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사이드갤러리 8.6~15

 

 

Newsroh=민지영기자 newsrhny@gmail.com

 

 

 

올 상반기 뉴욕에서 6개월간 ‘아트인 워크 플레이스’ 협업으로 전시를 한 서미라 작가가 이번엔 뉴저지에서 개인전을 갖는다.

 

서작가의 개인전 ‘Along the Way’는 8월 6일부터 15일까지 해켄색의 리버사이드 갤러리에서 펼쳐진다. 이번 전시엔 유화, 수채화, 드로잉으로 선정된 총 30여 점의 회화(繪畫)가 선보이게 돼 관심을 끈다.

 

 

a breanch of the Hudson River, 2017, conte, watercolor on hanji, 56x 95cm.jpg

a breanch of the Hudson River, 2017, conte, watercolor on hanji, 56x 95cm

 

 

전시를 기획한 현수정 큐레이터는 “서미라 작가가 상반기 전시 이후 좀더 깊이 있는 작품 세계를 보고싶다는 바램이 있었다”면서 “미 동부 지역에 소개하는 본격적인 전시를 만들고자 1990년 초기 작품인 ‘오누이(1993)’를 비롯해 아카이브 자료로 주요한 전시 포스터, 기념적인 대작인 ‘무극(20111)’, 최근 허드슨 강변과 뉴욕의 전경을 담은 작품을 포함했다”고 소개했다.

 

이번 전시는 지난 1월 비영리미술인 지원단체 알재단(AHL Foundation)과 뱅크오브호프가 공동으로 마련한 개인전 ‘Sensitivity’에 이어 두 번째 미국 전시다. ‘아트인워크플레이스’는 사무공간에 작품들을 장기간 전시함으로써 대중들이 미술작품에 보다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하는 협업 전시이다.

 

 

Screen Shot 2018-06-30 at 11.40.22 AM.jpg

 

 

이번 전시의 타이틀 ‘Along the Way’는 25년 남짓 한 길을 걸어온 작가의 존재론적인 질문을 은유적(隱喩的)으로 담고 있다. 작가는 가는 길을 멈추고 자신을 돌아보며 다시 나아가야 할 길에 질문을 던지며, 관객들과 이것을 나누고자 한다. 오프닝 리셉션은 8월 8일(수)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열린다.

 

서 작가의 작품에 나타난 회화적 표현은 한마디로 주변의 자연 풍광(風光)과 그곳에 사는 사람들을 묘사하고 있다. 하지만 자연에 대한 그녀의 접근 방식은 단순히 자연을 사실적인 형태로 묘사하는 것이 아니라, 사물과 세상에 대한 정서적 이해, 자신이 느끼는 것에 대한 심리적 공감, 에너지 흐름 같은 것을 추구하고 있다.

 

현수정 큐레이터는 “미술의 진정성은 이상주의적 아름다움의 추구가 아니라 작가 자신의 삶과 밀접히 연결되어 있다. 1990년대 초반, 광주 미술계는 비민주적인 사회 현실에 저항하는 민중 미술 운동이 점차 전환의 국면에 있던 시기였다. 서미라 작가는 이러한 시대적 흐름을 인지하면서 작가로 첫발을 내딛었고, 거대담론보다는 자연에 대한 경험과 이웃에 대한 이야기로 인간애를 반영하는 작품 세계를 추구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 작가는 1967년 광주에서 태어나 전남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과를 졸업 후, 전남대 대학원에서 논문, ‘80년대 민족미술운동에 있어서의 현실주의에 관한 연구’로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광주 인재 미술관(1993, 1995), 광주 하나은행(1998), 서울 갤러리 라이트(2011)에서 개인전을 하였고 제13회 신세계미술제 대상 수상 전시, ‘강을 사유하다’를 광주 신세계갤러리 (2013)에서 열었다.

 

광주 시립미술관 북경 창작 스튜디오 레지던스 이후에는 서울 충정각에서 개인전으로 ‘북경 일기’ (2014)를 가졌다. 단체전으로는 1990년부터 98년까지 광주 전남 미술인공동체 ‘오월’ 거리전, 과천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가진 ‘민중미술 15년전’(1997), ‘동학농민혁명100주년 기념전’(1997), 북경 창작 스튜디오 제6기 입주 작가전(2013), ‘북경 질주’, 광주시립미술관 상록 전시관 (2016) 등에 참여했다. 제12회 광주문화예술상 오지호 미술상 특별상을 받았다.

 

 

Screen Shot 2018-06-30 at 11.39.46 AM.jpg

 

 

* 서미라 개인전 ‘길을 따라 (Along the Way)’

 

큐레이터: 현수정

장소: 리버사이드갤러리(390 Hackensack Ave, Hackensack, NJ 07601)

기간: 8.6 - 8.15. 2018

오프닝: 2018. 8. 8. (수) 5: 00 – 7:00 pm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서미라작가 ‘뱅크오브호프’ 개인전 (2018.1.15.)

알재단‘아트인워크플레이스’ 6개월 전시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062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02 미국 둘루스 한인타운 총격용의자 송시 자수 file 뉴스앤포스트 18.11.17.
2901 미국 FIU 동아리, 한국문화축제 성공리에 마쳐 코리아위클리.. 18.11.15.
2900 미국 남북화해시대 한인상공인의 역할은? file 코리아위클리.. 18.11.15.
2899 캐나다 37대 에드먼튼 한인회 회장 선거 열려 file CN드림 18.11.14.
2898 캐나다 캘거리 대학교 입학 설명회 열려 CN드림 18.11.14.
2897 미국 [속보] 둘루스 한인타운 총격, 40대 한인 사망 file 뉴스앤포스트 18.11.11.
2896 미국 美연방하원 사상 첫 한인 2명 탄생 file 뉴스로_USA 18.11.09.
2895 미국 '올랜도 한국축제' 대성황... 2500여명 축제장 찾아 코리아위클리.. 18.11.08.
2894 미국 차세대를 위한 ‘프로페셔널 컨퍼런스’ 열린다 코리아위클리.. 18.11.08.
2893 미국 "기소중지 재외국민 자수하여 살 길 찾자" 코리아위클리.. 18.11.08.
2892 미국 노아은행 고교생 20명에 장학금 수여 file 뉴스앤포스트 18.11.08.
2891 미국 “사드 한국에 영구배치” 美 군사전문지 뉴스로_USA 18.11.03.
2890 미국 알재단 2018현대미술 공모전 수상작가 전시 file 뉴스로_USA 18.11.03.
2889 캐나다 캘거리 한우리교회 임직 감사예배 드려 CN드림 18.10.30.
2888 미국 美애틀란타 ‘봄이 가도’ 상영 file 뉴스로_USA 18.10.30.
2887 미국 韓타악 ‘Light & BEAT’ 뉴욕축제 file 뉴스로_USA 18.10.30.
2886 미국 설치미술가 홍유영 워싱턴전시 file 뉴스로_USA 18.10.30.
2885 미국 “차세대 한인들 도산 정신으로 키운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10.28.
2884 미국 “한-미 동남부 지역간 무역 투자기회 확대한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10.28.
2883 미국 퓨전밴드 ‘누모리’ 워싱턴 공연 file 뉴스로_USA 18.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