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스 나폴리타노, 제임스 맥거번 의원 동참

美시민단체들, '종전선언' 찬성 100명 목표 계속 설득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로 카나 의원이 2월에 대표 발의한 한국전쟁 종전 촉구 결의안(決議案) HR 152에 최근 민주당 하원 의원 두 명이 추가 서명하여 현재까지 총 37명이 서명했다.

 

미주한인네트워크 JNC TV에 따르면 지난 7월 11일에는 캘리포니아주 그레이스 나폴리타노 (Grace Napolitano) 하원 의원이 서명했고, 8월 2일 매사추세츠주 제임스 맥거번(James Mcgovern) 하원 의원이 서명했다.

 

시민활동가들은 2018년 3월 제임스 맥거번 의원을 만났을 때만해도 반트럼프 성향과 함께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강해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극히 비관적이었고, 아예 안 열릴 가능성이 높다고 보았다고 전했다.

 

제임스 맥거번 의원의 서명에는 보스턴에 거주하는 활동가 이금주 씨의 지속적인 노력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전쟁 종전 촉구 결의안 HR 152가 통과되면 행정부에 한국전 종전을 더 강력하게 요구하고 압박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미국에 있는 시민단체들은 한국전쟁 종전 촉구 결의안 서명 의원 수를 100명으로 늘리는 걸 목표로 의원들을 계속 설득하고 있다.

 

한편, 로 카나 의원은 7월 24일, 미 국방부 출입기자인 CNN 바바라 스타 기자가 올린 북한 기사 트윗을 리트윗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존 볼튼을 해임(解任)할 것을 다시 한번 요구했다.

 

바바라 스타 기자는 트윗에서 “미 국방부 관리의 초기 조사에 따르면, 북한이 적어도 단거리 발사체 한 발을 발사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 발사는 단거리 미사일 두 발이 발사된 지난 5월의 발사와 유사해 보인다”고 덧붙인 국방부 관리의 말을 전했다.

 

이에 대해 로 카나 의원은 리트윗을 통해 “이것은 실패한 외교의 결과”라고 말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존 볼튼을 해임하고 이란에 대한 위협을 멈추어야 한다면서, 비핵화와 69년간의 전쟁 종식을 위한 단계적 해법을 추구해야 한다고 했다.

 

로 카나 의원은 지난 5월 22일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존 볼튼을 해임해야 한다. 존 볼튼은 북한과의 평화 협상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진정한 방해물이다.”라는 트윗을 올린 적이 있으며, 존 볼튼 해임 요구는 이번이 두 번째이다.

 

지난 7월 24일 로 카나 의원의 트윗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전세계에서 한반도평화 촉구 행사 풍성 (2019.8.1.)

한국전쟁 종식과 평화협정체결 위한 ​#EndKoreanWar 캠페인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9080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165 미국 전영씨, 알재단-전 패밀리장학회 큐러토리얼 펠로쉽 file 뉴스로_USA 19.08.21.
3164 캐나다 월드 옥타 캘거리 2대 지회장 취임식 열려 CN드림 19.08.20.
3163 미국 미주통일운동가 장광선선생 별세 file 뉴스로_USA 19.08.20.
3162 미국 뉴욕 뉴저지 광복절 74주년 기념식 file 뉴스로_USA 19.08.19.
3161 미국 74주년 광복절, 기념 음악회 열어 해방의 기쁨 분출 코리아위클리.. 19.08.18.
3160 미국 18기 민주평통마이애미협의회 해산 코리아위클리.. 19.08.18.
3159 미국 반크, 뉴욕주 ‘동해병기’ 전세계 홍보 file 뉴스로_USA 19.08.16.
3158 미국 최상철 현대무용단 워싱턴공연 file 뉴스로_USA 19.08.14.
3157 캐나다 한국전 참전용사의 날 행사 열려 file CN드림 19.08.14.
3156 미국 ‘복덕으로 공덕짓기’ 지광스님 file 뉴스로_USA 19.08.13.
3155 미국 몽고메리 한인회장 당선 공고 유보 ‘논란’ file 뉴스앤포스트 19.08.13.
3154 미국 뉴욕서 ‘종교화합’ 캠프 file 뉴스로_USA 19.08.12.
» 미국 美하원 한국전쟁 종전촉구결의안 서명 추가 총 37명 뉴스로_USA 19.08.11.
3152 미국 1921년 첫 삼일운동 기념식 뉴욕타운홀 file 뉴스로_USA 19.08.10.
3151 미국 이노비, 뉴욕 한인 노인위한 무료 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9.08.08.
3150 미국 한국영화 산증인 김수용감독 뉴욕 방문 file 뉴스로_USA 19.08.05.
3149 미국 “불의 용납하지 못하는 성격, 할아버지의 유산 탓” 코리아위클리.. 19.08.02.
3148 미국 ‘한반도 평화 정착’ 온라인 세미나’ file 뉴스로_USA 19.08.02.
3147 미국 뉴욕호스피스병원 감동음악회 file 뉴스로_USA 19.08.02.
3146 미국 “백범일지에 나오는 할아버지, 독립유공자 인정 받았으면” update 코리아위클리.. 19.0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