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새벽 2시경 총격전 벌어져 2명 사망
 

 

10일 새벽 둘루스 한인타운의 한 주점앞 주차장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40대 한인남성을 포함 2명이 사망했다.

 

사건은 새벽 2시 30분경 둘루스 명가원 옆 프라임 바 앤 그릴에서 시작된 말싸움에서 비롯됐다고 WSB-TV가 보도했다.

 

총격사건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현장에는 2명의 남성이 총탄에 맞아 쓰러져 있었다.

 

이들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곧 사망했다. 사망자 중 한인은 제임스 김(47)으로 프라임 바 앤 그릴의 공동소유주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사망자는 멜릭 제트(26)로 알려졌다.

 

경찰은 프라임 바 앤 그릴 안에서 말다툼이 벌어진 후 주차장에서 총격전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사망한 김씨는 말싸움과 아무 관련이 없었고 총격전 사이에서 끼어서 유탄을 맞은 것으로 보고 있다.

 

제트 역시 말싸움과 관계가 있는지는 확실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애틀랜타 한국일보는 사고가 발생한 곳이 프라임 바 앤 그릴 옆에 있는 ‘블링블링’ 주점이라고 전하고, 이 주점이 지난 8월 연방이민단속국과 연방수사국 등 합동 수사반이 불법 성매매 및 불체자 기습 단속을 벌였던 곳이라고 보도했다.

 

귀넷 경찰의 사만다 플린 수사관은 WSB-TV와의 인터뷰에서 “전에도 여기에 왔었다”며 “싸움의 역사가 있고, 바에서 벌어질듯한 비슷한 사건들이 이곳에서도 있었다”고 말했다.

 

귀넷 경찰당국은 이번 사건과 관련한 제보를 받고 있다. △제보전화= 770-513-5300

 


 

클릭시 이미지 새창.

▲10일 새벽 둘루스 총격 사고 현장에 폴리스라인이 쳐져 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 |
  1. 20181110_prime_bar1.jpg (File Size:219.8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76 미국 올랜도 아파트 임대값 빠르게 오른다 코리아위클리.. 19.02.15.
2975 미국 탬파베이낚시인협회, 명칭 변경하고 도약 움직임 코리아위클리.. 19.02.15.
2974 미국 “우리 민족 더욱 단결하자” 北김성대사 file 뉴스로_USA 19.02.14.
2973 미국 김혜경 워싱턴 미디어아트전 file 뉴스로_USA 19.02.10.
2972 미국 한인단체들이 함께 어우러진 중앙플로리다 설 잔치 코리아위클리.. 19.02.08.
2971 미국 “삶의 시간표를 자신에게서 하나님께로” 코리아위클리.. 19.02.08.
2970 미국 서부플로리다 한인회, 정기총회 및 설 잔치 코리아위클리.. 19.02.08.
2969 미국 “입춘, 마음의 문을 여세요” 지광스님 file 뉴스로_USA 19.02.08.
2968 미국 권복영씨 한인여성 최초 2년연속 NYRR 수상 file 뉴스로_USA 19.02.04.
2967 미국 중앙플로리다 한미 상공회의소 회장 취임 코리아위클리.. 19.02.01.
2966 미국 대형 마트 롯데플라자 플로리다에서 문 열였다 코리아위클리.. 19.02.01.
2965 미국 故 김복동할머니 해외38개도시 추모물결 file 뉴스로_USA 19.01.31.
2964 미국 “北노동력은 경제노다지” 방북강연회 file 뉴스로_USA 19.01.30.
2963 캐나다 세종문화회관 상원 150주년 기념 메달 받아 CN드림 19.01.29.
2962 미국 한인 과학자-유학생들, 좋은 날씨 속 야유회 코리아위클리.. 19.01.24.
2961 미국 영적투쟁은 '실제'이고 '현실'이다 코리아위클리.. 19.01.24.
2960 미국 한인 과학자-유학생들, 좋은 날씨 속 야유회 코리아위클리.. 19.01.24.
2959 미국 韓美 함께 태극기 5천개 휘날린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23.
2958 캐나다 에드먼튼 한인단체 신년하례식 CN드림 19.01.22.
2957 캐나다 캐나다 상원의원 출범 150주년 기념 메달 수여 CN드림 19.0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