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h=민병옥기자 newsroh@naver.com

 

 

비영리 미술인 지원단체 알재단 (AHL Foundation 대표 이숙녀) 이 전 패밀리 장학회의

특별후원을 받아 운영하는 AHL-Chun Family Foundation Curatorial Fellowship 수상자로 전영(Space 776 갤러리 부디렉터)씨가 선정됐다.

 

 

전패밀리 펠로십 전영.jpg

왼쪽부터 류은애 알재단 이사장, 전명국 회장 부부, 전영

 

 

전 패밀리 장학회는 자수성가한 사업가인 전명국씨에 의해 2007년 설립되어 매년 재능있는 10여명의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해 왔다. 올해로 13번째 장학금을 지급한 전 패밀리 재단은 알재단이 추천한 큐러토리얼 펠로우 전영씨를 포함하여 총 16명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

 

장학사업 뿐 아니라 한인사회 전반에 걸친 사회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는 전명국 회장은 지난 2017년부터 알재단의 한인 큐레이터 양성프로그램인 큐러토리얼 펠로우쉽 프로그램에 특별 후원을 시작하여 올해 세 번째 수상자로 선정된 전영씨에게 펠로우쉽을 수여했다.

 

올해 펠로우쉽을 수상한 전영씨는 고려 대학에서 미술 디자인으로 학사학위를 받은 뒤 뉴욕 프랫 인스티튜트 대학원에서 예술 문화 경영학을 전공했으며 현재 Space 776 갤러리의 부디렉터로 일하며 미술 문화 사업과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전영씨는 오는 9월부터 1년 동안 큐러토리얼 펠로우로서 알재단에서 진행하는 전시 기획 업무에 참여하게 되며 미술전시 큐레이터로 성장할 수 있는 수련과정을 밟게 된다. 펠로우십 과정을 마치는 시점에는 독자적으로 미술전시를 기획하여 진행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 받는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현수정교수 ‘알-그레이스 자선재단’ 리서치 펠로우 선정 (2019.8.16.)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9130

 

  • |
  1. 전패밀리 펠로십 전영.jpg (File Size:109.9KB/Download:1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58 미국 뉴욕원각사 부처님오신날 7일기도 file 뉴스로_USA 20.05.29.
3357 미국 뉴욕서 ‘강강술래’ 렉처 퍼포먼스 file 뉴스로_USA 20.05.27.
3356 미국 美연방의원 한국전쟁종식 평화협정촉구 결의안지지 file 뉴스로_USA 20.05.26.
3355 미국 “한반도, 안보에서 평화로의 전환” file 뉴스로_USA 20.05.26.
3354 미국 뉴욕원각사 ‘코로나19’ 소멸기도 file 뉴스로_USA 20.05.25.
3353 미국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 코로나19로 4개월 연기 코리아위클리.. 20.05.22.
3352 미국 워싱턴한국문화원 ‘스윙키즈’ 온라인 상영 file 뉴스로_USA 20.05.19.
3351 캐나다 팬데믹이 낳은 영웅, 힌쇼 박사 - 케니 주수상의 팬데믹 점수는 59% file CN드림 20.05.18.
3350 캐나다 온라인 학습 전환으로 학생 건강문제 대두 - 중학생들 신체건강 자신감 낮아 CN드림 20.05.18.
3349 캐나다 코비드, 자동차 시장 강타 - 새차 판매 75% 줄어 file CN드림 20.05.18.
3348 캐나다 레스토랑들, 좌석 50% 운영으로는 수익성 없어 - 규정 맞추면 유지 힘들어 file CN드림 20.05.18.
3347 캐나다 야외 모임 인원 50명으로 늘어나 - 사회적 거리두기 지켜야 file CN드림 20.05.18.
3346 미국 한식당 포함 플로리다 식당들 실내영업 재개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7.
3345 미국 뉴욕총영사관 18일 민원업무 개시 뉴스로_USA 20.05.15.
3344 미국 9월 열리는 ‘세계한인차세대대회’ 참가자 모집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1.
3343 캐나다 BC 회사, 한국에서 COVID-19 임상시험 시작 file 밴쿠버코리안.. 20.05.07.
3342 캐나다 부모가 집에서 공부하는 자녀를 위해 분위기를 “만화화”하는 방법 file 밴쿠버코리안.. 20.05.07.
3341 미국 수요힐링 국악콘서트 뉴욕한국문화원 file 뉴스로_USA 20.05.06.
3340 미국 “중생이 아프면 보살도 아프다” file 뉴스로_USA 20.05.02.
3339 캐나다 고대 요법, 현대 과학을 만나다 file 밴쿠버코리안.. 20.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