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회장 출마 위해… 최정섭 수석부회장 ‘승계’
 

081719.jpg
▲ 서민호 중앙플로리다(올랜도)한인회장이 17일 오후 4시 20분 올랜도중앙침례교회 소친교실에서 사임 의사를 밝히고 있다.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서민호 중앙플로리다한인회장이 8월 17일자로 사임했다. 사임 이유는 플로리다한인회연합회장 출마를 위해서다.

지난 14일 발표된 한인회연합회공고문에 따르면, 플로리다한인연합회장 입후보 등록을 위해서는 현임 회장인 경우 등록 마감(9월 7일) 2주 전까지 사퇴서를 제출하도록 되어있다.

중앙플로리다한인회는 17일 오후 4시 20분 올랜도중앙침례교회 별실에서 긴급 임원.이사회를 갖고 서민호 회장의 사임의사가 담긴 사임서를 받고 즉석에서 사임을 공식 확인했다.

출타 중인 박민성 이사장의 위임장(power of attorney)을 임원.이사회에 제출하고 회의를 진행한 이우삼 고문 겸 이사는 서민호 회장의 사임을 확인하는 한편, 참석 임원.이사들의 동의를 받아 최정섭 수석 부회장의 회장직 승계를 승인했다.

지난 2010년 7월 개정된 중앙플로리다한인회 회칙 9조 1항에 따르면 ‘부회장은 회장을 보좌하고 회장 유고시 이를 대행하며, 부회장이 2명일 경우 연장자 순으로 회장을 대행’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이우삼 고문 겸 이사는 “회칙에 회장 유고시 부회장이 회장을 대행’한다라고만 되어 있을뿐, 회장직 승계를 하는 사람의 직위를 ‘회장 직무대행’ 또는 ‘회장 대항’으로 한다는 문구가 없다”면서 ‘최정섭 수석 부회장이 ‘회장 직무대행’이 아닌 ‘회장’으로 잔여임기(4개월 반)를 채우게 된다는 점을 설명하여 참석자들의 동의를 얻어냈다.

이에따라 최정섭 수석 부회장은 회장직을 수락하고 “그동안 서민호 회장을 비롯한 임원들의 헌신을 잘 알고 있으며, 잔여 임기 동안에 전임자의 사업을 계속하여 동포들을 향한 봉사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추후 있게 될 차기 회장 선거 과정도 합법적 절차에 따라 무리없이 진행하겠다 다짐했다.

최 회장은 플로리다 전.현직 회장들이 멤버로 구성된 한인회연합회가 자신을 공식 멤버로 받아들일지 여부에 대해서 순전히 연합회 집행부의 유권해석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연합회는 과거 연합회장 선거과정에서 잔여임기를 채우는 지역의 ‘회장’ 또는 ‘직무대행’의 멤버십 문제로 진통을 겪은 바 있다.

이날 임원.이사회에는 서민호 회장을 비롯, 최정섭 부회장, 송샘 부회장, 한경희 사무총장, 김정민 서기, 이우삼 고문, 박석임 고문이 참석했다.

한편 서민호 회장은 지난 2016년 2년 임기의 21대에 이어 2018년 1월 22대 회장으로 재선된 후 각종 행사와 사업을 통해 지역 한인사회를 위해 열성적으로 봉사해 왔다,

특히 거의 매월 문을 연 무료 법률 및 의료 봉사 행사는 중앙플로리다한인회의 대표적인 봉사활동으로 자리매김을 하면서 동포들에게 큰 혜택을 제공했다. 변호사이기도 한 서민호 회장의 부친 고 서종환 회장도 1990년 말 올랜도 한인회장직을 맡아 동포사회를 위해 봉사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58 미국 뉴욕원각사 부처님오신날 7일기도 file 뉴스로_USA 20.05.29.
3357 미국 뉴욕서 ‘강강술래’ 렉처 퍼포먼스 file 뉴스로_USA 20.05.27.
3356 미국 美연방의원 한국전쟁종식 평화협정촉구 결의안지지 file 뉴스로_USA 20.05.26.
3355 미국 “한반도, 안보에서 평화로의 전환” file 뉴스로_USA 20.05.26.
3354 미국 뉴욕원각사 ‘코로나19’ 소멸기도 file 뉴스로_USA 20.05.25.
3353 미국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 코로나19로 4개월 연기 코리아위클리.. 20.05.22.
3352 미국 워싱턴한국문화원 ‘스윙키즈’ 온라인 상영 file 뉴스로_USA 20.05.19.
3351 캐나다 팬데믹이 낳은 영웅, 힌쇼 박사 - 케니 주수상의 팬데믹 점수는 59% file CN드림 20.05.18.
3350 캐나다 온라인 학습 전환으로 학생 건강문제 대두 - 중학생들 신체건강 자신감 낮아 CN드림 20.05.18.
3349 캐나다 코비드, 자동차 시장 강타 - 새차 판매 75% 줄어 file CN드림 20.05.18.
3348 캐나다 레스토랑들, 좌석 50% 운영으로는 수익성 없어 - 규정 맞추면 유지 힘들어 file CN드림 20.05.18.
3347 캐나다 야외 모임 인원 50명으로 늘어나 - 사회적 거리두기 지켜야 file CN드림 20.05.18.
3346 미국 한식당 포함 플로리다 식당들 실내영업 재개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7.
3345 미국 뉴욕총영사관 18일 민원업무 개시 뉴스로_USA 20.05.15.
3344 미국 9월 열리는 ‘세계한인차세대대회’ 참가자 모집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1.
3343 캐나다 BC 회사, 한국에서 COVID-19 임상시험 시작 file 밴쿠버코리안.. 20.05.07.
3342 캐나다 부모가 집에서 공부하는 자녀를 위해 분위기를 “만화화”하는 방법 file 밴쿠버코리안.. 20.05.07.
3341 미국 수요힐링 국악콘서트 뉴욕한국문화원 file 뉴스로_USA 20.05.06.
3340 미국 “중생이 아프면 보살도 아프다” file 뉴스로_USA 20.05.02.
3339 캐나다 고대 요법, 현대 과학을 만나다 file 밴쿠버코리안.. 20.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