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회, 복지센터, 상공회의소 함께 참여…탬파 민속단 공연 클라이맥스
 

sul1.jpg
▲5일 오전 11시 올랜도노인복지센터에서 열린 중앙플로리다한인회 주최 설 잔치에서 탬파 민속단이 부채춤을 추고 있다.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중앙플로리다한인회(회장 서민호)가 한국 전통명절인 설을 맞아 5일 오전 11시 올랜도노인복지센터에서 잔치를 가졌다.

분홍색톤의 복지센터 한복 교복들로 차려입은 시니어 회원들이 실내를 환하게 밝힌 가운데, 100여 동포들은 잔치에 기대감을 잔뜩 나타내며 새해 인사를 나누었다.

송샘 부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1부 순서는 국민의례, 제일장로교회 김문수 목사의 기도, 이우삼 노인복지센터 원장 인사로 간략하게 이뤄졌다.

김 목사는 한인들이 힘든 일을 함께 하고 이제 한국이 세계적인 나라로 발돋움 한데 감사하고, 한 해동안 한인회와 동포들의 가정에 축복이 내리길 기도했다.

이 원장은 인사말에서 민족 명절을 맞아 실내에 가득 모인 동포들에게 감사하고, 한인회가 노인복지센터에서 행사를 갖게 된 것에 역시 감사함을 표했다. 이 원장은 일제시대 한글 말살 정책하에 나온 ‘구정’이라는 단어 대신 순 한국말인 ‘설’을 사용하자고 권하기도 했다.

행사는 강재구 목사의 기도와 함께 바로 식사시간으로 이어졌다. 이날 봉사자들은 잔치 시간보다 훨씬 일찍 나와 식당에서 잡채, 불고기, 돼지불고기, 냉채, 김치, 생선튀김, 콩떡, 호박떡 등 명절 음식을 푸짐하게 마련해 냈고, 손수 떡국을 끓여내 참석자들에게 일일히 날랐다.

올해 한인회 설 잔치의 클라이막스는 민속춤 공연이었다. 탬파 민속단의 박애숙 단장을 비롯해 김소희, 이미복, 이하경, 한재숙, 김미경 단원들은 시나위, 풍류지화, 선비춤, 수건춤을 차례로 선보여 참석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sul3.jpg
▲노인복지센터 회원들이 나와 일렉트로닉 혼을 연주하고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또 마지막에 2명의 단원이 북을 메고 나와 ‘진도북’을 공연하면서 실내는 북 리듬에 따른 흥겨움과 들썩거림으로 메워졌다.

그동안 탬파 민속단은 플로리다 여러 지역에서 초청받아 공연을 펼쳐왔지만, 올랜도 시니어들이 대거 참석한 행사에는 처음이다. 이에 시니어들은 민속단의 화려한 옷매무새와 춤사위에 감탄을 표했고, 민족 명절의 흥취에 더욱 빠지는 듯했다.

설 잔치 공연 중간 중간에는 노인복지센터 회원들이 나와 하모니카 이중주와 일렉트로닉 혼 삼중주를 연주했다. '즐거운 나의 집', '까치 까치 설날은' 등의 곡이 흘러나오면서 강찬구 기타리스트의 즉흥 반주가 더해졌고, 특히 ‘나의 살던 고향’ 연주에서는 참석자들까지 노래에 합세하며 고향이 주는 정감을 스스럼 없이 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복지센터 회원들은 물론 시니어 아파트 주민들, 지역 동포들 그리고 한미상공회의소 추대성 회장 등 지역 단체장이 참석해 한인회의 설 행사에 관심을 표했다. 또 한인회는 참석자들에게 위생티슈와 손비누를 선물했다.
 

sul4.jpg
▲탬파 민속단이 ‘진도북’을 공연하고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132 미국 재미일본인 ‘위안부 다큐’ 제작 화제 file 뉴스로_USA 19.07.18.
3131 캐나다 캘거리 한인, 세차장에서 근무 중 사망 file CN드림 19.07.16.
3130 캐나다 H-Mart 앨버타주 상륙, 에드먼튼점 7월 11일(목) 개장 file CN드림 19.07.16.
3129 캐나다 캘거리 서래사, 성산수연 주지스님 특별 법회 열려 file CN드림 19.07.16.
3128 미국 35회 플로리다연합체육대회 탬파 종합우승 코리아위클리.. 19.07.14.
3127 미국 메트로시티은행 탬파지점 그랜드 오프닝 코리아위클리.. 19.07.14.
3126 미국 플로리다팀, 미주 체전서 사격 은-동메달 획득 코리아위클리.. 19.07.14.
3125 미국 외교부, 신규 해외안전여행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개시 코리아위클리.. 19.07.14.
3124 미국 ‘北사찰 문화탐방’ 미주 순회강연 file 뉴스로_USA 19.07.13.
3123 미국 ‘한반도평화 결의안’ 美하원 전화캠페인 file 뉴스로_USA 19.07.11.
3122 캐나다 앨버타 한인축구대회 열려 file CN드림 19.07.09.
3121 미국 뮤지컬 ‘컴포트 우먼’ 광복절 LA 무대에 오른다 file 뉴스로_USA 19.07.07.
3120 미국 “미국, 북한체제 보장해야” 로 카나 美하원의원 file 뉴스로_USA 19.07.07.
3119 미국 포항공대 과학자들, 오시올라 카운티 방문 코리아위클리.. 19.07.06.
3118 미국 올해 연합체육대회 탬파에서 열린다 코리아위클리.. 19.07.06.
3117 미국 美동포들 종전선언 촉구 엽서보내기 운동 file 뉴스로_USA 19.07.05.
3116 미국 워싱턴한국문화원 K-Art 전시작가 공모 file 뉴스로_USA 19.07.04.
3115 캐나다 에드먼튼 한국어학교 종업식 열려 file CN드림 19.07.03.
3114 캐나다 만나봅시다) 캘거리의 정선화 변호사 file CN드림 19.07.03.
3113 미국 美상원의원 종전선언, 평화협정 지지 뉴스로_USA 19.0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