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옥타 설립 마이애미 지회 통해 중남미 연결에 힘 쏟을 듯
 

suh2.jpg
▲ 스티브 서 변호사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마이애미지역 동포인 스티브 서(46) 변호사가 세계한인무역협회(이하 월드옥타) 마이애미 초대 지회장에 임명됐다.

재외동포 최대 규모 경제단체인 월드옥타는 지난 4월 23∼25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리조트에서 열린 ‘제21차 세계대표자대회 및 수출상담회’에서 인도 벵갈루루, 미국 마이애미,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4곳을 신규지회로 지정했다. 이중 마이애미 지회 대표는 서 변호사가 맡게 됐다.

서 변호사는 현재 '크루저 & 서' 로펌의 대표변호사일 뿐 아니라 가업으로 물려받은 수출입 회사인 'LPS 엔터프라이즈'를 경영하는 무역인이다. 서 변호사는 20년 이상 부동산 투자 및 관리 개발 분야에도 관심을 기울여 온 것으로 알려졌다.

어린 시절 가족을 따라 미국으로 이민온 서 변호사는 영어와 한국어를 자유롭게 구사할 수 있는 1.5세의 장점을 활용해 한인사회와 주류사회를 잇는 차세대로써의 역량을 십분 발휘해 왔다.

2015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마이애미협의회(이하 평통) 제17기 회장을 기점으로 본격적으로 한인사회 활동에 나선 서 변호사는 마이애미협의회가 주도적으로 브랜드화 시키려는 '차세대 인재 양성' 사업 일환으로 '미주지역 청년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밖에 '차세대 통일 컨퍼런스' '차세대 컨퍼런스' '코리안 아메리칸 주니어 리더십 컨퍼런스' 등 차세대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데 힘을 쏟았다.

스스로 무역인으로써 이제 무역인 단체로 활동영역을 넓힌 서 변호사는 마이애미 지회가 남미 교두보에 위치한 점을 유념해 한국과 중남미를 연결하는 다리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서 변호사는 주류 정계 진출에도 관심을 두고 있다. 서 변호사는 근래들어 언론 매체를 통해 연방 하원의원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혀왔다. 이번 월드옥타 행사 이후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한인들이 주류사회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이 돼주기 위해 내년 연방 하원의원 선거에 출마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서 변호사는 2016년 평통이 주최한 '청년 컨퍼런스'에서 “유대인 사회처럼 2세들을 정계에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 통일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한인사회와 청년회가 되자”고 촉구했고, 이제 플로리다 한인사회의 선두 주자로 나서게 되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087 미국 영사관 사칭 보이스피싱 주의 안내 new 코리아위클리.. 09:41
3086 미국 뉴욕서 카루나 불교 합창단 찬불음악회 file 뉴스로_USA 19.06.14.
3085 미국 마홀라 댄스컴퍼니 워싱턴공연 file 뉴스로_USA 19.06.12.
3084 캐나다 캘거리 한글학교 교내 글짓기대회 시상식 열려 file CN드림 19.06.11.
3083 캐나다 만나봅시다) 캘거리 한인합창단 김하나 지휘자 file CN드림 19.06.11.
3082 캐나다 캘거리 제일감리교회 부흥회 열려 file CN드림 19.06.11.
3081 캐나다 캘거리 한우리교회 부흥회 열려 file CN드림 19.06.11.
3080 미국 탬파 ‘2019 통일 골든벨’, 형제가 나란히 탑에 올라 코리아위클리.. 19.06.09.
» 미국 스티브 서 변호사, 월드옥타 마이애미 초대 지회장에 코리아위클리.. 19.06.09.
3078 미국 이번 주말 ‘동남부 한인체전’에 기대감 솔솔 file 뉴스앤포스트 19.06.06.
3077 미국 “창업과 성공 노하우 배우러 애틀랜타로” file 뉴스앤포스트 19.06.05.
3076 미국 불법논란 미주총연, 달라스 총회서 폭력사태 발생 코리아위클리.. 19.06.02.
3075 미국 워싱턴서 ‘한복의 재발견’ 행사 file 뉴스로_USA 19.06.01.
3074 미국 마이애미한인회, 아시안계 아우른 골프대회 성황리에 마쳐 file 코리아위클리.. 19.05.31.
3073 미국 제18차 세계한상대회 사전 등록 15일부터 시작 코리아위클리.. 19.05.31.
3072 캐나다 First Steps 후원을 위한 Korean Food Festival file CN드림 19.05.28.
3071 캐나다 캘거리 하이킹 클럽 시산제 가져 file CN드림 19.05.28.
3070 캐나다 피아니스트 김미현 공연 성황리에 열려 file CN드림 19.05.28.
3069 캐나다 통제불능의 산불로 하이 레벨 주민 4천명 대피 file CN드림 19.05.28.
3068 캐나다 친파이프라인 단체, 중국에 카놀라 수입금지 해제 촉구 file CN드림 19.0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