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선수단 900명 육박…장애인 시범종목 첫 포함
폐막식에 아이돌 래퍼 ‘수아’ 출연…차세대 참여 늘어

 

 

이번 주말 애틀랜타에는 동남부한인사회 최대 스포츠행사인 ‘제39회 동남부 한인체육대회’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동남부한인회연합회(회장 김강식)는 4일(화)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해는 지난해보다 100여명이 더 많은 90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까지 등록된 선수만 851명으로 집계됐다. 연합회는 선수단과 응원단 및 가족들을 포함 총 1500명이 몰려들 것으로 추산했다.

 

올해 체전의 가장 큰 특징은 장애인 경기가 추가됐다는 점이다. 시범경기로 진행되는 장애인 경기는 철인 3종 경기가 포함됐다.

 

여기에 농구, 축구, 탁구, 볼링, 수영, 태권도 등 총 15개 종목에서 동남부지역 한인들의 스포츠 축제가 열린다.

 

올해 체전을 더욱 달구게 하는 소식도 있다. 폐막식 공연에 아이돌가수 ‘수아’(본명 문수아)가 무대에 오른다는 것.

 

수아는 2015년 ‘언프리니 랩스타2’에서 최종 주자로 무대에 서면서 일반에 널리 알려진 래퍼다. 아이돌 그룹 ‘아스트로’ 멤버인 문빈의 동생이기도 한 그녀는 당시 ‘내 자신을 믿어’와 ‘Who am I’ 등을 불러 주목받았다.

 

폐막식에는 지역 K-팝 댄스팀과 태권도 시범팀도 합세해 무대를 달굴 예정이다.

 

또한 델타항공이 후원하는 한국 왕복 항공권 2장이 추첨을 통해 관람객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김강식 회장은 뉴스앤포스트의 ‘뉴포초대석’에 출연해 “동남부체전은 청년들의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하고, 세대간에 소통이 이뤄지는 장”이라며 “체전 참가를 위해 각 지역 한인회가 스포츠로 하나되는 영향이 있는 만큼, 직접 경기장에 나와 응원도 하고 관람해주는 것으로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번 체전을 위해 PPS솔루션이 1만1천 달러, 기아자동차가 1만 달러, 박선근 초대회장이 1만 달러 등을 후원해줬다”며 총 70여개 후원 업체 및 단체들의 도움으로 행사가 치러지게 된 점에 감사의 뜻을 밝혔다.

 

제39회 동남부한인체육대회는 7일(금) 골프경기를 시작으로 개막하며, 8일(토) 오전 8시 개막식을, 같은 날 오후 5시에 폐막식이 피치트리 릿지 고등학교에서 열린다.

 

한편 대회 당일에는 조지아한인사협회와 귀넷메디컬센터 둘루스병원 의료진들이 응급센터를 운영할 것으로 알려졌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김강식 동남부한인회연합회장(오른쪽)이 뉴포초대석에 출연해 제39회 동남부한인체육대회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사진=서승건 특보)

클릭시 이미지 새창.

▲제39회 동남부한인체육대회 폐막식에서 공연하는 수아. 수아의 출연으로 체전은 차세대층의 호응을 받게될 것으로 보인다.
  • |
  1. sua.jpg (File Size:97.2KB/Download:2)
  2. 20190604_sekorean.jpg (File Size:164.3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087 미국 영사관 사칭 보이스피싱 주의 안내 new 코리아위클리.. 09:41
3086 미국 뉴욕서 카루나 불교 합창단 찬불음악회 file 뉴스로_USA 19.06.14.
3085 미국 마홀라 댄스컴퍼니 워싱턴공연 file 뉴스로_USA 19.06.12.
3084 캐나다 캘거리 한글학교 교내 글짓기대회 시상식 열려 file CN드림 19.06.11.
3083 캐나다 만나봅시다) 캘거리 한인합창단 김하나 지휘자 file CN드림 19.06.11.
3082 캐나다 캘거리 제일감리교회 부흥회 열려 file CN드림 19.06.11.
3081 캐나다 캘거리 한우리교회 부흥회 열려 file CN드림 19.06.11.
3080 미국 탬파 ‘2019 통일 골든벨’, 형제가 나란히 탑에 올라 코리아위클리.. 19.06.09.
3079 미국 스티브 서 변호사, 월드옥타 마이애미 초대 지회장에 코리아위클리.. 19.06.09.
» 미국 이번 주말 ‘동남부 한인체전’에 기대감 솔솔 file 뉴스앤포스트 19.06.06.
3077 미국 “창업과 성공 노하우 배우러 애틀랜타로” file 뉴스앤포스트 19.06.05.
3076 미국 불법논란 미주총연, 달라스 총회서 폭력사태 발생 코리아위클리.. 19.06.02.
3075 미국 워싱턴서 ‘한복의 재발견’ 행사 file 뉴스로_USA 19.06.01.
3074 미국 마이애미한인회, 아시안계 아우른 골프대회 성황리에 마쳐 file 코리아위클리.. 19.05.31.
3073 미국 제18차 세계한상대회 사전 등록 15일부터 시작 코리아위클리.. 19.05.31.
3072 캐나다 First Steps 후원을 위한 Korean Food Festival file CN드림 19.05.28.
3071 캐나다 캘거리 하이킹 클럽 시산제 가져 file CN드림 19.05.28.
3070 캐나다 피아니스트 김미현 공연 성황리에 열려 file CN드림 19.05.28.
3069 캐나다 통제불능의 산불로 하이 레벨 주민 4천명 대피 file CN드림 19.05.28.
3068 캐나다 친파이프라인 단체, 중국에 카놀라 수입금지 해제 촉구 file CN드림 19.0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