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자 가정폭력과 20여년 싸워온 최윤준 교수
딜 주지사, 지난달 15일 새 위원 10명 임명

 

 

조지아주가 법령으로 정한 가정폭력위원회(Georgia Commission on Family Violence, 이하 ‘위원회’)에 한인 여성이 위원으로 위촉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주인공은 조지아대학(UGA) 사회학과의 최윤준 교수로, 그는 가정폭력 분야에서 20여년간 활동한 전문가이기도 하다.

 

최 교수는 지난 15일 주지사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주의사당에서 위원 선서를 했다. 이날 네이슨 딜 주지사는 10명의 새 위원을 위촉했다.

 

조지아주법령(§19-13-32)에 따르면, 위원회는 판사, 주법무장관, 주상·하원의원, 경찰 및 보안관 대표, 민간 전문인 등 총 37명의 위원으로 구성하고, 위원은 주지사와 하원의장 및 부주지사가 지명하고 주지사가 임명하도록 되어있다.

 

위원회는 조지아주에서 가정 폭력을 종식시키기위한 포괄적인 정부 계획을 개발하고 감독하기 위해 1992년 창설됐다.

 

조지아주에서 가정 폭력 희생자는 인구증가와 함께 계속 늘어나고 있다. 지난 2008년 111명이었던 가정 폭력 희생자 수는 2018년에는 149명으로 증가했으며,

 

위원회의 협력기관인 가정 폭력에 대한 조지아 연합(Georgia Coalition Against Domestic Violence)에 따르면, 조지아주는 남성이 여성을 살해하는 비율이 전국 14위를 기록했다.

 

최 교수는 이민자 가정에서의 가정 폭력문제를 조사했다. 2012년부터 미주 한인 신앙 지도자들을 위한 온라인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교인들이 가정 폭력 및 교회 내에서 예방에 대해 인지하도록 했다.

 

최 교수는 조지아주 한인은 전체 인구의 3% 미만이지만 종교 단체가 공동체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다른 지역 사회에 가상 사례 시뮬레이션을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 교수는 가정 폭력 중재 프로그램 위원회에서 3년간 봉사하게 된다. 이 소위원회는 가정 폭력 피의자가 주정부로부터 명령받아 참가하는 재활 인증 프로그램의 내용을 검토하고 권장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입법 및 정책에 대한 의견을 제공하고 가정 폭력에 대한 지역 서비스 및 지역 사회 대응을 이끌어내는 위원회의 현지 대스크 포스 설립 노력도 지원하게 된다.

 

지난 9일(일) 위원회는 지킬 아일랜드에서 연례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여기에서 최 교수는 ‘이민 커뮤니티 내 가정 폭력 생존자들을 돕기 위한 신앙적 리더들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워크숍을 진행했다.

 

이화여자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뉴욕시립대학교에서 국제관계학 석사, 미시간대학교에서 사회복지학 석사를 받은 최 교수는 버지니아 연방주립대학에서 사회복지학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2011년부터 UGA에서 사회학과 조교수로 근무해, 현재는 UGA 사회학과 박사과정 지도교수로 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최윤준 UGA 교수(왼쪽)가 네이슨 딜 주지사에게 가정폭력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받았다.(사진=조지아 주지사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지난 8월 15일 새롭게 임명된 10명의 가정폭력위원회 위원들이 딜 주지사 앞에서 선서하고 있다.(사진=조지아 주지사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 |
  1. 20180815_choi_deal2.jpg (File Size:247.1K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76 미국 올랜도 아파트 임대값 빠르게 오른다 코리아위클리.. 19.02.15.
2975 미국 탬파베이낚시인협회, 명칭 변경하고 도약 움직임 코리아위클리.. 19.02.15.
2974 미국 “우리 민족 더욱 단결하자” 北김성대사 file 뉴스로_USA 19.02.14.
2973 미국 김혜경 워싱턴 미디어아트전 file 뉴스로_USA 19.02.10.
2972 미국 한인단체들이 함께 어우러진 중앙플로리다 설 잔치 코리아위클리.. 19.02.08.
2971 미국 “삶의 시간표를 자신에게서 하나님께로” 코리아위클리.. 19.02.08.
2970 미국 서부플로리다 한인회, 정기총회 및 설 잔치 코리아위클리.. 19.02.08.
2969 미국 “입춘, 마음의 문을 여세요” 지광스님 file 뉴스로_USA 19.02.08.
2968 미국 권복영씨 한인여성 최초 2년연속 NYRR 수상 file 뉴스로_USA 19.02.04.
2967 미국 중앙플로리다 한미 상공회의소 회장 취임 코리아위클리.. 19.02.01.
2966 미국 대형 마트 롯데플라자 플로리다에서 문 열였다 코리아위클리.. 19.02.01.
2965 미국 故 김복동할머니 해외38개도시 추모물결 file 뉴스로_USA 19.01.31.
2964 미국 “北노동력은 경제노다지” 방북강연회 file 뉴스로_USA 19.01.30.
2963 캐나다 세종문화회관 상원 150주년 기념 메달 받아 CN드림 19.01.29.
2962 미국 한인 과학자-유학생들, 좋은 날씨 속 야유회 코리아위클리.. 19.01.24.
2961 미국 영적투쟁은 '실제'이고 '현실'이다 코리아위클리.. 19.01.24.
2960 미국 한인 과학자-유학생들, 좋은 날씨 속 야유회 코리아위클리.. 19.01.24.
2959 미국 韓美 함께 태극기 5천개 휘날린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23.
2958 캐나다 에드먼튼 한인단체 신년하례식 CN드림 19.01.22.
2957 캐나다 캐나다 상원의원 출범 150주년 기념 메달 수여 CN드림 19.0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