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부정선거 제보 접수” 이유로 당선자 발표 거부
 
제24대 몽고메리 한인회장 선거가 지난 4일(목) 한인회관에서 실시돼 개표가 모두 끝났지만, 현재까지 회장 당선자 발표가 되지 않아 지역사회에 논란이 일고 있다.
 
당초 당선자 발표는 전례에 따라 광복절 행사 직후 열리는 정기총회에서 이뤄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선관위는 돌연 당선자 발표를 유보한다고 밝혀 한인사회가 동요하고 있다.
 
과거 입후보자가 없어 추대 형식을 거친 사례는 있었지만, 경선 결과가 나온 상태에서 당선자 발표가 유보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선관위의 이례적인 행동에 한인사회는 당장 시끄러워졌다.
 
임행락 선관위원장은 12일 뉴스앤포스트와의 통화에서 “(선거기간 중) 향응을 제공했다는 제보가 들어와 당선자 발표를 유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첫 제보에 대해서는 증거가 불충분하다는 이유로 무마하고 당선 발표를 할 예정이었으나, 두 건의 제보가 추가로 접수돼 어쩔 수 없이 당선 발표를 유보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향응제공의 내용은 후보자의 지인이 투표하는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댓가로 식사를 제공했다는 것이다.
 
임 위원장은 후보자가 직접 향응을 제공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본다며 부정선거의 뿌리를 뽑기 위해서 강경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인사회 일각에서는 투표 결과가 이미 나와있는 상태에서 당선자 발표를 미루는 것은 절차상 옳지 않다고 지적한다.
 
한 몽고메리 거주 한인은 “일단 당선자를 발표한 이후에 부정선거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당선을 취소하면 되는 것 아니냐”며 선관위측의 유보 결정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이같은 지적에 대해 “이래도 욕을 먹고 저래도 욕을 먹는 상황”이라며 난처함을 호소했다. 그는 현 한인회 회칙에 선관위 활동 범위가 명확히 규정되어있지 않아서 당선자를 발표하고 나면 선관위는 자동으로 해체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당선자를 발표하고 나면 부정선거 의혹을 선관위가 밝힐 기회를 잃기 때문에, 발표를 유보하고 제보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려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몽고메리한인회 회칙 제43조에는 ‘본회의 선거를 올바로 관리하기 위하여 5명의 위원으로 구성하는 선거관리위원회를 두며 공정한 선거관리를 위하여 별도의 선거관리위원회 운영규정을 둔다’고만 했을뿐 별다른 규칙을 정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한인회칙 제41조 1항은 ‘최다 유효표를 얻은 자를 당선자로 한다’고 규정하고 있어서, 현실적으로는 선관위의 발표 여부를 떠나 지난 선거에서 최다표를 받은 조창원 후보자의 당선이 기정 사실인 셈이다.
 
다만 발표가 유보된 이유가 부정선거 의혹이 제기된 것인만큼, 선관위는 증거를 확보하고 사실여부를 명백히 밝혀야할 의무가 있다.
 
임 위원장은 증거를 확보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아직 확보한 증거는 없다”면서도 “두 명의 제보자 증언이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어서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며 “당사자들과 현장(식당) 감시카메라를 보면 사실여부가 확인되지 않겠냐”고 말했다.
 
하지만 감시카메라에 잡힌 영상에 후보자가 직접 식사비를 결재하는 모습이 담겨져 있지 않다면 명확한 증거가 될 수 없어, 선관위가 원하는 명백한 증거가 나올지는 아직 미지수다.
 
선관위는 부정선거에 대한 제보를 더 접수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선거 결과에 승복하지 않으려는 세력의 음모가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어, 선관위가 명백한 부정선거 관련 증거를 확보하지 못하는 한 몽고메리 한인사회에서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한편, 이기붕 회장을 비롯한 역대 몽고메리한인회장들로 구성된 역대회장단협의회는 한인사회 여론을 모아 중재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 |
  1. montgomery_korean_association.jpg (File Size:151.1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165 미국 전영씨, 알재단-전 패밀리장학회 큐러토리얼 펠로쉽 file 뉴스로_USA 19.08.21.
3164 캐나다 월드 옥타 캘거리 2대 지회장 취임식 열려 CN드림 19.08.20.
3163 미국 미주통일운동가 장광선선생 별세 file 뉴스로_USA 19.08.20.
3162 미국 뉴욕 뉴저지 광복절 74주년 기념식 file 뉴스로_USA 19.08.19.
3161 미국 74주년 광복절, 기념 음악회 열어 해방의 기쁨 분출 코리아위클리.. 19.08.18.
3160 미국 18기 민주평통마이애미협의회 해산 코리아위클리.. 19.08.18.
3159 미국 반크, 뉴욕주 ‘동해병기’ 전세계 홍보 file 뉴스로_USA 19.08.16.
3158 미국 최상철 현대무용단 워싱턴공연 file 뉴스로_USA 19.08.14.
3157 캐나다 한국전 참전용사의 날 행사 열려 file CN드림 19.08.14.
3156 미국 ‘복덕으로 공덕짓기’ 지광스님 file 뉴스로_USA 19.08.13.
» 미국 몽고메리 한인회장 당선 공고 유보 ‘논란’ file 뉴스앤포스트 19.08.13.
3154 미국 뉴욕서 ‘종교화합’ 캠프 file 뉴스로_USA 19.08.12.
3153 미국 美하원 한국전쟁 종전촉구결의안 서명 추가 총 37명 뉴스로_USA 19.08.11.
3152 미국 1921년 첫 삼일운동 기념식 뉴욕타운홀 file 뉴스로_USA 19.08.10.
3151 미국 이노비, 뉴욕 한인 노인위한 무료 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9.08.08.
3150 미국 한국영화 산증인 김수용감독 뉴욕 방문 file 뉴스로_USA 19.08.05.
3149 미국 “불의 용납하지 못하는 성격, 할아버지의 유산 탓” 코리아위클리.. 19.08.02.
3148 미국 ‘한반도 평화 정착’ 온라인 세미나’ file 뉴스로_USA 19.08.02.
3147 미국 뉴욕호스피스병원 감동음악회 file 뉴스로_USA 19.08.02.
3146 미국 “백범일지에 나오는 할아버지, 독립유공자 인정 받았으면” update 코리아위클리.. 19.0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