용하는 나라의 당위성이라곤 눈을 씻고 봐도 없는 황당한 정책이다.     1. "국위선양"이라는...

    무엇을 위한 병역면제인가?
  • 삶과 죽음에 대한 짧은 생각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나는 어릴 적 죽음이 무서웠다. 죽음 자체 보다도 죽을 때 당할 고통이 무서웠다. 죽음이 무엇인지는 지금도 잘 모르지만 분명한 사실은 나도 언젠가는 죽음에 이를 것이다.   죽음을 앞둔 후배에게 해 줄 말이 없다. 대학 후배인 ...

    삶과 죽음에 대한 짧은 생각
  • ‘돌베개에서 브니엘로 끝나지 않은 이야기’ file

    워싱턴 강연회를 마치고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집으로 돌아갑니다.   금요일 밤에 워싱턴에 도착해서 위안부(慰安婦) 문제를 알리기 위해 미 대륙을 자전거로 횡단한 용기 있는 멋진 젊은이들을 만났고, 2013년 대선 이후 '정권교체-민주정부수립', '...

    ‘돌베개에서 브니엘로 끝나지 않은 이야기’
  • 잘난 당신, 초라한 나, 그리고 상처

    ‘제 주변에는 왜 이렇게 잘난 사람들이 많은지 모르겠어요! 그 사람들 옆에 있으면 주눅이 들고 초라한 내 자신에게도 화가 나요!!’    독자분들의 반응은 대개 두 가지로 나뉠 것이다. 공감하거나. 뜨끔하거나. 혹시, 내가 주변 사람에게 염장질의 도화선이 된 것은 아...

    잘난 당신, 초라한 나, 그리고 상처
  • 모닥불 file

    [시선]   호월(올랜도 거주 금관시인]       불을 신성시하는   배화교(Zoroastrianism)   4~5 천 년 전에 창시된   유일신 아후라 마즈다를 숭배하는 교   교리가 현세 모든 종교의 근원이 된다   예배는 교회 중앙에 위치한 화로의   모닥불을 바라보는 것이란다.     ...

    모닥불
  • 국가의 예산 집행 적자는 경제 해쳐

    복지 혜택 조절하는 것이 바람직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국가의 예산은 국민, 즉 납세자들이 주인입니다. 예산의 적자 집행은 경제를 해친다는 실례는 세계적으로 많습니다. 스위스를 예로 들어 보겠습니다. 스위스 국민은 ...

    국가의 예산 집행 적자는 경제 해쳐
  • 보딩스쿨에는 가정같은 분위기 있다

    교사와 학생들의 끈끈한 관계는 보딩스쿨의 장점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보딩스쿨, 즉 기숙사 학교는 공립학교나 등하교하는 일반 데이 사립학교와 달리 캠퍼스에 있는 기숙사에 기거하며 공부하고 생활하는 교육 기관이라고 지난 주에 말...

    보딩스쿨에는 가정같은 분위기 있다
  • 신경 둔한 잇몸, 나중에 큰 일 낸다

    [건강칼럼] 치아에 비해 신경 접촉 덜해 , 조기 발견 어려워 (서울=코리아위클리) 이준수 치과의 = 왜 어떤 때는 이가 별로 아프지도 않은데 빼라고 하고, 정말 이를 빼버리고 싶을 정도로 아픈데 이를 살려 쓸 수 있다고 하는지 환자 입장에서 이해가 안 되는 경우가 ...

    신경 둔한 잇몸, 나중에 큰 일 낸다
  • $1로 인터씨티 버스를 타고

    두 달 전에 처음 인터씨티 버스를 이용하였을 때 일이다. 일단 인터넷 웹싸이트에서 표를 예매를 한 후 시간에 맞춰서 스카이씨티 옆에 있는 터미널에 도착을 하고 보니 많은 사람들이 운집해 있었다. 티켓을 프린터로 출력하지 않고 티켓을 예매한 내역을 폰에 Screensh...

  • 연극무대는 명배우들의 고향 file

    -뉴욕에 진출한 배우 김경수를 보며-     Newsroh=앤드류 임 칼럼니스트         최근 한국에서 방영되는 TV 드라마를 인터넷으로 볼 수 있어 편리한 세상이다. 한국의 최근 TV드라마들은 예전에 비해 상당히 발전했다. 여전히 진부한 소재와 예측 가능한 플롯으로 세월...

    연극무대는 명배우들의 고향
  • 초보 트럭커는 무엇으로 사는가 file

    경험의 중요성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새벽 2시 사우스 캐롤라이나의 한 트럭스탑에서 출발했다. 트럭 세차장까지는 2시간 거리. 이 일대에 24시간 하는 유일한 곳이었다. 찾아가보니 다름아니라 예전에 네이슨과 TNT 막바지 때 가본 적이 있다. 한 남자...

    초보 트럭커는 무엇으로 사는가
  • 우리동네에 뮤지엄이 있었어? file

    독일이민자 콘라드 뵐커의 뮤지엄 뉴욕 한인타운 플러싱 소재..빅토리아 정원 느낌     Newsroh=이오비 칼럼니스트         플러싱은 뉴욕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으로 한인마트, 음식점, 교회 등 한인상권이 집중되어 있는 곳이다. 최근 1년정도 살았고 그 전에 직...

    우리동네에 뮤지엄이 있었어?
  • 에드먼드 힐러리 경 -뉴질랜드 국민 마음속에 살아있는 키위

    남십자성 아래 사람 향기나는 이야기...;  일요시사      오클랜드 파넬 지역이 차량정체로 시간이 머무는 듯했다. 파넬 성공회 대성당이 가까워지며 더욱 심했다. 뉴질랜드의 영웅, 에드먼드 힐러리경의 장례식에 참석하려는 차량 행렬이 애도의 물결을 이뤘다. 1953년 ...

    에드먼드 힐러리 경 -뉴질랜드 국민 마음속에 살아있는 키위
  • 표리부동한 미국, ‘관계개선’과 ‘제재’를 동시에?

    <워싱턴포스트>, "폼페이오 방북 취소는 북의 적대적 비밀편지 때문"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트럼프 대통령은 8월 24일, 이틀 후에 있을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평양 방문 계획을 전격 취소시켰다. 그가 밝힌 이유는 "북한의 비핵화에 충분한 진전이 ...

    표리부동한 미국, ‘관계개선’과 ‘제재’를 동시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