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과 25일 양일간 한인회관서, 업무 마감 30분전까지 입실해야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주 애틀랜타 총영사관(총영사 김영준)이 관할 지역에 거주하는 동포들에 대한 민원업무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2019년도 하반기 순회영사 실시계획을 내놓았다.

이에 따르면 플로리다주는 10월 24(오후 2시-5시)일과 25일(오전 9시-정오 12시) 양일간 마이애미 한인회관에서 실시된다. 영사측은 원활한 업무처리를 위해 업무 마감 30분 전에 입실해주길 바라고 있다.

순회영사는 여권발급신청, 영사확인(사서인증 및 공증 등), 위임장, 재외국민등록 및 교부 신청 접수, 가족관계 등록 (혼인, 출생신고 등) 및 증명서 발급 신청 접수, 국적관련업무 (국적상실, 이탈 등)를 담당한다. 또 기타 민원업무 안내 및 상담(국적 및 병역 등) 도 가능하다.

순회영사에서 신청서를 접수시키려면 반드시 유효기간이 남아 있는 여권(여권 갱신 시 만료된 여권)을 소지해야한다. 복수국적자 최초 접수 시 미국 출생증명서를 지참해야 하지만, 재발급 시에는 미국 여권 지참이 가능하다. 미성년자 대리신청의 경우 친권자의 한국 여권을 지참해야 한다.

여권 신청자는 여권 접수 시 성인 $53(48매), $50(24매)/ 8세 이상 미성년자 $45(48매), $42 (24매) / 8세 미만 $33 등 현금 준비가 필요하다. 영사측은 현장에서 잔돈이 부족할 수 있으므로 되도록 잔돈을 준비 해 오길 바라고 있다.

또 여권 신청자는 우표(체국 구입시 $11어치 우표 또는 일반우표 20장)를 구입해 방문해야 한다.

여권사진을 위해 지역 사진관에서 촬영한 규격에 맞는 사진 2매를 미리 준비해야 한다. 여권사진 규격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주애틀랜타총영사관 홈페이지 (http://us-atlanta.mofa.go.kr) 의 영사/여권/여권사진 규격 안내를 참조하면 된다.

장소: 7189 W. Oakland Park Blvd. Lauderhill. FL 33313

  • |
  1. index.jpg (File Size:7.8K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56 미국 美연방의원 한국전쟁종식 평화협정촉구 결의안지지 newfile 뉴스로_USA 10:04
3355 미국 “한반도, 안보에서 평화로의 전환” file 뉴스로_USA 07:04
3354 미국 뉴욕원각사 ‘코로나19’ 소멸기도 file 뉴스로_USA 20.05.25.
3353 미국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 코로나19로 4개월 연기 코리아위클리.. 20.05.22.
3352 미국 워싱턴한국문화원 ‘스윙키즈’ 온라인 상영 file 뉴스로_USA 20.05.19.
3351 캐나다 팬데믹이 낳은 영웅, 힌쇼 박사 - 케니 주수상의 팬데믹 점수는 59% file CN드림 20.05.18.
3350 캐나다 온라인 학습 전환으로 학생 건강문제 대두 - 중학생들 신체건강 자신감 낮아 CN드림 20.05.18.
3349 캐나다 코비드, 자동차 시장 강타 - 새차 판매 75% 줄어 file CN드림 20.05.18.
3348 캐나다 레스토랑들, 좌석 50% 운영으로는 수익성 없어 - 규정 맞추면 유지 힘들어 file CN드림 20.05.18.
3347 캐나다 야외 모임 인원 50명으로 늘어나 - 사회적 거리두기 지켜야 file CN드림 20.05.18.
3346 미국 한식당 포함 플로리다 식당들 실내영업 재개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7.
3345 미국 뉴욕총영사관 18일 민원업무 개시 뉴스로_USA 20.05.15.
3344 미국 9월 열리는 ‘세계한인차세대대회’ 참가자 모집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1.
3343 캐나다 BC 회사, 한국에서 COVID-19 임상시험 시작 file 밴쿠버코리안.. 20.05.07.
3342 캐나다 부모가 집에서 공부하는 자녀를 위해 분위기를 “만화화”하는 방법 file 밴쿠버코리안.. 20.05.07.
3341 미국 수요힐링 국악콘서트 뉴욕한국문화원 file 뉴스로_USA 20.05.06.
3340 미국 “중생이 아프면 보살도 아프다” file 뉴스로_USA 20.05.02.
3339 캐나다 고대 요법, 현대 과학을 만나다 file 밴쿠버코리안.. 20.05.01.
3338 미국 美한인회 경찰-학생들에 마스크 기증 file 뉴스로_USA 20.04.29.
3337 캐나다 COVID -19 환자를 대상으로 한/캐나다 임상시험계획 file 밴쿠버코리안.. 20.04.24.