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한국문화원 ‘오픈 스테이지’ 기획공연

타악 명인 현승훈 & 김소라 듀오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lightbeat 현승훈김소라.jpg

 

 

한국의 차세대 타악(打樂) 명인이 펼치는 향연(饗宴)이 뉴욕에 소개된다

 

뉴욕한국문화원은 사물놀이 창시 40주년 특별기획 ‘오픈 스테이지’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11월 9일(금) 오후 8시부터 플러싱타운홀에서 차세대 실력파 한국 전통 타악 연주자의 콘서트, ‘Light & BEAT’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두드림(Beat)을 통해 삶의 빛(Light)을 찾는 음악적 여정”을 주제로 하는 이번 공연은 한국 전통 타악기를 활용하고 사물놀이 및 한국 전통 장단을 기반으로 하는 신명 넘치는 타악 콘서트이다.

 

전통 연희와 음악의 경계를 넘나드는 다양한 창작음악과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타악 음악이 어우러져 리드미컬한 가락과 심장을 두드리는 비트로 젊은 한국 명인들이 펼치는 새로운 한국 음악을 만나볼 수 있다.

 

김소라와 현승훈은 한국은 물론, 세계 월드뮤직 및 타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차세대 타악 명인이다. 이번 공연은 이들 듀오를 주축으로 전통음악가 박수아와 김지혜도 함께 국악의 멋을 더할 예정이다.

 

타악 연주자이자 즉흥음악가인 김소라는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 7-2호 정읍농악 이수자로, 올해 세계 월드뮤직계 대표 축제인 월드 뮤직 엑스포(World Music Expo/WOMEX)와 캐나다 월드뮤직마켓인 문디알 몬트리올(Mundial Montreal North America World Music Summit)의 공식 쇼케이스 무대에 동시 선정될 정도로 전 세계 월드뮤직계가 주목하고 있다.

 

타악 연주자 현승훈은 사물놀이 명인 김덕수가 이끄는 사단법인 한울림에서 십 여 년 간 수석 연주자로 활약했다. 사물놀이를 기반으로 전통연희, 기악 등을 다채롭게 익혀 온 그는 자신만의 독창적인 타악 세계를 꾸준히 만들어 가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도 타악기로 만들어내는 색다른 하모니와 실험적으로 재구성된 신개념의 장단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소라, 현승훈 듀오는 “이번 콘서트를 통해 서로 다른 문화와 환경에서 살아가는 각양각색(各樣各色)의 사람들이 모두 동일하게 ‘하루’라는 시간을 보내며 살아가는 동안 그 안에서 잠시나마라도 기쁘고 신나는 축제가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한국 타악을 통해 관객들과 공유하고 싶다”고 공연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light and beat.jpg

 

 

뉴욕한국문화원은 2018년도 사물놀이 창시 40주년을 기념하여 문화원의 대표 기획 공연 공모 프로그램인 ‘오픈 스테이지’의 테마를 사물놀이로 잡고 지난 2월부터 뉴욕, 뉴저지, 필라델피아 등에서 사물놀이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공연을 펼쳐 왔다. 이번 ‘Light & BEAT’ 공연은 뉴욕 플러싱타운홀과 공동주최로 개최된다.

 

공연의 티켓은 일반 $16, 학생 $10이며 플러싱타운홀 홈페이지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관련 문의나 자세한 내용은 뉴욕한국문화원 홈페이지를 방문하거나 공연 프로그램 디렉터 한 효(212-759-9550 내선 210)로 연락하면 된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김덕수 사물놀이패 초청 뉴욕, 필라 국악축전 (2018.2.11.)

뉴욕취타대 뉴욕한국문화원 공동주최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181

 

 

  • |
  1. light and beat.jpg (File Size:41.0KB/Download:6)
  2. lightbeat 현승훈김소라.jpg (File Size:146.3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80 미국 2019 AHL-T&W 현대미술공모전 file 뉴스로_USA 19.02.22.
2979 미국 재개한 올랜도한인회 무료 행사에 한인들 ‘반색’ 코리아위클리.. 19.02.22.
2978 미국 “한국은 개 살육의 나라, 반드시 금지돼야” file 뉴스앤포스트 19.02.19.
2977 미국 조지아주의회 소수계 이민자 의원 모임 결성 file 뉴스앤포스트 19.02.19.
2976 미국 올랜도 아파트 임대값 빠르게 오른다 코리아위클리.. 19.02.15.
2975 미국 탬파베이낚시인협회, 명칭 변경하고 도약 움직임 코리아위클리.. 19.02.15.
2974 미국 “우리 민족 더욱 단결하자” 北김성대사 file 뉴스로_USA 19.02.14.
2973 미국 김혜경 워싱턴 미디어아트전 file 뉴스로_USA 19.02.10.
2972 미국 한인단체들이 함께 어우러진 중앙플로리다 설 잔치 코리아위클리.. 19.02.08.
2971 미국 “삶의 시간표를 자신에게서 하나님께로” 코리아위클리.. 19.02.08.
2970 미국 서부플로리다 한인회, 정기총회 및 설 잔치 코리아위클리.. 19.02.08.
2969 미국 “입춘, 마음의 문을 여세요” 지광스님 file 뉴스로_USA 19.02.08.
2968 미국 권복영씨 한인여성 최초 2년연속 NYRR 수상 file 뉴스로_USA 19.02.04.
2967 미국 중앙플로리다 한미 상공회의소 회장 취임 코리아위클리.. 19.02.01.
2966 미국 대형 마트 롯데플라자 플로리다에서 문 열였다 코리아위클리.. 19.02.01.
2965 미국 故 김복동할머니 해외38개도시 추모물결 file 뉴스로_USA 19.01.31.
2964 미국 “北노동력은 경제노다지” 방북강연회 file 뉴스로_USA 19.01.30.
2963 캐나다 세종문화회관 상원 150주년 기념 메달 받아 CN드림 19.01.29.
2962 미국 한인 과학자-유학생들, 좋은 날씨 속 야유회 코리아위클리.. 19.01.24.
2961 미국 영적투쟁은 '실제'이고 '현실'이다 코리아위클리.. 19.0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