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렐 J 풀러 상병, 9일 애틀랜타 도착…11일 토코아서 장례
1951년 한국전쟁중 실종, 1954년 전사처리…최근 DNA 검사결과 신원 밝혀져


 

최근 북한이 미군 유해 55구를 송환한 가운데, 조지아주 참전용사 한 구가 67년만에 고향 땅에 뭍히게 돼 지역사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조지아주 토코아 지역은 터렐 J 풀러 상병의 유해를 맞이할 준비로 부산하다고 AJC가 보도했다.

 

풀러 상병의 유해는 9일(목) 오전 7시30분 애틀랜타 공항에 도착해 고향으로 옮겨지며, 오전 9시부터 9시30분 사이에 토코아에서 행렬이 열릴 예정이다.

 

또한 10일(금)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조문객을 맞이하고, 11일(토)에 가족장으로 장지에 영면할 예정이다. 8월 11일은 그의 88번째 생일이기도 하다.

 

△장례식장= Acree-Davis Funeral Home, 90 S Pond St, Toccoa, GA 30577

 

한미우호협회의 은종국 이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풀러 상병의 운구행렬이 “한인들이 많이 사는 귀넷 카운티의 85번 북쪽 방향으로 8시15~45분 경에 통과할 듯 하다”며 “한미우호협회는 터렐 풀러 상병 유골의 귀환을 환영하고, 그 장례식장을 조문한다”고 전했다.

 

한미우호협회(회장 박선근)는 “조지아의 한인들” 명의로 풀러 상병의 장례식에 조화를 바치고, 환영 성명서를 발표하며, 그의 귀향을 환영하는 빌보드 6개를 85번과 985번 고속도로 선상에 설치한다고 밝혔다.

 

농부의 아들로 태어난 풀러 상병은 20살에 입대했으며, 그가 23살 되던 해인 1951년 2월 12일 적군의 포로가 됐다가 같은해 3월 실종처리됐었다. 국방부는 1954년 초 풀러 상병이 포로가 된 이후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풀러 상병의 유해가 발굴된 것은 몇년 전이었지만, 최근에서야 DNA 검사를 통해 신원이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토코아에는 풀러 상병의 직계 가족은 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유해는 조카 손녀인 에이미 힉스가 맞이할 예정이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한미우호협회가 터렐 풀러 상병의 유해가 통과할 고속도로 선상에 설치하는 빌보드 광고 디자인. 풀러 상병은 1951년 2월 한국전쟁서 실종됐다가 67년만에 고향땅에 뭍히게 됐다.
  • |
  1. WelcomeHomeFullerbillboard.jpg (File Size:112.6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02 미국 둘루스 한인타운 총격용의자 송시 자수 file 뉴스앤포스트 18.11.17.
2901 미국 FIU 동아리, 한국문화축제 성공리에 마쳐 코리아위클리.. 18.11.15.
2900 미국 남북화해시대 한인상공인의 역할은? file 코리아위클리.. 18.11.15.
2899 캐나다 37대 에드먼튼 한인회 회장 선거 열려 file CN드림 18.11.14.
2898 캐나다 캘거리 대학교 입학 설명회 열려 CN드림 18.11.14.
2897 미국 [속보] 둘루스 한인타운 총격, 40대 한인 사망 file 뉴스앤포스트 18.11.11.
2896 미국 美연방하원 사상 첫 한인 2명 탄생 file 뉴스로_USA 18.11.09.
2895 미국 '올랜도 한국축제' 대성황... 2500여명 축제장 찾아 코리아위클리.. 18.11.08.
2894 미국 차세대를 위한 ‘프로페셔널 컨퍼런스’ 열린다 코리아위클리.. 18.11.08.
2893 미국 "기소중지 재외국민 자수하여 살 길 찾자" 코리아위클리.. 18.11.08.
2892 미국 노아은행 고교생 20명에 장학금 수여 file 뉴스앤포스트 18.11.08.
2891 미국 “사드 한국에 영구배치” 美 군사전문지 뉴스로_USA 18.11.03.
2890 미국 알재단 2018현대미술 공모전 수상작가 전시 file 뉴스로_USA 18.11.03.
2889 캐나다 캘거리 한우리교회 임직 감사예배 드려 CN드림 18.10.30.
2888 미국 美애틀란타 ‘봄이 가도’ 상영 file 뉴스로_USA 18.10.30.
2887 미국 韓타악 ‘Light & BEAT’ 뉴욕축제 file 뉴스로_USA 18.10.30.
2886 미국 설치미술가 홍유영 워싱턴전시 file 뉴스로_USA 18.10.30.
2885 미국 “차세대 한인들 도산 정신으로 키운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10.28.
2884 미국 “한-미 동남부 지역간 무역 투자기회 확대한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10.28.
2883 미국 퓨전밴드 ‘누모리’ 워싱턴 공연 file 뉴스로_USA 18.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