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9주년 기념 김태권 목사 초청 집회

 

news_img1_1560186253.jpg

지난 2일 9주년 창립 기념예배를 마치고 김재욱 담임목사(가운데)와 교인들이 함께 나와 생일축가 노래를 부르고 있다.  

 

 

지난 5월 31일(금)부터 6월 2일(일)까지 3일간 캘거리 한우리교회(담임목사 김재욱)에서는 창립 9주년 기념 부흥회가 열렸다. 
이번 부흥회에서는 미국 필라델피아 임마뉴엘 교회의 김태권 담임목사(사진 가운데 왼쪽)가 ‘선교적 교회, 선교적 삶’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해주었는데 총 4회의 집회 동안 가치관, 세계관, 사명관 그리고 모델 이란 소제목으로 진행되었다. 
김 목사는 첫날 말씀을 통해 ‘선교적 교회’의 ‘선교’란 해외로 전도를 위해 나가는 일을 말하는 게 아니고 세상 무엇보다도 그리스도를 인생의 최고의 가치로 여기고 인정하며 사는 것을 말하며 그렇게 되면 세상 어떤 일을 하더라도 이를 통해 그리스도의 영광이 보이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신앙인이라면 내 인생에서 예수그리스도가 돈과 명예보다 내 인생 최고의 가치인지 질문해 보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태권 목사는 ‘예수를 믿으면 풍요로움과 편안함을 얻는다’고 성경에 써 있는데 이는 부자가 되고 높은 직위에 오른다는 뜻이 아니라 그리스도를 내 인생 최고의 가치로 여기면 아무리 힘들고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마음의 풍요와 평화를 얻게 되는 뜻이라고 설명하면서 성경을 잘못 이해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1일(토) 오전 집회에서는 사도들로부터 시작된 복음 전하는 일을 하나님은 우리들을 통해서 이루고자 하시므로 그리스도인들은 이러한 세계관의 변화를 통하여 자신의 삶에 사명이 있음을 발견해야 한다고 역설했으며 저녁 집회에서는 크던 작던, 하나님께서 주신 사명을 깨닫고 인식하고, 작은 일이라도 끝까지 맡겨진 사명을 완수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행사 마지막 시간인 2일 주일예배는 교인 및 축하객 포함 약 300명의 동포들이 참석해 창립 9주년을 축하했다. (김민식 기자) 

  • |
  1. 한우리교회.JPG (File Size:1.12M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087 미국 영사관 사칭 보이스피싱 주의 안내 new 코리아위클리.. 09:41
3086 미국 뉴욕서 카루나 불교 합창단 찬불음악회 file 뉴스로_USA 19.06.14.
3085 미국 마홀라 댄스컴퍼니 워싱턴공연 file 뉴스로_USA 19.06.12.
3084 캐나다 캘거리 한글학교 교내 글짓기대회 시상식 열려 file CN드림 19.06.11.
3083 캐나다 만나봅시다) 캘거리 한인합창단 김하나 지휘자 file CN드림 19.06.11.
3082 캐나다 캘거리 제일감리교회 부흥회 열려 file CN드림 19.06.11.
» 캐나다 캘거리 한우리교회 부흥회 열려 file CN드림 19.06.11.
3080 미국 탬파 ‘2019 통일 골든벨’, 형제가 나란히 탑에 올라 코리아위클리.. 19.06.09.
3079 미국 스티브 서 변호사, 월드옥타 마이애미 초대 지회장에 코리아위클리.. 19.06.09.
3078 미국 이번 주말 ‘동남부 한인체전’에 기대감 솔솔 file 뉴스앤포스트 19.06.06.
3077 미국 “창업과 성공 노하우 배우러 애틀랜타로” file 뉴스앤포스트 19.06.05.
3076 미국 불법논란 미주총연, 달라스 총회서 폭력사태 발생 코리아위클리.. 19.06.02.
3075 미국 워싱턴서 ‘한복의 재발견’ 행사 file 뉴스로_USA 19.06.01.
3074 미국 마이애미한인회, 아시안계 아우른 골프대회 성황리에 마쳐 file 코리아위클리.. 19.05.31.
3073 미국 제18차 세계한상대회 사전 등록 15일부터 시작 코리아위클리.. 19.05.31.
3072 캐나다 First Steps 후원을 위한 Korean Food Festival file CN드림 19.05.28.
3071 캐나다 캘거리 하이킹 클럽 시산제 가져 file CN드림 19.05.28.
3070 캐나다 피아니스트 김미현 공연 성황리에 열려 file CN드림 19.05.28.
3069 캐나다 통제불능의 산불로 하이 레벨 주민 4천명 대피 file CN드림 19.05.28.
3068 캐나다 친파이프라인 단체, 중국에 카놀라 수입금지 해제 촉구 file CN드림 19.0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