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 진료, 법률 상담 등 봉사 열기 지속
 

accu1.jpg
▲ 20일 오후 2시부터 올랜도 중앙침례교회 소친교실에서 열린 무료 법률상담, 융자 및 한방 서비스 행사에서 고영태 한의사, 김진호 한의사, 켈리 리에스 너스 프렉티셔너가 봉사하고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중앙플로리다한인회(회장 서민호)가 매월 실시하고 있는 무료 법률상담, 융자 및 한방 서비스 행사가 이달에는 20일에 열렸다.

행사는 오후 2시부터 올랜도 에지워터 선상 인근의 중앙침례교회 소친교실과 별실에서 각각 열렸다. 동포들은 치료 마사지 침대 2개와 6인용 테이블 4개가 넉넉히 들어설 수 있는 소친교실에서 등록을 한 뒤, 자신의 차례가 될 때까지 기다리다 진단 및 침과 지압을 받았다.

또 법률상담은 친교실과 분리된 별실에서 열려 상담을 받으러 온 동포들이 사적으로 서민호 변호사와 법적 문제들을 나누었다. 법률상담에는 조재혁 변호사가 동참해 동포들의 호소에 귀를 기울였다.

한방 서비스에는 고영태 한의사와 김진호 한의사가 참여했다. 또 ‘미니스트리 오브 처치 엣 더 크로스(Ministry of Church at the Cross)’ 교회에서 의료 봉사하고 있는 켈리 리예스 너스 프렉티셔너가 지난달에 이어 이날도 참석해 한의사와 동조에 나섰다.

한방 서비스에는 주로 중년 및 노년기 동포들이 많이 찾아와 무릎, 허벅지, 발목, 팔목, 어깨 등의 통증이나 시림, 혹은 저림 등 증상을 호소한다.

환자들은 대부분 침대에 누워 팔이나 어깨, 손, 발가락, 발목 등에 침을 맞고 일정기간 휴식을 취했다. 목에 통증이 있고 팔이 저리다고 호소한 한 방문자는 뒷 목 부분에 침 몇대를 꽂은 채 일정시간 의자에 바른 자세로 앉아 있어야 했다. 고 한의사에 따르면 환자는 뒷목 경추 부분에서 오랜 시일에 걸쳐 돌출이 이뤄졌고, 이로 인해 통증과 저림 증상을 안게 됐다. 고 한의사는 이같은 경우 꾸준한 근육 강화를 통해 뼈가 제자리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집 안에서 넘어지는 와중에 신체 중요 부위를 다치지 않기 위해 팔을 뻗었다는 한 방문자는 어깨 통증으로 행사장을 종종 찾는다. 이날도 환자는 침을 맞은 채 일정시간 침대에서 휴식을 취하다 돌아갔다. 김 한의사는 "양방이 절개나 약을 통해 증상을 없애는 데 주력하는 반면, 한방은 증상의 원인을 찾고 그 원인을 없애는 데 촛점을 맞춘다"며 "한방 진료는 보이지 않는 것을 찾아가기 때문에 인내를 요하는 일"이라고 알려주었다.

이 달 행사에서 법률 상담 희망자는 지난달에 비해 적어 대기 시간 없이 바로 변호사와 대면할 수 있었다.

한편 행사장에는 자원봉사자 3명이 나와 등록, 안내, 다과 준비 등을 도왔다.
 

accu2.jpg
▲ 별실에서 열린 법률상담은 서민호 변호사(왼쪽)와 조재혁 변호사(오른쪽)가 맡았다. ⓒ 코리아위클리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484 미국 이혜원박사 현대사진작가 4인 작업세계 탐험 file 뉴스로_USA 21.09.23.
3483 미국 뉴욕총영사관 재외선관위 구성 file 뉴스로_USA 21.09.20.
3482 미국 바이든 대통령, 연방 판사에 첫 한국계 루시고 지명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8.
3481 미국 '참정권 보장' 재외국민유권자연대 10일 온라인 출범식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8.
3480 미국 애틀랜타총영사관, 대선 위한 재외선관위 출범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8.
3479 미국 평통사무처, 마이애미협의회 위원 48명 위촉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3.
3478 미국 박석임 후보, 제35대 플로리다한인회연합회장 당선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3.
3477 미국 LA서 ‘토요풍류’ 직지 기념공연 file 뉴스로_USA 21.09.12.
3476 미국 “신뢰하는 평통, 행복한 평통 만들 터… 많이 받았으니 세 배나 갚겠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2.
3475 미국 미정부 북한 여행금지 지속 파장 file 뉴스로_USA 21.09.04.
3474 미국 새 플로리다한인회연합회장에 박석임 후보 당선 file 코리아위클리.. 21.09.02.
3473 미국 시카고미술관 한국소장품 온라인소개 file 뉴스로_USA 21.09.02.
3472 미국 ‘모든 중생을 구제하는 날’ 백중회향 file 뉴스로_USA 21.08.28.
3471 미국 20기 민주평통 협의회장 인선완료… ‘휴스턴 박요한, 달라스 김원영’ YTN_애틀란타 21.08.28.
3470 미국 2021알재단 아티스트 펠로우십 공모 뉴스로_USA 21.08.25.
3469 미국 “한국어 사용하고 한국 이름 쓰게 된 것에 감사” file 코리아위클리.. 21.08.22.
3468 미국 워싱턴 동포들 필라 소녀상 공원건립금 전달 file 뉴스로_USA 21.08.19.
3467 미국 달라스한인상공회 등 한국 충남북부상공회와 MOU 체결 file YTN_애틀란타 21.08.18.
3466 미국 민주평통, 휴스턴 및 달라스 대통령 표창 후보 공개 검증 YTN_애틀란타 21.08.18.
3465 미국 ‘한미합동훈련 중단’ 해외동포연대 인증샷 file 뉴스로_USA 21.0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