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도미사일 요격시스템 리본 커팅 행사

델타 투 한반도 주둔 공식화 마지막 단계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사드, 한국에 영구배치됐다.”

 

말많고 탈많은 사드가 한국에 영구 배치됐다고 미국의 군사전문지가 보도해 충격(衝擊)을 주고 있다.

 

미 군사 전문지 스타즈 앤 스트라이프(Stars and Stripes)가 최근 사드(THAAD)가 한반도에 몰래 들어온지 2년만에 영구적으로 주둔(駐屯)하게 되었다고 보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주한인네트워크 JNC TV는 29일 외신 브리핑에서 스타즈 앤 스트라이프가 ‘어려운 여건 속에서 미군의 사드가 한국에 영구 주둔하게 되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두 대의 사드 발사대가 한밤중 몰래 한반도에 처음 들어온 지 거의 2년 만에, 미군의 가장 발전된 탄도 미사일 요격 시스템 관리 사무소가 마침내 한국에 영구 주둔하게 되었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사드는 임시 배치된 상태로, 영구 배치로 전환된 사실을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근의 캠프 캐롤(Camp Carroll)에서 작전을 감독하는 제2 방공 포병 연대, 델타 포대는 지난 19일 새롭게 단장한 본부 건물을 위해 리본 커팅 행사를 가졌다.

 

케이트 실리커 (Kate Theilacker) 포대 총사령관은 “이 기념식이 델타 투(Delta-2)의 한반도 주둔을 공식화하는 마지막 단계”이며 역사적 순간의 일부가 되어 영광이라고 말했다.

 

기사는 사드 배치를 하게 된 이유와 현재까지 진행 상황도 간략히 언급했다.

 

미국과 한국은 2016년 북한으로부터 증대되는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사드 배치를 합의했으며, 사드 임시 배치에서 영구 배치로의 전환은, 미국으로부터 군인이 순환 배치되는 방식 대신, 제35 방공 포병 여단에 사드 담당 임무를 부여하고 이 여단의 군인을 영구적으로 배치한 약 일 년 전 시작되었다고 설명했다.

 

이런 조치는 지역 주민, 활동가들, 그리고 사드의 레이더 시스템이 자국 방어에 위협을 초래한다고 주장한 중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루어졌으며, 한국의 지역 시위대로 인해 사드 기지 진입 차량이 일상적으로 위기에 처했으며, 지난 4월에는 작은 충돌도 발생했다고 전했다.

 

새 빌딩은 두 개의 작은 방과 세 대의 컴퓨터로 구성된 이전 빌딩보다 상당히 업그레이드되었으며, 사무실, 부대에서 사용될 소형 화기 저장을 위한 무기고, 20대의 컴퓨터 워크 스테이션을 위한 공간을 포함한다고 전했다.

 

연간 1조 원에 달하는 사드 운영비용 부담으로 미국과 마찰을 빚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핵과 ICBM을 포기하기로 한 현 상황에서 한반도에 사드를 영구 배치 한 것은 북한은 물론, 중국의 강력한 반발(反撥)을 불러 일으킬 것이라는 점에서 향후 비상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국가보안법 폐지돼야” 美솔즈베리대 남태현교수(2018.10.29.)

“종전선언, 정치적 평화영토 늘어나”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257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26 미국 ‘로창현 방북기’ 샬럿서 미주 첫 강연 file 뉴스로_USA 18.12.15.
2925 미국 성장 거듭하는 재미 과학기술자 경력개발워크샵 file 코리아위클리.. 18.12.14.
2924 미국 알재단 2019 봄학기 미술 강의 file 뉴스로_USA 18.12.14.
2923 미국 아시안 성공, 개인 능력 외에 ‘협력의 네트워크’가 중요하다 코리아위클리.. 18.12.12.
2922 미국 퓨전 국악 록밴드 ‘씽씽’ , 마이애미서 미주 공연 첫 선 코리아위클리.. 18.12.12.
2921 미국 염재호 고려대 총장 일행, 올랜도 방문 코리아위클리.. 18.12.12.
2920 미국 美대학서 ‘위안부 강연’ file 뉴스로_USA 18.12.10.
2919 미국 美산불피해자에 韓정부 영주권 타령? file 뉴스로_USA 18.12.09.
2918 미국 둘루스에 한인 운영 ‘클라리온 스위트’ 오픈 file 뉴스앤포스트 18.12.06.
2917 미국 산호세 임마누엘 장로교회, 산불 피해 한인 돕기 자선 바자회 file 코리아위클리.. 18.12.05.
2916 캐나다 팔찌 컴패스카드 발매 2시간만에 완판 file 밴쿠버중앙일.. 18.12.05.
2915 캐나다 메트로 밴쿠버 주말 자동차 사고 다발 file 밴쿠버중앙일.. 18.12.05.
2914 캐나다 랭리 '욱일기' 계기, 메트로밴쿠버 한인 아시아 근대 역사 바로 알리기 file 밴쿠버중앙일.. 18.12.05.
2913 캐나다 에드먼튼 한인 장학재단 장학금 수여식 열려 CN드림 18.12.04.
2912 캐나다 서경덕, 캐나다 日전범기 논란 학교에 자료발송  file 뉴스로_USA 18.11.29.
2911 미국 최은영 개인전 알재단 뱅크오브오프 협업 file 뉴스로_USA 18.11.29.
2910 미국 조지아대(UGA), 서울대와 공동학위 준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11.29.
2909 미국 “SK 덕분에 한인타운 커지겠네” file 뉴스앤포스트 18.11.29.
2908 미국 한인 차세대들, '프로페셔널 컨퍼런스' 통해 진로 모색 코리아위클리.. 18.11.29.
2907 미국 염재호 고려대 총장 올랜도 방문 코리아위클리.. 18.1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