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원각사 백중 49일기도 회향

 

 

Newsroh=로담/爐談 newsroh@gmail.com

 

 

20190811_123804.jpg

 

 

“보시의 댓가를 바라고 복을 짓는 것은 유루복이요, 댓가를 바라지않는 복은 무루복입니다. 유루복(복덕)은 쓰면 쓸수록 없어지지만 무루복(공덕)은 한량과 다함이 없는 복입니다. 공덕은 복덕을 통해서 실현됩니다. 복을 지음으로써 공덕이 성취되는 것입니다.”

 

미동부에서 가장 오래된 한국사찰 뉴욕원각사(주지 지광스님)에서 11일 백중 49일 지장기도 천도재를 회향했다. 원각사 큰법당엔 지광스님과 선명스님, 250여명의 불자들이 모인 가운데 백중 회향식을 경건히 봉행하였다.

 

 

20190811_123850_HDR.jpg

 

 

회향 기도를 마치고 지광스님은 불자들과 함께 백중 우란분절 발원문과 백중 회향게를 낭송하고 복덕과 공덕에 관한 설법을 하였다. 지광스님은 “복덕은 유루복(有漏福)이라 하여 복이 조금씩 샌다는 뜻이다. 반면 공덕은 새지 않는 무루복덕無漏福德)이다. 공덕은 복덕을 통해 실현되며 인연따라 모이고 흩어지는게 아니라 본래 갖춰진 것이어서 우리 행동을 통해 나타난다. 마치 태양이 항상 떠 있지만 먹구름이 끼면 볼 수 없듯이 공덕은 우리 삶속에서 끝없는 실천행을 통해 쌓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궁극적인 불교의 목적은 깨달음이고 깨달음에 공덕이 필요하다. 공은 수행을 의미하고 덕은 고결한 행위다. 우리를 지켜주고 기쁨과 통찰을 가져다 준다. 수행공덕의 집중수행으로 삼라만상을 이해하고 우리를 깨닫게 하고 열반에 들어있는 것을 알게 된다”고 설명했다.

 

 

20190811_130436_HDR.jpg

 

 

지광스님은 “거꾸로 매달려 고통받는 것을 바로 세우고 부모 은혜를 모르고 가슴아프게 한 것을 참회하고, 내 이익을 위해 다른 생명이나 다른 사람을 짓밟지 않아야 한다. 모든 중생이 깨달음을 얻어 공덕행으로 사는 것이 불교의 이상”이라며 끊임없는 기도 정진을 통해 탐진치 삼독의 병에서 벗어나야 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불자들은 정성껏 차린 靈壇(영단)을 향해 차를 올리며 49일간의 지장기도를 마무리했다. 이날 감로연 합창단은 ‘무상’ 등 두곡의 음성공양을 들려주었다.

 

 

20190811_140607_HDR.jpg

 

 

한편 뉴욕원각사는 지난 9일 이사회를 열어 새로 완공한 대웅전에 모실 삼존불 중 약사여래불을 9명의 이사진이 힘을 보태 조성하기로 결의했다. 또한 정화섭 불사추진위원장은 무량수전의 64쪽의 문들을 보시공덕하겠다고 밝혀 큰 박수를 받았다.

 

정화섭 위원장은 “저도 道伴(도반) 여러분과 함께 무량수전에 남고 싶습니다. 원각사 대작불사가 원만 성취되도록 다 함께 참여 해주십시오”라고 동참을 당부했다.

 

 

20190811_132449.jpg

 

 

글로벌웹진 NEWSRIH www.newsroh.com

 

 

<꼬리뉴스>

 

“환경이 생명이다” 지광스님 (2018.8.8.)

뉴욕원각사 ‘지장신앙’설법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917

 

 

  • |
  1. 20190811_123804.jpg (File Size:98.0KB/Download:3)
  2. 20190811_123850_HDR.jpg (File Size:123.7KB/Download:3)
  3. 20190811_130436_HDR.jpg (File Size:213.6KB/Download:3)
  4. 20190811_132449.jpg (File Size:153.3KB/Download:3)
  5. 20190811_140607_HDR.jpg (File Size:138.7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164 캐나다 월드 옥타 캘거리 2대 지회장 취임식 열려 new CN드림 05:50
3163 미국 미주통일운동가 장광선선생 별세 newfile 뉴스로_USA 04:22
3162 미국 뉴욕 뉴저지 광복절 74주년 기념식 file 뉴스로_USA 19.08.19.
3161 미국 74주년 광복절, 기념 음악회 열어 해방의 기쁨 분출 코리아위클리.. 19.08.18.
3160 미국 18기 민주평통마이애미협의회 해산 코리아위클리.. 19.08.18.
3159 미국 반크, 뉴욕주 ‘동해병기’ 전세계 홍보 file 뉴스로_USA 19.08.16.
3158 미국 최상철 현대무용단 워싱턴공연 file 뉴스로_USA 19.08.14.
3157 캐나다 한국전 참전용사의 날 행사 열려 file CN드림 19.08.14.
» 미국 ‘복덕으로 공덕짓기’ 지광스님 file 뉴스로_USA 19.08.13.
3155 미국 몽고메리 한인회장 당선 공고 유보 ‘논란’ file 뉴스앤포스트 19.08.13.
3154 미국 뉴욕서 ‘종교화합’ 캠프 file 뉴스로_USA 19.08.12.
3153 미국 美하원 한국전쟁 종전촉구결의안 서명 추가 총 37명 뉴스로_USA 19.08.11.
3152 미국 1921년 첫 삼일운동 기념식 뉴욕타운홀 file 뉴스로_USA 19.08.10.
3151 미국 이노비, 뉴욕 한인 노인위한 무료 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9.08.08.
3150 미국 한국영화 산증인 김수용감독 뉴욕 방문 file 뉴스로_USA 19.08.05.
3149 미국 “불의 용납하지 못하는 성격, 할아버지의 유산 탓” 코리아위클리.. 19.08.02.
3148 미국 ‘한반도 평화 정착’ 온라인 세미나’ file 뉴스로_USA 19.08.02.
3147 미국 뉴욕호스피스병원 감동음악회 file 뉴스로_USA 19.08.02.
3146 미국 “백범일지에 나오는 할아버지, 독립유공자 인정 받았으면” 코리아위클리.. 19.07.31.
3145 미국 재미과기협 과학기술학술대회 내달 시카고서 개최 코리아위클리.. 19.0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